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7.5. 명동찌개마을 (천호) / 김치찌개 명가에서 즐겼던 엄청 얼큰한 펄펄 끓는 닭볶음탕 by Ryunan

천호 로데오거리의 코오롱상가 맞은편에는 항상 저녁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찌개집이 있습니다.
'명동찌개마을' 이라는 이 가게는 양푼돼지김치찌개로 나름 이 동네에서는 꽤 유명한 곳이기도 한데요,
드럼통 테이블 한가운데 둘러앉아 양푼에 담은 돼지고기 김치찌개를 안주삼아 반주한잔 하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곳.
가게가 같은 건물 안에 1호점과 2호점 두 군데가 붙어있어 1호점에 사람이 많을 땐 2호점으로 가면 됩니다.
참고로 천호에 있는 매장은 본점입니다. 다른 곳에도 매장이 몇 있다고 하더군요.


가장 유명한 대표메뉴는 양푼돼지고기 김치찌개로 소, 중, 대 사이즈는 각각 2, 3, 4인분.
다만 이 날은 김치찌개보다는 닭볶음탕을 먹고 싶다는 일행 의견이 있어 닭볶음탕 대 사이즈를 주문했습니다.
닭볶음탕이냐 닭도리탕이냐에 대한 명칭은... 가게 메뉴판에 닭볶음탕이라 되어 있으니 여기선 볶음탕으로 통일.

이 외에도 내장탕, 동태탕, 알탕 같은 생선탕도 있고 계란말이, 떡갈비 같은 안주 메뉴도 있습니다.
참고로 찌개류와 함께 밥을 먹을 땐 공기밥을 별도로 시켜야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본으로 제공된 두부.
두부사리가 따로 메뉴에 있는 걸 보아 추가는 요금을 내야 할 듯.


두부와 함께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은 묵은 김치 한 가지가 전부. 신천의 '탕' 과 비슷한 성격.


이 날은 저녁 늦은 술자리로 만난 거라, 이 녀석(?)이 함께해주었습니다.


닭볶음탕(대 사이즈 - 23,000원) 등장.
어느 정도 끓은 상태에서 제공되긴 하나, 새송이나 팽이버섯은 바로 넣은 것이라 좀 더 끓여야 합니다.
국물이 자작하게 찌개처럼 나오는 닭볶음탕이고 여기에 추가 사리를 더 넣을 수 있습니다.


라면사리 한 개 추가.


뭔가 이런 류의 찌개를 먹을 땐 그게 부대찌개든 김치찌개든 닭볶음탕이든 간에
라면사리를 하나 추가하는 건 거의 암묵적인 룰이 된 듯한 느낌. 거의 다 좋아하니 별 문제는 없겠지만요.


닭은 어떻게 조리해 먹어도 맛있기 때문에, 굳이 더 설명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관건은 국물인데, 국물을 상당히 얼큰하고 살짝 달짝지근하게 조리해주는데요,
보통 한국사람 기준으로 입이 얼얼해질 정도로 매운 건 아니지만, 먹다보면 땀이 뻘뻘 흐르는 얼큰한 맛입니다.
아무래도 땀 많이 흘리는 사람들은 좀 먹기 힘들 수 있는데, 먹는 내내 저희 모두 테이블 휴지 한 통은 다 쓴듯...


마지막으로는 국물을 좀 덜어내고 다진 김치와 야채, 김가루 등을 넣어 볶음밥을 만들어먹을 수 있습니다.
사진의 볶음밥 양은 2인분. 4명이서 방문했을 경우 2인분 볶아서 먹는 게 양이 딱 맞습니다.


닭볶음탕 국물을 머금은 볶음밥 역시 좋았습니다만,
좀 더 냄비 바닥에 눌어붙으면 더 맛있었을텐데 했던 아쉬움이 약간...


이런 스타일의 분위기에서 찌개 하나 놓고 술잔 나누는 걸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할 만한 가게.
가게가 비좁진 않지만, 조금 덥고 시끌시끌한 편이라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맛있게 잘 먹고 또 분위기도 좋았던지라, 다음에는 김치찌개 먹으러 한 번 더 오고 싶군요.

...참고로 배탈은 아니지만, 매운 것에 대한 내성이 워낙 약해져서 결국 다음날 아침에 좀 고생했습니다.
이젠 이런 닭볶음탕을 먹고 난 뒤에도 매운 것에 대한 뒷감당을 해야 된다니...
옛날의 막 신길짬뽕 도전하고 디진다돈까스 찾아나서고 했던 내 모습은 어디로 간 걸까...

. . . . . .


천호에서 가볍게 맥주 마시기 좋은 미니펍(
http://ryunan9903.egloos.com/4416713)으로 이동해서 2차.
이번에는 내가 좋아하는 미니펍의 맥주 중 하나인 '꿀맥주' 주문. 이거 달콤해서 음료같아 맛있습니다.


감자튀김과 캬라멜팝콘, 버터구이 오징어 3종 세트.


촉촉하고 질기거나 딱딱하지 않아 일행들에게 매우 호평을 받았던 버터구이 오징어.
다들 배가 찬 상태라 배부른 안주에 대한 욕심이 별로 없어 이런 가벼운 것들을 선호했습니다.


가스불 위에 올려놓고 끓여먹는 콘치즈였나... 옥수수통조림 위에 치즈를 듬뿍 올려서 끓여먹는
진짜 본격적인 SNS용(...?) 치즈치즈한 맛이라 머릿속에 그 맛이 엄청 강렬하게 남았습니다(...)

이 날 옛날 고등학교 때 겜 했던 친구를 진짜 오래간만에 만나서 엄청 웃고 즐긴듯...

. . . . . .


※ 명동찌개마을 찾아가는 길 : 지하철 5,8호선 천호역 5번출구, 천호로데오거리 코오롱상가아파트 맞은편

2017. 7. 5 // by RYUNAN


덧글

  • 알렉세이 2017/07/05 14:07 #

    껍질이 살짝 올라간 저 부위의 모습이 참 어찌나 맛나보이는지..
  • Ryunan 2017/07/05 23:14 #

    저건 사실 튀겼을 때 진가를 발휘하지요.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7/10 09:17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7월 10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70460
3289
2004514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