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4.8.27. 혼자서의 패밀리레스토랑, TGIF의 케이준 치킨 샐러드(잠실) + 영화 동경가족. by Ryunan

엄청난 블로그의 폭풍을 겪고(?) 다시 예전의 평화로운 모습으로 돌아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밀려놓은 사진들이 많아 여행 다녀온 것은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고 당분간은 이쪽 이야기를 더...ㅎㅎ
일전 소셜커머스 쪽에 TGIF의 케이준 치킨 샐러드 딜이 떠서 딜 구매해서 다녀온 후기입니다.
이 날 쉬는날이라 왠지 혼자 이것저것 하고싶은 것 하며 한가롭게 돌아다니고 싶어서
아침 일찍 집에서 나와 혼자 오전에 영화 보고 오후에 패밀리 레스토랑 가서 '혼자' 즐기고 온 식사였어요.

. . . . . .

혼자 방문한 TGIF 잠실 롯데캐슬점. 점심시간인데도 대기가 좀 있었는데
Bar 자리도 괜찮으니까 빠른 자리 내어달라고 하니 다행히(?) 1인석은 있어서 금방 자리를 안내해 주더군요.
역시 둘 이상 오면 테이블 빈 자리가 없어 자리 만들기가 어려운데 혼자는 이게 편한듯.

그렇게 사람이 없는 Bar 자리에 앉았습니다.

테이블에 놓인 식기류. 음 그런데 어짜피 먹고갈 건 케이준 후라이드 치킨 샐러드 하나뿐이라 칼은 그닥.
참고로 이 날 주문한 소셜커머스 세트는 치킨샐러드 + 에이드 한 잔 세트였습니다. 가격은 9900원.
여기에 식전빵까지 제공되니 패밀리 레스토랑에서의 한 끼로는 나쁘지 않다고 판단.

딸기에이드. 맛은 그냥 딸기맛 나는 에이드입니다(...) 뭐 더 설명이 필요한가.
옛날엔 와인에이드가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없어진듯. 그게 달달하니 살짝 알콜 들어가 맛있었는데...

한때 없어졌다가 다시 부활한 식전빵. 그런데 일전에 먹었던 곡물빵이 아닌 모닝빵 같은 걸로 바뀌었더군요.
빵이 폭신폭신하니 버터 찍어먹으니 나름 나쁘지 않았지만 퍼석한 곡물빵이 더 좋았는데...

언제 처음 먹어보았는지 음... 기억이 안 나지만...
지금은 TGIF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대표메뉴인 케이준 후라이드 치킨 샐러드.

실제로 이 제품이랑 찹 스테이크, 이 두 메뉴는 쿠폰으로도 엄청 많이 뿌렸던 것 중 하나로
진짜 이 패밀리 레스토랑을 대표하는 메뉴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정가가 얼마였더라... 정가는 꽤 비쌌을텐데...

같이 나오는 드레싱을 위에 살짝 뿌려서 천천히 식전빵과 함께 즐기면 됩니다.

바삭하게 튀겨진 치킨이 꽤 많이 올라가고 야채도 다채로운 편이라 비주얼적인 측면에서 만족도는 상승.

으음...?

옛날엔 정말 맛있게 먹었던 치킨 샐러드였는데, 어째 오래간만에 먹으니 뭐랄까 예전 먹던 그런 맛은 아니네요.
소스가 바뀌어서 그런가 묘하게 예전 맛있게 먹었던 것과는 뭔가 달라진 듯한 느낌.
어쩌면 맛이 바뀌었다기보다는 내 입맛이 바뀌어서 그렇게 느끼는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그냥 좀 애매했습니다.
소스의 새콤한 맛이 좀 강해서 상대적으로 그런 쪽 계열을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는 약간 미묘했던 맛.
그래도 바삭하게 튀겨진 치킨이라던가 야채의 신선도는 나쁘지 않아 큰 불만없이 열심히 잘 먹었습니다.

