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5.27. 마포만두 + 이스뜨와르 당쥬 (서교동/합정역) / 갓 쪄낸 갈비만두, 그리고 흑임자슈가 맛있는 홍차 전문점. by Ryunan

'갈비만두' 라는 아이템으로 유명해져서 지금은 프랜차이즈 매장으로 성공한 합정의 '마포만두'
어째서 합정에 본점이 있는데 이름이 '마포만두' 라고 붙은 건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대충 넘어가고(...)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고 이야기만 많이 들어왔다가, 주말에 홍대 나간김에 한 번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 . . . . .


마포만두 본점. 합정역 2번 출구를 나와서 바로 왼쪽에 보이는 골목으로 꺾으면
저렇게 노란 간판이 굉장히 눈에 잘 띄기 때문에, 찾는 데 어려움은 전혀 없습니다.
특히 밤에는 간판 불을 밝히므로 못 찾아서 헤매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겁니다. 간판이 너무 잘 보이거든요(...)


매장 내부. 토요일 저녁 늦게 찾아갔는데, 식사를 하러 온 손님들로 매장 안은 한 가득.
오른쪽에 있는 분은 파마머리에 수염도 덥수룩하게 기른 꽤 멋진 유럽 형이었는데(^^;;) 혼자 라면 드시고 계시던...
뭔가 젓가락질도 굉장히 능숙하게 하고 또 라면을 너무 자연스럽게 먹고 있어서 오, 뭔가 멋지다 싶었습니다.


일단 만두 전문점이지만, 만두 말고도 다양한 분식 메뉴, 그리고 식사 메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허나 같이 가신 분의 말로는 만두 말고 다른 건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 라고 하셔서 만두만 맛보기로 했습니다.


식사메뉴는 면음식만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식사라고 말하기에는 약간 애매한 감도...
바지락칼국수부터 시작해서 라면까지 저렇게 분식집에 있을만한 건 다 있네요. 그리고 갈비만두 포장도 따로 판매중.
포장할 경우 개당 270원꼴이니 매장에서 직접 찐 걸 먹는 것보다 10% 할인을 해 주는 꼴이네요.


만두만 두 판을 시켰는데(2인분) 기본으로 나오는 국물.
김가루와 고춧가루, 다진 파를 살짝 뿌려넣은 국물인데 아주 전형적인 김 많이 뿌린 잔치국수 국물 맛이 났습니다.
그냥 이 국물에다가 소면을 바로 말아넣으면 그대로 잔치국수가 될 것 같은 그런 국물맛이네요.


단무지는 뭐... 단무지맛.


가기 전에 지인에게서
'갈비만두 1인분이래봤자 양이 많지 않다. 식사하고 간 뒤라도 둘이 1인분은 적다' 라고
이야기를 들어서 2인분(2판)을 시키긴 했는데, 그래도 1인분에 만두 열 개가 나오는데 좀 많지 않을까 싶었거든요.
막상 찜통 위에 바로 쪄서 나온 만두를 보니... 작긴 정말 작네요(...) 생각했던 것보다 만두가 크진 않습니다.

윗 사진이 1인분 갈비만두(3000원)입니다.


사진으로는 가늠이 잘 가지 않겠지만, 만두 크기는 고향만두 한 개 크기와 비슷하거나 아주 약간 작은 정도.
만두 한 판만으로 한 끼 식사를 대용하는 건 어렵고, 면요리 하나 시켜서 만두 한 판 곁들여도 충분할 듯한 양입니다.
그리고 바로 찜통에서 꺼내온 거라 김이 모락모락 나서 이 사진 건지는 것도 정말 힘들었네요(^^;;)


만두피가 꽤 얇은 편이라 만두피 속에 소가 들어있는 모습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살짝 열어보니 만두소...라기보다는 뭔가 고기완자 스러운 다진 고깃덩어리가 속에 가득 들어있는데요...
그 유명한 갈비만두라는 것을 실제로 먹어본 소감은...!!

.
.
.
.
.

아, 갈비(맛이)다...!!

'갈비맛 만두' 라는 것이 대체 어떤 맛이 날지 전혀 상상이 가지 않았는데, 진짜 갈비맛이네요(...)
정확히 말하면 안에 들어있는 다진 돼지고기를 갈비양념에 재워놓았다가 그대로 만두로 빚어 쪄낸듯한 맛.
어디서 많이 접해본 듯한 이 만두 속에서 나는 맛은 그래... 육즙이 충분히 들어있는 잘 구워낸 '시판 떡갈비같은 맛'
나쁜 의미의 시판제품이 아니라, 나름 좋은 의미의 레토르트 식품으로 나오는 시판 떡갈비에서 느껴지는 맛이 납니다.
물론 만두속은 그것에 비해 더 촉촉하긴 하지만요. 여튼 생각 이상으로 꽤 본격적이었던 맛이 마음에 들었어요.


