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6.9.8. 뽕맞은 닭갈비 + 크래프트라인 (사당) / 짬뽕으로 1차, 수제맥주로 2차. by Ryunan

본래는 사당에서 예전에 맛있는 치즈닭도리탕을 먹었던 '순대만드는 집'에 가서 순대국을 먹으려 했는데
그 가게에 만석이었고 또 하필 안에 있는 손님들이 다 탕에 술 마시는 손님이라 금방 줄이 빠질 기세가 안 보여서
급히 다른 곳으로 이동해서 먹었던 저녁 이야기입니다. 여기도 추천을 받아서 찾아가게 된 곳이에요.

. . . . . .


예전에 다녀왔던 순대만드는 집. 걸쭉한 치즈 닭도리탕이 꽤 맛있었는데,
너무 더워서 땀을 홍수처럼 흘렸던 기억이 남아있는 곳. 이 날도 폭염이 절정을 달리던 날이긴 했지만
그 때처럼 냄비에 끓여먹는 게 아닌 그냥 순대국만 먹는 것이라 좀 낫겠지...싶었지만 결국 만석이라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순대만드는 집 치즈닭도리탕 후기 : http://ryunan9903.egloos.com/4405952 )

. . . . . .


그렇게 하여 다른 곳으로 이동한 장소는 사당역 9번출구 뒷편 골목에 숨어있는 '뽕맞은 닭갈비' 라는 곳.
사당 모펀에서 스탭으로 일하는 DDR 잘 하는 모 동생이 식사하러 자주 가는 곳이라 소개받은 곳입니다.
메인은 닭갈비를 파는 가게인데 식사메뉴로 짬뽕을 비롯한 중화요리도 같이 하고 있다고 해요.
물론 점심시간에만 식사를 파는 게 아닌 저녁에도 식사를 판다고 합니다. 식사손님과 술손님이 같이 섞여있는 묘한 곳.


주방 쪽 메뉴판을 보면 주로 취급하는 메뉴가 닭갈비, 쭈꾸미, 전골 같은 술 손님 상대로 하는 음식인 것 같지만...


그와 동시에 짜장면, 짬뽕, 탕수육 같은 중화요리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점심 한정 메뉴도 있긴 하지만 중화요리는 저녁 시간대도 판매하고 식사만 하고 나가도 상관없습니다.
바로 옆 테이블에서는 아저씨를 여럿이 모여서 닭갈비 냄새 풍기면서 술을 마시는데 그 옆에선 짬뽕을 먹는 풍경.

메뉴판이 좀 흔들리고 한 쪽으로 치우쳐져 있는 이유는 바로 옆에 사람이 있어 찍기가 좀 곤란했기 때문...


다른 요리들을 시킨 것 없이 그냥 짬뽕만 시켰을 뿐인데 반찬이 꽤 많이 나왔습니다.
그냥 단무지라든가 김치 정도만 생각했는데 단무지와 김치는 기본, 양파절임과 짜사이까지 나올 줄은...


양파절임은 양파뿐이 아닌 오이와 무도 같이 들어가있는데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건가 봅니다.
요새는 면류 같은 요리를 시키면 이런 반찬이 나오는 게 좋더군요.


단무지는 단무지 맛.


중화요리 전문점이나 고급 차이니스 레스토랑도 아닌데 짜사이가 나와서 약간 당황하면서도 또 만족.


보통 중화요릿집 김치는 입맛에 잘 안 맞는 경우가 많았는데, 다행히 여기 김치는 입맛에 맞았던 편.

. . . . . .


가장 기본메뉴인 짬뽕은 홍합이라든가 꽃게 같은 해산물이 산처럼 올라간 것과는 좀 다른 모습.
약간 특이하게도 짬뽕 위에 삶은 계란 반 개가 얹어져 있습니다. 일반적인 짬뽕의 모습과는 약간은 다른 외형.


같이 가신 분이 주문하신 비빔짬뽕. 뭔가 볶음짬뽕과는 다른 스파게티같은 느낌의 비주얼.
군대시절 이런 컨셉의 냉동짬뽕면 참 많이 먹었는데...
녹말을 넣어 걸쭉하게 끓인 짬뽕 소스를 면과 함께 비벼먹는 비빔짬뽕.


저는 짬뽕밥을 주문했는데, 짬뽕밥에 같이 나오는 짬뽕국물은 면이 빠져서 그런지 양이 좀 적게 느껴지는 편.
처음 받았을 때는 좀 많이 적은 거 아닌가 싶었는데, 막상 먹다보니 그렇게 적지는 않았습니다.
다른 짬뽕들처럼 건더기가 국물 위에 듬뿍 얹어져있어 푸짐해보이거나 하진 않고 국물 안에 다 숨어있는 모습.


