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5.20. 4종의 햄버거 체험기 - 모짜쉬림프버거(KFC) / 더블패티 슈프림치즈(버거킹) / 굿바이 마이징거(KFC) / 바베큐 불고기버거(맥도날드) by Ryunan

대체 뭐지... 직원이 지금 나랑 싸우자고 시비거는 것 같아보이는 이 코울슬로의 양은...?!

.
.
.
.
.
.

이번 포스팅은 메이저 패스트푸드 햄버거 상품의 연속 리뷰 시리즈입니다.
패스트푸드를 자주 가는 건 아니다... 라고 애써 스스로 자위하지만, 언제부턴가 패스트푸드 얼리어답터가 되어(...)
신상품이라던가 기간한정 상품이 출시되면 꼭 한 번 찾아가서 맛을 보게 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사실 패스트푸드를 자주 즐기는 것이 결코 건강에 좋은 건 아니지마는, 매일 가는 게 아니라 신상품 나올 때마다
한 번씩 맛을 보기 위해 찾아가니 괜찮을거다 - 라고 애써 자위하며, 신상품 3종의 햄버거 체험 후기를 올립니다.

사실 패스트푸드 얼리어답터(...)가 된 가장 큰 원흉은 빌어먹을 카카오톡의 플러스친구 쿠폰 탓이 크다고 생각.
연일 신상품이 나오면 신상품 소식을 알리며 세트업글 등의 쿠폰을 뿌려대니
이건 뭐 답은 이미 정해져있고 너는 그냥 잠자코 매장에 와서 돈만 내면 되는거야...도 아니고 버틸 수가 없다...ㅠㅠ

. . . . . .

일단 첫 번째 상품은, KFC의 기간한정 신상품 '모짜쉬림프 버거' 입니다.
예전 기간한정 상품이었던 '치즈멜츠 징거버거'의 후속 개념으로 출시된 상품으로 출시기념 세트 4900원 할인을 하네요.


분명 구성에는 버거와 피쉬스틱, 탄산음료의 세 가지로 구성되었다고 하는데, 어째서인지 감자튀김이...?!
아쉽게도 제가 찾아간 매장에 피쉬스틱이 준비되지 않아 감자튀김으로 대체를 해서 내준다고 하더군요.
대신 가격은 원래 세트 특별가격인 4900원에서 300원 할인된 4600원으로 계산을 해 주었습니다.
이렇게 피쉬스틱이 준비되지 않은 곳에 한해 할인을 해 주는건지, 아니면 이 매장 단독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튼... 그랬어요.


다른 버거의 포장지와 같이 공유해서 쓰는 듯... 위에 '치즈' 라는 스티커를 붙여 구분을 짓고 있습니다.


모짜쉬림프버거의 피쉬스틱을 감자튀김으로 바꾸고 300원 가격이 빠진 것을 인증하는 영수증입니다.
그런데 영수증에 저렇게 '세트'라고 찍혀나오는 것 외에 다른 것 변경이 없는 걸 보면 타 매장에서도 이렇게 팔 듯.


모양이 좀 많이 찌그러지긴 했지만(운이 별로 좋지 않았던 듯) 모짜쉬림프버거의 모양입니다.
새우버거 튀김 패티 위에 양상추와 녹인 모짜렐라 치즈, 그리고 아일랜드 드레싱으로 마무리를 한 구성입니다.
버거 크기가 징거버거라던가 타워버거 같은 간판메뉴들에 비해 그리 크지 않은것이 특징. 치킨불고기버거 정도 사이즈.


아, 그래도 이건 좀 너무 많이 못 만들었다(...)
이 정도 수준의 못 만든 버거라면 클레임을 걸 수 있고 없고의 아슬아슬한 경계선상에 있는 느낌.
매장 내부도 한산했고 기왕 먹고가는 거라면 좀 더 예쁘게 만들어줬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개인적으로 체감하는 맛은 '음... 새우버거 맛이네' 라는 느낌.
아일랜드 드레싱과 새우패티의 맛이 강해 그런지 솔직히 모짜렐라 치즈의 느낌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는 게 단점.
지난 번 치즈멜츠 징거버거를 먹었을 때도 똑같은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건데 치즈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아요(...)
이쯤되면 왜 치즈를 넣었는지 좀 의문이 들 정도. 모짜렐라 치즈보다 차라리 슬라이스 치즈를 넣는 게 더 나았을지도...


