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4.9.20. 부탄츄 (신촌) / 터프한 카리스마가 있는 라멘과 덮밥 + 만화책 구입기. by Ryunan

신촌, 홍대에서 나름 자리잡고 장사 잘 하고 있는 일본라멘 전문점 '부탄츄' 를 오래간만에 다녀왔습니다.
홍대점의 첫 방문, 그리고 신촌, 홍대에서 각각 먹었던 기간한정까지 합하면 이번이 네 번째 방문.
지인 중 한 분이 이 가게를 가본 적이 없다고 해서 같이 동행하게 되었습니다.

. . . . . .

금요일 저녁에 만났기 때문에, 홍대점으로 가면 엄청난 줄이 있을 것 같아 신촌으로 선회했습니다.
다행히 약간 이른 저녁시간대에 가서 신촌점은 자리 여유가 꽤 많았습니다.

이 가게는 라멘 위에 고명으로 올라오는 파, 숙주, 마늘 등의 양을 자기가 조절할 수 있어
마음만 먹으면 무슨 요리만화에 나올 법한 비주얼의 라멘을 만들 수 있다는 걸로도 유명하지요.
아니 사실 맛도 맛이지만 저렇게 화려한 토핑을 올릴 수 있는 것 때문에 더 유명해진 가게라 볼 수도 있습니다.

주문하는 방법. 홍대점과 다르게 신촌점은 면사리 또는 공기밥을 무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메뉴판. 나중에 들은 얘긴데, 이 가게의 일본식 볶음밥(차항)이 꽤 맛있다고 하더군요.
그건 다음에 오면 한 번 먹어봐야겠습니다.
원래 여기선 제일 잘 나가는 대표메뉴가 라멘인데, 저는 이 날 면요리가 안 땡겨서 차슈덮밥으로 선택.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김치. 개인적으론 시원하게 보관해서 꺼내주었으면 하는 바램.

. . . . . .

같이 간 지인이 시킨 토코돈코츠라멘(7000원 + 차슈추가 2000원)

옵션은 차슈추가(+2000원) + 파, 숙주, 마늘 많이, 소스는 가장 진하게... 하면 이런 라멘이 나옵니다.

예전에 제가 처음 먹어보았을 때도 압도적이었는데, 이번에도 여전히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옆에 있는 계란 반 개와 비교해보면 대충 어느정도 양일지 가늠이 갈 것입니다.

차슈도 원래 기본라멘이 다른 곳에 비해 큰 편인데, 거기다 추가까지 하니까 거의 그릇을 전부 뒤덮을 정도.
그래요, 역시 이 가게는 맛도 맛이지만 이렇게 양으로 밀고나가며 승부하는 곳이니까요...
그렇다고 하여 고기의 품질이 떨어지거나 국물이 맛 없거나 한 것도 아니고 수준은 상당한 편.

제가 먹지 않았기 때문에, 이 날의 맛은 어땠다 - 라고는 뭐라 말씀을 못 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제가 시킨 차슈덮밥...인데, 이게 차슈덮밥인지 아니면 숙주덮밥인지(...)
가격은 6000원으로 국물이 따로 같이 나옵니다. 라멘과 함께라면 미니덮밥 세트로도 주문 가능하다네요.

같이 나오는 국물은 그냥 정말 평범한 우동국물 맛.

숙주가 좀 지나치게 많다 싶었는데, 다행히도 그 숙주를 걷어내니 그 안에 차슈가 들어있더군요.
참고로 덮밥은 라멘처럼 숙주나 파 등의 양을 조절할 수 없습니다. 저게 기본 양.

차슈 고기는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던데, 다소 퍽퍽한 살코키부터 이렇게 지방이 잘 오른 삼겹살까지...
그리고 고기가 좀 전 지인이 시킨 라멘에 올라간 차슈 이상으로 듬뿍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고기도 잘 삶아져서 상당히 부들부들하면서 간도 잘 배어있고요, 맛있습니다.

이 가게의 라멘은 맛이 좀 진한 편이라 사람에 따라 좀 짜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차슈덮밥은 그렇지 않네요.
간도 저로서는 좀 적당한 편이고 짜게 먹는 사람에겐 약간 심심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초생강과 차슈, 그리고 양념이 조미된 밥을 같이 먹으니 궁합이 참 잘 맞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건, 양이 푸짐한 건 좋아도, 숙주는 좀 덜 넣어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뭐든 넉넉하게 넣어주는 건 좋지만, 삶은 숙주는 덮밥을 먹는데 오히려 약간 방해가 되는 느낌이었거든요.
숙주의 양을 좀 줄이거나, 그게 아니면 숙주를 잘게 다져넣어 밥 먹는데 방해가 되지 않게 한다거나 하는 등의
개선을 거치면,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차슈덮밥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 . . . . .

뭐 이런 이야기는 했어도, 여전히 가격대 성능비가 굉장히 좋은 가게로 평가되는 라멘집, 부탄츄.
이 가게의 볶음밥, 그리고 치킨남반이라는 단품요리가 맛있다고 하니 다음에 올 때는 그걸 먹어봐야겠습니다.

.
.
.
.
.
.
라멘집 갔다 디저트로는 신촌 모스버거에서의 메론크림소다(2800원)
메론소다 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한 덩어리를 통째로 얹어낸 메뉴로, 원래는 지인이 적극 추천하는
바닐라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올라간 모스플로트를 시키려 했으나 신촌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해서...-ㅅ-

예전 맥도날드에서 기간한정으로 판매했던 맥플로트라는 탄산 + 소프트크림 조합은 너무 괴악했고
맛도 최악이어서 다신 생각하고 싶지 않은 메뉴였는데, 이건 의외로...아니 굉장히 잘 어울리면서 맛있었습니다.
처음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떠 먹다가 중간쯤 섞으니 멜론 쉐이크를 먹는 기분도 났고요.

