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효자동 + 광장시장 먹부림기행 by Ryunan

지지난주 주말에 다녀온 곳인데, 계속 사진 정리를 뒤로 미루다가 오늘에야 올리게 되었다.
지지난주에는 서울 본가에 가지 않고 천안에 계속 있었고, 서울 올라갈 계획이 없었는데 다른 분
블로그를 보는 도중 '통인시장의 기름 떡볶이' 라는 포스팅을 보게 되어, 갑자기 이 떡볶이 맛이
너무 궁금한지라 당일치기로 서울에 올라돈 C氏와 만나, 같이 먹어보러 다녀오게 되었다.

떡볶이 맛이 궁금하단 이유로 전철 타고 천안에서 경복궁역까지 달려간 나도 참 대단하다.
심심치않게 소개되는 이 떡볶이집은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내려, 효자동 방향으로
쭉 걸어가면 통인시장 안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시장이 구석진 곳에 있어 그런지,
유명한 집이라는데도 불구하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다. 보통 시장 분식집의 느낌.

이게 바로, 기름떡볶이. 사전에 잔뜩 만들어놓고, 주문을 하면 그 자리에서 다시 기름에 볶아준다.
할머니 두 분께서, 장사를 하고 계셨고, 녹두전이나 순대, 어묵 같은 메뉴들도 있었다.

주문을 하면, 저렇게 커다란 솥뚜껑 위에 떡볶이를 올려놓고, 기름에 볶아준다.
꽤 오랜 시간을 볶는지라, 주문을 하고 조금 기다려야 하지만, 볶는 모습을 눈 앞에서 볼 수 있어
떡볶이를 기다리는 시간이 그리 지루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양념떡볶이 1인분과, 양념이 없이 간장으로 간을 한 듯한 그냥 기름떡볶이 1인분.
1인분 가격이 3000원으로, 다른 떡볶이에 비해 가격이 센 편이지만, 그만큼 은근히 양이 많다.
국물이 없어 그런지, 양이 적은 듯 싶었으나, 계속 집어먹다 보니 꽤 많다는 걸 느꼈다.

일반적인 맵고 달달한 떡볶이와는 뭔가 틀린 독특한 맛. 달짝지근한 맛이 없는 튀긴 떡꼬치를
먹는 것 같으면서도, 맛이 은근히 독특하다. 뒤의 간장떡볶이는 간이 적어 담백한 느낌도...
개인적으로는 꽤 독특한 느낌이 재미있고 맛있게 먹었지만, 그렇게 특출나게 최고다! 라고 하기엔
약간 부족한 느낌이라, 일부러 이거 먹으려 찾아올 일은 음... 글쎄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이 근처를 지나갈 일이 있으면, 한 번씩 생각이 나서 먹어볼 것 같다.

날씨도 추웠지만, 시장 안은 더더욱 을씨년스러웠다.
구석진 곳에 있어 그렇다 쳐도, 요즘 불경기라 먹고살기 힘들다는 걸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아
시장 안을 구경하면서 영 씁쓸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날씨만큼이나 경기 또한 한파구나...

효자동 길을 지나다니다가 본 헌 책방. 저 간판은 언제 만들어진 간판일까.

떡볶이를 먹은 것 만으로도 배가 불러, 소화도 시킬 겸 종로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광화문은 지금 열심히 복원 공사중이라, 바깥에 저런 조형물을 만들어 놓았다. 물론 이런 조형물도
예쁘지만, 난 하루빨리 제대로 복원된 광화문, 그리고 숭례문을 다시 보고 싶다.

종로 가는 길에 본 청와대 가는 시내버스 8000번.
일반 시민들에게 청와대 개방하는 취지야 좋다 쳐도, 지금 '그분' 하는 모습과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를 보면 전혀 가고싶은 생각이 안 드는 건 어쩔 수 없단 말이지...

열심히 걸어, 종로5가 광장시장으로 왔다. 아까 전 통인시장과는 비교되지 않는 활기찬 분위기.
하지만, 이 활기찬 곳도 음식점 근처 뿐이지, 다른 곳은 여전히 을씨년스럽다.

광장시장에 왔으면 순희네 빈대떡을 먹어야지. 굉장히 오랜만에 먹어보는 것 같다.
가게 안이 정신없게 사람이 많아, 약간 기다린 다음에야 들어갈 수 있었다...

열심히 빈대떡을 지져내고 있는 장면. 저렇게 열심히 부쳐도 항상 모자라나보다.
뒤에는 맷돌이 있어, 계속 콩을 갈아, 반죽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커다란 빈대떡 한 장이 4천원. 빈대떡 한 장에 막걸리 한 병이면 남자 두 명이서
충분히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다. 막걸리도 단돈 2천원이라, 6천원이면 푸짐하게 먹는다.

