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4.30. 카미우동(神うどん-서교동) / 수타우동과 튀김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곳 by Ryunan

지방에서 시험 치러 주말에 서울로 올라온 모 동생 맞이해줄 겸 홍대의 '카미우동(神うどん)'을 다녀왔습니다.
여길 일부러 찾게 된 계기가 지방에서 올라온 동생 본가가 김해 쪽에 있는데, 김해 율하 지역에
카미우동에서 배워 나온 사람이 차렸다는 '유타우동'이라는 우동집이 있고 또 자주 이용한다 해서
거기의 원조격...이라고 해야 하나, 여튼 그 뿌리가 된 서울의 카미우동을 한 번 맛보여주고 싶어서 찾게 되었습니다.

저도 꽤 오래간만에 다시 방문하게 되었네요.


메뉴판. 보통 튀김과 같이 나오는 세트 메뉴가 가성비가 괜찮은 편.
가게에서 음료수라든가 주류는 따로 팔지 않는데, 식사 손님만 받는다는 의미일 듯...


가게 주방에서 우동면을 직접 뽑아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오픈형 주방.


내부는 대강 이런 분위기인데, 그렇게 넓진 않아 식사시간대에는 대기를 좀 감수해야 하는 편.


테이블 기본 세팅. 오른쪽의 검은 색 그릇 뚜껑을 열면 단무지가 들어있습니다.


깍두기처럼 정육각형으로 썬 단무지.


취향에 따라 냉우동, 붓카케 우동에 넣어 먹으라고 와사비(고추냉이)가 같이 나왔습니다.


세 명이 방문했는데, 셋 다 튀김이 붙어나오는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여러 가지 종류를 한꺼번에 먹어보자는 생각으로 튀김은 셋 다 각각 다른 것으로 주문.
일단 첫 번째는 우동 메뉴에 2500원을 추가하면 주문할 수 있는 카라아게(닭튀김)


두 번째는 3000원 추가로 모듬 야채튀김과 함께 새우튀김 두 마리가 나오는 덴뿌라(모듬야채+새우)
특이하게도 튀김 재료로는 사용하지 않을 것 같은 당근튀김이 있는데, 의외로 잘 어울리는 맛.


세 번째는 2500원을 추가하면 먹을 수 있는 오징어다리 튀김.
튀김을 찍어먹는 소금이 같이 나오는데, 간장도 좋지만 소금에 살짝 찍어 재료의 맛을 느끼는 것도 괜찮아요.
개인적으로 세 가지 튀김 중에서 오징어다리가 제일 마음에 들었고, 덴뿌라(모듬야채+새우)는 무난,
그리고 닭튀김은 사람에 따라 취향이 확연히 갈릴 것 같은 맛. 첫 방문 땐 안전하게 오징어다리나 야채를 추천합니다.


쫄깃한 면발이 인상적이었던 붓카케 우동(6000원)


살짝 달짝지근하고 진한 국물맛이 인상적이었던 냉우동(6000원)


멸치육수 베이스의 따끈한 국물이 겨울에 먹으면 더 좋을 것 같았던 가케우동(5000원)
모 지인은 우동 면발이 예전 초창기에 비해 떨어졌다고도 하지만, 여전히 저에겐 마음에 드는 면발.


우동 단품으로는 양은 꽤 되어도 조금 허전할 수 있는데, 사이드로 튀김 하나 추가하면 딱 좋습니다.
게다가 튀김 추가 요금이 최소 2500원부터 시작하고 양도 꽤 되기 때문에 부담도 적고요.


육수를 잘 뽑아낸 우동은 국물도 남기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셋 다 만족스럽게 잘 먹었습니다. 지방에서 올라온 동생도 괜찮다고 만족해했던 것 같더군요.
김해 율하의 유타우동과 서울 홍대 카미우동, 두 군데에서 먹었던 우동과 튀김의 구성과 맛
모든 게 거의 100% 똑같았다고 합니다. 조금 차이가 있다면 가케우동의 멸치육수 맛이 서울 쪽이 좀 더 강했다고...

. . . . . .


먹고 난 뒤에 홍대, 상수동 라인 근처 구경.
워낙 간판들이 자주 바뀌는 지역이라 몇 달만에 와도 새로운 가게들의 간판이 막 발견되는데,
이 동생은 지방에 살다보니 홍대를 거의 몇 년만에 다시 찾은 거라 완전히 바뀐 모습에 문화충격을 많이 받던...


