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6.7.17. 순대만드는 집 옛날순대국 + 페니커피 로스터스 (사당) / 치즈 듬뿍 닭도리탕과 엄청 진한 케이크를 파는 플라워카페. by Ryunan

평일 저녁 퇴근하고 사당에 닭도리탕으로 음주(?)를 가볍게 할 일이 있어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다음날 출근이 있어 평일에 가는 건 좀 힘들기는 한데, 괜찮다고 적극 추천을 해 준 근처 지인이 있어서...

. . . . . .


사당역에서 이수역 방향으로 걸어가는 길에 있는 '순대만드는집' 이라는 곳이 오늘 방문한 곳인데,
(지도는 포스팅 하단에 첨부) 겉보기에는 그냥 동네에 어딜가나 하나 있을법한 평범한 분위기의 식당임에도 불구
이 동네에서는 꽤 유명한 곳이고 사진에서 본 것처럼 안에 들어가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도 있더군요.


내부 분위기도 체인도 아닌 그냥 개인이 운영하는 평범한 식당인데 연예인 사인도 있고...
분위기가 다소 어수선한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걸 보면 뭔가 이유는 있을 듯.


일단 안으로 들어와서 메뉴판 한 컷. 왼쪽에 살짝 가려져있긴 한데, 닭도리탕도 판매를 합니다.
오히려 같이 온 사람 말로는 이 곳은 순대국도 맛있지만 여럿이 왔을 때 닭도리탕 먹는 것이 좋다고...
그리고 이 날은 순대국을 먹으러 온 게 아니라
본 목적이 닭도리탕이었기에, 닭도리탕 중 사이즈(3인기준 25000원) 하나 주문.


반찬으로 나온 김치는 거의 겉절이 수준.


깍두기는 김치보다는 살짝 익어서 나오더군요. 김치라든가 깍두기는 맛 그럭저럭 괜찮은 편.


고추(청양고추였음...ㅡㅡ), 그리고 양파, 쌈장.
고추는 청양고추가 그냥 먹기는 좀 많이 맵고 가위로 숭덩숭덩 잘라서 탕에 넣어먹으면 괜찮을 듯.


맥주가 한 종류밖에 없다고 해서...ㅡㅡ
불가피하게 평소 일부러 찾진 않지만 폭탄주 조합으로 선택.


음... 폭탄주는 회사에서 회식하는 거 아니면 개인적으로 일부러 찾아먹지는 않는데,
이 맥주 같은 건 그냥 마시는 것보다 폭탄주로 조합해서 마시는 게 맛이 그나마 나으므로 이렇게 갑니다.


치즈 닭도리탕(중 사이즈 25000원) 도착.
3인 기준으로 중 사이즈 먹으면 딱 괜찮다고 보시면 될 듯. 기본적으로 어느정도 조리되어 나옵니다.


위에 얹어져 있는 게 치즈인 듯. 꽤 많은 양의 모짜렐라 치즈가 올라가 있습니다.
그 밑에 깔려있는 닭도리탕의 양념은 사진으로만 봐도 알겠지만, 굉장히 붉은 기운이 강해서 맛이 꽤 자극적일 듯.
본래 치즈 넣는 걸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맛있다고 적극 추천을 받았으니 기대해봅니다.


빠글빠글 끓기 시작하면서 위에 듬뿍 얹어져 있는 치즈가 국물 안으로 서서히 녹아들고 있는 모습.
국물이 저번에 먹었던 건대의 닭도리탕과 달리 좀 걸쭉하면서도 전골 같은 느낌으로 끓고 있습니다.


위에서 살짝 녹아들고 있는 모습이 치즈 같기도 하고 순두부 같기도 하고... 맛있게 잘 녹아드는군요.
치즈 아래에 있는 닭도리탕의 건더기는 닭과 함께 각종 야채와 버섯, 그리고 큼직한 쌀떡도 들어가 있습니다.


사진으로는 냄비가 넓기만 하고 별로 깊어보이진 않는데, 실제로 냄비가 꽤 깊은 편이라 양이 많습니다.
처음에는 3명이서 중 사이즈로 괜찮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대 사이즈라면 엄청 힘들었을 것 같아요.


국자 이용해서 적당히 닭이랑 떡, 국물이 섞이게 해서 앞접시에 조금.
치즈는 거의 다 뜨거운 국물에 녹아들어서 살짝 흔적만 남아있거나 혹은 국물에 녹아 안 보이거나 합니다.


예상했던 대로 양념이 상당히 센 편입니다. 달짝지근한 맛이 좀 있는 편이고 걸쭉한 국물이 고기 안에 스며들어
좀 맵고 상당히 강하게 느껴지는 간이 특징. 양념의 센 맛 때문에 살짝 가려져서 잘 느껴지진 않지만
치즈의 풍미도 어느정도 느낄 수 있는 편이라 그야말로
'치즈 들어간 강한 자극의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맞춤형 닭도리탕이라고 봐도 될 것 같더군요.
나쁜 의미가 아닌, 음... 솔직히 말해서 자극성 있는 걸 좋아하는 입맛이라 그런지... 좋았습니다.
또 전형적인 소주 안주용으로 특화된 탕이란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소주 좋아하는 애호가들에게도 꽤 사랑받을 듯.


