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7.5. 대천분식 (노량진 삼익프라자 지하1층) / 단돈 1만원에 즐기는 제육쌈밥과 돈까스 만찬. by Ryunan

개인적으로 노량진만큼 가격 저렴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식당이 많이 몰려있는 곳이
서울에는 거의 없다고 생각하고 있고, 특히 회사가 있는 강남과의 물가를 비교하면 심할 경우 거의 두 배까지 벌어지는
모습을 볼 때마다, 시간이 멈춘 듯한 노량진 고시 + 학원가 외식물가는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물론 이 노량진에도 최근 프랜차이즈 식당이 많이 들어와 예전에 비해 평균적인 가격이 많이 오르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고시식당이라던가 고시뷔페, 브랜드 없는 고깃집 혹은 길거리음식 등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많아
주머니사정 나쁜 고시생과 학원 수강생들, 그리고 '어뮤즈타운에 게임 하러 오른 리게이들(-_-)' 의 주린 배를
채워줄 수 있는 가게들이 계속 장사를 하고 있지요. 오늘은 그런 저렴한 음식점 중 한 곳을 다녀온 후기를 적습니다.

. . . . . .


노량진 던킨도너츠가 있는 삼거리에서 살짝 언덕 위로 올라가면 '삼익프라자' 라는 상가 하나가 나옵니다.
그냥 약간 오래된 상가건물인데, 이 상가 지하로 내려가면 식당가들이 많이 몰려있습니다.
노량진역, 그리고 큰길가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 있어 생각외로 이 지하에 식당가 있는 걸 모르는 분들이 많더군요.


삼익프라자 상가 지하1층에는 중국요릿집이라거나 한식백반집 등 식당 몇 곳, 그리고 대형 슈퍼마켓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찾아간 곳은 대천분식이라는 곳.  그 바로 뒤의 식당도 비슷한 메뉴를 취급하는 곳입니다.


메뉴판 사진을 따로 찍지 못했지만, 계산서 사진으로 메뉴판을 대체. 가격대가 저렴합니다.
가장 비싼 메뉴인 치킨까스와 생선까스, 그리고 모듬까스 가격이 각 6천, 6천, 7천일 정도로 말이지요.
이 밖에 3명, 혹은 4명이 방문시 다양한 메뉴를 알차게 먹을 수 있는 세트메뉴도 세 가지가 판매중입니다.

원래는 모듬까스를 주문하려 했는데, 모듬까스의 생선과 치킨이 다 떨어져서 돈까스로 대체.


이 곳은 음식가격이 저렴한 대신 반찬 가져오는 거라던가 물, 국물 등의 서빙을 100% 셀프로 돌리고 있습니다.
물론 메인 음식이야 주방에서 나오면 가져다주긴 하지만, 그 이외의 나머지 것들은 전부 셀프서비스.

반찬 담아둔 통이 주방 안쪽이 아닌 홀에 - 것도 손님이 대놓고 보이는 곳에 떡하니 나와있어서
다른 건 몰라도 적어도 반찬 재활용은 안 하겠다... 라는 생각이 들던...
반찬 구성은 그때그때 약간씩 바뀌긴 합니다. 단무지, 양파절임 등을 제외한 나머지 반찬들이요.
반찬맛은 뭐... 그냥 일반적인 고시식당 백반에서 나오는 그런 반찬 정도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제육쌈밥을 주문시 '쌈밥' 이기 때문에, 고기를 싸먹을 수 있는 쌈채소 제공.
쌈채소래봤자 사실 상추 뿐이지만...


그리고 쌈장도 제공. 5000원짜리 정식이기 때문에 이런 것들은 아주 기본적인 정도로만 나오는 것 같습니다.


밥과 된장국.

밥은 처음에는 아주머니가 갖고 나오지만, 이후 리필은 바깥의 밥통을 알아서 이용하면 됩니다.
된장국은 반찬코너에 국자와 함께 국그릇이 잔뜩 쌓여있으니 직접 가서 원하는 만큼 가져오면 되고요.


제육쌈밥 정식에 나오는 제육볶음(5000원)

매콤하게 볶은 돼지고기 위에 참깨와 고추, 그리고 얇게 썬 마늘로 마무리하여 내놓은 한국적인 메뉴.
1인분이라고 하지만, 양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하나 시켜 둘이 나눠먹어도 괜찮을 정도의 넉넉함이 특징.
...이긴 하지만, 1인분 5000원짜리 밥이니 하나 시켜서 나눠먹는 것보단 인원수대로 시키는 게 좋겠지요(^^;;)


이렇게 구성되는 것이 총 5000원짜리 제육쌈밥 정식.

노량진 음식물가의 좋은 점을 보여주는 멋진 구성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회사 근처에서 이렇게 먹으면 좀 더 많은 돈을 줘야하는데, 역시 이 곳이니까 가능하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그리고 모듬까스의 재료가 다 떨어져서 대체했던 돈까스(5000원) 도 나왔습니다.

다른 반찬이라던가 밥은 따로 담아먹기 때문에, 접시 위에는 돈까스, 그리고 양배추 샐러드만 담겨 나옵니다.
총 세 덩어리의 돈까스가 튀겨져 나오는데, 대충 저기에 나오는 3덩어리 중 1.5덩어리(절바)의 양이
김밥천국에서 나오는 돈까스의 평균 크기라고 보시면 되지 않을까 싶군요.


