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4.5.9. 도니버거(Doni Burger / 강남) / 집에서 만든 것 같은 수제버거를 맛보다. by Ryunan

무한도전의 정형돈이 런칭한 패스트푸드 또는 수제버거 전문 브랜드 '도니버거'

이름은 예전부터 익히 들어와서 알고 있었지만, 실제 방문할 기회는 없었는데 이번에 한 번 가 보게 되었습니다.
강남 쪽에서 약속이 있었고, 마땅히 먹을 음식이 떠오르지 않았는데, 소셜 쪽에 마침 딜이 올라왔더군요.
도니버거 세트, 그리고 치킨버거 세트 각각 정가 8300원 상당 세트제품을 5900원에 먹을 수 있는 딜이었고,
5900원이면 수제버거 세트 치고는 나쁘지 않은 가격이라 한 번 가보려는 기회 이번에 가보자! 하고 찾았습니다.

. . . . . .

나중에 약도 첨부야 하겠지마는, 메인 번화가가 아닌 정말 애매한 곳에 가게가 있습니다.
굳이 가까운 출구를 찾자면 9번 출구 방면에 있는데, 비싼 임대료 영향 때문인지 모르지만
워낙에 위치가 애매해서 일부러 저같이 작정하지 않는 이상 이 가게로 사람이 많이 찾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매장은 정말 넓은 편인데, 토요일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이렇게 한산하면 조금 문제있지 않을까...걱정.
강남역의 버거킹이나 KFC, 맥도날드 같은 다른 패스트푸드점이 미어터진다는 걸 감안하면 더더욱 걱정.
그런데 매장은 정말 넓습니다. 여태가지 봤던 햄버거 전문점 중 가장 단층 규모로 넓었던 것 같아요.

뭐 사람이 별로 없어서 쾌적하고 조용해서 좋긴 하지만... 강남에 이렇게 쾌적한 곳이 있었다니...!

이렇게 생일 모임을 할 수 있는 룸(?)도 있습니다. 룸이라 하기엔 굉장히 개방적이지만...
다만 아무 손님이나 이용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이 자리는 따로 예약이나 문의를 해야만 이용할 수 있는 듯 합니다.
저 룸 안으로 들어가는 문은 자물쇠로 잠겨 있습니다. 굳이 생일모임이 아니어도 이용은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일단 소셜커머스로 지른 딜을 전부 소진. 도니버거 세트 두 개와 치킨버거 세트 하나. 세 명이 방문했으니...
음료는 일반 패스트푸드와 동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산음료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
.
.
버거세트 도착! 커다란 쟁반에 세 명의 세트를 전부 담아주었습니다. 포장지가 뒤집어져있는 게 치킨버거.

감자튀김은 모스버거의 감자튀김처럼 두꺼운 감자를 사용하는데, 저렇게 종이컵 안에 담아주더군요.
감자가 두꺼워서 그런가 양은 일반적인 패스트푸드의 감자튀김보다 더 많게 느껴지는 편입니다. 맛은 소금기가 좀 적은
비교적 담백한 맛. 소금기 강한 버거킹이나 맥도날드의 감자튀김과는 스타일이 많이 다른 편.

탄산음료는 다른 패스트푸드의 라지 사이즈는 될 법한 큰 컵에 담아주는데 그 양을 넉넉하게 주는 편입니다.
1회에 한해 리필 가능하다고 이야기를 들었고, 실제로 리필도 친절하게 잘 해주었습니다.
컵 사이즈가 지금 생각해보니 패밀리 레스토랑의 탄산음료 컵과 거의 동일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지인인 K가 먹었던 치킨버거. 패티가 아닌 순 불고기 아래 치킨패티가 들어있는 제품.
제가 먹었던 것은 아니라 맛이 어떻다고 평가는 못하겠지만 상당히 맛있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이것은 도니버거의 간판메뉴인 '도니버거' - 쇠고기 패티와 불고기, 그리고 치즈가 들어간 기본 버거로
버거 크기가 아주 크진 않지만, 볼륨감만큼은 버거킹 와퍼 못지않은 상당히 좋은 볼륨을 자랑합니다.