마지막에 건더기를 다 건져먹은 후 국물을 살짝 남기고 밥을 볶을 수도 있습니다.
3명 기준으로 밥은 두 개 정도만 볶으면 충분. 밥과 부추, 김가루, 그리고 모짜렐라 치즈를 넣어 볶더군요.


밥 볶는것은 이렇게 완성.


밥은 그냥 딱 먹기좋은 음식 먹고난 뒤에 식사로 먹는 볶음밥 맛이라고 보면 될 듯.
신기한 게 어디를 가나 고기를 먹든 전골을 먹는 남은 국물에 밥 볶아먹는 것은 맛이 거의 비슷비슷하다는 느낌. 


상당히 잘 먹긴 했습니다만, 역시 무더운 여름철에 와서 먹기에는 조금 힘들긴 했습니다.
내부에 에어컨을 켜 놓긴 했어도 냄비 위에서 올라오는 뜨거운 열기 + 얼큰한 탕 때문에 처음엔 좀 괜찮았으나
땀이 한 번 나기 시작하면 멈추지를 않아 에어컨이라든가 선풍기로도 방어하기가 매우 역부족(...)
그러니까 요약해서 말하면 탕 시켜놓고 먹으면 실내 엄청나게 덥습니다...
땀이 좀 많으신 분들이라면 여름에 방문하는 것보다는 날이 좀 선선해졌을 때 방문하는 것을 더 추천하고 싶습니다.

얼큰하고 간이 진한(좀 자극적인) 걸쭉한 국물의 닭도리탕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추천하고 싶은 집.
그리고 소주 마시는 걸 좋아하는 주당들에게도 괜찮은 곳. 다음에는 한 번 이 곳의 순대요리도 맛 보고 싶습니다.

. . . . . .


사당에 있는 예전에 한 번 방문했던 '페니커피 로스터스'라는 카페를 다시 한 번 방문했는데, 사장이 바뀌었는지
컨셉이 꽤 많이 바뀌어 있더군요. 뭔가 내부에 이렇게 꽃으로 가득한 인테리어가 추가되고 내부 구조도 많이 바뀜.
들어보니 '플라워 카페' 라는 컨셉으로 매장 컨셉이 안 온 사이에 한 번 크게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꽃을 우려낸 물로 끓여낸 커피라고 하는데, 커피 향에 살짝 꽃향이 더해진 듯한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메뉴 구성도 조금 바뀌고 직원도 예전에 왔을 때 계신 분이 안 계신 걸 보니 주인이 바뀐 듯한 느낌도...
커피 가격이 다른 곳에 비해 약간 세긴 하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다만 뭔가 예전이 조금 더 나았던 것 같아요.


같이 시킨 '캬라멜넛 케이크' (5500원)


윗부분에는 물론이고 중간에도 견과류가 잔뜩 들어가있는, 뭔가 상당히 꽉 찬 느낌의 케이크.
캬라멜 특유의 단맛이 엄청 진한 편인데 견과류의 고소함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이런 거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
반면에 크림층은 생각보다 그리 두꺼운 편이 아니라 크림이 많은 케이크의 느끼함을 싫어하는 사람에게도...


초콜릿 타르트(5500원)도 같이 주문했습니다. 이런 달달한 것을 좋아하시는 분이 계셔서...
냉장실에 넣어놓았다 꺼낸 것이라 그런지 표면이 살짝 녹으면서 물기가 맺혀있는 걸 볼 수 있군요.


이건 캬라멜넛 케이크보다 맛이 훨씬 더 농후하고 진하네요.
막 카페에서 판매되는 케이크를 2배 정도 농축시켜놓은 듯한 맛을 느낄 수 있어 한 개를 혼자 다 먹긴 부담스럽고
두 명 이상 방문했을 때 하나 시켜놓고 나눠먹는 게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칼로리도 칼로리고(...)
가격대비 조각 크기도 꽤 큰 편이고 상당히 강한 인상으로 남았던 케이크라 커피보다 더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1차로 술을 마시고, 2차로 이동해서 커피에 케이크라...
이런 식으로 즐기는 것도 상당히 괜찮은데, 회사 회식도 2차는 카페 가 주면 안 되나... 제발 좀.

. . . . . .


※ 순대만드는 집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11번출구 직진, 서울통치과 골목 우회전 후 방배노인종합복지관 맞은편.

// 2016. 7. 17


핑백

덧글

  • 알렉세이 2016/07/18 01:25 #

    으아아 견과류가 듬뿍인 케이크라니 사랑합니다
  • Ryunan 2016/07/18 21:25 #

    제가 견과류 많이 들어간 베이커리나 케이크류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 타마 2016/07/18 17:36 #

    이열치열! 맛만 있다면 더위따위!
  • Ryunan 2016/07/18 21:25 #

    하지만 마지막 밥 볶아먹을 땐 너무 힘들었습니다 ㅋㅋ 맛은 있었지만...
  • YGG 2016/07/18 19:03 # 삭제

    카페 인테리어 사진에서 꽃이 위에 있는데, 사진이 뒤집힌건가요 아니면 실제로 꽃이 천장에 있는건가요? (확률이 그다지 높아보이지 않지만..)
  • Ryunan 2016/07/18 21:25 #

    실제로 꽃이 천장에 붙어있는 것이었습니다^^
  • YGG 2016/07/18 22:21 # 삭제

    오.. 신기한 인테리어네요
  • anchor 2016/07/21 10:57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7월 21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7월 21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6/07/24 23:06 #

    감사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0508212
60181
1797706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