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6.5.10. 다돈참숯화로구이 (안암오거리) / 가성비 좋은 석쇠불고기와 맛있는 묵사발. 반찬, 공기밥 셀프는 덤. by Ryunan

휴일 때 다녀온 여행기 사진은 조금 천천히 올리고, 일단은 밀린 사진들을 먼저 좀 기록하려 합니다.
몇주 전 주말에 정말 오래간만에 안암에 갔는데 거기서 먹고 온 저녁 이야기입니다.
예전에 게임센터가 있을 땐 안암에 아는 사람들도 있어 자주 갔었는데, 없어진 이후 잘 안 가게 되고 있었던...

. . . . . .


상당히 오래간만에 만나게 된 동생이 있었는데, 이 동생 안내를 받아 가게 된 곳은
안암오거리에서 신설동역 방향으로 걸어가는 길목에 있는 '다돈참숯화로구이' 라는 가게입니다.
가게 위치는 본 포스팅 하단에 따로 첨부할 예정이니 혹시나 관심있으신 분은 끝까지 읽어보시고 참고해주세요.


가게 입구에 붙어있는 메뉴판. 모든 메뉴는 아니고 일부 대표메뉴만 붙여놓은 것 같았습니다.
점심시간에 판매하는 점심 전용메뉴가 있는데, 대학생이라기보다는 일반손님들 상대 장사하는 가게같은 느낌.


저녁시간대 방문했는데, 그리 많지는 않은 적당한 손님이 안에 있더군요.
ㄱ자형 공간으로 저 안쪽에도 테이블이 몇 개 더 있는듯. 깔끔한 고기 파는 식당이라기보단 물건도 약간 어지럽게 널린
좀 뭐랄까... 평범한 동네에 하나쯤은 있을 법한 고기랑 식사류랑 이것저것 한번에 취급하는 가게 이미지입니다.


점심시간에 '석쇠정식' 이라고 파는 메뉴가 가성비가 좋아고 하는데, 이건 점심시간 한정 메뉴고
저녁에는 '저녁 석쇠 불고기' 라고 저녁시간대에만 따로 판매하는 메뉴가 있습니다.
고기는 900g 에 22000원. 그리고 공기밥은 별도 주문인데 대략 3인분~4인분 정도의 양이라 보면 되지않을까 싶군요.

네 명이서 방문했는데 저녁 석쇠 불고기 하나에 공기밥 네 개, 그리고 별도 메뉴로 묵사발을 하나 추가했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니 빠른 속도로 반찬들이 깔리는데, 꼭 필요한 찬들만 아주 기본적으로 깔리는 것과 달리
나름 동네 고깃집답게 가게에서 직접 만든 백반용 반찬 같은 것들도 꽤 잘 깔리는 편입니다. 일단 상추부터...


열무가 들어간 김치.


달달하게 볶아진 멸치볶음.


달달한 연근조림.


오이무침.


무슨 젓갈이었던 것 같은데, 사진으로 보니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역시 식당 백반메뉴에서 빠지지 않는 반찬인 살짝 매콤하게 볶은 어묵볶음.
반찬들이 구색맞추기용이라기보단 나름 점심장사도 하고 있는 곳이라 꽤 신경써서 만든 느낌이 드는군요.


양은냄비에 고춧가루, 그리고 특이하게도 설탕을 같이 뿌린 파절이가 나왔습니다.


고깃집에서 빠지지 않는 쌈장과 슬라이스한 마늘.


묵사발을 별도로 주문했는데, 별도 주문한 것과 별개로 작은 공기에 인당 하나씩 묵사발이 기본 제공되더군요.
허나 양은 그냥 맛보기 정도로 적은 편이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드시고 싶을 땐 추가하는 게 좋을 겁니다.


첫 공기밥은 제대로 서빙되고, 이후 밥이 더 필요할 땐 주방에서 직접 추가하면 됩니다. 반찬도 셀프 서비스.


네 명이서 방문하니 찌개도 하나가 아닌 두 개를 내어 주더군요. 2인당 하나씩 찌개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 3인 방문시 찌개가 어떻게 나올까...? 하는 궁금증이 약간 들었는데,
아마 지금 나온 것보다 좀 더 큰 뚝배기 써서 하나로 내어 주지 않을까 싶군요.


석쇠불고기 (900g - 20000원) 등장.

