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4.12.3. 공푸 (삼선동) / 짬뽕과 깐풍기가 맛있는 조그마한 동네 중국요릿집 + Jonn Taste 칭타오 순생. by Ryunan

아는 동생이 적극적으로 소개해주면서 '한 번 데리고 가고 싶다' 고 가보자고 졸라대어(?) 찾아간 중국요릿집.
큰 길가도 아닌 골목에 꽁꽁 숨어있는 조그마한 중국요릿집을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 . . . . .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과 6호선 보문역의 중간지점인 삼선동에 있는 중국요릿집 '공푸'
한 칸짜리 평범한 동네 중국요릿집 같은 이 곳에 이 날 찾아간 집이었습니다.
가게 안에 테이블이 많지는 않고 주방에 조리하는 요리사 한 분, 서빙하는 한 분이 가게를 하고 있더군요.

메뉴판. 한글로 심플하게 써 놓은 모습.

메뉴판에도 써 놓았지만, 요리사 한 분이 모든 요리를 전부 담당하기 때문에
앞에 주문이 좀 걸려있으면 음식 나오는데 시간이 꽤 걸리는 편입니다. 실제 약간 오래 걸리긴 했어요.

이 곳의 음식들은 요리메뉴, 그리고 식사메뉴 이렇게 나뉘어져 판매되고 있는데
보통 동네 중국요릿집처럼 다양한 종류가 있는 건 아니고, 식사메뉴도 짬뽕과 덮밥류가 메인이더군요.
특히 짬뽕이 맛있다는 같이 간 지인 추천이 있어, 저는 고기짬뽕을 시켜보기로 했습니다.

기본반찬으로 나오는 단무지, 양파, 춘장, 짜사이, 그리고 약간 특이하게 양배추 피클.

세 명이 간지라 그냥 식사만 먹기는 심심해서 단품요리를 하나 시켜봤습니다.
탕수육을 시킬까 깐풍기를 시킬까 고민하다가 깐풍기 작은 사이즈를 주문해 보았는데요(12000원)
작은 사이즈라 그런지 양이 그리 많진 않지만, 어쨌든 사진과 같은 요리가 먼저 도착했습니다.

파라던가 고추, 마늘 등이 듬뿍 올라가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매콤한 향이 풍겨나왔던 깐풍기.
바삭바삭하게 튀긴 순살닭고기와 함께 야채를 많이 넣고 볶아내었습니다.

매콤한 고추기름향이 느껴지면서도 바삭한 튀김맛이 좋네요. 깐풍기가 꽤 만족스러웠습니다.
요즘은 탕수육도 좋지만, 이렇게 매콤한 고추기름에 볶아 향이 좋은 깐풍기 쪽이 좀 더 취향이더라구요.
세 명 정도 갔을때 그냥 음식만 먹기 아쉬울 때 사이드메뉴로 시키면 좋을 듯.

그리고 같이 간 지인이 시킨 xo 볶음밥이라는 메뉴. 가격은 7000원.
볶음밥이 접시 위에 마구 흩어져 나온 걸 보니 방금 불에서 볶아낸 것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납니다...ㅎㅎ
약간 얻어먹어보았는데, 메인이라 할 수 있는 저 붉은 살은 건새우더군요. 건새우볶음 맛이 강하게 났던...
밥도 고슬고슬하고 불맛도 적당히 좋았던 보통 볶음밥과는 다른 새로운 맛이었다고 할까요?

그리고 이건 오징어 등 해산물을 넣고 볶아낸 중화풍 덮밥이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아마 7천원이었나...
밥 위에 저렇게 야채와 해산물을 넣고 볶아낸 뒤, 그걸 덮밥처럼 얹어내었는데
중화요리는 불맛이 생명(?)이라고 이 음식도 살짝 얻어먹어보니 불에 볶아낸 맛이 잘 살아있더군요.
대체적으로 여기서 나오는 음식들이 다 불을 잘 활용해냈는지, 강하게 느껴지는 불맛이 좋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시킨 고기짬뽕(6000원) 보통 짬뽕보다 꽤 큰 큼직한 그릇에 담겨져 나옵니다.

짬뽕 위에는 오징어와 함께 돼지고기 썬 것이 들어가 있습니다.
돼지고기가 들어가있다는 점에서 송탄 영빈루의 그 짬뽕과 상당히 비슷해보이는 외형을 갖고 있네요.
저는 짬뽕은 해산물도 좋긴 하지만, 돼지고기 볶은 불맛이 나는 진한 맛의 짬뽕을 더 좋아하는 편이라...

