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훌륭하군! - 올댓 바베큐 샐러드바 (천안) by Ryunan


'올댓 바베큐 All that Barbecue'

항상 이 앞을 지나가면서 '여기 괜찮을까?' 하고 늘 궁금해했던 가게였는데 오늘 점심에 운 좋게도 이 가게에서 밥을 먹어볼
기회가 생겨 처음으로 가보게 되었습니다. 빕스과 같은 샐러드바 형식의 뷔페 레스토랑이고 샐러드바를 주문한 뒤 별도의
가격 추가로 다양한 종류의 바베큐를 주문해 먹을 수 있는 가게입니다. 어쨌든 점심식사로 이 곳을 다녀왔습니다.

참고로 여긴 서울이 아니라 천안입니다. 위치는 신부동 갤러리아 백화점 옆 아라리오 갤러리 1층~지하1층.


 
올댓 바베큐 입구입니다. 입구에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와인을 대형할인마트 수준 가격으로
별도로 판매를 하고 있고, 여기서 와인을 구매한 뒤 안으로 가지고 들어가면 코키지값 5000원에 와인을 마실 수 있다고 합니다.


입구 옆에는 이렇게 야외 테이블도 있습니다. 바로 옆에 큰 길이 있긴 하지만 독립적인 공간을 확보해놔서 크게 방해는 안 될듯.
요즘은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지만 밖에서 먹는 것도 꽤 운치있을 것 같습니다. 바베큐를 굽는 그릴도 이 곳에 있어요.
여름밤에 바베큐를 구우면서 이 곳에서 뷔페를 먹으면 그야말로 가든파티 같은 좋은 분위기가 연출될 것 같습니다.


매장 입구에 구비된 와인셀러입니다. 특별한 와인이 필요할 때 이 곳에서 와인만 구매해가는 것도 가능한 것 같습니다.
와인 가격이 상당히 싸다...고 하는데 대신 와인을 매장에서 먹으려면 코키지요금 5000원을 추가해야 한다고 합니다.


테이블에 깔리는 종이 메뉴판입니다. 올댓 바베큐의 샐러드바 가격과 그 밖의 다양한 바베큐 메뉴들이 적혀 있습니다.


이 곳에 제가 관심을 가지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이것. 샐러드바 평일 점심이 겨우 9000원!

부가세 10%을 추가해도 9900원이 되는 셈이라 10000원이 안 되는 가격에 샐러드바 뷔페를 즐길 수 있습니다.
가격대 성능비를 최고로 치는 애슐리 샐러드바와 동일한 가격이고, 디너로 가면 오히려 애슐리보다 가격이 더 싸게 먹힙니다.


샐러드바를 주문했을 때 추가로 시킬 수 있는 바베큐 메뉴입니다. 물론 샐러드바를 기본으로 주문해야지만 시킬 수 있는 것이지만
타 패밀리레스토랑이나 뷔페와 비교할 때 가격 수준이...음... 그냥 아무 말 하지 않고 보는 분들의 평가에 맡기겠습니다.
(참고로 LA갈비구이는 미국산 소갈비입니다. 그냥 참고하시라고...)


주문할 수 있는 메뉴들. 역시 가격에 대한 판단은 읽는 분들에게 전적으로 맡깁니다. 


신선한 야채와 믹스샐러드 위주의 샐러드바. 일전에 갔던 씨즐러만큼은 아니지만 생야채들을 꽤 내실 있게 구비해 놨습니다. 


그리고 뜨거운 조리음식들이 모여있는 바.


디저트 바에는 과일과 함께 미스터피자나 피자헛에서 찾아볼 수 있는 요거트 바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요거트 바가 있는 대신에 어느 뷔페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아이스크림 코너가 이 매장에는 따로 없더군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제일 맘에 들었던 디저트 코너의 빵. 모닝빵, 식빵 등의 양산빵이 아닌 엄청나게 커다란 오징어먹물빵,
녹차빵을 갖다놔서 바게트처럼 직접 그 앞의 도마에 꺼내놓고 먹고 싶은 만큼 자유롭게 썰어 먹을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빵 크기가 굉장히 커서 정말 한 덩어리 집에 가져가고 싶은 기분이 들 정도였습니다...^^;;


DIY 메뉴인 샌드위치. 토스트용 식빵과 함께 다양한 샌드위치 속 메뉴가 준비되어 있어 직접 만들어먹을 수 있습니다.


나름 내실있고 알차게 담아온 첫 번째 접시.


스프는 감자스프와 단호박 스프가 있는데 감자스프로 선택. 빵 코너에 슬라이스 치즈가 있어서 치즈도 위에 슬쩍.


