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5.19. 한우마당(북창동) / 불판에 한 번 굽고 토치로 다시 익혀 내어주는 한우고기. by Ryunan

북창동 - 그러니까 서울 남대문시장 근처에 꽤 괜찮은 한우고기 정육식당이 있다는 지인분의 소개를 듣고
모임 때 따라가서 얻어먹게 된(중요!) - 쇠고기 먹고온 것에 대한 포스팅 기록입니다.
이런 것은 평소에 자주 먹지 못하는 것이라 그런지, 막 기록을 많이 남기려 노력하기 때문에(?) 사진이 꽤 많습니다.

. . . . . .


오늘 찾아간 식당은 '달마네 한우마당' - '본점' 이라 되어있는데, 다른 곳에 지점이 있는지는 모릅니다.
저렇게 셔터가 쳐져 있어서 영업을 하지 않나 했는데, 앞의 셔터는 다른 가게 - 오른쪽 문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일단 정육식당 컨셉의 가게이기 때문에, 고기가 다른 고깃집에 비해서는 싼 편.
고기가 싼 대신 상차림비가 따로 있긴 하지만, 그걸 감안해도 괜찮은 가격인 듯 합니다.


음... 그렇다고 합니다, 그럼 들어가보도록 하지요.


낮 시간에 방문해서 그런지 손님은 저희 테이블만... 저녁 시간대에는 회식 모임을 하는 단체나 여러 손님들로
줄을 서서 들어갈 때도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하더군요. 이 근처에서는 꽤 유명한 고깃집인 것 같습니다.


메뉴판. 고기류는 전부 쇠고기를 취급하고 있고, 점심 장사를 위한 점심식사 메뉴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 밖에 저녁에 고기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사이드 식사들도 준비. 참고로 상차림비는 인당 3000원으로 계산하던...


A4용지로 뽑아서 코팅을 해 놓은 메뉴판도 따로 있는데, 약간 눈에 안 들어오긴 하지만 뭐...ㅎㅎ


기본으로 깔리는 반찬들. 크게 대단한 반찬이 있는 건 아니고, 그냥 고기를 보조해주는 역할로 딱 충실한 것들 위주.
뭐 저는 고깃집 가면 다른 거 없이 마늘이랑 양파, 두 가지만 있어도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쌈야채가 없는 대신 이렇게 소스에 담가먹는 치커리, 자른 상추, 슬라이스한 양파 등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개인 접시에 이렇게 먹을 만큼 담아놓고 고기양념장을 살짝 부어서 같이 먹으면 됩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개인마다 하나씩 세팅된 소금.


음... 생양파가 있으면 더 좋았을테지만, 양파장아찌도 나쁘지 않습니다. 고기 먹을 때 양파는 저에게 필수.


낮이긴 하지만, 가볍게 딱 한 잔만. 이 곳도 클라우드 맥주가 준비되어 있어서 당연히 한 잔 주문.


잔은 카스 잔이지만, 맥주는 클라우드 맥주. 뭐 그냥 가볍게 낮에 먹는거라 딱 한 잔만...ㅎㅎ


일단 불판 위에 새송이버섯과 양파, 그리고 차돌박이부터 먼저 올리고 시작했습니다.
고기 굽는 건 직원이 직접 와서 하나하나 다 구워주던데, 낮 시간대라 손님이 없어 해 주는 서비스인지 모르지만
편하게 구워주는 걸 먹을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좋더군요. 주문했던 첫 번째는 채끝, 등심, 차돌박이가 나오는 '믹스'


일단 시작은 차돌박이부터.
쇠고기를 구워먹는 것도 순서가 정해져있다 - 뭐부터 먹어야한다 라고 규정을 정하고
그 순서에 대해 갑론을박도 많이 벌어지는 것 같지만, 그냥 저희는 빨리 구워지는 걸 먼저 즐기는 것은 선택.


기름도 적당히 오르고, 잠깐만 올려놓았는데도 잘 익은 것 같습니다.


다른 양념장 없이 소금만 살짝 찍어서 즐기면, 특유의 고소한 맛과 진한 풍미, 기름진 맛을 즐길 수 있어 좋습니다.


차돌박이를 한 번 굽고 난 뒤에 올라가는 것은 채끝살.


채끝살부터는 그냥 바로 불판 위에서 굽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레어 수준으로 살짝 익은 고기에, 직원이 토치를 가져와 고기 겉면을 익히는 불쇼(?)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고기를 매우 두껍게 썰어놓은 뒤 저렇게 계속 토치로 고기 표면을 익혀주는 불쇼를 구경했습니다.


속은 살짝 미디움 정도로 익었다 싶으면 먹을 수 있게 꺼내주는데, 두툼한 고깃 속에 씹히는 육즙이 아, 좋습니다...


