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8.19. 전주전집(사당동) / 우리나라의 술 마시는 문화, 역시 푸짐한 모듬전 한 소쿠리와 막걸리 한 사발!

사당동에 '전집골목' 이라고 하기엔 그리 규모가 크지 않은 전집 몇 군데 몰려있는 구역이 있는데요,
이 골목에서 제일 유명하고 항상 사람들로 줄 서 있는 '전주전집' 이라는 가게를
그동안 지나가면서 항상 사람 많은 거 구경만 하다가 드디어 처음으로 들어가보게 되었습니다.
사람은 많았지만 때마침 줄 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라서요.

. . . . . .



각종 방송을 통해 많은 매스컴을 탄 유명한 가게입니다. 특히 백종원 3대천왕에서도 왔다 간 곳(...!)
아마 백종원 덕에 더 사람들이 많이 몰리고 유명해진 게 아닐까 싶군요.


지하에 매장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는데, 저희는 지하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엄청 북적북적하고 또 시끄럽더라고요. 시끌시끌한 민속주점 분위기 안 좋아하는 분께는 비추천.


여러 종류의 전이 있는데, 보통은 여러가지를 먹을 수 있는 모듬전 + 입가심 세트를 많이 시키나봅니다.
여럿이 갔을 땐 모듬전 시켜서 먹고, 그리고 좀 모자란다 싶으면 단품 전을 따로 추가해 먹는 방식.
'입가심' 이라는 메뉴는 김치찌개(5,000원) 입니다. 세트로 주문할 시 1,000원 할인된 4,000원에 주문 가능.


전에는 역시 막걸리, 막걸리 종류가 정말 다양해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습니다.
그 밖에 맥주도 있긴 하지만 전집이라 그런지 맥주는 그냥 구색맞추기용 같은 느낌. 소주는 좀 더 낫군요.


기본 찬으로는 배추김치.


마늘쫑과 풋고추.


쌈장.


마지막으로 양파간장까지 총 네 가지의 기본 찬이 테이블에 미리 세팅되어 있습니다.


같이 간 지인분 중 술을 좋아하는 분께서 추천해주신 '송명섭 생막걸리'
가격도 한 병 7,000원으로 다른 막걸리류의 두 배에 달할 정도로 비싼데, 이 막걸리의 특징이
마시고 난 뒤에도 숙취나 안 좋은 뒤끝이 없다고 하더라고요. 실제 마셔보니 막걸리에더 느껴지는 달달한 맛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단맛 없는 탁주인데, 텁텁함이라든가 먹고 난 뒤의 기분나쁜 트림이 없어 꽤 좋았습니다.


입가심 사이드메뉴로 나온 김치찌개. 단품으로 주문시 가격은 5,000원.
그냥 전 요리 먹을 때 같이 먹는 국물요리 개념으로 보면 되며, 두부는 없지만 돼지고기는 있습니다.


조금 시큼한 묵은김치 맛이 강한 편이라, 얼큰한 맛의 김치찌개 좋아하는 분들껜 약간 입맛에 안 맞을 듯.
저 또한 시큼한 맛보다는 얼큰한 맛의 양푼김치찌개 스타일을 좋아하는 편이라 그냥 So So 했습니다.


모듬전 세 가지(단품 주문시 20,000원)가 먼저 소쿠리에 담긴 채 나왔습니다.
먼저 제공된 것은 동그랑땡과 새송이버섯, 그리고 두부부침. 이게 전부가 아니라 중간에 한 번 더 전이 추가됩니다.


깻잎전과 동태전, 그리고 호박전이 중간에 한 번 더 추가되어 나왔습니다.
새 소쿠리에 담겨 나오는 것이 아닌 기존 동그랑땡, 새송이버섯, 두부전이 담긴 소쿠리에 추가되는 방식입니다.


명절 때 먹는 전은 다른 음식에 비해 재료 준비하고 만드는 데 손이 굉장히 많이 가는 음식이라
대개 주점에서 주문 시 음식이 나오는 양에 비해 가격이 꽤 비싼 편인데, 여긴 나오는 것에 비해 괜찮은 가격.
가격대비 꽤 푸짐하게 전이 잘 나오기 때문에 그만큼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얻는 가게가 된 게 아닐까 싶습니다.


