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안암동 인도커리 베나레스 by Ryunan


'베나레스' 라는 안암동의 정통 인도커리 전문점.

이글루스에는 많이 소개된 적이 없고 나도 주변 이웃의 소개를 통해 알게되었는데 손님이 꽤 많은것을 보니 안암동에서는
상당히 지역 사람들에게 알려진 잘 나가는 집인 것 같다. 보통 인도커리 하면 강한 향신료의 맛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아직은 약간 접근성 어려운 요리이기는 한데, 우리나라 사람 입맛에도 잘 맞을 정도로 음식들이 상당히 마일드했고 가격도 그리
세진 않고 무난한 편, 뭣보다도 이 가게의 특징인 뷔페식은 아니지만 자기가 더 먹고 싶은 커리나 밥의 리필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 가게가 가진 좋은 메리트가 아닐까 싶다. 따로 주문을 해야되는 거지만 마늘향이 진한 큼직한 갈릭난은 그냥 뜯어먹어도
향긋한 마늘향이 좋았다. 강황을 넣어서 노란 빛이 도는 밥만큼 욕심 조금 부리자면 난도 리필이 되면 참 좋았을 텐데...^^;;

.
.
.

요즘 이런 식으로 정통 인도커리를 표방하는 가게들이 많아지고, 점차 인도요리가 대중화되어가는 것 같다. 어릴 때 기억으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인도카레 하면 그냥 일반 오뚜기 카레보다 조금 더 매콤한 맛이 나는 카레가 전부였는데, 인델리부터 시작하여
다양한 종류의 카레 종류가 많아졌고, 요즘은 난 믹스라는 것도 따로 등장에서 집에서도 편하게 난을 만들어먹을 수 있다.

.
.
.

예전에는 쉽게 접하지 못했고 정말 비싸거나, 혹은 현지에서만 접할 수 있는 이런 독특한 음식들을 이제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쉽게 접해볼 수 있게 되었다. 가끔씩 밖에서 사람들과 외식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다 보면 비단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식생활이 예전에 비해 많이 풍족해지고 다양해짐, 그리고 또 편리해졌다는 기분이 든다. 어릴 적만 해도 피자 같은 건 정말 특별한,
그러니까 생일이나 그런 날에 한 번 먹어볼 수 있는 음식이었고 중국집 짜장면도 한달에 한 번이나 먹어볼까 말까한 음식이었는데 
그러나 이제는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그런 음식을 맛볼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우리네 먹는 생활이란 게 참 윤택해진 것 같다.

물론 먹고싶은 거 다 먹고다니는 건 몸에 안 좋으니 (살쪄!) 조절해야 하고, 또 외식을 할 때 예전같은 두근거림이나 기대감이 많이
사라졌다는 단점도 같이 가져오긴 했지만... 여튼 이런 독특한 음식을 맛볼 때마다 난 가끔씩 그냥 이런 생각에 혼자 잠겨본다.

.
.
.


언제부턴가 식사를 하고 나서 이렇게 커피 마시며 시간보내는 게 연례행사가 된 듯 하다.
커피를 좋아한다기보다는 그냥 커피 앞에 놓고 식사할 때 하지 못했던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 즐거움 때문이 아닐까 싶다.

베나레스 : 안암역에서 안암오거리 가는 길 참살이길 중간 오븐에 빠진 닭 건물 2층에 위치.

// 2010.08.17 RYUTOPIA


핑백

덧글

  • Safranine 2010/08/17 00:18 #

    헉, 커리 리필이 다시 되나요? 지난 번에 갔을때에는 커리 리필은 이제 안된다고 하던데-_-;;
  • Ryunan 2010/08/17 23:04 #

    아, 제가 갔을 때는 양이 조금씩이고 선택이 안 되지만 리필이 가능하더라구요.
  • 도리 2010/08/17 00:24 #

    커리가 리필 되다니 !! 이건 참 +ㅅ+)b 가보지 않을 수 없겠는걸요?;;;
  • Ryunan 2010/08/17 23:04 #

    네, 대신에 아주 조금씩 리필을 해줍니다. 양에 차려면 정말 여러 번 먹어야 할지도...
  • duvet 2010/08/17 00:31 #

    ㅋㅋㅋ 저 여기 회원카드도 있을 정도로 단골인데 가면 세번씩 더 시켜먹어요 ㅋㅋ
    중간에 리필 안 되는 기간도 한 동안 있었는데
    이젠 리필 시에 메뉴 못 고르고 양 적게 하는 방침으로 리필 가능한 거 같더라구요 ㅋ
  • Ryunan 2010/08/17 23:05 #