뭐 그런 문제를 제외하면, 다른 점들은 그냥 무난한 새우버거의 맛이라 큰 불편함이나 문제사항은 없었습니다.
다만 새우버거의 느낌이 맥도날드보다는 롯데리아 새우버거의 느낌과 조금 더 비슷하다는 인상이 들었고
(아일랜드 드레싱 소스 때문인지) 새우버거 패티 퀄리티는 롯데리아보다는 낫지만 쉬림프 새우가 탱탱하게 씹히는
맥도날드 슈림프버거의 그거보다는 떨어진다는 인상이 들었네요. 롯데리아와 맥도날드의 중간쯤 되는 위치?

여튼 모짜렐라 치즈의 풍미와 맛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는 것 때문에, 큰 인상을 주지 못했던 제품.
다만 기간한정 할인으로 지금은 5000원 미만에 어느 시간대나 세트로 만나볼 수 있으니 이 기회를 이용해 보시기를.

. . . . . .


뭔가 약간 모자라다는 느낌이 들어 영수증 쿠폰을 이용해 받은 에그타르트와 코울슬로 샐러드 추가.


버거킹의 쿠폰 혜택이 단품 버거 구매시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인데 반해 KFC는 에그타르트 한 개가 무료.
절대적인 금액이라던가 혜택을 놓고 보면 버거킹 쪽이 더 금전적으로 이득을 보는 영수증 쿠폰이긴 하지만,
KFC에서는 굳이 버거를 사지 않고 다른 아무거나 단품을 사도 에그타르트 하나가 껴 오기 때문에 이 쪽이 액수는 적어도
쿠폰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에그타르트 메뉴 처음 나왔을 땐 금방 단종되어버릴 줄 알았더니
의외로 롱런하고 있는 메뉴. 지금은 사실상 거의 정규메뉴로 완전 편입되어서 단종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그리고 내사랑 코울슬로. 저는 콘샐러드도 좋지만 이 코울슬로 쪽을 훨씬 더 좋아합니다.
앞으로 이 곳에서 버거를 먹을 일이 있을 때, 쿠폰 적용을 하지 않아 사이드 변경이 가능하다면 꼭 코울슬로를 택해야지.

.
.
.
.
.
.
.


두 번째 버거는 '깡패같은 가성비' 로 일약 히트를 치고 있는 버거킹 '더블패티버거(구 히어로 버거)' 신상품인
'더블패티 슈프림치즈' - 출시기념으로 5월 20일까지 3일간 단품 2000원 할인 이벤트를 했었습니다.
본래 단품 가격은 2900원, 그리고 이것도 더블버거 라인에 들어가 세트 정가는 3900원에 버거킹에서 판매중.

영수증 쿠폰 소지시 영수증 쿠폰을 이용하면 2900원에 감자튀김과 탄산음료가 붙는 세트메뉴로도 즐길 수 있기에
사실 단품 2000원의 혜택이 그렇게까지 큰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굳이 탄산과 감자튀김이 필요하지 않을 때
근야 버거만 심플하게 맛보는 것도 좋기 때문에 이 3일간의 할인 이벤트를 놓치지 않고 직접 참가해 맛을 보았습니다.


버거 모양새를 보니 나름 잘 만들어 내준 것 같습니다. 소스도 흐르지 않고 찌그러짐도 없는 것 같네요.

※ 바닥에 KFC 종이가 깔려있는 건, 부끄럽지만 버거 단품만 포장해서 KFC에 가서 다른 메뉴를 같이 주문해 먹었기 때문.
본래 타 패스트푸드 버거를 갖고 들어가는 행동이 옳은 건 아니지만, 깔끔하게 정리하고 나왔으니 한 번만 봐주세요 ㅠㅠ


더블패티 슈프림치즈의 모습. 당연하겠지만 이미지사진처럼 내용물이 엄청 풍성해보이거나 그러진 않습니다.
이미지사진상으로 보면 토마토가 빠지고 패티가 돼지고기 패티로 변경된 저가형 와퍼 느낌이더군요.


그냥 보기에는 좀 볼품없이 생겼지만, 이렇게 반으로 갈라놓고 보니 2000원 치고 꽤 알찬 구성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구성은 돼지고기 패티 두 장과 그 사이에 치즈, 그리고 오이피클과 양파, 양상추, 또 유달리 다른 버거에 비해
진하게 많이 발라진 듯한 마요네즈와 머스타드 소스, 케첩으로 되어 있습니다. 소스가 상당히 많이 발라진 편.