소주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으므로... 게다가 낮이니까 맥주 한 잔과 함께!


세 번째로 이어지는 고기는 등심.


등심 역시 직원이 직접 가위를 가져와 겉표면만 익힌 뒤에 저렇게 가위로 잘라주고...


역시 토치를 가져와 좀 전의 방법대로 한 번 싹 구워주는 걸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통후추가 들어있는 통을 가져와 즉석에서 후추를 갈아 다 익은 등심 위에 뿌려주고 먹으라고 하는데요,
불판 위에 등심을 굽고 또 후추를 뿌리니 구워먹는 고깃집에 왔다기보다는 뭔가 스테이크를 먹는 기분이 느껴지던...


불에 바로 구워내고 후추를 뿌려 잡내를 잡아낸 쇠고기가 맛이 없을 리 없습니다.


여러 명이 방문했기 때문에, 믹스 모듬구이 한 판으로는 부족해서 갈비살을 추가로 주문.


그리고 갈비살 역시 표면만 살짝 익은 상태에서 직원이 바로 와서...


오늘 불쇼를 정말 많이 보는군요. 저녁에 손님 많이 몰려서 붐빌때도 이렇게 다 서비스를 해 주는 건가 싶었던...
일전에 족발집에서 토치를 이용해 족발의 표면을 굽는 건 봤어도, 고깃집에서 이렇게 굽는 방식은 처음 봤습니다.


음... 굳이 설명이 더 필요할 것 같진 않습니다.


고기 다 구워먹은 빈 불판에다 밥을 볶아먹을 수 있는데, '깍두기볶음밥' 이라는 것이 있어 2인분을 주문.
보통 4명 한 테이블 기준으로 고기를 먹으면 입가심으로 먹을 수 있는 볶음밥은 2명당 하나 시키는 게 양이 맞더군요.


깍두기 볶음밥은 말 그대로 밥과 함께 깍두기, 그리고 깍두기국물과 채썬 깻잎 등의 야채를 넣고 볶아내는 밥입니다.
몇몇 한우고깃집에서 꽤 많이 취급하고 있는 볶음밥이기도 하고 깍두기국물의 개운한 맛이 고기를 먹고난 뒤의
느끼한 입맛을 새콤한 맛으로 잘 정리해준다고 해서 맛있다고 많이 추천해주는 볶음밥이기도 하고요.
 

저렇게 밥을 볶아낸 뒤에 불판 위에 평평하게 펴서 살짝 눌어붙을 정도로 잠시 놔둔 뒤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밥 중간중간에 보이는 하얀 덩어리들이 전부 잘게 썰은 깍두기. 그리고 밥의 간은 전부 깍두기 국물로만 해결.


살짝 깍두기 특유의 새콤한 맛이 쇠고기를 구워먹은 기름과 섞여서 별로 느끼하지 않으면서도 진한 맛이 맛있네요.
고기 구워먹으면서 입안이 느끼해진 것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데 면을 먹는것보다 더 낫다 싶었습니다.

남의 돈으로 얻어먹는(...) 고기라 그런지, 더 기분좋게 먹을 수 있었고 또 고기 자체도 마음에 들었거니와
처음 보는 '토치를 이용하여 굽는 불쇼'와 함께해서 신선하고도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어느 날씨 좋은 날 주말 모임의 뒷풀이로 즐겼던 성대한 점심식사였습니다.


음, 저도 언젠가 부담없이 와서 이런 걸 시킬 수 있는 날이 오겠지요.
최고급 레스토랑 납품 쇠고기는 어떤 맛일까... 씹지도 않았는데 입 안에서 저절로 녹을까?

.
.
.
.
.
.

최근 집 앞의 홈플러스에서 집의 맥주가 다 떨어져서 사온 것들.
수입맥주 할인행사는 이제 대형마트는 물론 편의점에서도 상설로 할 정도로 굉장히 대중적인 행사가 되어버렸는데,
때마침 집 앞에서 파울라너 캔 4캔 9600원 행사가 있어 일단 이것 네 캔을 집어들었고, 수입맥주 특가할인 서비스로
홈플러스 쪽에 저가로 공급되는 베어맥주 한 캔 1300원, 그리고 좌측의 맥주 두 캔 가격이 1250원이라 싼 맛에 집었습니다.

많이 사 오긴 했지만, 이렇게 사도 16000원 정도밖에 안 나왔고 뭐 어떻게 하다보면 다 마실 수 있겠지...

. . . . . .


※ 한우마당 찾아가는 길 : 숭례문오거리에서 한국은행 본점 방향으로 직진, 북창동 먹자골목 안.

// 2015. 5. 19


핑백

덧글

  • anchor 2015/05/22 10:23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2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2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00
3742
2004093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