돌판 위에 미리 다 구워져서 나오기 때문에 나오자마자 채썬 파와 잘 섞어서 먹으면 됩니다.
채썬 파가 듬뿍 얹어져 나오는데, 요새 유행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전문점이 몇 있는 파불고기 스타일입니다.


국물이 자작한 일반적인 가정에서 해 먹는 불고기가 아닌 국물 없이 석쇠에 구워낸 직화 불고기 스타일.
양이 900g이라고는 하는데, 그냥 심리적인 느낌일까... 생각보다 그렇게 많다는 생각이 들진 않았습니다.


파와 잘 섞어서 조금 먹은 상태에서 한 컷. 파를 바닥에 살짝 깔아주면 돌판 열기로 파가 숨이 죽기 때문에
좀 더 편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고 있는 파와 잘 섞인 고기를 보고 있으니 마음이 꽤 즐겁군요.


따로 주문한 묵사발(묵밥-5000원) 도착.

냉면대접만한 큰 대접에 가득 담겨 나왔습니다. 각자 담아먹을 수 있도록 국자도 제공.


살얼음이 언 국물 안에 묵과 잘게 썬 김과 김치를 올린 뒤 그 위에 참기름과 깨를 뿌려 고소하게 마무리.


꽤 새콤새콤한 맛. 어느 정도 사진을 보면 예상할 수 있는 맛이라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묵밥이라는 것을 많이 먹어본 적이 없어서, 어떤 게 표준적인 맛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새콤하게 톡 쏘는 듯한 -
조금은 인공적으로 자극적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입맛 없을 때 먹으면 입맛이 돌아올 것 같은 느낌입니다.
양도 꽤 되는 편이니 식사 대용으로 시켜서 먹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반찬들이 이것저것 많이 깔리다보니 금방 한상 가득 음식으로 차더군요.
반찬을 비롯해서 이것저것 집어먹을 게 많이 깔리는 음식점을 좋아하신다면 여기를 꽤 마음에 들어하실 듯.
다만 버려지는 게 많고 셀프로 가져다먹을 수 있으니 반찬은 그리 많지 않게 조금씩 깔아줘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양념장 대신 반찬으로 나온 젓갈을 싸서 먹어봤는데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채썬 파와 함께 버무린 직화불고기는 간이 그렇게 센 편이 아니라 파절이나 젓갈 등과 같이 즐기면 좋습니다.
살짝 달짝지근한 간이 있기 때문에 그냥 담백하게 즐기고 싶은 분은 파와 함께 단독으로 먹는 것도 좋을 것 같고요.


잘 먹었습니다. 꽤 만족스럽게 한 상 잘 먹은 것 같습니다.

. . . . . .


가게 밖에 뜨겁게 달궈진 숯불 통이 몇 개 있더군요.
구워먹는 고기 손님 받을 땐 이 숯불이 나갈 듯.

고려대학교에서 약간 떨어진 안암오거리에서 신설동 가는 방향 쪽이라 대학가 분위기에서 살짝 벗어나있기도 하고
제가 먹은 석쇠불고기가 아닌 그냥 구워먹는 고기들도 가격대가 그리 나쁘진 않았던 것 같아
이 근처에서 고기 먹고 싶을 때 이 가게로 찾아가면 꽤 본격적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성비가 좀 더 좋을 수 있는 점심의 석쇠불고기가 어떤 식으로 나올지 조금 궁금하긴 하군요.

. . . . . .


근처의 라떼킹에서 디저트로 음료 한 잔.


솔티 라떼라는 소금이 살짝 들어간 라떼라고 하는데,
소금의 짠맛을 이용하여 라떼의 단맛이라든가 고소한 맛을 좀 더 높이는 원리인 것 같습니다.

. . . . . .


※ 다돈참숯화로구이 찾아가는 길 : 안암오거리 교차로에서 신설동역 방향으로 약간 이동하면 오른편에 위치.

// 2016. 5. 10


덧글

  • Shorty 2016/05/10 11:02 # 삭제

    확실히 숯불은 맛있어 뭐가 되었든.
    그나저나 양이 많이 적나?
  • Ryunan 2016/05/10 23:10 #

    900g은 확실히 아니었던 것 같아요. 반찬이 잘 나와서 크게 불만은 없었지만.
  • anchor 2016/05/12 13:48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1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1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6/05/15 17:52 #

    감사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344659
17259
1408794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