동그랑땡이 상당히 큰데, 안에는 다진 돼지고기와 야채가 듬뿍 담겨있어 맛 없을 리 없습니다.
전이야 뭐 제대로 부치면 맛이야 다 비슷비슷하긴 한데, 계란옷 입혀 갓 부쳐내어 막걸리 안주로 매우 좋습니다.
다만 기름에 부쳐낸 것이라 열량이 굉장히 높으므로 칼로리 조절 하시는 분들은 좀 조심하셔야 할 듯.


두부부침은 간장 대신 배추김치를 올려서 함께 먹으면 더 좋습니다.
기본 반찬으로 나온 배추김치와 양파간장을 적절하게 활용하면 좀 더 맛있게 전을 먹을 수 있어요.


약 1년쯤 전에 '동래모듬전' 이라고 블로그에서 한 번 사당의 전집을 소개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가게가 바로 이 전주전집 맞은편에 있는 곳인데요, 그 때 먹었던 모듬전 구성도 전주전집과 거의 비슷했는데요,
전주전집이 방송을 타서 가장 유명해진 집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리지만, 굳이 전주전집이 아니더라도
근처의 다른 전집을 가면 같은 가격에 비슷한 구성의 모듬전을 푸짐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조금 시끄러워도 괜찮고 막걸리와 함께 푸짐하게 전을 즐기고 싶다면 사당의 전집 골목을 한 번 찾아오세요.

. . . . . .


※ 전주전집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10번 출구 하차, 새마을금고 다음 골목에서 좌회전 후 안쪽에 위치

2018. 8. 19 // by RYUNAN


2018.8.19. 팔도 쫄비빔면(팔도) / 강렬한 매운맛의 쫄깃쫄깃함이 살아있는 스페셜 비빔면

한국 비빔면 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팔도 비빔면'그 비빔면의 파생상품 중에 '쫄비빔면' 이 있는데, 최근에 나온 신상품은 아니고 꽤 오래 전부터 있던 상품입니다.처음엔 큰 관심을 두지 않았는데, 이 비빔면이 오리지널 파란색 비빔면에 비해 매운맛이 엄청 강하다고 해서대체 얼마나 맵길래 그런 거지? 라는 호기심이 들어 한 번 먹어보게 ... » 내용보기

2018.8.18. 민(珉)손짜장(수원 성균관대-율전동) / 흑미를 넣어 반죽한 독특한 수타간짜장

성균관대 모 게임센터 바로 맞은편에 있는 '민(珉) 손짜장' 이라는 중화요리 전문점.모임이 있어 이 동네 찾았다가 간단히 식사할 목적으로 들어갔던 곳입니다. 그냥 이 근처 게임하는 친구들이가볍게 식사 한 끼 하려고 자주 찾는 중화요릿집이라고 하더군요. 게임센터와 가까운 데 있기도 하고요.. . . . . .메뉴판은 이렇습니다. 왼쪽은 식사메뉴, 오른쪽은... » 내용보기

2018.8.17. 몬스터와퍼 주니어(버거킹) + 오리지널 팥빙수(롯데리아) / 볼륨감 만점 몬스터시리즈의 완결편, 가성비 좋은 패스트푸드점의 맛있는 팥빙수

버거킹의 '몬스터' 시리즈 - 중 '몬스터와퍼 주니어'를 마지막으로 몬스터 시리즈를 다 먹어보게 되었습니다.오늘 소개할 제품은 버거킹의 '몬스터와퍼 주니어' 로 가격은 단품 4,900원, 세트 6,900원입니다.(몬스터와퍼 : http://ryunan9903.egloos.com/4423834)(몬스터X - 몬스터 스테이크 버거 : http://ryuna... » 내용보기

2018.8.17. 아비꼬(천호점) / 파듬뿍 마늘후레이크 듬뿍, 카레크림파스타와 돈까스 토핑

오래간만에 천호에 있는 아비꼬 카레전문점을 갔습니다.강동구청역에 있는 메가박스에서 신과함께2를 보고 밥 먹을 곳 찾아 정처없이 헤매다(?) 여기까지 와버렸네요.뭐 갈 만한 곳이 마땅치 않을 땐 아비꼬 가서 카레 먹고 오는 게 가장 무난하게 괜찮은 선택인지라.... . . . . .벽면에 붙어있는 원피스와 도라에몽 직소퍼즐, 그리고 가짜 벚나무(... » 내용보기


통계 위젯 (화이트)

5856387
45357
1500097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