에이드 다 마시고 제로코크로 탄산도 한 번 리필해서 입가심도 해 주고...
보통 리필이 되는 매장에 가면 음료를 여러 번 리필하기 마련인데 이날은 한 번 하니 더 생각이 안 나던.

그런데 얼음 좀 적당히 넣어주지...ㅡㅡ;;
내가 이래서 에이드 시킬 때 얼음 빼고 해달라고 주문해요. 저 들어있는 것의 1/3만 있어도 되잖아...

뭐랄까, 음식 맛은 그냥 음... 이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혼자 패밀리레스토랑 방문해서
남들 방해받지 않는 구석 Bar 자리에 앉아 천천히 음식을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일단 직원들이 돌아다니지 않는 동선상에 있어 직원 부르기가 조금 불편해도 그 외엔 방해받지 않아 좋았고...
앞으로 가끔 생각날 때 이렇게 혼자 작은 사치를 부려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듯.

.
.
.
.
.
.
이 날 오전에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봤던 동경가족.

1953년 오스 야스지로 감독의 '동경이야기' 영화의 리메이크판이라는 건 영화를 본 이후에 알았습니다.
츠마부키 사토시와 아오이 유우의 출연으로 약간 화제가 되었던 일본영화인데
조금은 독립영화 같은 느낌이라 당시 명량이 스크린을 휩쓸었던 한국에서는 메가박스 영화관의 극소수
혹은 일부 독립영화 상영관에서만 상영이 되었던 작품이기도 합니다.

영화표를 구매하니 엽서를 한 장 주던데, 영화 속 가족들의 단체사진이 있는 엽서더군요.
굉장히 행복하고 단란해 보이는 가정이긴 하지만, 실제 영화 속의 내용을 보면 결코 그렇지는 않지요.

개인적으로 영화는 정말 좋았습니다. 작년 말에 봤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이후로 처음 보는 일본영화인데
영화 내내 격정적인 내용 없이 잔잔하게 흘러가는 와중에도 전혀 지루하지 않을 정도로
(물론 사람에 따라 지루했다고도 느낄 수 있지만) 배우들의 연기도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도 인자하고 온화한 할머니 역으로 나왔던 요시유키 카즈코의 편안함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해야 할까...
또 영화 곳곳에 2011년 동일본대지진 등, 많은 사람들의 아픔으로 남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이야기도
덤덤하고 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는 것도 볼 수 있었고...

그래서인지 영화 마지막에서는 살짝 눈물을 찍을 정도로 좀 마음도 아프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지금이야 극장에서 다 내려갔겠지만, 혹시나 볼 기회가 되면 가족들과 같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한국이나 일본이나 가족이란 존재에 대한 소중함, 그것이 가져다주는 의의는 똑같으니까요.

.
.
.
.
.
.
마지막으로 사진 하나 더.
아마 이 때쯤 버거킹에서 치킨 크리스피 버거를 단품 2900원으로 할인판매를 했던 걸로 기억.

치킨패티와 토마토, 그리고 빵 속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지만 양상추로 구성되어 있는 심플한 버거입니다.
그래도 와퍼로 유명한 버거킹이라 그런지, 이 치킨 크리스피 버거도 크기는 상당하더군요.
토마토 때문인가 약간 맥도날드의 상하이 버거와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역시 맛은 음... 확실히 치킨계열 버거는 KFC나 파파이스, 또는 맘스터치 쪽이 압도적으로 더 좋은듯.
이런 걸 보면 각 패스트푸드마다 그 패스트푸드에 특화된 유달리 맛있는 버거가 다 하나씩 있는 것 같아요.
KFC나 파파이스는 치킨 계열의 버거, 버거킹은 와퍼류의 쇠고기, 그리고 맥도날드는 불고기버거.

롯데리아는... 롯데리아는... 음... 치즈스틱은 맛있으니까요.

. . . . . .

