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8.30. 피자몰 (서울 신천) / 12900원의 행복한 시간 + 빽다방의 옥수크림. by Ryunan

얼마 전 금요일 저녁, 지인분을 신천에서 만나 신천 피자몰을 한 번 다녀왔습니다.
피자몰은 이랜드에서 운영하는 피자 전문 레스토랑으로
애슐리 클래식과 동일한 가격은 12900원에 다양한 종류의 피자와 각종 사이드메뉴를 즐길 수 있는 곳이지요.
신천점은 비교적 최근에 생긴 신규매장으로 자세한 내용은 예전 방문후기를 참고해 주세요.

. . . . . .


밤에도 열대야에 시달렸던 굉장히 무더운 날에 갔었습니다. 와 진짜 이 날 어찌나 덥던지...

피자몰 역시 같은 계열사 레스토랑인 애슐리와 마찬가지로 계절이 바뀔때마다
각 계절별 시즌메뉴를 몇 가지 리뉴얼하여 내놓는데, 이번 여름의 테마는 '썸모어 써머 파티'
피자 메뉴 하나, 디저트 메뉴 둘, 샐러드 하나와 요리 메뉴 두 개를 합하여 여섯 개의 시즌 메뉴가 있다는군요.


이용 가격 및 안내에 대해서는 이 쪽을 참고.
이용시간은 입장 기준으로 100분이라고 하지만, 대기손님이 없으면 딱히 제한을 두진 않는 듯 합니다.


굉장히 이랜드스러운(...) 특유의 기묘한 감성이 느껴지는 샐러드 바 내부.
이런 분위기, 이런 서체, 그리고 이런 인테리어는 정말 이쪽 계열 레스토랑이 아니면 구경할 수 없는...


탄산음료는 별도로 주문해 마셔야 하기 때문에, 탄산 대신 비치된 가벼운 음료로 일단 시작해봤습니다.
같은 가격에 제공되는 피자헛 페스티벌 대비 유일한 약점이 탄산음료가 별도 주문이라는 것.


올리브와 콘샐러드를 듬뿍 올려낸 야채 샐러드.


크루통과 체다치즈, 다진 베이컨을 듬뿍 올려낸 머쉬룸 수프.


버섯 리조또라는 것이 있어 치즈 약간과 블랙올리브를 올려 가져와보았는데, 이거 상당히 취향.
크림소스에 살짝 볶아낸 리조또가 굉장히 고소하고 전혀 예상못했던 맛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요리를 먹는 내내 함께했던 수제 느낌의 파프리카와 당근이 함께 들어간 오이피클.


그리고 피자와 더운요리가 많이 들어가 있는 첫 번째 접시.


오징어 다리를 통째로 튀긴 통오징어다리튀김과 순살치킨, 그리고 뒤에 있는 건 수제 허니버터칩.


매장에서 직접 감자를 얇게 슬라이스하여 꿀과 버터를 넣고 튀겨낸 수제 감자칩인데,
바삭한 감자칩이라기보다는 얇게 썬 살짝 감자맛탕 같은 느낌이 더 강합니다.


그리고 이 쪽은 피자들. 피자는 부담없이 즐길 수 있게끔 작은 크기로 썰어져 제공됩니다.
뷔페식으로 피자 코너에 놓여져 있는 것을 자기가 직접 가져다먹으면 되는 방식.


이 네모난 피자는 불고기 피자였는데, 토핑이 많이 올라가있어 좋군요.


두 번째 접시도 피자와 사이드 메뉴 몇 가지로... 그런데 피자 중 유달리 눈에 띄는 게 하나 보입니다.
여러분은 저 접시에 보이는 세 가지 피자 중 조금 신경쓰인다 싶은 것이 어떤 걸로 보이십니까?


사이드메뉴에 떡볶이가 있길래 이것도 약간 가져와 보았습니다.
여기에도 이렇게 치즈를 올려놓은 내 자신을 보면, 최근 유행타고 있다가 한풀 꺾였지만 그래도 여전한...
모든 음식에 치즈를 있는대로 때려박는(...) 것에 대해 뭐라고 한 마디 쓴소리 같은 거 하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이건 아마도 안에 고구마 무스가 들어가있는 딥디쉬 류의 피자였던 걸로...


그리고 이게 바로 문제의 그 '가장 신경이 쓰였던 피자' 인데요,
겉에 둥글둥글한 것은 오븐에 구워낸 마시맬로, 그리고 치즈 안에는 무려 초콜릿잼이 발라져 있는 초콜릿 피자.

