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쌀로 빚은 별 by Ryunan

나이가 들어서도 어릴 적부터 먹었던 그 좋아하는 과자를 끊기란 참 어렵다.

특히 요즘들어 입이 심심할 때 간단한 주전부리로 예전보다 과자를 더 많이 찾는 것 같다.

입은 심심한데, 식사를 해야 할 정도는 아니고, 약간 허기가 질 때 과자를 자주 찾게 되는데

요새 들어서는 달콤한 비스킷이나 쿠키류의 제품보다는 짭짤한 스낵류 과자가 더 끌린다.



스낵은 비스킷, 쿠키처럼 몇 개 집어먹으면 쉽게 물리거나 금방 배가 차지 않으면서도,

가볍게, 오래도록 집어먹을수 있는 점이 일단 좋고, 요새 워낙 비싼 과자값, 특히

비스킷에 비해 상대적으로 스낵류가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 때문에

요새는 심심풀이로 과자를 즐길 때 스낵류 과자를 더 선호한다.

물론 손에 가루가 묻고, 먹기가 불편하다는 점은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하지만...



하지만, 요즘들어 스낵 제품도 워낙에 가격이 비싸져서, 이제 500원짜리 스낵은

씨가 거의 말라, 치토스나 투니스 같은 제품을 제하면 찾아볼 수가 없는 상태고,

아주 간간히 보이는 500원짜리 행사용 제품들은 뜯어보면 그 양이 참 기가 막힌 수준이다.

그나마 700원짜리 스낵도 뜯어서 내용물을 보면 양이 참 적다.

이제는 적당히 만족스럽게 과자를 집어먹으려 하면 이제 1000원은

기본으로 줘야 하며 감자칩 종류는 이미 1000원을 넘어선 상황... 이 상황이 참 서글프다.

예전에는 1천원만 있어도 푸짐하게 과자를 먹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1천원에 1봉지조차도 살 수 없는 제품이 있다니...... 쩝...



밀가루값 인상이란 명분으로 천정부지로 오른 요새 과자들...

한두 봉 먹을 돈이면, 거의 밥 한끼를 먹는 수준이 되어

이제 심심풀이로 과자를 먹는 것도 참 부담스러운 일이 된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다.



그 와중에, 요즘들어 많이 즐기는 과자가 있다. 바로 위의 사진에 있는 과자.

이마트 전용 PB상품으로 나오는 '쌀로 빚은 별' 이라는 제품이다. 이름에서도 느껴지겠지만

이 과자, 모 제과의 '쌀로별'이라는 제품과 완전히 동일한 제품에, 이마트 전용 상품이라는

PB만 달고 나온 이마트에서만 파는 과자다.



가격이 참 착하다. 중량 180g에 1080원. 제품손상 방지를 위해,

저 제품 역시 다른 과자처럼  실제 내용물에 비해 질소충전이 상당히 많이 되어있긴 한데,

그래도 그 안에 들어있는 양을 보면, 1080원이라는 가격이 아쉬운 수준으로

과대포장이 된 것은 아닌 것 같다. 다른 과자들은 더한 것도 많은데... 뭐.

특히 질소가 2/3 이상을 차지하는 감자칩 종류들은 정말 기가 차서 할 말이 없지......



PB상품이라면, 대부분 메이저 브랜드에 비해 맛이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일단 이 제품은 쌀로별과 같은 제과에서 만드는 제품이라, 쌀로별과 맛이 똑같은데,

가격은 훨씬 더 싸다.



맛은 3종류까지 나오고 다른 맛이 또 나올지는 모르겠다.

고소한 맛, 매콤한 맛, 치즈맛 중에서 개인적으론 고소한 맛과 매콤한 맛을 선호한다.

치즈맛은 치즈 특유의 누린내 때문인지, 아무래도 좀 많이 에러.

치즈맛은 정말 쉽게 물린다... 들쩍지근한 치즈맛이 많이 아니야;;;



요즘들어서 밤에 혼자 맥주를 마실 때가 많아졌는데, 가볍게 즐길 안주용으로

이 과자를 많이 애용하고 있다. 적당한 짭짤함과 한 개씩 집어먹기 좋은 크기가,

가벼운 맥주안주로 먹기에는 지금의 나로선 감자칩보다 더 맘에 드는

가격대 성능비, 맛 면에서 최고로 적당한 과자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이 제품이 얼마나 더 오래 나올지... 그리고 가격이 얼마나 더 오를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계속 한결같은 맛과, 거품 없는 가격으로 좋은 만족을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여담으로 절대 난 이마트 알바도 아니고, 돈받고 홍보하는 거 아니니 오해하지 마세요;;;

요즘은 조금만 제품 홍보해도 알바나 사장님 소리 듣는 세상이라...

(이마트 PB제품 담당자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라던가...-_-;;)

차라리 이글을 이마트 관계자들이 보시고 '자네 참 훌륭하게 우리 상품을 소개해줬군'

하면서 쌀로빚은 별 몇 박스를 선물로 준다던가 하면 참 좋겠다...-_-;;;




추가로 이마트 콜라와 사이다는 500ml 제품이 480원.

편의점 기준으로 코카콜라 500ml가 1300원인 걸 생각해보면 정말 파격적인 가격이다.

제조사가 예전에 콤비콜라를 만들었던 제조사와 같은 회사라

솔직히 이마트 콜라는 싼 맛에 먹는거지, 좋은 맛 생각하고 먹기엔 에러다...-_-

그래도 사이다는 그럭저럭 먹을만하던데...


핑백

덧글

  • 크라켄 2008/05/06 02:03 #

    에휴-_- 정말 물가 너무 팍팍 합니다
  • 첼란 2008/05/06 10:23 #

    요즘 비싸진 과자값덕에 군것질을 줄였어요-ㅅ-...
    하지만 다른것들도 가격이 후덜덜
  • Ryunan 2008/05/06 10:50 #

    답신>>
    크라켄 님//
    네, 과자같은 경우 제품하나 가격이 세자리수에서 네자리수 금액으로 넘어가는 과도기다 보니 더 심하게 느껴지는 거 같습니다.

    첼란 님//
    반면에 저는 요즘들어 더 늘은 거 같네요...;;
  • 하루나기 2008/05/10 21:37 #

    이마트 콜라 말이죠... 후배 말론 '콜라맛 젤리맛 콜라(...)' 라고 하더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0
3742
2004093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