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6.12.22. 노량진 수산시장 (노량진) / 맛있었던 숙성회, 하지만 그에 한참 못 미친 기본이하의 초장집. by Ryunan






















노량진을 그렇게 자주 갔으면서 정작 노량진의 명물인 노량진 수산시장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습니다.
지난 주 주말에 모임이 하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어떤 것인지 궁금한 것도 있어 모임을 여기서 가졌는데,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회를 몇 번 사서 먹어본 적 있는 지인의 소개를 받아 수산시장 구경도 하고 이날 먹을 회도 샀지요.
수산시장에서 회를 구입, 포장한 회를 집에 가져가서 먹거나 근처의 초장집에 가서 먹거나 하면 됩니다.

언론 뉴스에서만 보던 노량진 구 수산시장과 새 건물로 지은 신 수산시장 두 군데를 전부 다 구경해 보았습니다.
이전 문제로 갈등이 있긴 해도 이제 거의 대부분 새로 지은 신 수산시장으로 건너간 줄로만 알았는데,
아직도 갈등이 해결되지 않았는지 구시장 쪽엔 저렇게 철거를 암시하는 락커로 칠한 낙서가 많이 그려져 있었고
어떻게든 그 흔적을 지우기 위한 그림들과 함께 아직 구시장에 그대로 남아 장사를 하는 상인이 훨씬 더 많았습니다.
물론 구시장이 훨씬 낡고 어두침침하며 시설이 열악하긴 하지만 새로 지은 건물 내 신 시장을 잠깐 둘러보고 나니
왜 상인들이 신 시장으로 건너가려 하지 않고 구 시장에 계속 남아있으려 하는지 조금은 알 것 같더군요...
실제 장사하는 사람 입장이 아니라 함부로 말할 순 없지만, 새 시장은 그다지 효율적으로 잘 지은 건물 같진 않았습니다.

다만 구입한 회를 먹기 위한 초장집 같은 가게는 거의 대부분 신 시장 건물의 2층으로 옮겨왔습니다.

. . . . . .























인당 일정 금액을 내고 각종 야채와 함께 자리를 제공받는 '초장집' 이라는 곳은 익히 이야기를 들어 알고 있었고
정육식당 고깃집의 상차림비 같은 걸로 생각하면 되기 때문에, 그걸 감안하고 한 번 찾아가긴 했습니다만
노량진 쪽에서 회를 먹을 일이 있으면 초장집 이용은 그렇게 좋은 선택이 안 된다는 교훈도 하나 얻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유달리 가게를 찾아간 것도 있겠지만, 주변의 초장집 이용한 사람들 반응도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의견이 많은 편.

저 뿐만 아니라 같이 갔던 일행 모두가 이용하면서 공통적으로 느꼈던 것이라... 매운탕 가격이 좀 세다는 것은
뭐 애초에 가격을 알고 가는 것이고, 또 낮술하는 손님들이 많아 굉장히 시끄럽고 혼잡한 것도 충분히 감안할 수 있습니다만
5명이 방문해서 직원 아줌마에게 어디 테이블에 앉으란 안내도 직접 받았고 가져온 회와 음식을 전부 다 깔아놓았는데,
먹고 있는 도중에 갑자기 와서 우리 손님 더 받아야 하니 테이블 하나 내놓고 4인 테이블 하나에 5명이 낑겨앉으라고
음식 다 깔아놓은 테이블을 강제로 한 곳에 음식을 몰아넣은 뒤 빼앗으려 하는 걸 못 하게 막았던 게 첫 번째,

그리고 처음에 분명 매운탕을 작은 것(10000원) 두 개를 나눠달라 요청했고, 그렇게 해주겠다는 주문 확인을 받은 뒤
주문 무시하고 임의로 사이즈를 조정한 뒤 가격을 더 올려서 계산할 때 가격을 더 높게 부르길래
분명 우린 작은 것 두 개 주문했고 아까 주문할 때 그렇게 받아적지 않았냐 하니
'주말에 손님이 많은데 작은 거를 어떻게 파냐! 평일이라면 해줄지도 모르겠는데 주말은 안된다' 고 으름장을 놓으며
처음 주문받을 때와 전혀 다르게 딴소리를 하며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쳤던 아줌마.
손님에게 소자로 해주겠다 말하고 멋대로 의사도 묻지 않고 가격 올려받는 거, 그거 몇푼 안 되는 거 맞고
고작 몇 푼 가지고 까탈스럽게 그러느냐 할 수도 있는데 명백히 손님에게 사기치는 행동이고 되게 기분나쁘게 하는 겁니다...
아예 처음부터 주문이 곤란하면 그렇게 매운탕 주문하는 건 안 된다고 처음부터 말하던가요.
주문을 정상적으로 다 받아준 뒤 자기 멋대로 바꾸는 건 뭐하자는 행동인건지.

그리고 따로 쓸까말까 고민했던 건데 제가 직접 캐치하지 못하여 사진은 없지만 같이 갔던 친구가
김치에 머리카락이 나온 걸 발견해서 우리 몰래 그 부분을 치웠다고 나중에 나온 뒤에 얘기해줬었고
테이블에 앉은 손님에 따라 서빙이라든가 손님 차별도 꽤 있다는 인상도 받았습니다...ㅡㅡ;;

. . . . . .


