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5.7. 본가닭탕 (역곡) / 대파양념과 함께 먹는 따끈한 닭한마리 by Ryunan

역곡역 남부 출구(1번)로 나와 큰 길을 건너면 '임꺽정로' 라는 식당가들이 모여있는 거리가 있는데,
그 거리 한가운데 위치한 '본가닭탕' 이라는 닭한마리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역곡역 뚜드려 게임센터에서 주말 스탭으로 일하는 지인분께서 여기 꽤 좋다고 추천을 해 주셔서 같이 갔어요.


매장 내부. 매장 전체는 전부 방으로 되어 있습니다.
여름철에는 매장 밖에 파라솔도 몇 개 설치해놓아 밖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한다고 하는군요.
안에 손님이 꽤 많은데, 식사손님 말고 술 손님도 좀 되는 편. 거의 다 동네 주민들로 보였습니다.


음식의 원산지, 그리고 닭탕을 맛있게 먹는 방법이 매장 기둥에 붙어있습니다.
한때 유행했던 샤브샤브처럼 나중에는 칼국수, 그리고 죽까지 만들어먹는 코스를 추천.


메뉴판. 판매하는 메뉴는 닭탕, 그리고 볶음탕(닭도리탕) 이렇게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방문하는 인원수에 맞춰 조금씩 다른데, 저희는 둘이 왔기 때문에 소(2인) 사이즈로 주문.


테이블 위 기본 세팅. 스테인레스 그릇에는 닭을 먹고 난 뼈를 넣으면 됩니다.


국물이 자작한 김치가 기본 찬으로 나오는데, 김치는 살짝 익은 상태.
약간 심심한 듯 하면서 닭이랑 같이 먹기에 잘 어울리는 맛.


고추랑 생양파, 쌈장도 나옵니다. 고추는 청양고추니 먹는 데 각별히 주의가 필요.


개인당 하나씩 대파를 다진 양념장이 나오는데, 파 위에 겨자, 후추가 듬뿍 올라가 있습니다.


이걸 이렇게 잘 섞어서 닭 먹을 때 살 위에 조금씩 올려서 같이 먹으면 됩니다.
어쩌면 이 가게 닭탕의 맛을 가장 잘 살려주는 일종의 아이콘 같은 느낌.


본가닭탕 2인분 도착.

미리 준비되어 있었는지, 꽤 빠른 속도로 2인분이 서빙되어 나왔어요.
안에는 토막낸 닭, 떡, 큼직하게 썬 파, 감자, 그 밖에 국물을 내기 위한 마늘, 대추, 인삼 등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미 한 번 끓여져 나온 상태라 불 위에 올려놓으면 금방 펄펄 끓게되고 떡부터 먼저 건져먹으면 됩니다.


일단은 쫄깃하게 익은 떡부터... 그 부산의 오뎅꼬치에 꽂은 떡을 먹는듯한 맛.


어느정도 많이 끓어올랐다 싶으면 국물과 함께 닭고기를 건져먹을 수 있습니다.
닭을 건져먹기 전에 국물을 좀 떠서 맛을 봤는데, 간도 잘 되어있는 진한 닭곰탕 국물 맛이었어요.


닭고기 국물에 푹 삶아진 파와 하얀 닭고기살, 그리고 국물 약간을 접시에 덜어서...


닭고기는 양념장에 올려놓고 다진 파 몇 점을 올려서 같이 먹으면 되게 맛있습니다.
간장 베이스의 양념에 겨자의 톡 쏘는 맛, 그리고 후추의 향과 함께 파의 알싸하게 씹히는 맛의 조화.
양념장에 닭고기를 굴리지(?) 않고 그냥 파 몇 점 집어서 고기 위에 얹은 뒤 같이 먹어도 간이 잘 맞아요.


다리도 한 점. 말린 대추는 국물 내는데 쓰는 용도인지 냄비에 한 개 올라가 있더군요.
그 외에 슬라이스한 마늘도 국물 속에 들어있는데 푹 끓어 매운 맛은 전부 날아갔습니다.


닭 하면 보통 튀긴 치킨을 생각하기 쉽고, 그 튀긴 치킨은 당연히 맥주랑 잘 어울린다 생각하지만,
같은 닭을 이렇게 국물 있는 탕으로 만들면 (좋아하는 분에 한해) 소주 안주로 매우 잘 어울리게 됩니다.
방문한 날 저희는 식사 대용으로 먹는 거라 술은 시키지 않았지만, 근처에 술 시킨 사람들 꽤 많았어요.


감자는 따로 돈을 내고 추가해야 하지만, 위에 얹어지는 파는 무료로 추가를 해 주더군요.
파 사리 추가가 따로 써 있지 않아서 조심스레 '혹시 파도 추가 되나요' 물어보니 그냥 넣어 주셨습니다.


감자는 익는 시간 때문에 고기보다 좀 더 나중에 건져 먹으면 좋습니다.
감자도 감자지만 저 대파 큼직하게 썬 것이 닭고기 국물을 듬뿍 머금어서 매운맛 하나도 없고 진짜 맛있어요.
참고로 감자는 마지막에 죽을 만들어먹을 생각이 있다면 다 건져먹지 말고 조금 남겨놓으면 좋습니다.