그래서일까? 저는 솔직히 이 버거의 첫 인상이 그렇게까지 마음에 들진 않았습니다. 소스맛이 너무 진해서...
패티야 저가 패티를 쓰기 때문에, 어느정도 편의점 햄버거 같은 인상이 드는 건 충분히 감안할 수 있고,
패티 사이에 들어간 치즈라던가 양파, 오이피클, 양상추 등의 구성도 나름 알차게 들어있는 게 나쁘지는 않았는데
소스가 너무 과하게 많아서 특유의 느끼하고 자극적인 맛이 강해, 그 점이 오히려 마이너스가 되었던 것 같네요.

한편으로는 더블패티 버거의 고기에서 느껴지는 누린내 같은 냄새를 가리기 때문에 더 낫다고 보시는 분도 있겠지만,
제 입맛에는 좀 그다지... 였던 인상이었습니다. 다만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입맛으로 그다지였다는 거지
제 주변에 이걸 먹어보고 꽤 맘에 들었다, 여태까지 먹어본 것 중 제일 낫다 - 고 하신 분도 분명히 몇 분 있었으니
직접 한 번 드셔보시고 판단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뭐 그래도 가성비 측면에서는 매우 훌륭한 버거니까요.

저는 버거킹의 더블패티버거 시리즈는 역시 몬스터베이비 쪽이 제일 낫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
.
.
.
.
.



마지막으로는 이번 모짜쉬림프버거가 나오기 직전에 발매된 KFC의 기간한정 버거 '마이징거'
마이징거 버거는 예전에 블로그를 통해 한 번 소개한 적이 있었는데, (http://ryunan9903.egloos.com/4385260 )
이번에 '굿바이 마이징거' 라는 이름으로 버거 단품을 3500원에 할인판매하는 이벤트가 진행중이라
제품이 단종되어 다시 만나지 못하게 되기 전, 한번 더 먹어보자는 심산으로 할인 제품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다른 기간한정 버거에 비해 빵도 전용 빵을 사용하고 코울슬로가 올라가는 등, 여러가지로 신선한 면이 많았거든요.


지난번에는 그냥 종이포장에 싼 버거만 받았는데, 여기서는 이렇게 전용 박스에 담아 내어주더군요.
매장에서 먹고간다고 할 때도 이렇게 담아주는 걸 보니 전용 박스를 내어주는 건 매장에 따라 랜덤인 듯 합니다.
박스가 상당히 고급스럽게 만들어진 것이 특징. 약갼 미국 센스가 느껴지기도 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이 마음에 드네요.


그리고 박스 안에는 이렇게 종이봉투에 넣은 마이징거 버거가 한 개 들어있습니다만...

. . . . . .


어라, 이게 뭐지...?


뭐야ㅋㅋㅋㅋㅋㅋ

대체 이 싸우자는 것 같은 전투적인 코울슬로는 대체 어쩌라고ㅋㅋㅋㅋㅋ?!

지난 번 먹었던 마이징거의 코울슬로랑은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어마어마하게 많이 들어있는 미친 코울슬로의 향연.
버거를 잠시 열어보고 할 말을 잊어버릴 정도로 잔뜩 집어넣은 코울슬로에서 전투적인 도발까지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예전 처음 이 버거를 먹었을 때 안에 들어간 코울슬로의 양은 분명 이 정도였는데 말이죠...


아니 사진발이라는 걸 감안해도, 객관적으로 저 코울슬로의 양은...ㅋㅋㅋ 처음 먹었던 것과 비교하면 ㅋㅋㅋㅋㅋ

다행히 제가 코울슬로라던가, 양배추라던가 하는 걸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라 뭐 일단 많이 넣어줘서 좋긴 했지만,
덕택에 예전에 먹었던 마이징거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정도로 엄청나게 풍성하고 알찬 마이징거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버거를 먹으면서 '대체 이 버거 조립한 사람은 누구일까' 라며 얼굴이 보고 싶어질 정도였으니 ㅋㅋㅋ


마이징거의 가장 큰 단점은 내용물이 너무 많이 들어갔고, 채썬 양배추가 들어가 잘 흘러내리기 쉽다 - 는 건데요,
버거 한 개를 먹을 동안 저만큼의 내용물이 바닥에 흘러내렸으니 아무래도 품위있는 표정으로 먹기가 쉽지 않습니다.
진짜 표정 망가뜨려가면서, 혹은 손에 소스를 묻혀가면서 다소 불편하게 먹어야 한다는 것이 문제이기는 한데,
거기에다가 코울슬로까지 저렇게 전투적으로 잔뜩 넣었으니...ㅋㅋㅋ 뭐 그래도 맛있게 먹었으니 다행이라면 다행.