요새 홍대 지역 주점의 트렌드인지... 이런 류의 가게들이 꽤 많이 생겼습니다.


이런 류의 가게로 꽤 유명한 곳이 또 하나 있는데...


실제 일본 롯폰기랑은 1도 관계없는 롯폰기 홍대(...)
다만 개인적으로 이런 류의 컨셉을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들어가보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뭔가 외국에서 한국 음식 전문점을 하면서 한국식으로 매장을 어색하게 꾸며놓은 모습을 보는 기분.


홍대 정문 근처의 핫한(?) 원피스 밀짚모자 일당의 두 번째 배인 사우전드 써니 호 모양의 원피스 카페.
오픈 초창기 땐 카페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엄청 서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매장 1층은 음료 제조와 함께 공식상품을 판매하는 기념품 매장으로 운영하는 듯.


홍대 쪽에 온 김에 지방 촌놈(?) 소개도 시켜줄 겸 아오이토리 2호점 '아오이하나'도 방문.


최근 1호점인 아오이토리 쪽이 오픈 3주년을 맞이해서 큰 이벤트를 한 번 했었는데
그것에 대한 방문후기 및 포스팅은 나중에 다시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정집 안으로 들어가는 기분이 드는 아오이하나 매장 입구.


엄청 번잡한 번화가 중심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 쪽은 바깥세계와 단절된 듯이 조용한 분위기.
이 날은 날이 꽤 추웠지만 여름철에는 바깥의 의자에도 앉아서 즐길 수 있는 듯.


1층은 베이커리 카페, 2층은 레스토랑으로 운영 중인데
이 날은 2층에 단체 예약이 잡혔는지 2층 이용이 아예 불가능하다는 양해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판매하는 대부분 빵의 구성은 1호점 아오이토리와 거의 동일하다고 보면 됩니다.
그래서 아오이토리의 좁고 복잡함을 원치 않으시면 아오이하나 쪽으로 와서 쾌적하게 구매하셔도 좋을 듯.


쉐프 추천의 카라아게 치아바타. 치아바타 빵 안에 닭튀김을 집어넣은 아오이하나 풍의 치킨 버거.
사진으로만 봤을 땐 좀 퍽퍽할 거 같은데, 그래도 실제로 먹으면 맛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홍대 홍콩야시장 맞은편의 '무쏘'라는 쇠고기 무한리필 전문점인데,
저기 들어가기 위해 줄 서있는 거 보고 저희 일행들 모두 엄청 놀랐어요. 저기가 뭔데 저렇게 줄 서있냐! 하면서...
나중에 찾아보니 그래도 이 지역에서는 꽤 괜찮은 쇠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곳인 듯.


모임의 마지막은 신촌 쪽 넘어가는 길에 있는 카페에서 마무리.


다들 술을 마시긴 하지만, 이 날은 술 마시는 분위기가 아니라 그냥 커피 한 잔으로...
여기 커피 가격이 약간 있지만, 바리스타들도 되게 분위기있어보였고 가게 분위기도 커피도 좋았는데
아쉽게도 지금 가게 이름이 기억이 잘 안 납니다. 위치가 어딘지는 아는데 다음에 가게 되면 기억해놔야겠어요.

. . . . . .


하루의 마지막은 아오이하나에서 사 왔던 이름이 확실히 기억 안 났던 무슨 카레빵.
내용물이 개방된 빵 위에는 블랙 올리브와 함께 피자처럼 치즈가 올라가 있고, 안에 카레가 들어있는데
다른 프랜차이즈 빵집에서는 맛볼 수 없는 가게만의 독창적인 맛이 느껴져 정말 맛있게 먹었던 제품이었어요.

. . . . . .


※ 홍대 카미우동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9번출구 하차, 서교초등학교 맞은편

2017. 4. 30 // by RYUNAN


핑백

덧글

  • 코토네 2017/04/30 01:31 #

    홍대입구역에서 그리 멀지 않군요. 나중에 한 번 찾아가봐야겠습니다.
  • Ryunan 2017/05/02 18:47 #

    네, 저기 가볼만한 곳입니다 :)
  • 알렉세이 2017/04/30 22:09 #

    이야...튀김이 상당히 바삭해보입니다. 침질질
  • Ryunan 2017/05/02 18:47 #

    튀김도 되게 깔끔한 기름에 튀겨내서 물리거나 느끼하지 않고 딱 좋더라고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0625
4499
2062257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