마시맬로 + 치즈 + 초콜릿잼.

.
.
.
.
.
.

먹으면서 정말 인간적인 죄책감이 끝없이 몰려오는 그런 맛이라고 해야 할까...
맛이 없어서 더 먹지 못하는 게 아니라, 몸에 엄청난 죄를 짓는 기분이 들어 한 조각 이상 못 먹겠더군요...


왼쪽은 여름 기간한정 시푸드 샐러드, 가운데는 고구마 샐러드, 그리고 오른쪽은 검은깨 소스의 누들.


스파게티류도 작은 접시에 살짝 담아와 봤습니다. 미트볼 대신 순살치킨으로, 그리고 올리브로 마무리.


세 번째 접시는 아까 전 마음에 들었던 버섯 리조또 조금과 함께 깔조네 피자가 있어 그것을 메인으로...


깔조네 피자 기름기가 그렇게 많지 않고 깔끔하게 구워내어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겠더군요.
치즈가 엄청 많거나 그러지 않은 것도 있고 빵이 바삭해서 꽤 새로운 느낌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이 쪽은 망고와 그레이프 후르츠 샐러드.
뷔페류에서 제공되는 냉동망고는 단맛도 많이 빠지고 맛이 별로지만, 여기 건 꽤 괜찮았습니다.
정말 단맛이 심하게 빠진 망고가 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아무런 맛도 느껴지지 않을 때도 있으니까요.


이 쪽은 토마토 소스에 볶은 소시지와 야채였는데, 짠맛이 너무 강해서 조금 실패.
소시지 자체는 괜찮았는데 이랜드 계열사 음식 특유의 밥반찬스러운 짠맛 때문에 밥이 생각났던 음식.
혹시라도 이 매장에서 맥주를 판매했더라면, 맥주 안주로 즐기기엔 딱 좋았을지도 모르겠네요.

. . . . . .


여기서부터는 디저트 코너. 세븐스프링스에서 화제가 되었던 화분케이크가 있어 집어와 보았습니다.
이 화분케이크의 컨셉도 '엄마, 쟤 흙퍼먹어' 같은 느낌의 초콜릿 케이크로, 석기시대 초콜릿과 꿈틀이 젤리,
그리고 민트 잎으로 마무리지어 진짜 잡초랑 자갈이 깔린 화분에서 지렁이가 기어나온 것 같은 분위기 연출.

그런데 맛은 너무 단맛이 강해서 이것도 많이 먹기는 좀 힘들겠더군요.
오늘 음식들 왜 이리 메인요리도 그렇고 디저트도 그렇고 간이 죄다 센 것 위주들이지...


각종 과일들을 넣은 후르츠 펀치. 이건 상대적으로 단맛이 덜하고 새콤한 맛이 강한 편.


그리고 마지막으로 얼음 한 컵만 갖다달라고 하여, 아이스커피를 만들어 마시는 걸로 잘 마무리... 해야 되었으나...

.
.
.
.
.
.

이야기하던 게 좀 길어지게 되어서, 2차로 신천에 최근 오픈한 빽다방을 가게 되었습니다.
원래 매장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최근 집밥 백선생 등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신규 점포가 급속도로 확산중.
신천의 경우 뿅뿅게임랜드 바로 맞은편에 있던 틈새라면이 없어지고 빽다방으로 바뀌어 영업중입니다.


용량이 일반 커피에 비해 월등하게 크고 가격은 훨씬 더 저렴하기 때문에 큰 인기몰이를 하는 중.
물론 용량이 커진만큼 안에 얼음도 많이 들어가서 실제 양이 얼마나 차이가 날 지는 모르지만,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에 2000원 - 일반 브랜드 대비 2/3 또는 반값 정도 수준이라 많은 사람들이 찾는 듯 합니다.


게다가 취급하는 메뉴들이 아메리카노 말고도 꽤 저렴하다는 것이 장점.
3500원을 넘는 메뉴가 없습니다. 복고풍의 원조냉커피라던가 옛 다방커피 같은 메뉴도 있고요.


빽다방을 많이 본 것은 아니지만, 지나가면서 봤던 빽다방 매장의 대부분 특징이 내부가 협소하다는 것,
그리고 카페라기보다는 거의 김밥천국 같은 분위기라, 안에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라기보다는
주로 테이크아웃을 유도하게끔 만드는 분위기가 느껴지는 인테리어가 좀 특이하다고 생각하긴 했습니다.
실제 내부가 좁은것도 있지만, 얼음 가는 소리가 수시로 나서 대화 나누기 썩 편하고 안락한 환경은 아니더군요.