기본으로 깔리는 반찬. 김치와 양파절임. 저 양파절임이 정말 기가 막히게 맛있어서
그냥 양파만 갖고 밥반찬으로 먹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김치는 그냥 평균 수준.

빈대떡 한 장이 이렇게 4등분되어 나온다. 녹두를 듬뿍 갈아넣고 부쳐낸 빈대떡 안에는
숙주도 듬뿍 들어 있어, 정말 씹는 맛이 제대로...ㅠㅠ 보통 빈대떡이나 전 같은 종류를 술집에서
시키면 상당히 비싼 편인데, 여기는 이렇게 푸짐하고도 4천원밖에 받지 않으니 참 착하다.

빈대떡을 먹고, 가장 마지막으로 간 곳은, 육회 골목.
사실 같이 간 C氏께서는, 이 육회골목의 육회가 제일 먹고 싶었다고 한다.
오늘 여기에 온 가장 큰 목적도 바로 이 골목의 저렴한 육회 때문이라 했고...

바로 앞에 있던 '자매집' 사진에 찍힌 할머니분이 주인이신듯... 안에 들어가니 좁은 테이블에
많은 사람들이 오밀조밀하게 앉아 열심히 소주잔을 기울이고 있었다.

메뉴는 아주 단촐하다. 육회 아니면 간.천엽. 덮밥류는 점심 빼고는 먹을 수 없다고 한다.

기본으로 나오는 야채와 쌈장, 그리고 참이슬.
술안주용 육회를 파는 곳이니만큼, 술은 기본적으로 한 병은 시켜야 하나 보다.
술을 따로 주문하지 않아도 참이슬 한 병 가지고 오는 걸 보면 음...

역시 기본으로 나오는 무국. 무를 깍두기같이 썰었는데 상당히 부드럽게 씹히고
안에는 고기까지 꽤 만족스럽게 들어 있다. 얼큰하기보다는 상당히 개운한 느낌의 국.

바닥에 배를 깔고 그 위에 잣과 참깨를 뿌린 뒤, 계란노른자를 올린 10000원짜리 육회.

이렇게 비벼놓고 소주랑 같이 집어먹으면 최고.

10000원짜리 육회의 고기 질이 엄청나게 좋을 리는 없지만, 그렇다고 고기 질이 나쁜 것도 아니고
양념을 지나치게 달지 않게 잘 해서, 상당히 맛있다. 그동안 먹었던 육회들이 설탕 때문인지
단맛이 상당히 강했는데, 단맛도 적어 쉽게 질리지 않는 느낌. 그냥 만원 치고는 황송한 수준.

계산서. 소주 한 병에 육회 한 접시를 만족스럽게 먹고 나온 금액 단돈 만삼천원.

사진기를 슬쩍 들이미니'예쁘게 찍어야지' 하면서 정리를 해주시는 할머니.

내친 김에 마약김밥까지 먹고 싶었지만, 밤이 너무 깊어 가게는 문을 닫은 듯 했다.
그렇게 광장시장의 밤은 깊어가고, 다시 천안으로 돌아오며 당일치기 먹부림기행은 끝났다.

이번주가 종강 겸 과제 마감시즌이라, 댓글이나 블로그 포스팅이 뜸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20081208 written by RYUNAN




덧글

  • 花郞 2008/12/08 18:30 #

    포슷힝 열심히 하셨네요 ㅋㅋ
    포슷힝 하신 것 중에 몇몇 음식은 저로서는 먹을 수 없는 것들일 듯하긴 하지만 @_@
    잘 뜯어보고 가볼만한 곳을 찾아서 가볼까 생각중
  • Ryunan 2008/12/09 14:48 #

    육회 빼고 전부 기름에 쩔은 음식이네요 그러고 보니...ㅎㅎ
    사진이 잘 나왔을 때는 포스팅하고 나서도 뿌듯하더라고요.
  • 지훈김 2008/12/08 19:34 # 삭제

    아 빈대떡 너무너무 맛깔스럽게 보이네요.ㅠㅠ

  • Ryunan 2008/12/09 14:48 #

    실제로도 맛깔스러워요. 두툼한 게 씹는 맛이 좋지요.
  • pmouse 2008/12/08 19:38 #

    통인시장 건너편에 살았었는데~
    문제는 통인시장에 기름떡볶이 하시는 분이 두분이시라는 거죠 ㅎㅎ
    더 안쪽에 있는 집이 진짜라던데. 앞쪽 집은 사실 아주머니에 가깝고,
    안쪽 집이 진짜 "원조"할머니세요.
    그 할머님 전도 맛있게 잘 하셔서 우리집 제사전은 다 그집꺼~

