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5.9.10. 그냥 중국집 (하남시 신장동) / 오징어 한 마리가 통째로 짬뽕과 해산물 가득한 짜장. by Ryunan

집 근처에 꽤 괜찮은 중화요리 전문점이 있어 가끔 가족들과 함께 외식할 때 가는 곳이 있습니다.
올림픽대로가 시작하는 지점인 상당히 외진 곳에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대중교통으로 접근을 아주 못 하는
그런 위치까지는 아닌 -  주로 외지인보다는 동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중화요리 전문점입니다.

참고로 그 중화요리 전문점 가게 이름은...

.
.
.
.
.
.


'중국집'


. . . . . .

상호명 '중국집' 맞습니다...

XX반점이라던가 XX관이 아니라 정식 가게 이름이 '그냥 중국집'
개업한 지 약 2년 정도 되었고 동네 주민들이 꽤 많이 찾는 - 짬뽕을 메인으로 하는 중화요리 전문점입니다.


가게 입구에 붙어있는 메뉴판.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이라기엔 메뉴 구성이 다소 단촐한 편.
요리메뉴도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요리메뉴는 주로 탕수육이나 군만두가 메인, 식사를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식사메뉴 중에서도 가게를 대표하는 주력 메뉴는 해물왕짬뽕. 오픈 땐 7천원이었는데 지금은 8천원.


건물 한 채를 전부 가게로 쓰고 있어 층별로 테이블이 나뉘어져 있는데
층에 따라 좌식, 입식 테이블이 서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저희는 의자가 있는 테이블로 이동.

'항상 내 가족 내 친구가 먹는다는 생각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라는 현수막이 조금 인상적이군요.


테이블 위의 탁상용 메뉴판. 모든 식사메뉴의 곱배기는 1천원 추가, 밥 변경도 1천원 추가.
공기밥을 별도로 판매하고 있으며, 그 외에 음료가 1천원밖에 하지 않는 건 상당히 마음에 드는 부분.
요새 시내 나가면 음료 하나에 2000원이 기본이고 그 이상 하는 곳도 많은데, 동네니까...ㅎㅎ


그리고 반대쪽은 요리부. 배달 중화요릿집처럼 요리 종류가 아주 많은 편은 아닙니다.
거의 대부분의 손님들이 식사와 함께 탕수육을 시키기 때문에, 탕수육이 요리부의 메인 메뉴.


왼쪽은 초장, 그리고 오른쪽은 춘장. 초장이 나오는 이유는 해물짬뽕의 해물 때문이 아닐까 추정.


김치는 그냥 평범한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나오는 김치 맛입니다.
제 입맛에는 다소 안 맞았던 맛.

김치를 좋아하긴 하지만, 김치 취향을 좀 많이 가리는 편이라
비단 이 곳 말도고 그동안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나오는 김치가 입맛에 맞았던 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첫 반찬은 직접 가져다주는데, 첫 반찬 이후의 리필은 반찬 코너에서 직접 가져오는 셀프 시스템.
요즘은 홍콩반점을 중심으로 이런 식의 반찬 리필 시스템을 도입하는 가게들이 많은데, 개인적으론 환영.


메인 식사가 나오기 전에 먼저 나온 찹쌀탕수육. 아마 중 사이즈(17000원) 이었을 겁니다.
배달 중화요리 전문점 탕수육에 비해 희게 튀겨져나온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
양이 얼마 없어보이는데, 실제로는 3~4명이 식사와 함께 먹기에 적당한 수준의 양이 제공됩니다.


탕수육 소스는 이렇게 따로 그릇에 담겨져 나옵니다. 케첩맛이 강한 소스는 아닌데 상당히 진한 편.


누군가 저에게 탕수육을 부먹을 좋아하냐, 찍먹을 좋아하냐 라고 물어보시면 저는 둘 다라고 답할 수 있습니다.
부먹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 소스를 부으면 그 맛을 즐기고, 찍어먹는 사람이 있으면 그걸 즐기고...

중화요리를 먹을 때 저는 제 앞의 단무지와 양파에 식초만 붓지 않으면(^^;;) 뭘 하든 크게 신경을 안 씁니다.


메인 식사 도착. 같이 간 일행(가족 아닙니다)이 주문한 가게 대표메뉴 해물왕짬뽕 (8000원) 입니다.


