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4.8.30. 그것은 콩국물이라기보단 콩죽에 가까웠다... 진주집 콩국수(여의도) + 본스테드 유기농 슈페리어 밀크초콜릿(신세계백화점) by Ryunan

이게 콩국수여 콩죽이여...JPG

. . . . . .

여름이 가기 전에 모 동생과 함께 콩국수를 한 번 먹어야겠다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여의도 쪽에 꽤 유명한 콩국수집이 있단 이야기를 들어 찾아가보게 되었습니다.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을 나와 여의도백화점이라는 건물(대체 왜 백화점?) 지하에 있는 콩국수집으로
이것만 써놓아도 제가 어디 갔는지 감 잡히는 분은 계실듯.

이 여의도백화점 지하 1층은 '여의 먹거리명소' 라는 이름의 전문식당가로 운영한다고 하더군요.
여의도 직장인들을 상대로 하는 여러 식당이 모여있는 곳이라고... 그리고 저희가 찾아간 곳은...

'진주집' 이라는 가게입니다. 콩국수, 손칼국수, 비빔국수 - 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가게지요.

가게가 두 점포가 있는데, 하나는 본 점포, 그리고 다른 하나는 그냥 의자랑 테이블맞 갖다놓은 추가점포.
아마 제 생각에 추가점포는 점심에 손님 많이 몰릴 때만 활용하고 저녁엔 쓰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추가로 내놓은 점포는 문 닫혀있고 불이 꺼져있는 대신 본 점포로 오라는 유도 안내사인물이 붙어있군요.

어쨌든 여기가 본 점포입니다. 안으로 한 번 들어가보겠습니다.

...엄청나게 넓습니다. 저녁시간대에도 손님이 꽤 되는데, 점심엔 얼마나 많이 몰리고 복잡할지 대충 감이 잡힙니다.

취급하는 메뉴는 심플하게 딱 네 가지.

닭칼국수와 비빔국수, 그리고 이 가게에서 가장 유명하(다고 하는) 냉콩국수와 사이드 접시만두.
여의도라는 물가 특성상 가격이 비싼 건 어쩔 수 없다지만, 콩국수 9500원은 좀 세긴 세네요.
나중에 다 먹고난 뒤 알았는데 비빔국수도 꽤 유명하다고 들었습니다. 뭐 저희는 콩국수가 목적이었으니...

테이블 위에 놓여진 주전자와 소금, 후추가 들어있는 양념통. 그리고 스뎅 그릇.
저 주전자 안에는 시원하게 식힌 감칠맛나는 육수가 들어있겠지?

그런 거 없다. 그냥 찬물이다.

유일하게 딱 하나 나오는 반찬인 김치... 인데 무슨 보쌈김치마냥 엄청 먹음직스럽게 나왔습니다.
김치 나오는 모양새 보니까 김치도 직접 담가 내놓는듯, 달짝지근하고 매운 양념맛이 굉장히 강한 편입니다.

그리고 사람이 많아 바로바로 준비가 되어 그런지 콩국수도 바로 나왔는데...

.
.
.
.
.
.
이게 시방 뭐시여?

계란도 없고 오이채썬 것도 없고 참깨 뿌린것도 없고... 그냥 면 위에다 콩국만 대충 올린게 끝이네... 그런데...

...이게 콩국수 국물?! 뭐 이렇게 걸쭉해? 이게 콩국물이여 아님 그냥 콩죽?

. . . . . .

이 콩국수를 처음 보았을 때 든 기분.

진짜로 먹어보기도 전에 압도적인 외형 때문에 그동안 먹었던 모든 콩국수가 부정당하는 그런 기분이 들었습니다.
콩국수를 많이 먹어봤다 - 까진 아니지만, 이렇게 터프하게 나오는 콩국수는 태어나서 처음 보네요.

면은 가느다란 소면이 아닌 약간 굵은 면을 사용하는데, 이 면을 풀어헤쳐서 콩국에 풀어...아니 비벼먹으면 됩니다.
국물이 진짜 놀랄 정도로 너무 걸쭉해서 마치 까르보나라 소스에 면 비벼먹는 기분이야...ㅋㅋㅋㅋ
면이 약간 떡져있는 느낌도 있었지만, 한 번 풀어내니 다행히 불진 않고 금방 콩국과 잘 섞이더군요.