    (사실.. 두 집 간에 떡볶이 맛은 별 차이 없습니다?)
  • Ryunan 2008/12/09 14:49 #

    아, 저는 인터넷으로 본 집이 저 간판집이어서요...^^;;
    전 부치는 것도 봤는데 상당히 맛깔스럽게 보였지만 순희네 빈대떡 때문에 참았습니다.
  • 킴C 2008/12/08 19:52 #

    육회는 제 돈 주고 먹어본적이 없어서 저 가격이 적당한건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갑자기 소주가 땡기네요;;
  • Ryunan 2008/12/09 14:49 #

    대부분 고깃집에서 육회 나오는 가격을 보면 상당히 비싸더라고요.
    물론 고기 질은 거기보다 떨어지겠지만 만원이란 가격을 생각하면 상당히 좋습니다.
  • 토코 2008/12/08 20:02 # 삭제

    돈없으면 집에가서 빈대떡이나 부쳐 먹으라고 했는데
    전 정작 라면만 먹는군요...

    결론은 저런곳도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어딘가로 자유롭게 도시여행하고 싶어요!!!(????)
  • Ryunan 2008/12/09 14:49 #

    날 잡아서 한 번 떠나보시지요.
  • BLooNa 2008/12/08 20:26 # 삭제

    유...육회!!!
  • Ryunan 2008/12/09 14:50 #

    육회 맛있지, 나도 좋아해.
  • 한스 2008/12/08 21:24 #

    서울에는 먹거리가 싸고 푸짐하니 좋네요..^^
    누가 서울이 물가가 비싸다고 했는가..!!
  • Ryunan 2008/12/09 14:50 #

    서울도 저렇게 구석구석 찾아보면 싼 데가 많지요.
    하지만 지방 도시에 비해 비싼 게 더 많습니다.
  • 스터너군 2008/12/08 21:40 # 삭제

    다음 서울행때 코스가 한곳 늘어났네요 정보 감사해요 ㅠㅠ
  • Ryunan 2008/12/09 14:50 #

    언제 또 서울 오시나요?
  • 아메니스트 2008/12/08 22:02 #

    아아 빈대떡이 맛있어보입니다ㅠㅠ
  • Ryunan 2008/12/09 14:50 #

    실제로도 맛있습니다... 물론 칼로리는 쩔겠지만요 ㅎㅎ
  • KiBoU 2008/12/09 00:59 #

    오 정말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Ryunan 2008/12/09 14:51 #

    서울에 있는데도 불구, 저도 자주 가지 못하는 집입니다.
  • 행인 2008/12/09 01:58 # 삭제

    인심이 후한 동네군요 흐...

    이쪽이랑 비교됩니다 -_-

    병영시장.. 붴
  • Ryunan 2008/12/09 14:51 #

    같은 서울이라도 강북, 강남의 인심이나 분위기가 확실히 틀리더라고요.
  • 斑鳩 2008/12/09 03:59 #

    형이랑 다니면 정말 맛없어서 굶을일은 없을꺼야.
  • Ryunan 2008/12/09 14:51 #

    내가 입맛이 워낙 관대해서 맛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절대 굶을 일은 없을듯 -ㅅ-
  • ArchRaja 2008/12/09 08:18 # 삭제

    떡볶이가 매워보이는 느낌인데 그렇진 않나보네요

    그나저나 저 떡 사이로 얼마나 많은 양의 기름이 들어갔을런지 ㅡㅡ;
  • Ryunan 2008/12/09 14:51 #

    생각보다 별로 안 매워요. 그리고 기름의 양도, 우리가 먹는 삼겹살이나 튀김 같은 걸 생각하면 딱히 많다는 느낌은 음...
  • 코기-_-b 2008/12/15 11:45 # 삭제

    유..육회가..ㅠ 본가가 서울이지만서도 저런 곳은 거의 가보질 못했는데, 좋은 정보 감사해요 ㅎ
  • DJ.ZEST 2008/12/15 23:16 # 삭제

    아 순희내..ㅋ 친구랑 밀리터리 용품 사러 갓다가 들린곳.. 친구가 맛있다길레 먹어봣는댕 양도 많고 싸고 좋았어요...ㅋ 광장시장쪽으로가면 자주 들릴듯..ㅋ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2788253
53012
18719428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