최근...이라고 하기엔 꽤 되었지만,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홍합 및 해산물을 잔뜩 올린 스타일의 짬뽕.
수많은 홍합 사이에 꽃게 반 마리, 그리고 오징어 한 마리가 통째로 올라간 것이 특징인 푸짐한 양.
그나마도 처음 오픈 때에 비해 지금 나오는 짬뽕의 해산물 양이 약간은 줄어들은 게 이 정도로 나옵니다.

맛은 그렇게 맵지 않은 전형적인 개운한 해물짬뽕의 맛이라고 보시면 될 듯.
사실 이 짬뽕은 외형이 매우 화려하지, 맛은 그냥 수수한 편이라 시각적으로 즐기는 재미가 더 좋습니다.


저는 짬뽕은 예전에 먹어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짬뽕 대신 해물왕짜장(6000원)을 선택.
간짜장 스타일로 면이 따로 나오는데, 면에 클로렐라를 넣고 반죽해서 면 색이 녹색으로 나온 것이 특징.


해물이 들어간 짜장은 따로 그릇에 담겨나옵니다. 건더기가 꽤 큼직하게 썰어져 들어가있는 모습.


푸짐한 양의 건더기를 면 위에 부은 뒤 잘 비벼먹으면 됩니다.
짜장의 양이 면에 비해 상당히 많은 편이라 짜장을 반 정도만 넣고 비벼도 비비는 데 문제가 없습니다.
양이 많은 대식가라면 반 정도는 면에 넣고, 공기밥을 시켜 나머지 반의 짜장에 비벼먹어도 괜찮을 것 같군요.


짬뽕 안에 들어간 해산물로는 오징어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돼지고기도 꽤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다른 해산물도 좀 더 들어갔던 걸로 기억하는데, 어떤 게 들어갔는지 지금은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가게가 짬뽕 전문이라고는 하지만, 저는 이 짬뽕보다 해물왕짜장 쪽이 입맛에 더 잘 맞더군요.
적당히 배달용 중화요리 짜장면의 달짝지근한 맛도 느껴지고 구수한 짜장의 풍미도 좋고, 여튼 맛있습니다.


건더기가 꽤 많이 남는 편인데, 역시 남은 건더기는 공기밥 추가해서 비벼먹기에 딱 좋을 것 같군요.
면도 양이 많아서 왠만한 성인남성이라도 한 그릇 먹으면 거의 배가 찰 거라 생각하지만요. 잘 먹었습니다.


카운터 옆에 자판기가 있는데, 믹스커피가 아닌 블랙커피를 뽑아마실 수 있는 찾아보기 힘든 귀한 자판기.


'그냥 중국집' 은 앞으로도 100년을 이어갈 수 있는 곳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합니다.
이제 약 2년 정도 되었으니, 이 가게가 100년을 이어가는 곳이 되려면 앞으로 98년은 더 있어야겠군요(...)
현재처럼 운영하는 스타일이나 맛을 앞으로 계속 유지해준다면 오래 갈 것 같긴 합니다.


시 외곽에 있는 하남시의 중화요리 전문점 '그냥 중국집'
본래 이 지역은 미사리 라이브 카페촌이라고 하여 7080 통기타 가수가 나오는 라이브카페가 많이 몰려있는 지역이었는데,
그 라이브카페가 쇠퇴하고 조금씩 일반 식당들이 많아지면서 그 붐을 타 같이 문을 연 중화요리 가게.
앞으로도 계속 자리를 지키면서 가끔 짜장면이나 짬뽕 땡길 때 편하게 먹으러 갔다올 수 있는 동네 가게로 남았으면...


중국집 주차장에서 바라본 일몰 풍경이 참 좋네요. 역시 외식은 동네에서 하는 게 마음이 편합니다.

. . . . . .


※ 그냥 중국집 찾아가는 길 : 올림픽대로 팔당대교 방면으로 쭉 직진, 덕풍천과 유니온스퀘어 진입 직전 우회전.

// 2015. 9. 10


핑백

덧글

  • 탐미주의 2015/09/11 00:22 #

    가게 이름이 중국집이란 것만으로도 찾아가보고 싶어지는 곳이군요(...)
  • Ryunan 2015/09/15 21:15 #

    네, '그냥 중국집' 이라니 이 얼마나 기억하기 쉬운 이름입니까...
  • 알렉세이 2015/09/11 13:37 #

    저는 오징어 한 마리 올라간 것 보다 양파를 적당한 크기로 썰지 않고 1/4 크기로 썰어넣은 쪽에 눈길이 가는군요 :)
  • Ryunan 2015/09/15 21:15 #

    아 그렇네요... 저야 뭐 양파를 워낙에 좋아하니...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026387
42866
1552843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