따로 소스통을 주는데, 소스는 이렇게 돈까스 위에 뿌려먹든, 따로 담아서 찍어먹든 마음대로 하시면 됩니다.
소스야 뭐... 직접 만든 소스가 아닌 시판 돈까스 소스를 사용하는 것이겠지만,
그래도 5000원에 이 정도면...^^


아까 전의 제육쌈밥 정식에 돈까스까지 추가해서...
이렇게 다 합해서 딱 만원 - 이라는 걸 한 번 보이고 싶어서 카메라를 꺼내들었습니다.
사진 오른쪽 위에 보이는 빨간 통이 돈까스 소스통.

그냥 솔직한 감상을 말하면, 여기 완전 좋습니다.
진짜 이 가게 제육볶음 가격 싸고 맛있다고 알려준 분이 정말 고맙다고 느낄 정도로 맘에 듭니다.
뭣보다도 약간 외진 곳에 떨어져있어 이데아 푸드코트라던가 노량진역 근처의 노점들처럼
많은 인파에 치이지 않고 - 물론 여기도 식사시간대 가면 사람은 많지만 이데아 같은 수준으로 붐비는 것은 아니라
- 쾌적한 분위기에서 비교적 여유있게 TV보면서 천천히 식사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그 점이 저렴한 가격대비 잘 나오는 음식과 비슷한 수준으로 마음에 드는 것 같습니다.


아주 매운 건 아니지만, 매콤하면서도 살짝 단맛이 감돌게 볶아낸 돼지고기와 밥이 안 어울릴 수 없습니다.
국물, 그리고 야채가 많은 제육볶음이 아닌 순수하게 고기만 직화로 구운 양념구이 같은 느낌.
그냥 밥이랑 함께 먹는 것도 괜찮긴 하지만, 같이 나온 쌈 이용해서 적당히 양파 넣고 쌈을 싸먹는 게 제일 좋습니다.


그리고 돈까스는 고기가 아주 두껍진 않지만, 젓가락이나 포크로도 어렵지 않게 잘릴 정도로 부드러운 것이 특징.
바삭바삭하게 튀겨내고 기름도 잘 빠져서, 시판 소스 그냥 뿌려먹는 백반집 5000원짜리 돈까스인데
이 정도로 나오면 굉장히 멋진 것 아닌가 -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뭣보다 양도 아주 잘 나오는 편이고요.


아무래도 저가에 즐기는 식당이다보니... 절대로 고급스럽지는 않고,
음식의 간도 조금 센 편이면서 그만큼 조미료의 맛도 느낄 수 있는 그런 곳이긴 하지만...!
적어도 노량진 쪽에서 발견한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는 - 고시뷔페가 아닌 단품 음식을 판매하는 곳 기준에선
현재 제가 알고있는 범위 내에서는 이 곳이 가장 가격대 성능비로 발군인 곳이다 -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5천원에 밥 든든하게 드시고, 노량진에서 꿈을 키우는 많은 사람들이 공부도 열심히, 학원수강도 열심히,
그리고 리겜도 매우 열심히(...) 할 수 있는 성실한 사람이 되도록 합시다.
고시생활을 겪어본 적 없지만, 노량진에 거주하는 수많은 공부하는 사람들 모두가 꿈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 . . .


※ 삼익프라자 상가 지하 대천식당 찾아가는 길 : 지하철 9호선 노량진역 3번출구, 지도 참조.

// 2015. 7. 5


덧글

  • 페퍼 2015/07/05 13:08 #

    여기 식당이 있었군요. 그냥 상가인줄 알았는데.
    삼익프라자쪽 골목으로 쪼금더올라가면 고시부페 두군데가 있는데
    사람도 적당하고 맛도좋고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10년전쯤에 3000원씩했는데 지금도 있을려나 모르겟습니다
  • Ryunan 2015/07/05 13:12 #

    워낙 고시뷔페가 많아서 노량진은 찾아먹는 재미가 좋은 것 같습니다.
    지금은 한 4000원에서 4500원 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 ㅇㅇ 2015/07/05 13:25 # 삭제

    오호... 분식집치고는 돈까스가 예사롭지가 않군요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Ryunan 2015/07/13 23:13 #

    네, 가격대비로 상당히 좋은 돈까스가 나오는 집입니다 :)
  • shorty 2015/07/05 13:33 # 삭제

    여기 한번 가봐야겠다.
  • Ryunan 2015/07/13 23:13 #

    저랑 같이 가시죠.
  • 알렉세이 2015/07/05 17:10 #

    참 멋진 구성이군요.
  • Ryunan 2015/07/13 23:13 #

    네, 저 가격은 노량진이니까 가능한...
  • 냔냐 2015/07/05 17:10 # 삭제

    식당가 뒷편에 있는 바다마트에선 일반초밥 오천원, 연어초밥은 육천원에 팔고 있어요 대천분식 옆에 있는 돈까스집은 직접 만든 돈까스로 알고있구요 개인적으로는 일미돈까스보다 나은것 같은...
  • Ryunan 2015/07/13 23:14 #

    바다마트,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사실 이데아 쪽은 가격이 말도안되게 싸서 그렇지 퀄리티는 참 별로라고 생각해서요 :)
  • 눈누누 2015/07/05 22:19 # 삭제

    노량진 돈까스라면 허수아비를 추천드립니다.
    여러곳 먹어봤지만 허수아비는 넘사벽인거같아요
  • Ryunan 2015/07/13 23:14 #

    허수아비야 여러 번 가본 곳이지요. 그 곳의 돈까스는 사랑입니다 :)
  • 한우고기 2015/07/11 00:58 #

    오늘도 굉장한 곳을 알아갑니다. 서울에서 가고 싶은 집이 자꾸 늘어가니 걱정이네요 ^^..
  • Ryunan 2015/07/13 23:14 #

    넵, 언젠가 방문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3438253
53012
1871949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