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선릉의 독특한 차이니즈 레스토랑 - 마담밍 by Ryunan

과제를 비롯해서 해야 할 것은 산더미인데, 일이 있어서 당일치기로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블로그 이웃분들과 함께
선릉역 근처에 있는'마담 밍' 이라는 중식 레스토랑을 찾았습니다. 가격이 다른 중국집에 비해 다소 세다는 특징이 있는
고급 중국요리 레스토랑인데 특이하게도 식사 메뉴를 주문하면 면이나 밥류가 리필이 되는 곳입니다.


위치는 선릉역 2번 출구로 나와서 한티역 방향으로 쭉 올라가다가 중간에 골목으로 들어가야 하는데...
말로 설명하기 상당히 애매한 곳에 있습니다. 그래서 종화님 블로그에서 퍼온 약도를 첨부했습니다.
저 명함에 소개된 가게는 가츠라인데 같은 건물 지하에 있는 곳이니까, 저 약도가 마담밍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식사 메뉴와 요리 메뉴가 따로 있으며, 식사 메뉴는 자장면이 5천원부터 시작하여 평균 기본이 5천~8천원대입니다.
음식의 양을 조절할 수 있는데, 소, 기본, 곱배기 3종류가 있어요. 가격은 기본을 중심으로 소가 -1000원, 곱이 +1000원 입니다.
다만 소 메뉴는 1개 이상의 요리를 시켰을 때만 주문이 가능하고, 인원수대로 식사 주문시에만 면, 밥 리필이 가능합니다.


기본반찬 짜사이. 상당히 쫄깃쫄깃한 게 은근히 구미를 당겨서 요리가 나오기 전에 한 접시를 비웠습니다.
맛있는 짜사이는 밥반찬으로 해도 상당히 괜찮을듯. 반찬 재탕을 안 하는 집(이라고 광고하는지라) 반찬은 조금씩 나옵니다.


일행분이 시키신 기스면. 닭고기 육수의 베이스에 버섯, 계란, 새우 등을 올리고 끓인 면입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육수맛이 좋아, 속이 안 좋을 때 혹은 술 마실 때 속 달래는 음식으로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보통으로 주문하니 양이 꽤 많이 나오는 편.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국물맛이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여름한정 메뉴 중국냉면입니다. 특이하게도 땅콩버터를 넣어 국물에 섞어 먹을 수 있게 했습니다. 땅콩버터의 맛이 싫은 사람은
따로 걷어내고 먹을 수 있게 미리 섞어놓지는 않았습니다. 신선한 해물이 듬뿍 들어가 상당히 푸짐하고 시원한 맛.


그리고 이 집의 특별한 메뉴라고 들은 냉짬뽕. 보통에서 한 단계 높은 더 매운맛을 선택할 수 있는데 저렇게 나왔습니다.
사진에 있는 새빨간 다데기를 국물에 풀어놓으니, 가뜩이나 빨간 국물이 무시무시할 정도로 새빨개졌는데요,
고추기름 때문에 알싸하게 매운 맛이 확 올라오긴 했지만, 깃대봉 냉면이나 페르시안 궁전 카레에 단련된지라 제 입으로는
그냥 견딜만한 매운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일행 분들은 다 국물이랑 면을 맛보고는 기겁을 하더군요...-_-


메인요리 깐풍기입니다. 위의 장미꽃잎은 장식용. 튀긴 닭고기 위에 채썬 야채가 듬뿍 올라간 본격적인 닭고기 요리입니다.
다진 고추를 듬뿍 넣어서 이것도 꽤 매콤합니다. 닭고기를 다 먹고 남은 야채를 수저로 퍼먹어도 맛있고 입맛을 당기더군요.

선릉역 뒤편의 골목가 쪽에 위치한 중국요리 전문점인데, 꽤 특이한 컨셉의 요리와 식사류를 만들어내는 곳입니다.
가격대가 일반 중국집에 비해 조금 세긴 하지만, 리필이 되고 그만한 값어치를 충분히 하는 곳. 사진은 없지만 볶음밥류도
상당히 맛이 괜찮더군요. 3~4명이 가면 요리 하나에 각자 식사를 하나씩 시켜서 나눠먹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PS : 서빙하는 아줌마 중 한 분이 상당히 내공이 높으신 분. 반찬 추가할 때마다 한 그릇에 500원(?) 씩 달라고 강요받고
다 먹고, 반찬 리필했던 빈 접시 쌓아놓고 그냥 나오니까 왜 설거지 안 하고 가냐고 구박받았음 -_- 물론 장난입니다.

PS2 : 음식 먹고 나오는 길에 같이 간 일행분이 케이크를 사가야 겠다고 해서
말로만 듣던 그 유명한 '신명제과 케이크 뷔페' 가게를 들렀습니다. 생각보다 꽤 괜찮아 보여서 다음에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20090606



덧글

  • 카이º 2009/06/07 00:12 #

    흐으, 매운거 좋아하는데

    얼마나 매울런지 궁금하네요 ㅋㅋㅋㅋ
  • Ryunan 2009/06/07 00:28 #

    고추기름 맛 때문에 먹고 난 뒤 속에서 매운맛이 올라온다고 보면 되실듯.
  • 2009/06/07 00: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Ryunan 2009/06/07 00:28 #

    오전 10시 반에 저는 천안역에 있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 아메리카노 2009/06/07 00:30 #

    그럼 아니군요 ㅋㅋㅋ 밤 10시반이었어요
  • Ryunan 2009/06/07 00:33 #

    아, 밤 10시 반에 저는 집에 들어와서 샤워를 하고 있었답니다 더더욱 아니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skywhale 2009/06/07 14:26 #

    음. 냉짬뽕이 맵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다른분들은 그렇게 느끼시는 군요. 여기 철판짜장 추천합니다.
  • 루우 2009/06/07 14:58 #

    미국장기출장가는 친구 환송회를 여기서 했는데 냉짬뽕 먹다가 울면서 기권했던 일이 생각나네요.
    추운날이었는데도 비오듯이 땀과 눈물이 쏟아지는 맛이었습니다. 맛있어서 더 슬펐어요. 다 못먹어서..;ㅅ;
  • 행인 2009/06/08 17:29 #

    저것이 바로 용의수염보다 가늘다는 기스면???
  • 2009/06/09 20:3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푸른소금 2009/06/17 00:18 #

    안녕하세요:D
    류난님 포스팅 보고 이번에 마담밍을 다녀왔답니다. 약도도 올려주셔서 금방 찾을 수 있었어요.감사합니다.
    ...그런데ㅠㅠ전 저 냉짬뽕이 너무 맵더라구요ㅠㅠ 보통 매운걸로 하셨나요?
    전 덜 맵게 해달라고 했는데도 워허...너무 매워서 한 그릇도 다 못먹고 나온거 있죠ㅠㅠ아까워라.
    맛은 있던데.다음에 재도전 해보고싶어요ㅠㅠ......
  • Ryunan 2009/06/17 00:33 #

    하하. 제가 먹은 건 더 맵게 한 거였는데... 매운 거에 내성 약하신 분들은 힘드실거에요. 고생하셨네요..ㅠㅠ

    다음에는 훨씬 덜 맵게 해달라고 해 보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003799
20066
19995896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