수산시장에서 포장해온 회는 이날 이끌어주신 분이 미리 예약도 하고 해서
굉장히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만, 초장집에서의 경험이 썩 유쾌하지 않아 매끄럽게 마무리되지 않은 게 많이 유감스러웠습니다.
아마 여기서의 별로 안 좋은 기억 때문에 초장집을 다시 방문하는 일은 없을 것 같군요.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연어 자주 이용하는 지인분은 여기서 연어 포장해서 노량진 번화가로 간 뒤
외부음식 반입이 가능한 맥주창고 같은 곳에서 술을 시켜서 연어를 먹는 방법을 자주 이용한다고 하는데
다음에 저도 노량진 수산시장을 이용할 일이 있을진 모르지만, 이용하게 되면 그 방법을 쓰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그게 아니면 집에서 비교적 가까운 가락동이라든가 아니면 지인에게 최근 소개받은 잠실의 유진마트 같은 곳이라든가
아니면 아예 그냥 동네 횟집을 찾아가서 먹는 게 더 나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 . . . . .


많이 미안하셨는지 횟집이랑 초장집 안내해주신 분께서 같이 간 일행들에게 음료 하나씩 사주셨는데
자리가 문제였지 이 분께서 소개해주신 수산시장에서 포장했던 회는 굉장히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었습니다.

// 2016. 12. 22


덧글

  • muhyang 2016/12/22 22:44 #

    노량진에 한한 이야기는 아닐 듯 싶습니다.
    몇몇 군데의 소위 초장집에 들어가서 좋은 기억이 없습니다.
  • Ryunan 2016/12/24 21:05 #

    제 주변 사람들도 초장집에 대해 좋게 얘기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던 걸 보니 초장집이라는 시스템 자체에 문제가 꽤 있는 것 같습니다.
  • 狂君 2016/12/22 22:50 #

    굳이 밖에서 꼭 먹어야만 한다면 어쩔 수 없이 초장집 쓰긴 하는데, 진짜 좋은 기억 가져본 일이 전혀 없습니다. 음식 맛만 버렸다.... 싶은 일만 있었네요. 가격도 그렇고 서비스도 그렇고요.
  • Ryunan 2016/12/24 21:05 #

    진짜 맥주창고 같은 데 가져가서 먹는 게 제일인가봐요.
  • 익명 2016/12/22 22:50 # 삭제

    일부 가게에서는 회를 사가는 사람이 초장집 추천해달라고 하면 무슨 한참 걸어가야 나오는.. 다 허물어져가는 초장집을 가르쳐주더군요.
    그래서 가봤더니 카드기도 구비해놓지 않아서 여러모로 불편하고, 바가지 + 불친절까지 겪어본 기억이 있네요.
  • Ryunan 2016/12/24 21:05 #

    카드기를 구비해놓지 않는 건 진짜 너무한거네요. 대놓고 탈세를 하겠다는 건지...
  • arche 2016/12/22 23:02 #

    이걸 계기로 다시는 전통시장과 관련된 사항에 동정, 연민, 응원을 하지 않게 된것은 확실.

    상생을 호소하면서, 등쳐먹고 보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면 그대로 소멸해주셔야지
  • Ryunan 2016/12/24 21:05 #

    가락시장 갑시다 가락시장.
  • 술마에 2016/12/23 00:38 #

    초장집 안좋은 건 참 예전부터 그렇지요. 간혹 회보다 초장집에서 돈이 더 나오는 경우도 있으니 이 뭔........
    전 다행이 피난처를 찾아서 종종 들를 거 같지만 참 씁슬합니다. 회는 맛있는데...
  • Ryunan 2016/12/24 21:05 #

    저도 이번에 회 가격과 거의 동등한 수준으로 초장집에서 이용요금이 나왔습니다...
  • 튜티놀백 2016/12/23 09:08 #

    구 노량진에도 괜찮은 초장집들이 있었습니다. 이번에 새 건물로 가면서 다 없어졌더군요. 덕분에 노량진에서 회를 안먹게 된...
  • Ryunan 2016/12/24 21:06 #

    초장집들이 거의 대부분 새 건물로 이전했는데 다 이런 방식이라면 다시는 초장집을 갈 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 2016/12/23 19:14 # 삭제

    노량진 회는 확실히 괜찮죠. 제일 유명한 형제상회만 해도 친절하고요. 문제는 초장집 ㅜㅜ 그냥 퀵 포장 말씀대로 맥주창고가 답입니다
  • Ryunan 2016/12/24 21:06 #

    네, 진짜 맥주창고가 답인 것 같습니다.
  • 한우고기 2016/12/26 00:24 #

    의외로 서울하면 대표격의 수산시장인 노량진인데 그닥 서비스가 좋지 못하나 보네요...
    부산에서 저랬다간 바로 다 망할 분위기인데요...;;
  • Ryunan 2016/12/29 21:52 #

    부산에서 저렇게 장사하면... 망하기 전에 손님들이 가만히 안 있지 않을까요 ㅋㅋ
  • Djwjjc 2017/03/02 19:52 # 삭제

    노량진 초장집 저도 당했죠
    저 아는 사람도 회식갔다가 당했구요
    이제 절대 다신 안가구요 ,,없어져야할곳이라 생각하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172476
20066
2001025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