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6.2.18. 스시, 롤 & 샐러드바 쿠우쿠우 (천호점) / 17,900원의 정찬, 초밥의 간이 좀 약했으면... by Ryunan

모 동생의 생일이어서 설 연휴 마지막 날에 모여 점심식사를 하러 쿠우쿠우 천호점을 갔습니다.
그리고 이 날 식사를 한 것을 마지막으로, 저는 몸살감기가 제대로 걸려 지금도 완쾌되지 않고 골골대는 중이지요...
그나마 지금은 열은 다 내리고 기침만 좀 하는 정도로 마무리되긴 했지만, 여튼 이렇게 독하게 앓은 건 처음.

. . . . . .


쿠우쿠우는 한때 유행했던 1만원대 중저가형 초밥 뷔페로, 많은 매장들이 생겨나고 망해나가고 했지만
그 와중에서도 꾸준히 매장을 지키며 지금도 여러 체인을 두고 있는 초밥 전문점입니다.
초밥 뿐만 아니라 다양한 요리를 갖춘 샐러드 바도 동시에 운영하고 있어, 초밥에 집중한 애슐리 같은 컨셉의 레스토랑.
가격은 천호점 기준 평일저녁 및 주말 요금이 17,900원인데 지역에 따라 가격 차가 조금 있다고 하네요.


매장 내부의 초밥과 캘리포니아 롤 코너. 요리사들이 열심히 초밥을 쥐어 쟁반 위에 올리고 있습니다.


초밥 코너 못지않게 일반 요리 코너 및 샐러드, 디저트 코너도 있습니다. 연휴 마지막이라 손님이 많네요.

. . . . . .


음...!! 컨디션이 이 때까지는 그래도 좋았으니까...

원래 레스토랑에서 음식 이렇게 담아와 먹는 거 안 좋습니다.
제 입으로 말하기 참 설득력 없고 또 그렇지만 음식 먹을 때 절대 이렇게 따라하진 마십시오...^^;;
음식은 조금씩 자주, 그리고 자기가 먹을 수 있는 만큼 가져다 먹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다 먹긴 했지만...;;


식사의 시작을 알리는 국물은 게살 수프로 시작. 녹말이 좀 적어 걸쭉한 맛은 덜하더군요.


우동 코너에 있는 맑은 장국. 우동 면은 빼고 국물과 쪽파만 담아서...


드레싱을 뿌리지 않은 생 야채들 위에 어니언링 두 조각을 얹어 보았습니다.
언제부턴가 이런 곳에서 먹는 생야채는 드레싱을 치지 않고 그냥 먹게 되더군요.


초밥, 그리고 캘리포니아 롤이 같이 공존하고 있는 초밥 접시.
초밥과 롤 종류가 워낙 많이 구비되어 있어 접시에 담겨져 있는 건 약 2/3정도만 담아온 것입니다. 것도 한 조각씩만.

초밥이 종류가 다양한 것은 좋은데, 사진에서 봐도 느낄 수 있듯이 대부분의 초밥에 소스가 뿌려져 있고
또 간이 강하게 된 편이라 짠 맛이 강합니다. 뷔페음식류가 대개 간이 센 편이라곤 하지만, 그걸 감안해도 강한 느낌.
캘리포니아 롤이야 원래 소스가 많이 들어가니 그렇다 쳐도 일반 초밥에 소스를 뿌리는 건 좀 자제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쪽은 튀김류 혹은 육류 요리. 공장제 튀김 메뉴도 있지만, 직접 만든 갈비찜, 동파육 같은 메뉴도 있습니다.
튀김류 메뉴가 꽤 다양하게 갖추어져 있기 때문에 매장 내에서 맥주를 파는 지 모르겠지만, 맥주안주감이 많네요.


앞의 접시를 정리하고 담아온 세 번째(?) 접시는 안 먹어본 것들 위주로.
피자라고 말하기엔 약간 애매한 피자...비스무리한 조각 둘과 초밥 몇 개, 그리고 간장새우와 육회, 소시지 등.


회덮밥이 맛뵈기용으로 랩에 싸여있어 가져와보아습니다. 당근 간 것처럼 보이는 것은 알밥. 맛은 회덮밥 맛.


쿠우쿠우의 장점이 있다면, 비록 대부분의 베이커리들이 직접 만드는 게 아닌 공장제를 떼어다 쓴다는 것이지만,
그래도 케이크과 쿠키 등의 베이커리류가 상당히 다양하게 잘 갖추어져 있다는 것입니다.
저것 말고도 무스케이크류 약 3종 정도가 더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크게 끌리지 않아 과자 위주로만...