열심히 닭고기랑 파를 건져먹는 중. 작은 거 하나 시키면 둘이 꽤 배부르게 즐길 수 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여기서 닭을 다 건져먹은 뒤 칼국수를 먹고, 그리고 남은 국물에 죽을 넣어먹는 게 코스긴 하지만,
둘 다 배가 불러서 칼국수는 도전하지 못하고 죽만 하나 추가해서 먹기로 했습니다.

2명이 방문했다 해서 죽이나 칼국수를 인원수대로 주문하지 않아도 되니 양이 많다 싶음 하나씩 주문합시다.
1인분만 주문해도 이미 앞에서 닭을 먹어 배가 찬 상태라 양이 결코 적지 않습니다.


죽과 칼국수 중 어떤 걸 먹을까 고민하다 죽으로 결정. 죽 1인분(2,000원)을 요청하면
남은 국물 위에 다진 야채가 들어간 밥을 넣어서 보글보글 죽이 될 때까지 끓여줍니다.


국물이 좀 많이 남았다 싶으면 이렇게 대접에 남은 국물과 닭고기 건더기를 건져내면 됩니다.
국물이 적당히 죽 넣어먹기 알맞게 남았다면 굳이 따로 건져내지 않아도 됩니다.


좀 전에 죽 먹을거면 감자를 약간 남겨놓으라 했는데,
그 이유는 죽 끓일 때 감자를 같이 으깨넣은 뒤 같이 섞으면 죽이 더 맛있어집니다.


진한 닭고기 국물에 끓여 감자를 같이 으깨넣은 닭탕의 마지막 코스인 죽.
그냥 먹어도 간이 은은하게 되어 있어 되게 편안하고 담백한 맛에 닭고기의 풍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약간 심심하다 싶으면 닭고기 먹을 때 찍어먹었던 간장을 살짝 위에 얹어서 같이 먹어도 좋고요.
되게 포근하고 부담없는 맛이라 입맛이 안 좋거나 혹은 속을 달래야 할 때 먹기에도 매우 괜찮았어요.


죽까지 만들어 먹고 기분 좋게 식사 끝...이 아니라...!!


마지막 디저트로 입가심하라고 직접 만든 차가운 식혜도 한 잔 가져다 주셨습니다.

저도 소개를 받고 찾아온 곳이긴 합니다만, 되게 만족스럽고 배부르게 식사를 즐기고 나올 수 있었어요.
닭도 닭이었지만, 닭고기의 풍미를 머금은 따끈따끈한 국물, 그리고 그 국물을 그대로 머금은 큼직한 파와
국물에 끓인 죽 등... 모든 것들이 다 만족스러웠던 역곡 임꺽정길의 닭탕 전문점, '본가닭탕' 이었습니다.

. . . . . .


역곡 남부역 근처 음료 자판기에 외국에서 직수입해온 환타 제로라는 음료가 있어 신기해 한 컷.
코카콜라라든가 파워에이드의 제로 칼로리 버전이 있는 건 알고 있지만, 환타도 제로 칼로리가 있는 건 처음 보는군요.


본가닭탕이 있는 역곡역 남부 출구(1번) 건너편에 있는 임꺽정로.
이 길 중심으로 식당들이 많이 모여있는데, 외지인이 아닌 지역 주민들이 찾을법한 가게들이 많았습니다.
본가닭탕 뿐만 아니라 근처의 고깃집들도 북적북적하던데, 동네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가게가 많은 듯.


임꺽정로 입구에는 임꺽정 동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역곡역 남부 출입구 앞에 있는 광장에 있는 '다행이'
역곡역의 고양이 역장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얼마 전 실종되면서 아직도 행방을 알 수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없어지게 된 과정을 들어보면 좀... 참 씁쓸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는 현실.


지금으로서는 생사조차도 알 수 없는 상황인데,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많이 낮은 편이지만 꼭 다시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많이 안타깝습니다.
한편으로는 예전 여행으로 다녀왔던 와카야마 전철의 고양이 역장 타마가 생각나는군요.

. . . . . .


이상으로 역곡의 본가닭탕 포스팅을 마칩니다.

. . . . . .


※ 본가닭탕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1호선 역곡역 1번 출구 하차, 남부역 사거리에서 길 건너 임꺽정로 안.

2017. 5. 7 // by RYUNAN


핑백

덧글

  • 2017/05/07 00:4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5/08 20:0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가젤 2017/05/07 10:56 #

    늘 류난님 글 즐겁게 애독하고 있는 1人 입니다.

    다행이는 역곡역장님이 병원에 들어가신 이후로 책임을 질 사람이 없어 보호센터에 떠넘겼다고 합니다. (보호소에서는 재입양 안 되면 안락사)
    일본의 고양이역장 타마 케이스와는 하늘과 땅 차이지요.
  • Ryunan 2017/05/08 20:10 #

    저도 들었습니다. 보호센터에 맡겨진 뒤에 사라졌다고...ㅡㅜ
    타마의 경우 작년에 노환+병으로 죽었지만 엄청 성대하게 장례를 치뤄주고 역 안에 신사를 설치해서 지금도 모셔놓고 있지요...
  • 알렉세이 2017/05/07 13:06 #

    닭한마리류의 그런 메뉴군요 :)
  • Ryunan 2017/05/08 20:10 #

    맞습니다. 닭한마리...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5/16 09:05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5월 16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229472
85404
1774096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