    네, 양 나오는 게 정상적으로 나오는 것의 한 절반 정도? 그 정도 양이 나오더라구요.
  • 가젤 2010/08/17 01:42 #

    크흐흑 저희 동네에도 해피쿡이란 커리집이 있었는데.. 지금은 사라졌죠
    인도음식 생각날때마다 들락거렸던 소중한 곳인데 참으로 아쉽습니다
  • Ryunan 2010/08/17 23:05 #

    아, 그 채다인님이 광고(?)하시던 본격 인도카레전문점 해피쿡 말씀하시는 거군요. 저도 한 번 가본 적이 있는데 꽤 괜찮았던 가게이긴 하지만 위치가 워낙 안 좋아서...
  • 빠다 2010/08/17 06:38 #

    리필까지 되는 우왕~ 커리 너무 좋아요 히히
  • Ryunan 2010/08/17 23:06 #

    저도 요즘 커리에 난, 이 조합이 너무 좋더라구요.
  • 다스커피하우스 2010/08/17 08:47 #

    리필되는 커리 전문점 처음 봤네요. 인도 노래 중 '투낙 투낙 툰(Tunak Tunak Tun, 달러 멘디/노래)'[뚫흙송]을 부르고 싶을 정도.
  • Ryunan 2010/08/17 23:07 #

    저도 리필을 해주는 커리집은 원래 뷔페식인 상수역의 웃사브 빼고 처음 봅니다.
    달러멘디의 그 곡은 정말 오랜만에 듣는 제목이군요^^
  • Hawe 2010/08/17 11:17 #

    식욕을 자극하다니.....
    저기서 한끼먹고 후식으로 영철버거먹으면 되려나.... 나중에 가이드점
  • Ryunan 2010/08/17 23:07 #

    후식으로 영철버거 먹고 식후땡으로 안암오락실에서 유비트랑 V7 하시면 됩니다 'ㅅ'
  • 샛별 2010/08/17 11:48 #

    광주에도 인도음식점이 있는데 ㅋㅋㅋㅋ
    제가 다니는곳은 식당에 흘러퍼지는 BGM이 인도노래에 조그마한 TV에는 인도영화 나오고 더 무시무시한건 저랑 제 친구빼고 전부 인도인ㅋㅋㅋㅋㅋ

    더욱 슬픈건 종업원들도 인도인(....) 아놔 메뉴주문하는데 손짓발짓 ㅠㅠㅠㅠㅠ

    나름 얘들이 신경써준다고 향신료 강한거 덜 넣어주던데 인도인처럼 넣어달라니깐 이건 향신료의 천국....아....
  • Ryunan 2010/08/17 23:07 #

    ...뭐랄까 무시무시한 포스가 있는 집이로군요...
  • Chion 2010/08/17 11:53 #

    언제부턴가 식사를 하고 나서 이렇게 커피 마시며 시간보내는 게 연례행사가 된 듯 하다.
    커피를 좋아한다기보다는 그냥 커피 앞에 놓고 식사할 때 하지 못했던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 즐거움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 부분 완전 공감.
    결국 자릿세 아니겠어.
  • Ryunan 2010/08/17 23:07 #

    뭐 그런 공간을 내 주는 자릿세 개념이지 ~(-ㅅ-)~
  • ◀에브이▶ 2010/08/17 12:10 #

    훗 류난님 이번에 올라가면 안암동으로 다시 한번 초대해 드립죠 :>
  • Ryunan 2010/08/17 23:07 #

    언제든지 불러주십시오.
  • 카이º 2010/08/17 16:32 #

    베나레스 늠흐 좋아요 ㅋㅋ
    맛있어요~
  • Ryunan 2010/08/17 23:08 #

    응, 맛 괜찮더라.
  • 부천ass 2010/08/17 17:05 # 삭제

    홍..국내에서 드라이커리를 하는곳이 있을줄은 몰랐군
  • Ryunan 2010/08/17 23:08 #

    저런 걸 드라이커리라고 하는 건가?
  • 斑鳩 2010/08/17 22:41 #

    근데 인도사이다는?

    인도사이다 인증짤이없잖아.
  • Ryunan 2010/08/17 23:08 #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0707075
65112
1827651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