와플은 따로 굽는 코너가 있는데, 직접 구운 뒤 생크림과 사과잼을 발라올 수 있습니다.
저는 크림과 잼을 바르지 않은 그냥 구운 와플 위에 즉석팥빙수 코너의 팥과 미숫가루, 떡을 올려서 마무리.
빵 사이에 바른 건 아니지만, 빵에 단팥을 올려먹는 나고야식의 분위기를 조금은 내 봤습니다...^^;;
벨기에식 와플은 아니지만, 이런 와플도 달콤한 잼이나 생크림 없이 그냥 먹는것도 괜찮네요.


케이크, 쿠키류와 함께 하는 음료로 선택한 커피는 아주 진하게 한 잔.


진하고 달콤한 디저트류를 즐긴 후 입 안을 깔끔하게 씻어내기 위해 과일류와 아이스크림도 하나.
사과는 상온에 오래 있어 갈변이 좀 많았지만, 그래도 꽤 달콤했고 아이스홍시가 있는 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이스크림은 요거트 아이스크림이 아닌 순수한 바닐라 아이스크림이더군요. 요거트 쪽이 좀 더 좋았지만...


그리고 마지막으로 현미녹차(동서 제품) 티백을 하나 타서 차를 마시면서 입 안을 깔끔하게 마무리, 식사 끝.
생일 모임으로 만나 설 연휴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식사로 즐겁게 잘 먹고 마셨던 것 같습니다.

. . . . . .


도트 모양의 초밥 아이콘이 귀여운 쿠우쿠우의 간판.

꽤 오래 전부터 '초밥'을 테마로 운영하고 있고 지금은 샐러드바로도 영역을 크게 확대한 '쿠우쿠우'
비록 시판 제품을 사다 쓰는 비율이 높다곤 해도 가격에 비해 꽤 다양한 음식을 갖추어놓아 선택의 폭이 매우 넓고
생야채가 갖춰져 있는 샐러드 코너, 다양한 베이커리의 디저트 코너 등 구색을 알차게 잘 꾸며놓아 마음에 들었습니다.
초밥과 캘리포니아 롤을 선택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매우 넓었다는 것도 장점이라 볼 수 있고요.

다만, 매장마다 차이가 있을 지 모르지만 으레 뷔페 음식이 가지는 문제점이기도 한 음식의 간 문제...
캘리포니아 롤도 그렇지만 초밥에도 소스가 너무 많이 들어가 음식 간이 짰으며, 개중에는 간이 너무 세서
재료 맛보다 거의 소스 맛으로 먹는듯한 초밥들이 많아 꽤 아쉬웠습니다. 개선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막 이런 곳에서 단품 메뉴로 판매하는 고급 초밥의 퀄리티를 기대할 순 없어도 그래도...^^;;

. . . . . .


※ 천호 쿠우쿠우 찾아가는 길 : 지하철 5,8호선 천호역 5번출구 하차, 천호로데오거리에서 좌회전, 카페베네 건물 2층.

// 2016. 2. 18


덧글

  • KAZAMA 2016/02/18 21:51 #

    가끔 싸게 먹으러 갈때 갑니다 ㅎㅎ
  • Ryunan 2016/02/22 22:45 #

    네, 쌈마이하지만 그래도 이것저것 많아서 좋은 느낌.
  • Fairytale 2016/02/19 03:52 #

    이랜드에서 운영하는 수사 가보셨나용?
    포스팅 하신적 없는걸로 알고있는데..ㅎㅎ
    거기는 초밥, 롤 종류가 그렇게 많지는 않은데 전체적으로 간이 세거나 하진 않아서 나름대로 산뜻한 느낌이였습니다
  • Ryunan 2016/02/22 22:46 #

    수사 예전에 한 번 신천점을 다녀온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엔 오픈 초기라 좀 체계가 안 잡혀있는 모습이 많아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많았던 방문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ㅡㅜ
  • erw 2016/02/19 15:00 # 삭제

    도트모양 초밥디자인 귀엽네요 ㅎㅎ
    근처에 쿠우쿠우가 있어서 가보고 싶은데 못갔네요 ㅎㅎ
  • Ryunan 2016/02/22 22:46 #

    저는 이번이 첫 방문이었습니다 :)
  • ㅇㅇ 2016/02/20 02:30 # 삭제

    여기 가격대비 종류를 잘 갖추고있다는건 맞는데...맛없다는게 함정....그래서 저는 가지않습니다. 그냥 돈 더주고 맛있는거 먹고말지
  • Ryunan 2016/02/22 22:46 #

    충분히 공감하고 있습니다. 그냥 음식이 다양해서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다는 것에 의의를...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659128
48399
1845884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