짬뽕 역시 만족스러웠습니다. 일단 국물이 생긴것과 달리 전혀 맵지않고 개운한 맛이 오래 남아 좋았고,
건더기가 푸짐한 것, 그리고 건더기의 돼지고기가 상당히 맛있었다는 것이 마음에 들었어요.
요새 좀 경쟁하듯이 짬뽕을 매운맛으로만 승부한다던가, 혹은 홍합을 산처럼 쌓아올려 골라먹는 데 시간이 걸려
먹기 불편하다던가 - 하는 그런 것들이 많아 짬뽕 먹기가 좀 피곤하게 느껴질 때가 있었는데,
여기는 전혀 그런 게 없이 재료들도 따로 발라낼 것 없고 맵지 않고 진한 국물이 제일 좋았습니다.

결국 음식을 먹으면서 군만두까지 하나 시켜버리는 만행(?)을 저지르고야 말았습니다. 이건 4천원.
4천원에 총 10개의 군만두가 나옵니다. 만두 크기는 일반 중국집 군만두보다 아주 약간 작은 편.

만두는 크게 특색이 느껴졌던 건 아니었지만, 굉장히 바삭하게 튀겨져 나왔다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
이 때문에 바삭한 식감을 유지하면서도 기름기가 별로 없다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음식을 다 먹고 나니 이렇게 과일도 내어주더군요. 한 사람당 한 점씩 내주는 것 같던데
세 명이 가서 두 점밖에 없는 건 카메라를 들이밀자마자 한 사람이 낼름 가져갔기 때문(...)

. . . . . .

동네의 가족 단위 손님들도 찾아오고, 저희가 먹는 동안에도 줄을 설 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꾸준하게 손님이 들어오며 활기찬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가게.
서빙과 요리를 각각 한 명이 하는 둘이서 영업하는 가게에 손님은 꾸준하게 들어 많이 바쁘기도 하고
또 음식 나오는데 시간도 오래 걸리는 곳이긴 하지만, 기다린 만큼의 보람을 느낄 수 있었던 음식들이었습니다.
불맛 가득한 밥류와 자극적이지 않았던 개운한 국물의 짬뽕, 그리고 요리들까지...
추천받아 일부러 찾아간 보람이 느껴졌던 곳이라고 해야 할까요, 여튼 맛있는 음식을 잘 먹을 수 있었습니다.

. . . . . .

※ 공푸 찾아가는 길 : 지하철 6호선 보문역 2번출구 하차, 도보 약 7~8분 정도.

.
.
.
.
.
.
.
최근 트위터의 칭타오 맥주 계정의 귀여움(?) 때문에 이마트에서 호기심이 들어 구매했던 칭타오 순생.
640ml 병에 이마트 기준으로 3200원 정도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현재 판매하는 곳은 이마트밖에 없었던 것 같네요. 롯데마트나 홈플러스에서는 제품을 보지 못했거든요.

음, 개인적인 소감은 칭타오 오리지널과 뭔 차이가 있는지 사실 잘 모르겠지만, 탄산의 청량감이 약간 적은 느낌?
역시 가볍게 마시기에 무난한 맥주였던 걸로 남습니다. 맥주 그 자체의 맛보다는
기름진 중국요리의 느끼함을 상쾌하게 잡아주는 역할, 그게 칭타오가 가진 본질과 매력이 아닐까 싶네요.

// 2014. 12. 3

덧글

  • 에스프리 2014/12/04 03:46 #

    으아 가보고 싶긴한데 정말 가기 애매한 곳이네요 ㅠㅠ
    네이버 평점도 ㄷㄷ
  • Ryunan 2014/12/05 13:51 #

    위치가 참 애매하지요. 지하철로 접근하기도 그렇고...
  • 2014/12/04 16: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12/05 13:5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anchor 2014/12/05 09:10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2월 5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2월 5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4/12/05 13:51 #

    네, 감사합니다 :)
  • dddd 2014/12/13 06:41 # 삭제

    ddd
  • www 2014/12/13 06:41 # 삭제

    dd
  • 임순옥 2014/12/13 06:41 # 삭제

    안녕하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55110224
60555
1802576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