무슨 볶음밥 같은 종류였는데 정확한 이름이 기억 안 나고, 위에 얹은 치킨은 마늘 간장 닭튀김입니다. 순살치킨이구요.
약간 짜다...는 단점이 있지만, 교촌치킨 오리지널과 바베큐치킨을 중간 정도 섞은듯한 맛으로 맥주안주로 아주 좋을듯한 맛.


호두, 아몬드, 땅콩, 건포도 등의 견과류와 강낭콩, 올리브, 후르츠칵테일이 있어 양상추 샐러드 위에다가 듬뿍 얹어서
화려하게 담아와 봤습니다. 더운 음식 코너 쪽에는 양송이, 느타리버섯 구이도 있더군요. 로즈마리를 넣고 구워서 향이 좋습니다.


홍합, 그리고 칵테일새우가 넘치도록 들어간 해산물 샐러드와 엔젤파스타, 그리고 그릇에 들은 건 무려 까르보나라.
베이컨을 넣은 까르보나라 스파게티를 따로 뷔페 메뉴로 빼서 원하는 만큼 담아먹을 수 있게 해 놓았더군요. 신기한 건 밖에다가
방치해놔도 면이 불지 않고 탱글탱글함을 오래 유지하더군요. 무, 오이를 이용해서 만든 수제 피클은 아삭거려서 맛이 좋습니다.


마늘 간장 닭튀김과 가다랭이포를 올린 연두부샐러드, 칵테일새우를 잔뜩 얹은 시저샐러드와 오징어먹물빵.
속에 견과류를 집어넣어 고소한 맛을 더한 저 오징어먹물빵 매우 맘에 듭니다. 뒤에 치즈 위엔 참치샐러드와 체리, 올리브.


그릇 안의 국수는 태국식 무슨 면이라는데 해산물이 들어가 짬뽕 같은 것이 고추기름을 넣어 상당히 매콤합니다.
아, 그리고 분식집 메뉴인 떡볶이도 있더군요. 쌀떡과 어묵을 넣고 볶은 전형적인 학교 앞 분식집 떡볶이 스타일입니다ㅋ.


까르보나라의 국물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라 일부러 새 수저 들고가서 면 말고 까르보나라 국물만 가득 담아왔습니다.
녹차빵과 오징어먹물빵을 한 조각씩 썰어왔는데 빵을 까르보나라 국물에 훔쳐먹으니 고소하니 참 좋습니다.
녹차빵 위에 얹어져 있는 건 썰은 올리브. 아 발사믹 비네거도 있어, 여기에 빵 찍어먹는 걸 좋아하는 분은 이걸 가져와도 될듯.


바베큐치킨에는 저렇게 쌀떡을 넣고 볶은 것도 있어 바베큐치킨 느낌이 상당히 강합니다. 간이 좀 세다는 게 흠일수도 있지만
간이 센 만큼 맥주안주로 정말 제격일 것 같은 맛. 생맥주 뷔페, 혹은 단품으로 시키는 것도 가능하니 맥주랑 먹어도 좋을 듯.
DIY 샌드위치도 하나 만들어먹어야 될 것 같아서, 빵 두 쪽을 썰어오고 샌드위치 안에 넣을만한 재료는 몽땅 넣어봤습니다.ㅎㅎ


그래서인지 뭔가 난잡하면서도 어마어마하게 두꺼워진 샌드위치.


노란 밥과 함께 카레도 있더군요. 밥은 인남미가 아닌 그냥 우리나라 쌀로 만든 색만 노란 밥인듯.
카레에 야채나 고기 등의 고명이 없는 그냥 국물이라는 게 좀 아쉽지만 카레 자체가 상당히 진해 맛은 괜찮은 편입니다.


이쯤되니 배가 땡기도록 불러서 견과류랑 씨리얼 넣은 요거트로 마무리. 위에 얹은 건 초콜릿 쿠키입니다.


특출나게 뭐가 맛있다, 그렇게 내세울 만한 걸 하나 고르라면 좀 망설여지지만 전체적으로 재료들 하나하나를 정성들여 준비하고
맛깔나게 만들어냈다는 분위기가 강하게 느껴지는 뷔페였습니다.
직원들도 패밀리레스토랑의 과친절, 혹은 불친절함 없이 불편함 없을 정도로 꽤 싹싹한 편이었고요.


뭣보다 이렇게 다양한 메뉴들을 먹고 9900원밖에 들지 않았는데 이 정도 음식 수준이면 현재 우리나라에 있는 샐러드바 뷔페 중
가장 가격대 성능비가 좋다는 애슐리 정도는 가볍게 압도할 만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여기보다 훨씬 종류가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이 많은 뷔페야 얼마든지 있겠지만 만원도 안 되는 가격에 이렇게 먹을 수 있는
뷔페 찾기 쉽지 않잖아요? 왜 이렇게 좋은 가게를 이제서야 알게 되었을까 하는 후회가 들 정도로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그리고 오늘 여기를 같이 가기 위해 청주에서 일부러 시간 내 찾아온 L도 찾아온 보람이 있다고 굉장히 만족하고 돌아갔고요.
 