보기만 해도 엄청 끈적끈적하고 또 걸쭉하면서 무슨 밀가루 반죽에 면 말아먹는 것 같은 이 진주집의 콩국수를...

김치에 싸서 드셔ㅂ...아니 이 강한 맛의 김치와 함께 먹으면 됩니다. 콩국수가 상당히 담백한 맛이고
또 김치는 양념맛이 강하기 때문에 서로의 담백함, 매운 성질을 잘 중화시켜 주는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이 엄청 끈적끈적하고 걸쭉해보이는 콩국수의 맛은...

.
.
.
.
.
.

아 맛있어...

이렇게 진하고 걸쭉하고 꾸덕꾸덕함 속에 묻어나는 이 고소한 맛이 매력적이다...


일단 깔끔하고 산뜻한 맛을 즐기기 위해 콩국수를 찾는 분들에게 이건 그런 산뜻함이 전혀 없어 비추천.
다만 콩국 특유의 고소한 맛과 진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이보다 더 진한 국물 찾기 힘들거라 할 정도로
엄청나게 진한 국물이 좋습니다. 따로 소금을 넣지 않아도 약간 간이 되어있기도 하거니와
간이야 김치랑 같이 먹어서 맞추면 되니까... 심심한 듯 하면서도 콩물 특유의 고소한 맛을 즐기는 덴 최고였습니다.
진짜 그동안 먹어왔던 콩국수의 상식을 완전히 깨는 엄청 꾸덕꾸덕한 맛이라 굉장히 신선했어요.

딱 하나 아쉬운 것이 있다면, 아무래도 지나치게 걸쭉하다보니 후반으로 가면 약간 질린다는 점이 있지만...
이 질리는 느낌은 김치를 적당히 조합해가며 조금 조절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국물이 엄청 걸쭉하기 때문에 한 그릇 먹었을 때의 포만감은 일반 콩국수와 비교도 안 됩니다.
말이 국물이지 거의 죽 수준의 건더기 같은 국물이라 면과 별개로 국물만 마셔도 포만감이 차니까요.
여튼 굉장히 특이한 모습의 콩국수를 즐길 수 있었는데, 일부러 찾아온 보람이 있었던 것 같고
왜 근처 직장인들에게 이 집 콩국수가 그렇게 유명한지 조금은 알 것 같은 맛이었습니다.

참고로 직장인들이 없는 일요일, 공휴일에는 쉰다고 합니다.
보통 여의도나 을지로, 역삼동 등지가 평일엔 직장인으로 바글바글하지만 휴일엔 쥐죽은 듯 고요하지요.
혹시라도 일요일에 찾아가셔서 허탕치는 일 없으시길...

다음에 찾을 일이 있으면 콩국수 못지않게 맛있다는 비빔국수를 한 번 먹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보통 비빔국수는 면 삶아서 집에서 많이 해 먹는거라 밖에서 사먹기 좀 돈 아깝단 생각이 들긴 하지만...

가게가 크니만큼 일하는 아줌마들도 많고 사람이 많이 몰릴 땐 좀 복잡복잡해서 큰 서비스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왜 식당 크고 일하는 아줌마들 많으면 엄청 빠릿빠릿하면서도
또 사람에 따라 그것이 불친절처럼 보일 수도 있는 서비스 있잖아요. 딱 가게 안은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딱히 불친절하다거나 불편함은 별로 못 느꼈지만, 약간 그런 느낌을 받을수도 있으니 이는 참고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 . . . . .

※ 여의도 진주집 찾아가는 길 :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 5번출구 하차, 여의도백화점 지하 1층.

.
.
.
.
.
.

얼마 전 모 백화점에서 할인 판매를 해서 구입한 수입 명품(?) 초콜릿. 명화 그림이 그려져있는 디자인에 반해서...
아마 할인 가격으로 한 2000원 정도에 샀던 것 같습니다. 정확히 기억은 안 나네요.

본스테드 유기농 슈페리어 밀크초콜릿이라는 독일산 제품이군요... 이름 참 부르기 어렵네!

뜯으면 이렇게 은박에 초콜릿이 한 겹 싸여있는 것은 일반 다른 초콜릿들과 동일한데...

