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대만족 천호동 독도쭈꾸미 + 현대백화점 자작나무 녹차빙수 by Ryunan


간간히 뵙고 이런 저런 도움을 많이 주시는 K님과 오늘 저녁 천호동에서 만났습니다.

이 동네 근처에서 오래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가본 적은 없는데 천호동 한일시네마 뒤편에 있는 쭈꾸미 골목이
상당히 유명하다고 하더라고요. 줄 서서 먹을 정도로 유명한 가게들이 많다고... 여튼 쭈꾸미 먹자 하셔서 저녁에 찾아갔습니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가게라고 하는 독도쭈꾸미. 저희가 찾아간 시각은 한 5시쯤이어서 바로 자리에 앉을 수 있었는데,
저녁이 되면 사람이 꽉 차고 줄이 길어져서 밖에서 한참동안 줄 서야 들어가서 먹을 수 있는 집이라고 합니다.


쌈야채로는 마늘쫑과 오이, 깻잎이랑 쭈꾸미를 싸먹을 수 있는 통배추가 나옵니다.
뚝배기에 들은 건 된장찌개인 줄 알았는데 보니까 누룽지더군요. 안에 밥도 꽤 실하게 들어있어서 구수한 게 괜찮았습니다.


쭈꾸미 + 삼겹살 + 왕새우 모듬 2인분 (1인분 9000원) 1인분에 왕새우가 2마리니, 2인분 시키면 새우님이 네 마리나 나옵니다.


직원이 와서 열심히 볶아주는데, 쭈꾸미가 제일 먼저 익고 그 다음으로 새우, 삼겹살 순으로 익으므로 쭈꾸미를 제일 먼저
먹으면 됩니다. 상당히 매운 편이라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쌍수를 들고 환영할 만한 맛. 그냥 단순히 맵기만 한 게 아니라
매콤하면서도 달짝지근한 감칠맛이 있어 저절로 소주를 부르게 만드는 맛이라 보면 될듯. 여튼 줄 서서 먹을만한 가치의 맛이네요.

아 맵게 맛있다~ 이거야말로 쏘오주를 부르는 맛이다!

처음엔 양이 얼마 되지 않아 보이는데, 배추쌈을 싸서 열심히 집어먹으니 생각보다 양이 꽤 많더라고요. 금방 배가 찹니다.
그리고 양이 적은 분들은 사리를 추가로 시키면 되는데 사진은 찍지 않았지만 콩나물이랑 당면사리가 무한으로 리필이 됩니다.
양 많은 분들은 사리를 추가해서 계속 비벼먹어도 괜찮을 것 같은데, 기본적으로 나오는 양이 의외로 푸짐한 편입니다.


그리고 다 먹고 나서 솥뚜껑에 볶아먹는 날치알볶음밥 (2000원)이 또 일품. 사진은 볶음밥 하나만 시킨건데 양이 저 정도 나옵니다.
밥을 먼저 솥에 올려놓고 그 위에 따로 날치알과 김을 뿌려주는데 날치알을 거의 밥과 1:1 정도의 비율로 엄청나게 넣어줍니다.
앞에서 사리를 너무 많이 리필하면 배가 차서 이걸 못 먹을수도 있어요.
처음엔 배가 불러서 먹지 말자고 했는데 이거 안 먹었으면 정말 후회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두 명이서 이거에 참이슬 한 병 해서 배 두들기면서 먹고 23000원 나왔습니다. 매장 안이 약간 덥고 시끌시끌하다는 단점을 빼면
음식 질도 괜찮고 매콤한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면서도 정말 마음에 드는 집입니다. 소주 한 잔 하기 기가막히게 좋은 곳.
앞으로 근처에서 밥이나 술 마실 일이 있으면 이 집을 자주 찾아야 할 것 같네요. 처음 가보는 집인데 너무 마음에 드는군요.


감사하게도 쭈꾸미를 얻어먹어서, 디저트는 제가 샀습니다.

천호동 현대백화점 12층의'자작나무' 란 카페의 빙수가 꽤 맛있다는 소문을 들어서 그 곳을 찾았습니다.
백화점에 딸려 있는 고급 카페로 매장 한 켠 벽이 바깥을 볼 수 있는 통유리로 되어 있어 천호동, 멀리 한강너머 테크노마트까지
전망이 잘 보이는 게 굉장히 마음에 드는 카페입니다. 사람도 그리 많지 않아서 조용한 분위기에서 도란도란 얘기나누기도 좋고요.


K님이 드신 팥빙수 (6500원).

압구정 현대백화점의 유명한 밀탑 빙수와 상당히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그냥 얼음이 아닌 우유를 얼려 갈아만든 빙수 위에 팥,
그리고 떡 다섯 조각이 올라가 있는 단촐한 구성인데 우유맛이 진하고 떡이 많이 들어있어 굉장히 맛있다고 만족해하시더군요.
가격이 좀 세긴 하지만 양도 다른 빙수전문점 빙수에 비해 꽤 많이 나오는 편이고요.


그리고 제가 먹은 녹차빙수 (8000원)

빙수 하나에 8000원씩이나 하다니, 엄청나게 비싼 사치처럼 보이지마는 음... 정말 비싼 값을 제대로 하는 맛입니다.
우유와 녹차를 넣고 갈아만든 얼음은 은은하게 달콤하면서도 우유의 고소한 맛이 넘쳐나 팥 없이 얼음만 퍼먹어도 훌륭하고
위에 얹어진 녹차 아이스크림은 달지 않으면서도 쌉싸름한 녹차향이 잘 살아나 정말 끝내주는군요. 아 비싸지만 선택을 잘 했어;;;


빙수 먹으면서 두어 시간 가까이 신나게 이런 저런 얘기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완전히 밤에 되어서 헤어졌습니다.
오늘 먹은 것들 전부 다 상당히 마음에 들고, 집에서 가까운 천호동에 이런 보물같은 가게를 발견했다는 기쁨이 굉장히 큽니다.

.
.
.
.
.
.
.
.
.
.
.
.
.

PS : 어제 노트북을 돌려준 것 때문에 하늘이 제게 선물을 줬나 봅니다. 집에 오늘 길에 길거리에서 만원 주웠습니다. 오예!

// 20090912


덧글

  • SAX_KIM 2009/09/12 23:26 #

    아. 나 여기 갔었어요! 맛있었어요. 다음에 또 가고 싶었어요!
  • Ryunan 2009/09/13 22:41 #

    아, 저도 다음에 또 가고 싶은 곳 중 하나입니다^^
  • 카이º 2009/09/13 19:24 #

    오오오, 양이 실로 푸짐푸짐

    게다가 매콤하니 맛나보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완전심플한 빙수가 땡기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보다 만원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Ryunan 2009/09/13 22:41 #

    진짜 엄청 매웠는데 매운 거 먹고 나서 빙수로 입가심하니 최고더라구.
  • 장가계 2010/07/11 12:13 # 삭제

    천호동 쭈꾸미집중에선 독도쭈꾸미 본점이 제일 맛난건 인정합니다.
    재료도 싱싱하구요.
    근데 거기 가면 눈 찢어진 키 쪼그만 언니 있는데 사장인것도 같고
    졸라 불친절합니다.
    등어가서 번호표 달라고하면 나가랍니다. 그냥 미소지며 주면 덧납니까?
    퉁명스런 목소리에 인상쓰면서 그래요..
    그년 보기싫어서 안갑니다. 돈많이 번다고 손님을 그따위로 대하면 안되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25069
39513
1963402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