이 제품만큼은 다시 먹어보니 꽤 마음에 들어, 단종되기 전에 한 번 더 만나볼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그 때는 좀 한산한 매장으로 찾아가서 일부러 코울슬로 많이 넣어달라고 요청을 해 볼까...

.
.
.
.
.
.

네 번째 버거는 맥도날드의 신상품 '바베큐 불고기 버거' 입니다.
무려 전현무가 광고모델로 들어와 마치 '선거포스터'를 연상케 하는 '부담없이 먹는 게 행복이다!' 라는
문구의 포스터로 - 열심히 홍보하는 '행복의 나라' 신상품. 실제 전현무가 돌아다니면서 홍보하는 것도
명함을 나눠준다던가, 어깨 띠를 두른다던지 하는 실제 선거 유세운동을 보는 것 같이 광고를 한다더군요.

바베큐 불고기버거는 기존의 불고기버거 소스 대신 바베큐 소스를 집어넣어 맛의 차별화를 둔 신상품으로
'행복의 나라' 메뉴에 편입되어 판매되는 신제품이라 단품 가격이 2000원으로 저렴한 편입니다.
별도의 런치할인이나 세트는 없고, 행복의 나라 메뉴로 4000원에 감자튀김 + 음료 조합을 만들 수는 있습니다.


뭐 이것도 출시된 당일날 먹어보게 되었는데요...


불고기버거가 그렇듯이 바베큐 불고기버거도 소스 때문에 아랫쪽 빵이 젖어있는 건 단점.
불고기버거 참 좋아하는 버거기는 한데, 소스 때문에 모양새가 안 나온다는 것이 유일한 문제라면 문제...


마요네즈, 그리고 바베큐 소스가 발라져있는 버거 단면인데요, 그 외의 구성은 불고기버거와 동일.
그런데 이 제품의 맛이... 어디서 많이 먹어본 듯한 정겨운 맛이 굉장히 많이 느껴지더군요.
(약간 인공적이긴 하지만) 진한 바베큐소스의 맛, 거기에 은은한 단맛과 어디선가 많이 접했던 듯한 아련한 이 맛은...?

.
.
.
.
.
.

이것은 맥립주니어의 맛...!!!

굉장히 오래 전 이야기 - 아주 예전에 언제 단종되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맥도날드의 천원버거 '맥립주니어'
그 맥립주니어에서 느껴졌던 바베큐 소스의 맛과 상당히 유사한 맛이 느껴져서 굉장히 정겨웠던 기분.
오리지널 불고기버거와는 또다른 바베큐 소스의 매력도 매력이었지만, 오래 전 잠시 잊고있었던 많이 먹었던 버거와
상당히 유사한 맛의 햄버거가 다시 부활했다는 것이 더 반갑게 느껴졌던 바베큐 불고기버거였던 것 같습니다 ㅎㅎ

.
.
.
.
.
.

번외로 이건 다른 날, 모 동생을 만나 식사하고 같이 얘기나누러 들어간 KFC에서 주문한 자몽에이드.
가격은 1500원이었나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쌉쌀한 자몽맛보다는 달콤한 맛이 좀 더 많은 편이라 그냥 So So...
얼음의 비중이 너무 많아서 사실상 음료는 빨대 몇 번 빠는 걸로 전부 사라져버린 것이 많이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고급 빵이라는... 것 정도로 알고 있는 KFC의 디저트 신규메뉴인 에클레어도 한 번 주문해 봤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낮 시간대에 1500원으로 할인판매를 했었는데, 그 할인기한이 끝나 지금은 2300원을 받더군요.
냉장하여 차가운 빵 위에 초콜릿이 코팅되어있는 약간 도넛 같은 느낌의 빵이었고, 크기는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사진만 보면 무슨 핫도그빵 정도로 크기가 꽤 커보이지만, 실제로는 절대 그렇게 크기 않으니 참고하시기를...


안에는 이렇게 초콜릿 크림이 듬뿍 들어가있는데, 막 고급 빵집의 그런 고급스러운 맛은 아니어도
초콜릿 코팅, 그리고 초콜릿 크림이 듬뿍 들어가있는 빵이라 진한 맛이 느껴지는 것은 나쁘지 않더군요.

