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6.21. 하쿠라멘왕 (사당) / 진한 맛보다 가볍고 깔끔한 맛, 사당의 새로운 일본라멘 전문식당 by Ryunan

사당역 10번 출구를 나와 이수역 방향으로 큰길 따라 쭉 걸어가다보면 나오는 '모펀게임센터'
그 게임센터 근처에 새로 라멘집이 오픈했습니다. 가게 이름은 '하쿠라멘왕' 이라고 하는데요,
모펀게임센터 대표님과 친분이 있는건지, 일종의 제휴 서비스(?) 같은 걸 맺어 가게에 들어갈 때
모펀에서 온 거라고 하면 면 곱배기 서비스가 나가는 것이 알려져 리듬게임 유저들이 꽤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현 포스팅 작성 기준 날짜에서 진행중인 서비스로, 향후 변경될 수 있습니다.)


가게 밖에 세워져 있는 화이트 보드에 손글씨로 쓴 이젤 메뉴판.


가게 내부 메뉴판입니다. 취급하는 제품은 사진의 메뉴판과 같고 생맥주나 도쿠리도 판매하고 있어
가볍게 맥주 한 잔 곁들이면서 식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메뉴 선택의 폭은 꽤 다양한 편.


내부가 그리 넓은 편은 아니고 최대 테이블이 4인 테이블이기 때문에 4인 이상 방문은 조금 불편할 듯.
나름 근처에 사람들이 꾸준하게 찾는지 손님은 꾸준하게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ㅣ


기본 물병.


반찬은 볶음김치와 단무지, 두 가지가 제공되는데
원래 개인 반찬용기에 조금씩 담겨 나오지만, 추가를 요청하면 이렇게 통을 직접 가져다주는 듯.


미소라멘(味噌ラーメン - 6,000원)
개인 쟁반에 라멘과 함께 반찬도 따로따로 담아 내어줬습니다.


처음엔 반찬 김치가 묵은지인가 하고 '아 별로겠다' 했는데(찌개가 아닌 이상 묵은지 별로 안 좋아함)
묵은지가 아니라 볶음김치였습니다. 그 편의점 도시락에 들어가는 볶음김치와 매우 유사한 맛이요.


국물이 다른 일본라멘 전문점의 그것에 비해 꽤 맑은 느낌.


위에 얹어진 고명으로는 숙주, 쪽파, 차슈(돼지고기), 반숙계란, 그리고 참깨와 시치미를 뿌려 마무리.
라멘이 담긴 그릇 때문인지 모르겠는데, 뭔가 일본라멘이라기보다는 뚝배기장국 같은 느낌이...;;


같이 간 분이 시킨 돈코츠 라멘(豚骨ラーメン - 7,000원).
역시 라멘이 담긴 그릇의 영향도 있고 국물이 맑아 라멘이라보다는 뭔가 설렁탕, 곰탕 같은 느낌.
라멘 위에 올라간 고명은 미소라멘이나 돈코츠 라멘 둘 다 동일합니다.


돼지고기 차슈가 꽤 많이 올라가있어 마음에 드는데요, 별도 추가를 안 했는데 4장이 들어가있군요.
물론 한 장 크기가 아주 큰 건 아니지만서도 이렇게 고기 많이 넣어주는 건 좋습니다.


면은 좀 굵은 면을 사용하고 있고, 전체적인 맛은 가게의 특징인지 대체적으로 기름기 적고 가벼운 맛.
엄청 진한 국물을 선호하는 분들에게는 많이 약하다고 느껴질 수 있는 맛이지만,
한편으로는 라멘 특유의 진한 맛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는 이런 깔끔한 쪽이 더 낫겠다...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일본라멘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 조심스레 접근시켜줄 수 있는 느낌의 음식.
다만 저로선 국물이 좀 더 진한 쪽이 좋을 것 같군요.