만두가 크지 않아 그런지 금방 다 먹어치울 수 있더군요. 처음 먹어보는 갈비만두 체험을 잘 했습니다.


마포만두는 본점건물 바로 옆건물에 이렇게 합정점 매장이 또 하나 있습니다. 사실상 같은 매장이라고 봐도 될 듯.
매장이 유명해지면서 옆 건물에 추가로 확장을 시킨 것 같은데, 그만큼 넓어졌으니 이용에 불편은 없을 듯 해요.
편의점처럼 24시간 영업을 하는 곳이니 홍대나 상수 쪽에서 신나게 불금이나 불같은 주말을 보낸 뒤
조금 허전할 때 만두 먹으러 합정역 걸어와서(술도 좀 깨고) 만두 먹고 들어가는 것도 괜찮겠단 생각이 드네요.

.
.
.
.
.
.

합정역 근처에는 마포만두 말고도 '이스뜨와르 당쥬' 라는 디저트 및 홍차 전문 카페가 있습니다.
원래는 홍대 쪽에 있던 가게였는데, 무슨 이유인지 유동인구가 비교적 적은 합정 쪽으로 이사와서 장사하는 중.
골목 한가운데 있는 매장이라 주변이 시끌시끌하지 않아 조용한 분위기에서 차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좋은 듯.


차 음료는 여러가지가 준비되어 있긴 합니다만, 이 곳은 커피보다는 차 전문점이라 차 쪽을 주문하는 게 이득.
이름만 듣고 어떤 차인지 감이 잡히지 않으면 시향(찻잎의 향을 맡아보는 것) 도 가능하니 직원에게 문의해보세요.
저는 루즈사라로 선택.


매장 분위기. 밤 9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긴 합니다만, 동네 주민들로 보이는 사람들 몇몇이 앉아 있습니다.
다른 곳에서 놀러온 젊은 사람들로 가득한 홍대나 상수 주변의 카페와는 확연히 다른 동네카페 분위기가 물씬.


차를 주문하면, 바로 찻잔에 티백을 우려주는 것이 아니라 전용 차 주전자와 찻잔을 저렇게 서빙해줍니다.
손님이 셀프로 가져오는 방식이 아닌 직원이 테이블로 찻잔을 가져와 세팅해주는데, 뭔가 대접받는 듯한 느낌 ㅎㅎ


주전자 안에 차 티백이 들어있고, 저기서 차를 우려낸 다음 찻잔에 따라마시면 되는데
약 두 잔 정도 분량이 나옵니다.


음... 약간 꽃향 같은 달콤한 느낌이 느껴지는데, 실제로 향은 달콤해도 차 자체의 맛은 없습니다만
따뜻한 음료에서 느껴지는 향이 참 좋네요. 게다가 커피를 마시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뭔가 품격이 느껴지기도 하고...
어쩐지 찻잔에서 갓 따라낸 차를 찻잔을 든 채 천천히 향을 음미하며 즐기고 있노라면...

. . . . . .

내심 이런 곳에 온 것 같은 분위기가 살짝 들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잠깐, 그런데 나는 여기서 차를 즐기며 잡담 나누는 아가씨가 아니라 시중을 드는 남자 역할일 텐데(...)


이스뜨와르 당쥬의 베스트 디저트메뉴 중 하나인 티라미수(5500원)
저는 지난 번에 먹어본 적이 있어서 과감하게 같이 온 분에게 한 번 먹어보라며 권했습니다만 다행히 만족.


저는 디저트메뉴 중 '흑임자 슈크림' 이라는 생소한 메뉴가 있어 그걸 한 번 주문해 봤습니다. (2500원)
보통 슈크림 안에 흑임자를 넣은 독특한 슈크림을 넣어 만든 거라는데, 그 맛이 어떨지 궁금해서...
반으로 커팅해달라고 요청하니 저렇게 칼집을 넣어서 반으로 가른 뒤 접시에 담아 내어주더군요.


반으로 가른 흑임자슈크림의 단면. 빵의 윗부분은 저렇게 구멍이 뚫려있는데 아랫부분은 크림으로 가득.