중량이 100g이니만큼 초콜릿 자체는 큼직합니다. 10조각으로 나눌 수 있도록 딱 분리되어 있어요.다만 저 한 조각의 크기가 꽤 큰지라 한 조각을 한 입에 다 먹기는 약간 부담스러운 느낌.

초콜릿은 한 두어 조각 정도 먹는게 가장 기분좋게 먹을 수 있는 순간인 것 같아요.
원래는 다크초콜릿을 좋아하긴 하지만, 가끔 이렇게 부드럽고 진한 단맛의 밀크 초콜릿도 나쁘지 않군요.

// 2014. 8. 30


핑백

덧글

  • 레드피쉬 2014/08/30 10:28 #

    저는 시청역 진주회관에 한번 가봤는데 꽤 진하더라구요^^

    나름 제겐 사연이 있는 콩국수인데 아직까진 좋아하고 있진 못합니다ㅎ 얼마전 포스팅 인상깊게 봤었는데 워낙 덧글들을 많이 다셔서..
    그냥 읽기만 했었네요ㅎㅎ

  • Ryunan 2014/09/02 10:53 #

    조만간 콩국수도 다시 좋아하시게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얼마전의 해당 포스팅에 대해서는... 그냥 웃음만 나오네요.
  • 絶影 2014/08/30 12:19 #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호기심이 생기는 곳이네요. 혹시 콩국만 따로 팔고도 있었나요?
  • Ryunan 2014/09/02 10:53 #

    그런 건 보지 못했습니다, 아쉽게도...
  • 솜사탕 2014/08/30 12:42 #

    어맛 고급 초콜릿
    가나 초콜릿같은 일반 제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맛있죠. 자주는 못먹지만, 심심할 때 사먹으면 좋다고 생각해요.
  • Ryunan 2014/09/02 10:53 #

    가끔 한 번씩 사먹으면 좋지요.
  • 아카시스 2014/08/30 13:49 #

    와우... 콩국수 치고 듣도보도 못한 가격이긴 하지만 비주얼 역시 듣도보도 못한 비주얼이네요. 집에서 직접 만든 콩국수가 아니고서야 저렇게 걸쭉한 콩국수는 처음 봐요. 전 산뜻한 콩국수보다는 저렇게 묵직한 쪽을 선호해서 한번 가보고 싶네요. 가격이 좀 부담스럽긴 하지만 콩 원산지도 국내산이니 더할나위가 없습니다+_+(원산지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 Ryunan 2014/09/02 10:54 #

    가격이 좀 센 것이 단점이긴 하지만, 그래도 다른 데서 맛볼 수 없는 걸쭉한 콩국수니 만족은 하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검은장미 2014/08/30 16:50 #

    저 콩국수 뭔가 엄청나잖아... 가격이나 비주얼이나...
  • Ryunan 2014/09/02 10:54 #

    진짜 생각해보니 둘 다 엄청나네 ㅋㅋㅋ
  • ㅈㅋ 2014/08/30 21:37 # 삭제

    시청역쪽에 있는 진주회관과 많이 비슷해보이네요 ㅎ 거기도 걸죽한데~
  • Ryunan 2014/09/02 10:54 #

    위에 진주회관이라고 달아주신 분이 있는데, 거기도 한 번 가봐야 할 것 같네요.
  • 알렉세이 2014/08/30 21:42 #

    저렇게 걸죽한 농도도 좋아요.ㅎㅎ 고소고소
  • Ryunan 2014/09/02 10:54 #

    일단 고소한 맛이 거의 극대화되어 그동안 먹었던 콩국수와는 전혀 다른 맛이 나더군요.
  • 양이오 2014/08/30 23:46 # 삭제

    여기 참 맛나죠.....그러나 점심시간에 가면 구불구불 긴줄에 놀라고 금방 내차례가 돌아옴에 놀라고 주문할때 콩국수 가격에 놀라는 3단콤보를 ㅋㅋㅋ

    올봄에 먹었는데 그사이 가격이 또 찔끔 오른듯...조만간 세종대왕님을 모셔야 볼수있으려나....
  • Ryunan 2014/09/02 10:55 #

    그렇게 매장이 넓은데도 줄이 엄청 긴가보네요... 와 진짜 여의도를 대표하는 곳인가...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9099539
53016
1732093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