원래 이렇게 처음 제품을 받으면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게 정상이라고 하더군요.
아, 저 안에다 멘토스를 한 개 집어넣으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 . . . . .

※ 부탄츄 신촌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신촌역 1번출구 하차, 창천어린이공원 근처.

.
.
.
.
.
.

지난 주, 신림역에 있는 만화책 총판 대림서적이 30% 할인이벤트를 하길래 구입해 온 책.
최근 화제가 되고있는 요리만화 '식극의 소마' 가 재미있다고 주변 사람들이 추천해줘서 사전 정보 없이
그럼 한 번 읽어볼까? 라는 호기심에 사 보았는데, 1권은 그냥 그랬지만 2권 넘어가면서부터 재밌어지네요.

이 작가가 이 만화를 그리기 전 성인만화를 그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래서인지 음식을 먹은 뒤의 리액션에
좀 성인스러운(...) 장면들이 많이 나옵니다. 작가는 다르지만 '화려한 식탁' 의 계보를 잇는 느낌도 들었고요.
요리만화 + 배틀물 이라는 지극히 식상한 소재로 이렇게 재미있게 연출하는 것도 능력이다 싶어요.
여튼 구입한 것을 후회하진 않습니다. 딱 하나 번역 몇 가지가 마음에 안 들었던 것 빼고요(...)

혹시 공감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주인공 소마가 음식 내놓으며 '잡숴봐' 라고 말하는 것,
그리고 음식에 대한 평가가 끝난 뒤 '변변찮았습니다' 라고 하는 건 개인적으로 좀 뭐랄까... 오글거려서;;;

그리고 배빵빵 일본여행의 작가 타카기 나오코의 나홀로 여행1, 2권도 구입.
읽는 내내 같이 여행을 떠난듯한 즐거운 기분으로 책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실제 이 작가가 다녀온 곳들을 언젠가 제가 갈 수도 있겠다 - 라는 생각도 같이 해 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여기에 나온 내용 중에서는 2권 말미에 혼자서 오키나와를 보름 간 것이 제일 부럽더군요.

최근 또 화제(?)가 되고 있는 만화, 중국신부 이야기. 그리고 모리 카오루의 초기 작품인 '셜리'도 구입.
엠마는 전부 다 읽었지만, 셜리는 아직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고 이번에 2권이 일본에 발매되었다는 것 때문에
한 번 읽어볼까? 하고 구입했는데, 셜리는 아직 못 읽었습니다. 래핑도 뜯지 않았어요.
반면 중국 신부 이야기는 산 게 후회되지 않을 정도로 굉장히 재미있고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중국 신부 이야기는 한국어판 발매도 화제였지만, 더 화제가 된 것이 초회 한정으로 붙어있는 부록인데요...

. . . . . .

짜짜로니;;;;;

네, 래핑에 같이 싸여있는 이 짜짜로니 봉지가 중국 신부 이야기 1권 초회한정 부록이 맞습니다...ㅡㅡ;;
다행히 유통기한은 꽤 길게 남아있더군요.
그럼 뭐 인도 신부 이야기 - 같은 책이 나오면 초회 부록으로 3분카레라도 주는 건가(...)

책을 3만원 이상 구매해서 서점에서 받은 기념품...인 부채와 마우스패드... 지만 크게 쓸모는 없을 것 같습니다.

요새 정말 사고싶은 책은 많은데, 책장은 슬슬 수용에 한계가 다다르고 있고
전자책이 대세라고는 해도 아직 책을 읽는다 - 라는 것은 종이로 된 것을 사서 소장하는 것을 우선하는
다소 보수적인 생각을 제가 갖고 있어 이래저래 고민이 많은 요즘입니다.
다만 슬슬 전자책을 읽는 방법 등도 생각해봐야 할 것 같아요.

// 2014. 9. 20

핑백

덧글

  • 여기서먹어봄 2014/09/20 14:02 # 삭제

    여기 차슈가 한번은 많이 나오고 한번은 저번양의 60% -_- 물어보니까 차슈를 그람이 아니라 '장수' 로 준다고.. 차수 추가해도 양의 편차가 있는게 아쉬운 가게였음 다음부터는 7천원짜리 기본만 먹을 생각임. 차슈 추가는 뽑기운이 있어야 함.
  • Ryunan 2014/09/21 09:27 #

    그건 좀 그렇네요, 그램수로 따지거나 눈대중으로 어느정도 맞춰야 하는건데...
  • 솜사탕 2014/09/20 14:31 #

    부탄츄 저번에 가봤는데 느끼하더라고요. 저한텐 안맞는거 같아요.
  • Ryunan 2014/09/21 09:27 #

    맛이 좀 진한 편이라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 다루루 2014/09/20 17:52 #

    허... 셜리 2권이 나왔군요... 으으
  • Ryunan 2014/09/21 09:27 #

    일본에만 나왔습니다.
  • 알렉세이 2014/09/20 19:56 #

    멜론 플로트 같군요. :)
  • Ryunan 2014/09/21 09:28 #

    모스플로트라는 음료가 따로 있는데, 그게 정말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소프트 크림이 들어가서...
  • 스웰 2014/09/21 14:06 # 삭제

    크림 소다는 일본 카페, 패밀리 레스토랑이라면 대부분 취급하고 있는 보편적인 음료 중 하나지요.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맛이라 메뉴에 있으면 항상 음료는 크림 소다였는데 한국에도 있군요...먹어봐야겠습니다.
  • Ryunan 2014/09/23 10:09 #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다소 생소한 음료기는 하지만, 저 정도 퀄리티라면 충분히 한국에서도 어필할 수 있는 맛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632476
20066
2001030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