맛은 다른 패스트푸드의 버거와는 좀 이질적인 맛이 나는데요, 일단 도니버거의 컨셉이 수제버거 같은 느낌의
패스트푸드 버거를 지향하는 것인데, 그 컨셉이 어느정도 맞아떨어지는 듯, 생긴것에 비해 자극적인 맛이 적은 편입니다.
그리고 먹는 내내 진짜로 수제버거를 먹는 듯한 맛이 느껴졌던 것도 사실이고요. 묘한 느낌의 맛입니다.
뭔가 볼륨감은 좋지만 자극적이지 않아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맛이라고 해야 할까... 여튼 맛은 좋습니다.
다만 세트 8300원이라는 정가는 좀 과하게 센 가격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있고, 소셜로 구입한 가격인 5900원.
정가로 하면 최대 6500원 정도까지가 이 제품의 세트 적정가격으로 어울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진짜 집에서 만든 수제버거처럼 맛은 좋았지만, 정가 기준으로는 약간 애매했던 느낌을 받았던 도니버거.
직원들도 상당히 친절한 편이고 주문 후 바로 조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다른 곳에 비해 꽤 제대로 된 모양의
만족스러운 버거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만, 역시 가격이 조금 높게 잡힌 게 아쉬웠던 가게.

도니도니 돈까스로 히트를 친 정형돈의 첫 번째 외식브랜드 사업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 도니버거 강남점 찾아가는 길 : http://www.doniburger.com/store/store.asp
(도니버거 홈페이지의 매장찾기 링크로 대체합니다)
.
.
.
.
.
강남역 교보타워 근처에 있는 한 일본식 수제요리 전문점 간판이 꽤 눈에 띄어 유심히 봤더니...

이 캐릭터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느낌...ㅡㅡ;;?

.
.
.

베낄 게 없어서 이런 걸 갖다 베끼냐... 나고야의 테바사키 전문점 세계의 야마짱.
게다가 옷과 몸뚱아리는 거의 트레이스 수준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빼도박도 못할 완벽한 '표절 캐릭터'

세계의 야마짱 브랜드가 나고야 지역에 편중되어 있는 지역 브랜드고,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나고야라는 도시는
다른 곳에 비해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도시라서 못 알아보겠거니 하고 일부러 캐릭터를 베낀 듯 한데,
개인 주점도 아닌 떡하니 간판에 가맹문의라고 써 놓으며 장기적으로 프랜차이즈를 계획하고 있는 점포가
유명하지 않다고 하여 일본 캐릭터를 그대로 트레이싱하여 자기것처럼 만드는 이런 행동을 해선 절대로 안 되겠죠.

// 2014. 5. 9

덧글

  • 2014/05/09 20:2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5/10 21: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솜사탕 2014/05/09 23:40 #

    류난님도 도니버거를 드셨군요.  확실히 도니버거가 비싸긴 하지만 맛은 괜찮았어요. 그래도 조금만 싸졌으면 좋겠네요. 비싸다고 싼 롯데리아 먹으러 갈순 없으니까요.
  • Ryunan 2014/05/10 21:55 #

    마지막 문장이 명문이네요.
  • 2014/05/09 23:5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5/10 21: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알렉세이 2014/05/11 20:01 #

    은근히 저작권 무시하는 가게 많이 보이지 말입니다.
  • Ryunan 2014/05/12 23:12 #

    게다가 저건 국내에서 인지도가 없는 캐릭터다 보니... 그리고 저건 저작권 무시의 레벨이 아니죠 ㅠㅠ
    대놓고 표절인데...
  • ranigud 2014/06/12 13:13 #

    어 의외로 도니버거 사람 많아요. 평일 저녁에 좀 많을 때가 있구요. 엄청 붐비기보다는 그냥 꾸준히 손님이 있는 정도?
    처음에는 계단 위쪽 좌석은 아예 막아놓았을 정도로 사람이 없었는데, 몇번 더 갔을 때 꽉 들어차 있더라구요.
    맨 처음에 열었을 때 가서 먹었을 때는 지금보다도 훨씬 밍밍한(?) 아주 담박한 맛이었는데, 너무 밍밍했는지 나중에 가보니 처음보다는 간이 좀 더 되었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그 묘하게 밍밍한(...) 맛이 마음에 들었지만, 뭐, 지금도 다른데보다는 전 마음에 들어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522476
20066
2001029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