한 번 블로그에 큰 폭풍을 겪고나서 보는 눈이 많아져 앞으로 포스팅을 어떻게 할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냥 지금까지 해 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꾸준히 하는 게 제일 낫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 2014. 8. 27

덧글

  • ㅇㅇ 2014/08/27 00:11 # 삭제

    일단은 그집보단 맛있어 보입니다
  • Ryunan 2014/08/28 10:30 #

    그...그렇겠죠?
  • 아미 2014/08/27 00:12 #

    오늘도 악플달아드리러 왔습니다
  • Ryunan 2014/08/28 10:30 #

    이게 바로 과학적인 설리군요.
  • 斑鳩 2014/08/27 00:15 #

    롯데리아는... 롯데리아는... 음... 치즈스틱은 맛있으니까요.
    롯데리아는... 롯데리아는... 음... 치즈스틱은 맛있으니까요.
    롯데리아는... 롯데리아는... 음... 치즈스틱은 맛있으니까요.


    크으- 명언.
  • Ryunan 2014/08/28 10:30 #

    음...맛있는 건 맛있다고 해야지...
  • 알렉세이 2014/08/27 00:51 #

    근데 파파이스는 매장이 점점 줄고 있잖아요? 안될거에요 아마.=ㅅ=
  • Ryunan 2014/08/28 10:31 #

    그나마 최근엔 신규점포가 아주 조금씩은 늘어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 파이리 2014/08/27 01:05 #

    롯데리아에서 빵터졌네요ㅋㅋㅋㅋㅋㅋㅋ
    예전에 어렸을 때 다니던 학원 근처에 파파이스가 있어서 스콘이었나... 암튼 그런거랑 감자튀김 시켜먹던 때가 그립네요.
    파파이스는 치킨류랑 감자튀김, 스콘 그게 진짜 진리였는데...
    요즘 파파이스 선전은 TV에서 종종 보이는데 왜 매장은 안보일까요ㅠㅠㅠㅠ
  • Ryunan 2014/08/28 10:31 #

    파파이스는 의외로 KFC보다 비스켓이 더 맛있다는 진리도 있지요.
  • wheat 2014/08/27 01:12 #

    두달 전 쯤인가 케이준 샐러드먹었는데 그 때 기억으로는 소스가 너무 시큼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할인가로 먹으면 가격대비 충분히 먹을만한 맛이었습니다.
  • Ryunan 2014/08/28 10:31 #

    네, 제가 느낀 기분이 그거였어요. 소스가 너무 새콤한 맛이 강해서 제 입맛에는 좀...
  • Qwert 2014/08/27 01:14 # 삭제

    롯데리아.... 롯데리아.... 양념감자?....
  • Ryunan 2014/08/28 10:31 #

    음... 양념감자도...인정합니다.
  • 솜사탕 2014/08/27 01:32 #

    롯데는 롯데는...
    하누불고기?
    근데 그것도 맥도날드, 버거킹 열화판이죠.
  • Ryunan 2014/08/28 10:31 #

    그런데 아직 제가 한우불고기를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ㅠㅠ
  • 스님 2014/08/27 01:52 # 삭제

    악플 달아드리려 했지만
    롯데리아 치즈스틱 찬양글을 보고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
  • Ryunan 2014/08/28 10:31 #

    ^㉦^
  • 다루루 2014/08/27 11:35 #

    파파이스는 그래도 사당이나 광화문 같은 번화가에는 하나씩 보이던데... 저희 동네는 촌구석이라 안 될 듯 꺼이꺼이
  • Ryunan 2014/08/28 10:32 #

    의외로 또 파파이스는 전혀 들어오지 않을 법한 외곽지역에도 매장이 있는 경우가 있더군요.
  • 찌니 2014/08/27 11:59 #

    롯데리아....프리코치즈햄버거인가뭔가 그게짱맛나죠..
    맥도날드는 맥플러리..베토디..상하이..훗
  • Ryunan 2014/08/28 10:32 #

    어, 아직 그건 먹어본 적이 없네요... 맥도날드의 상하이는 인정.
  • 지나가던 2014/08/27 20:27 # 삭제

    롯데리아는 그냥 데리버거만 믿고 가야...
  • Ryunan 2014/08/28 10:32 #

    그것도 가격할인으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335821
43394
1708239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