흑임자가 들어가 살짝 검은빛을 띠는 크림 안에는 검은깨가 곳곳에 박혀있는 모습이 인상적이군요.
보통 슈크림 하면 노란 색 커스터드 크림이나 아니면 하얀 크림이 들어있는 걸 생각하기 쉬운데 이런 것이라니...


어쩐지 그냥 먹으면 막 흘러내릴 것 같아서, 수저를 이용해서 안의 크림을 따로 건져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마치 크림이라기보다는 흑임자가 들어간 요거트를 먹는 것 같은 흑임자크림 슈의 맛은...

.
.
.
.
.
.

신박한 맛이다, 이거 뭔가...!!

생각 이상으로 이거 굉장히 신기한 맛이네요. 분명 크림이 듬뿍 들어있는 슈크림인데 엄청 고소한 맛.
흑임자의 고소한 맛 때문인지, 전혀 느끼하지 않고 단맛도 적은 편이라 뭔가 굉장히... 한국적인 슈크림의 맛입니다.
표현이 잘 어울리는지 모르겠지만 '한국적인 슈크림이다' 라는 표현이 머릿속에 바로 떠오르게 만드는 맛인지라
이런 쪽에 익숙하지 않는 나이 드신 분들도 이런 슈크림이라면 꽤 좋아하겠다 - 라는 생각이 들게 하더군요.


어느 정도 크림을 건져먹은 뒤에 나머지는 저렇게 잘라서 크림과 빵을 섞어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저 흑임자 슈크림이 상당히 인상에 깊게 남아서, 어쩐지 다음에도 이거 먹으러 한 번 더 찾아가고 싶군요.
그리고 주변에 사람들에게 한 번 맛보여주고 싶다 - 라는 인상이 들게 만들었던 슈크림이었습니다.

이 카페가 있는 합정역 쪽은 번잡한 홍대나 상수 쪽과도 약간 떨어져있는 곳이니 홍대의 시끌벅적함을 피하려면
약간 걸어서 이 곳에 찾아오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앞으로 자주 이용해야 될 것 같습니다.

. . . . . .

※ 마포만두 본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2번출구 (2호선 쪽)에서 바로 왼쪽 골목.

. . . . . .


※ 이스뜨와르 당쥬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2번출구에서 좌회전, 메세나폴리스 아파트단지 끝부분 사거리.

// 2015. 5. 27


핑백

덧글

  • 리지 2015/05/27 22:57 #

    '마포구 합정동'이니까 마포만두 아닐까 추측을 해봅니다~
    남편의 전직장 근처라서 한번 가 본적이 있는데,
    데려가며 남편이 했던 말이 "되게 유명한 맛은 별로 없는 집이 있어. 한번 먹어봐."
    뭐 그런델 데려가냐며 버럭했던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실제로 갈비만두 말고는 다 별로였어요. 그래도 유명한데니까 한번 먹어는 보라고 데려갔다는군요;;
  • Ryunan 2015/06/02 00:28 #

    아, '마포구' 라서 마포만두였겠군요...!!

    어쩌면 저랑 같이 간 분과 똑같은 말을... 여긴 갈비만두 빼고 나머지는 다 비추! 라고 했거든요.
  • 개코 2015/05/27 23:37 #

    뜬금없지만
    스크롤을 내리다가 순간적으로 기본으로 나오는 국물을 모자이크처리한줄알았어요. .
    왜 모자이크처리를 했을까 라고 생각했는데 가만보니 파가 선명하네요
    하하 날이 덥긴덥네요
  • Ryunan 2015/06/02 00:29 #

    하하하하하, 지금 보니까 그렇게 느껴지기도 하네요... 하하 덥죠?
  • 알렉세이 2015/05/28 00:11 #

    우왕 흑임자 슈크림 하앜하앜
  • Ryunan 2015/06/02 00:29 #

    저거 진짜 한국적인 슈크림의 맛이라 꽤 신박했습니다.
  • LWJ 2015/05/28 10:11 # 삭제

    와. 흑임자 들어간 슈크림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고소한맛이 나는 크림이라니 궁금해집니다
  • Ryunan 2015/06/02 00:29 #

    뭐랄까... K-슈크림이라고 해야 하나, 굉장히 한국적인 맛입니다.
  • anchor 2015/05/29 11:06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29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29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5/06/02 00:29 #

    매번 감사합니다 :)
  • 2015/05/29 13:58 # 삭제

    흑임자 슈크림 땡기네요 >_<
  • Ryunan 2015/06/02 00:30 #

    네, 저도 주변사람들에게 소개할 예정!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647700
48399
1850487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