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5.26. 소담비빔국수 (안양) / 고추장 매운맛의 맛있는 비빔국수와 수육 한 점 by Ryunan

모임이 있어 안양 범계에 주말에 놀러간 적이 있었는데, 거기서 식사하러 갔던 '소담비빔국수' 라는 곳입니다.
범계에서 사람들을 만났긴 했지만, 실제 범계에 위치한 건 아니고 거기서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곳으로
'관양사거리' 근처의 아파트단지 모여있는 곳 안에 있습니다. 위치는 본 포스팅 하단을 참고해 주십시오.

안양본점이라고 하는군요. 현지 근처에 거주하는 분께서 괜찮은 곳이라고 적극 추천해준 집.


가게 내부는 꽤 넓고 깨끗한 편이었는데, 이 날 날씨가 엄청 더웠음에도 불구하고 에어컨을 안 틀어서
실내가 찜통같이 더웠습니다만... 들어오자마자 에어컨 틀어달라 요청을 드려서 다행히 나아졌습니다.
저만 덥다고 느낀 게 아니라 다른 일행들도 들어오자마자 숨이 막힐 정도로 덥다고 느꼈을 정도라...


메뉴 구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취급하는 대표메뉴는 비빔국수로
이를 중심으로 하여 각종 바리에이션의 국수가 있고, 기타 식사메뉴로는 떡만두국과 돈까스가 있습니다.
그 밖에 사이드메뉴로는 수육 한접시, 그리고 만두가 있는데 가격대가 대체적으로 괜찮은 편.
가게 근처 분위기도 그렇고 메뉴 구성도 그렇고 번화가 식당보다는 동네 사람들 상대로 장사하는 느낌.


가게 중앙에 전기물통이 비치되어 있는데, 이 안에는 따끈한 맑은국물(육수)이 담겨 있습니다.
오른쪽의 컵을 이용하여 국물을 담은 뒤, 비치되어 있는 파를 올려 가져다먹을 수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가져다먹으면 됩니다. 셀프 서비스.


기본 반찬으로 제공되는 백김치 묵은지.


그리고 일반 배추김치도 같이 나옵니다. 사진 아래에 살짝 걸쳐있는 건 단무지와 양념간장입니다.


갈비만두(1인분 3,500원)
갈비만두는 합정역에 있는 '마포만두' 가 워낙 유명하긴 하지만(http://ryunan9903.egloos.com/4388726)
요새는 취급하는 가게들이 꽤 많아져서 예전보다 쉽게 여기저기 식당서 접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매장에서 직접 빚는 건 아니고 대량으로 떼어와서 쪄서 판매하는 것 같은데,
식사하면서 사이드 메뉴로 같이 먹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가격도 8개 3,500원이니 부담도 적은 편이고요.
저희가 딱 4명이 방문했는데 한 사람당 두 개씩 깔끔하게 돌아가니 괜찮은 것 같더군요.


역시 사이드메뉴 중 하나인 수육한접시(12,000원)
접시 안에 돼지고기 수육과 함께 양념장, 새우젓, 보쌈속, 청양고추 등이 같이 담겨나오는 세트.
식사와 함께하는 사이드메뉴이기도 하지만, 술안주 개념으로 만들었다는 느낌도 드는 음식입니다.


보쌈속을 말린 무로 만들었는데, 꼬들꼬들하게 씹히는 식감과 매운맛, 적당한 단맛이 잘 어울리는
돼지고기와 같이 먹기에 좋은 보쌈 속입니다. 양이 많진 않지만, 간이 세서 조금씩 먹으니 적게 느껴지진 않는군요.


보쌈수육은 총 12점이 한 접시에 제공되는군요. 한 점당 1,000원 수준.
양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가격이 비싸지 않고 또 수육도 잡내없이 잘 삶아져서 주문하기 괜찮다 싶었던...


대표메뉴인 비빔국수(보통 5,500원 / 곱배기 6,500원)
가게에서 판매하는 모든 국수메뉴는 정가에 1,000원 추가시 곱배기 메뉴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국물이 자작한 양념장 안에 굵은 면의 국수를 말고, 마지막에 치커리를 듬뿍 얹고 참깨를 뿌려 마무리.


비빔국수를 가끔 집에서 어머니께서 해 주시는데, 그냥 소면 삶아서 적당히 비벼 내는
그런 류의 비빔국수를 상상했었습니다만,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른 비주얼에 조금 충격(?)을 받았습니다.
저는 국물 없는 비빔냉면 같은 걸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국물도 꽤 자작하고 양념도 엄청 진하더군요.
냉면에 나오는 것처럼 삶은 계란은 없지만, 대신 다른 야채들이 많고 치커리와 깨도 많이 뿌려졌습니다.


국물이 튀지 않게 조심조심... 매장 안에 앞치마도 비치되어 있으니 걱정되는 분은 앞치마가 필수.
면도 전혀 불지 않고 적당히 잘 삶아졌고 새콤...한 맛은 없는 매콤달콤한 비빔국수 양념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제가 냉면을 먹을 때 식초를 넣지 않을 정도로 새콤하거나 시큼한(?) 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곳의 비빔국수는 양념이 새콤한 맛 없는 순수 고추장 계열이라 고추장의 맛에 단맛만 약간 첨가되어서
되게 취향에 잘 맞았습니다. 게다가 양념도 꽤 진한 수준이고 먹다보면 매워서 입 안이 좀 얼얼해지기도 하고...


국수가 먹다보면 꽤 맵기 때문에, 매운 걸 중화시키기 위해 갈비만두랑도 같이 먹고...


이렇게 수육에 싸 먹어도 나름 괜찮습니다. 족발집 보쌈을 쟁반국수에 싸먹는 것 같은 느낌이라...

고추장의 매운맛과 야채의 아삭거리는 조화가 인상적이었던 소담비빔국수의 대표메뉴인 비빔국수.
가게 분위기도 그렇고 사이드 메뉴 가격대도 그리 높지 않아 부담없이 가서 식사하기 괜찮았던 인상이라
동네 사람들이 많이 갈 것 같은 생각이 들더군요. 매운 거 못 드시는 분을 위한 다른 국수메뉴들도 꽤 많았으니까...

다른 지점 위치는 홈페이지를 참고해 주세요. http://www.sodamnoodle.com/

. . . . . .


※ 소담비빔국수 안양본점 찾아가는 길 :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관양사거리 수촌교 방향

2017. 5. 26 // by RYUNAN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5/30 09:08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5월 30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568
3281
2076361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