밥은 흑미밥이 나오는군요. 짬뽕밥과 짬뽕은 가격이 동일하고 공기밥 추가는 1천원밖에 하지 않으니
좀 더 배부르게 짬뽕면과 밥을 동시에 즐기고 싶다면 짬뽕 보통사이즈 주문 후 밥을 추가하면 될 듯 합니다.


국물 안에는 돼지고기와 오징어 등의 해산물 등이 들어가 있습니다.
강릉에서 오리지널 교동짬뽕을 한 번도 먹어본 적 없고, 교동짬뽕 하면 프랜차이즈 체인으로 만들어져
여기저기 퍼져 있는 그 교동짬뽕집의 짬뽕을 먹어본 것이 전부인데 그것과 조금 비슷한 국물 맛이 느껴집니다.
생각보다 그렇게 맵진 않아 먹기는 비교적 편한데 약간의 한약재맛과 후추맛이 느껴지는 스타일의 국물.
해물짬뽕 특유의 개운하고 시원한 맛이라기보다는 약간 텁텁하지만 좀 더 본격적으로 진한 국물맛이라 보면 될 듯 합니다.


요새는 완전히 국밥이 아닌 이상 국물과 밥을 같이 먹을 때 밥을 말아서 먹기보다는 따로 먹는 편이긴 한데
이건 몇 번 떠 먹다가 아예 밥을 말아서 국밥처럼 먹어도 좋겠다 싶어 국물에 밥을 완전히 투하.


처음에 나온 양은 좀 적다 싶었지만, 막상 밥 말아서 먹다보니 그렇게 적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습니다.
다만 맛도 중요하지만 처음 나올 때의 외형 같은 인상도 중요하니 약간만 더 신경쓰면 좋지 않았을까 싶은...^^;;


가격대비로 아쉽다는 생각 없이 잘 먹었습니다.
약간 교동짬뽕 스타일의 후추맛과 한약재맛...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느낌의 국물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한 번 찾아가 먹을만할 곳 같습니다. 일부러 찾아와서 먹는다는 것까지는 그렇고 그냥 근처에 볼일이 있어 왔다가
식사를 할 일이 있을 때 들러서 가볍게 즐기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모펀 게임센터 오는 분들에게 추천.

. . . . . .


이후 사당역으로 이동해서 광역버스 타는 정류장 바로 앞에 있는 수제맥주집을 찾아 들어갔습니다.
역시 이번에도 저 사진에 나와계신 분의 적극적인 추천을 받아 들어가게 된 곳.


이 곳 지하엔 두 군데의 수제맥주집이 서로 마주보고 있는데, 제가 들어간 곳은 왼쪽 '크래프트 라인'
오른쪽에는 '브롱스' 라는 가게가 있는데, 금요일 저녁이라 그 곳이 만석이 되어 크래프트 라인으로 결정.


다만 이 곳도 불금에 맥주를 즐기기 위한 사람들로 북적북적. 대개 이런 류의 맥주집이 다 그렇듯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보다는 왁자지껄하게 웃고 떠드는 분위기가 강한 편입니다.


맥주가 꽤 쌉니다. 50잔 한정이긴 하지만 오늘의 맥주는 일반 호프집 생맥 수준인 2900원에 마실 수 있고
그 밖의 다른 수제맥주들도 3900~7900원 사이에 형성되어 있습니다.


테이블매트로 깔린 메뉴판. 맥주의 종류라든가 가격을 자세히 보고 싶으면 윗 사진을 참고해주세요.


이 외에 별도의 메뉴북이 있는데, 여기엔 안주메뉴와 함께 대표 맥주들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적혀있습니다.


어떤 맥주를 마실까 고민하다가 '엘리제' 라는 것을 선택. 굉장히 향기로운 풍미에 매료되었던 맛이었습니다.
이 곳을 와본 적 있는 다른 일행들의 말로 처음 와 본 사람들이 선택하기에 좋은 맥주라고 하더군요.


일행분이 주문한 엠버 복.


필스너는 비교적 친숙한 맛.


앞에 식사를 하고 갔기에 안주로는 그냥 간단히 집어먹을 수 있는 나쵸와 치즈를 선택.
맘 맞는 사람들 둘셋 정도가 같이 가서 가볍게 맥주 한 잔 시켜 왁자지껄 떠들 수 있는 그런 공간이었습니다.
이 일행들하고는 지난 번 닭도리탕 먹으러 갈 땐(공교롭게 정확히 같은 일행) 이후 카페를 갔었는데 이번엔 맥주.
카페를 가든 맥주를 가든 그 나름대로 분위기를 즐기는 모습이 잘 어울려서 어디를 가든 괜찮을 것 같습니다.

. . . . . .


※ 뽕맞은 닭갈비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9,10번출구, 한국전력공사 남부지사 건물 뒷편 골목.


※ 크래프트 라인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4번출구 바로 앞 건물 지하 1층.

// 2016. 9. 8


핑백

덧글

  • anchor 2016/09/12 09:08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9월 1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9월 1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6/09/12 22:53 #

    감사드립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768639
53012
1872846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