카페모카 아이스(3000원)
아메리카노 말고 다른 아이스커피도 이렇게 큰 컵에 담아줍니다.


그리고 저는 옥수크림(2500원)이라는 아이스크림이 꽤 맛있다 이야기를 들어 이 쪽으로 선택.


바닐라 아이스크림 안에 콘플레이크, 그리고 옥수수 콘샐러드를 넣어 섞어먹거나 비벼먹거나 하는 오리지널 메뉴.
콘플레이크를 섞어먹는 거야 파르페라던가 빙수 등에서도 자주 쓰는거라 뭐 새삼 신기하진 않은데
옥수수 콘샐러드를 아이스크림과 섞어먹는다는 발상이 상당히 특이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무슨 맛일까 했는데, 이거 맛이 꽤 독특하면서도 또 정감가는 맛이네요.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단맛과 함께 옥수수 콘샐러드의 살짝 짭조름한 특유의 맛이 섞여서 그런지
그 수박에 살짝 소금을 치면 더 달콤해진다는 것처럼, 이것도 바닐라 쪽에 단맛이 더 잘 느껴지는 것도 있고
단맛 속에 숨어있는 콘샐러드의 짠맛이 잘 조화되어 굉장히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다만 막 고급스런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라기보다는 뭔가 불량식품 같은 느낌의 그런 쌈마이한 느낌의 맛이었어요.


생긴지는 거의 10년 가까이 되어가는데 한동안 소극적으로 적은 수의 매장을 운영하다
최근 방송 인기에 힘입어 컨셉을 확실하게 잡아낸 뒤
공격적으로 매장 확장을 하는 백종원의 카페 브랜드 '빽다방'

회사 근처에도 신규 매장이 생겼던데, 어떤식으로 이 브랜드가 확장되고 경쟁하게 될지 궁금하긴 하네요.
다만 우리나라 모든 프랜차이즈가 다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문제라고 봐도 되는데,
개인인 운영하는 카페의 영역까지 그 세력이 침범하지 않아줬으면 하는 생각도 있고 뭐...그렇습니다...^^;;

. . . . . .


※ 신천 피자몰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신천역 4번출구에서 종합운동장 방향 쭉 직진, 스타벅스 건물 4층.

// 2015. 8. 30


핑백

덧글

  • 알렉세이 2015/08/30 12:50 #

    오오 다진 치즈를 올릴 수 있다니.
  • Ryunan 2015/09/06 13:02 #

    애슐리에서도 저렇게 즐길 수 있지요.
  • Tabipero 2015/08/30 13:59 #

    빽다방이 송파구만 해도 예전에는 장미아파트상가에 하나 있었는데 이제는 송파역에 이어 신천에도 생겨서 반갑더군요.
    커피하곤 별 상관없지만 카드결제시 마그네틱이 아니라 IC칩으로 결제하는지라 그게 좀 신기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좀체 본 적이 없어서...
  • Ryunan 2015/09/06 13:02 #

    네, 그래서 저도 결제할 때 조금 생소했던... 저런 방식으로 카드를 긁는구나 해서...
  • 애교J 2015/08/30 14:34 #

    홍대 피자몰도 비슷할 거 같은데요,
    가성비와 적당한 맛을 함께 따지는 저로선
    글쎄요...... 분명 피자 도우도 직접 반죽하고 바로 구워 나오는데 왜 이렇게 맛이 없죠...
    샐러드도 다운그레이드고ㅠㅠ 함께 간 일행도 모두 으아 지뢰다 괴식이다 이랬...;;
  • Ryunan 2015/09/06 13:03 #

    지점마다 약간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신천점은 괜찮았는데...
    그러고보니 홍대의 경우 그 위의 자연별곡도 지인 중 한 분이 지뢰였다고 불만족했던 적이 있는데,
    그 매장 자체의 문제인가 싶기도 합니다.
  • ㅇㅇ 2015/08/30 22:23 # 삭제

    빽다방 맛없어요..특히 청포도쥬스
  • Ryunan 2015/09/06 13:03 #

    그냥 싼 맛에 즐기는 거지요 ㅎㅎ
  • anchor 2015/09/04 09:50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9월 4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9월 4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5/09/06 13:03 #

    감사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110224
60555
1802919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