'에클레어'라는 빵의 존재는 '요츠바랑'의 만화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한 번 제대로 된 에클레어도 맛보고 싶습니다.
이상 모짜쉬림프버거로 출발하여 KFC의 에클레어로 마무리하는, 패스트푸드 메뉴 체험기였습니다!

// 2015. 5. 20


핑백

덧글

  • mondopuow 2015/05/21 00:25 # 삭제

    바베큐 불고기버거는 먹어봤을때 소스맛이 너무 강해서 그리 달가운 인상은 못가졌는데.. 음 해당 지점 문제이려나요
  • Ryunan 2015/05/21 23:29 #

    지점 문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애초에 불고기버거 계열이 소스맛이 굉장히 강한 편이라 입맛에 안 맞을수도 있고요.
  • 알렉세이 2015/05/21 00:36 #

    코울슬로 많이도 넣었네예
  • Ryunan 2015/05/21 23:29 #

    정말 무슨 싸우자는 식으로 넣은 것 같았어요 ㅋㅋ
  • 검은장미 2015/05/21 04:20 #

    뭔 햄버거를 이렇게 머겅
  • Ryunan 2015/05/21 23:30 #

    그러게말이다...
  • 일망타진풀콤못함 2015/05/21 09:10 # 삭제

    또 햄버거 드십니까;;
  • Ryunan 2015/05/21 23:30 #

    그래서 왜 또 풀콤을 못하셨습니까...
  • 개선미 2015/05/21 10:08 #

    아직까지 저에게 에끌레어는 이태원이 최고최고에요 ㅠ.ㅠ...
  • Ryunan 2015/05/21 23:30 #

    이태원의 어떤 가게인가요?
  • 개선미 2015/05/22 09:01 #

    이태원에 바이가루하루라고...
    비주얼도 그렇고 맛있어요! 홍대에서먹었던것보단훨씬...
    바닐라 에끌레어가 맛있어요 ㅋㅋㅋ
    위치는
    녹사평쪽인데 녹사평역에서 마을버스타고올라가서
    그...조인성남동생분이하시는카페에서 내려서 계단타고내려오면
    카롱카롱이있는데 거기에서 아래로 쭉 내려오시다보면 있어요 ㅋㅋㅋ
  • SDPotter 2015/05/21 10:19 #

    에클레어는 진짜 맛있었어요ㅎㅎ
  • Ryunan 2015/05/21 23:30 #

    저는 처음 먹어보는 거였는데, 오... 이런거구나? 하면서 약간 신기신기한 맛...
  • ㅇㅇ 2015/05/21 11:09 # 삭제

    마이징거버거 저도어제먹었는데 코울슬로 저렇게 넣어줬어요.소스는 덜뿌린건지 그냥 양배추맛만나더라구요. 에끌레어 파리에서2유로주고 먹고 천국갔는데 한국에선 개당5-6000원 줘야해서 너무 비싸서 못먹어요ㅠㅠ
  • Ryunan 2015/05/21 23:30 #

    제가 갔던 매장은 소스가 제대로 들어갔는데, 양배추맛만 났더라면 좀 그랬겠네요...
    에클레어가 원래 가격이 그렇게 비쌌던 거군요...ㅡㅜ
  • 햄벅 2015/05/21 16:43 # 삭제

    아가리 다이어터라 먹진 못하지만 보는 재미가 쏠쏠하네요♡_♡
  • Ryunan 2015/05/21 23:30 #

    감사합니다, 사진으로나마 조금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길 바랍니다.
  • ㅇㅇ 2015/05/22 00:24 # 삭제

    아마 윗분이 말하신 이태원 에끌레어 경리단길 에끌레어 바이 가루하루일꺼에요.주말엔6시쯤가면 빵다팔려서 문닫구요.평일도 빵다팔리면 문닫더라구요.저는 개인적으로 생각보다는 엄청 맛있지는 않았어요. 시트랑 크림이 엄청나지는..근ㅡ근데일단 보기엔 화려해서 여자 취향저격입니다.개당5500-6000원선이에요.
  • Ryunan 2015/05/25 19:18 #

    가격대가 확실히 높긴 하군요, 그런데 금방 다 팔린다면 그만큼 인기가 있는 가게라는 건데...!
  • anchor 2015/05/26 10:03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26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26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2015/05/26 15:38 # 삭제

    요즘 나온 신메뉴 먹고 싶었는데 리뷰를 보니 더땡기네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9376277
43394
17084488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