잘 먹었습니다. 이후 가게를 재방문할 일이 생겨 다시 한 번 왔는데, 이번엔 규동을 주문해보았습니다.
아래부터 이어지는 사진은 2회차 방문을 했을 때 먹은 규동 사진입니다.

. . . . . .


식사 메뉴 중 대표적인 덮밥 메뉴인 일본식 쇠고기덮밥 - 규동(牛丼 - 6,500원)
역시 개인 쟁반에 1인분으로 따로 담겨져 서빙.


달달하게 양파와 함께 조린 쇠고기와 버섯, 양파, 계란 등을 얹은 뒤 쪽파, 김가루, 참깨 등으로 마무리.
역시 한국 사람의 입맛에 맞게 조절이 된 거라 일본 규동전문점의 규동과는 그 모양이 많이 다릅니다.
그냥 '규동' 이라는 이름이 붙은 쇠고기 덮밥 쪽에 좀 더 가까운 느낌. 아니 일단 한자의 뜻은 똑같은 거지만...


같이 나온 된장국물이 미소라멘 국물과 꽤 비슷한 맛이던데, 이 쪽 국물이 꽤 진하더군요.
처음 먹었던 미소라멘의 된장국물이 이 규동에 나온 국물 정도로 진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쌀밥 위에 얹어진 고명은 꽤 알찬 편입니다. 야채, 버섯 넣은 소불고기를 밥에 얹어낸 느낌.


맛은 지나치게 달지 않고 적당히 달달한 입맛에 맞게 어느정도 조절한 불고기의 맛.
불고기에 밥 비벼먹는 거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겠지요.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김가루를 빼고 밥 속에 스며들게끔 국물이 좀 더 자작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젓가락으로만 먹을까 하다, 중간에 포기하고 그냥 같이 나온 수저 이용해서 비벼서 먹었습니다.
규동이든 덮밥이든 일본식으로 먹으려면 비비지 말고 밥 위에 얹어먹으라 하지만, 역시 전 이런 게 편해서(...)


잘 먹었습니다.
음... 언제부턴가 단품 식사를 하게 되면 음식은 가급적 남기지 않으려 하는 경향이 좀 강해져서...


사당동의 일본라멘 전문점 '하쿠라멘왕'

이 곳은 진하고 묵직한 국물을 강조하는 홍대 등지의 유명한 일본라멘 전문점 맛보다는
처음 먹는 사람도 가급적 거부감을 덜 느낄 수 있게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맛으로 방향이 선회되었다는 인상이라
기존 일본라멘의 진한 국물맛이라든가 냄새 등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사람들이라면
상대적으로 좀 더 깔끔하고 편하게 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며 그런 분들께 추천하고 싶습니다.
다만 홍대 지로우라든가 라멘트럭, 부탄츄 등의 진한 국물의 라멘맛에 익숙한 분들에게는
국물이 가볍게 느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권하기엔 조금 어려울 수 있겠습니다.

이로서 사당역 근처에는 일본라멘을 취급하는 전문점이 세 군데로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후우후 라멘(2014년 방문) : http://ryunan9903.egloos.com/4373024
호시라멘(포스팅 중간에 사진 있음) : http://ryunan9903.egloos.com/4413757

. . . . . .


※ 하쿠라멘왕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10번출구 하차, 이수역 방향 직진 후 골목 지도 참조

2017. 6. 21 // by RYUNAN


덧글

  • .민초 2017/06/22 16:28 # 삭제

    저도 최근에 트위터에서 모펀 사장님께서 많이 이야기 하시길래 궁금해서 방문해봤는데 굉장히 만족했었네요...
    확실히 돈코츠같은 경우는 약간 더 진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느낌도 확실히 납니다.

    무엇보다 차슈랑 계란이 정말 기대 이상이였던걸로 기억하네요 ^^; 포스팅 잘 봤습니다.
  • Ryunan 2017/06/24 00:47 #

    넵, 잘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276277
43394
17082078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