뷔페 요금에 5800원만 추가하면 생맥주도 무한으로 마실 수 있는데 생맥주를 주문하면 1900원의 베이컨 스테이크를 무료로
준다 하니, 맥주를 사랑하고 엄청나게 잘 마시는 주당들에게는 이 곳만큼 좋은 곳이 없을 것 같습니다.
주말 샐러드바 요금이 12000원인데 여기에 맥주뷔페 5800원 추가하면 17800원, 부가세를 추가해도 20000원도 안 되는 가격에
치킨을 비롯한 다양한 샐러드바와 맥주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으니, 이보다 더 가격성능비 좋은 곳이 어디 있겠습니까?

추가로 이 매장... 맥주랑 와인만 취급하는 게 아니라 샐러드바임에도 불구'소주' 도 팝니다.
메뉴판의 주류 메뉴에 정식으로 '소주' 가 포함되어 있어요.
물론 가격은 일반 술집에 비해 조금 비싸긴 하지만 (4000원) 소주 좋아하는 분들도 부담없이 와서 마실 수 있습니다.
.
.
.
.
.
.
.
.
.
.
.

마지막으로 오늘 디저트 담아오면서 만들었던 작품 하나로 이번 포스팅 마무리합니다.

작품명 : 꽃, 그리고 나비
재료 : 4등분한 얼린 연시감, 블루베리 소스, 깐 호두, 생파인애플, 건포도2알, 파프리카, 샐러드잎.

// 20091014


덧글

  • 홍월 2009/10/14 20:06 #

    멀군요...크릉ㅠㅠ
  • Ryunan 2009/10/15 18:25 #

    천안이면 아무래도 거리가 좀 있죠.
  • 굇수한아 2009/10/14 20:14 #

    흐음...그이와 가신거??
  • Ryunan 2009/10/15 18:26 #

    누구를 생각하고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 카이º 2009/10/14 20:41 #

    우왕 빠른 포스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기증은 사라지셔서 다행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Ryunan 2009/10/15 18:26 #

    응, 문제는 언제 또 현기증이 다시 일어날지는 모르지만...ㅎㅎ
  • 도리 2009/10/15 01:37 #

    이야... 이거 정말 가격대 성능비 최고네요...ㅠㅠ...
    ...차비까지 생각하면 한번쯤 다녀오고 싶을 그런 곳이로군요...

    다음에는 도리와 함께 가 주세요!!! <
  • Ryunan 2009/10/15 18:26 #

    차비를 감안해도 꽤 괜찮은 곳이지요. 언제 한 번 내려오세요^^
  • 斑鳩 2009/10/15 10:19 #

    와 쩐다.

    나 조만간 천안갈때 여기좀 데리고 가주라.
  • Ryunan 2009/10/15 18:26 #

    그래, 갑시다.
  • Mc.다마네기 2009/10/15 10:55 #

    천안 학교 다니게 되면 한번 가봐야 겠네요. 그런데 저 마늘 치킨(-_-)은 런치 뷔페에 있는 녀석인가요? 수지타산이 맞긴 하려나 싶습니다 ㅎ_ㅎ
  • Ryunan 2009/10/15 18:27 #

    네, 제가 평일런치로 다녀왔거든요. 런치메뉴로 나오는 거랍니다. 저도 먹으면서 이렇게 팔아 수지타산이 맞나 의문이 들 정도였으니...
  • 농어 2009/10/15 11:13 #

    천안... 조만간 함 가야겠군요(야)
  • Ryunan 2009/10/15 18:27 #

    진지하게 오신다면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제가 천안에 있을 때만.
  • 카키 2009/10/15 13:49 #

    오호 참고할게요 선배!!
  • Ryunan 2009/10/15 18:27 #

    그래, 분위기가 아늑하고 그런 건 아니지만 꽤 괜찮아.
  • 아메니스트 2009/10/15 17:05 #

    ........아름다운 곳이군요ㅠㅠ 저도 꼭 한번 가고싶네요;ㅁ;
  • Ryunan 2009/10/15 18:27 #

    천안 내려오신다면야 얼마든지요.
  • 아산여고생 2010/07/06 22:09 # 삭제

    님 천안 어디 대학교다녀요?ㅋㅋ궁금해요
    그리고 천안맛있는데 많이 올려주세용 ㅋㅋ 저도올댓갔는데
    휴일주말이라서 부가세까지 하니까 만삼천얼마나왔음..
  • Ryunan 2010/07/07 01:33 #

    지금은 졸업했습니다. 많이 올리고 싶어도 이제 그 쪽을 못 가니 못 올리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9597282
65112
18294079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