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7.24. 계절밥상(올림픽공원점) / 신선한 채소와 전통한식, 퓨전한식 모두 즐길 수 있는 한식뷔페 레스토랑 by Ryunan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얼마 전 계절밥상 1만원권을 1천원에 파는 이벤트가 있어 구매해놓았는데,
그 쿠폰을 소진할 겸 친구랑 같이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옆에 있는 '계절밥상'을 다녀왔습니다.
계절밥상은 CJ에서 운영하는 한식 위주의 레스토랑으로 젊은층보다는 중,장년 혹은 가족단위 손님이 많은 곳.


매장 입구의 대기 공간에 물과 함께 부채꼴센베(전병)과자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대기가 생길 경우 대기 공간에서 과자 먹으면서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라는 배려.
이런 식으로 대기 공간에 주전부리를 비치해놓은 건 아주 옛날 차이나팩토리에서도 봤던 방식입니다.


매장 내부. 원목을 사용한 약간 시골집 같은 느낌의 분위기.


올림픽공원점의 경우 매장 정중앙에 각종 채소를 심고 가꾸는 텃밭을 재현한 공간이 있습니다.


이 쪽은 디저트 코너. 추억의 간식 옆에 에스프레소 머신이라... 음... 추억의 간식인 커피...


자리에 앉자마자 가져온 첫 번째 음식 구성.


국물 코너에 있는 옥수수죽 위에 보리 뻥튀기를 얹어서 가져왔습니다.
강냉이죽 같은 느낌을 한 번 재현해보고 싶었는데... 저 옥수수죽 맛있더라고요.


구운 연어를 얹은 덮밥. 두 숟가락 정도의 적은 분량.


오이, 셀러리, 파프리카, 풋고추, 방울토마토 등의 모듬 채소.
계절밥상의 장점이 이런 식의 생 채소가 꽤 많이 구비되어 있다는 점.


이 쪽은 샐러드를 비롯한 채소 위주로 구성된 접시. 배추 속을 비롯한 쌈채소도 가져왔습니다.


이 쪽은 즉석요리와 메인요리 등의 육류, 튀김류 접시.


큼직한 대파가 얹어진 춘천식 닭갈비. 뼈 없는 닭갈비고 맵지 않아 부담없이 먹기 좋은 맛.


버섯과 함께 구워낸 달달한 떡갈비.


옛날통닭 스타일의 닭튀김과 함께 광주(전라도)식 상추튀김이라고 하는 음식도 가져와 봤습니다.
각종 야채튀김을 상추쌈에 싸서 먹는 방식이라는데, 쌈은 가져오지 않고 그냥 야채튀김 위주로만 가져왔어요.


볶은 김치와 함께 즐기는 두부김치와 CJ의 주력 만두 메뉴인 비비고 왕교자(강조).


통 감자칩이 올라간 감자샐러드, 그리고 그 아래의 샐러드는 쌀알로 만든 샐러드였나...


다소 심심하게 간이 되어 먹기 편했던 가지나물과 버섯나물, 그리고 메추리알.


튀김용 양념간장도 하나 가져왔습니다.


이런 류의 떡갈비는 언제 먹어도 만족. 흰쌀밥이 생각나게 만드는 음식.


두 번째...라고 말하기에 좀 어폐가 있긴 하지만, 어쨌든 그래도 두 번째 접시.


이건 이름이 하도 강렬해서 기억에 남는데, '한라산 깍두기 볶음밥' 이라고 불렸습니다.
음식 코너에 처음 볶음밥이 나왔을 때 그 외형이 한라산과 비슷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고깃집에서 고기를 구워먹거나 혹은 전골같은 걸 먹고 마지막에 밥 볶아먹는 것과 비슷한 맛.


대표적인 분식인 밀가루 떡볶이와 당면순대도 비치되어 있습니다.
당면순대는 찜통 안에 들어있어 뜨끈뜨끈한 것이 장점.


무쌈을 비롯한 쌈채소 약간과 마음에 들었던 떡갈비를 더...


채썬 깻잎과 김가루로 마무리한 볶음우동.


쌈야채는 별도의 그릇에 따로 담아왔습니다.


테이블마다 돌솥밥, 뚝배기탕을 이용할 수 있는 주문 티켓이 하나씩 비치되어 있는데,
이 티켓을 즉석조리코너에 넣어놓으면 직원이 바로 만든 돌솥밥과 뚝배기탕을 자리에 직접 서빙해줍니다.


뚝배기탕은 어떤 재료를 넣은 탕인가 했는데, 그 정체는 미역국. 가볍게 먹기 좋은 국물 맛.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의외로 부담없는 맛이라 국물 떠 먹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나무 뚜껑으로 닫혀 있는 돌솥밥도 같이 제공됩니다.


돌솥밥은 다진 쇠고기, 그리고 고구마인 줄 알았는데 가지가 들어있습니다.
가지는 확실히 호불호가 갈리기 때문에 싫어하는 분은 따로 빼 놓고 드시는 게 좋을 듯.


그릇과 함께 뜨거운 물이 담긴 주전자가 같이 제공되는데, 그릇에 밥을 전부 옮겨담은 뒤...


뜨거운 물을 뚝배기 위에 붓고 뚜껑을 닫은 뒤 몇 분 정도 놔 두면...


훌륭한 누룽지가 만들어집니다. 사소하지만, 이런 누룽지까지 서비스해주는 점이 꽤 마음에 들어요.


구수하고 부담없이 즐기는 맛. 돌솥밥 먹고 누룽지까지 긁어먹고 나니 제대로 된 식사를 했다는 기분.


지금부터는 디저트 코너.


뻥튀기 과자 위에 단팥와 옥수수크림, 그리고 빙수용 찰떡을 얹은 것.
뻥과자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끼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만들어 먹는 게 더 맛있게 즐길 수 있습니다.


녹차 롤케이크가 있어 두 조각 가져와 보았습니다.


센베(전병)과자는 부채꼴과 오란다 두 가지가 있더군요.
오란다 아래의 저 디저트는 녹차 무슨 케이크였는데 이름이 뭐였는지 아쉽게도 확실한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과일은 바나나와 얼린 홍시, 그리고 과일 코너에 채소인 토마토도 같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토마토도 그냥 토마토가 아닌 할머니의 무슨 토마토... 라고 했는데, 설탕이 살짝 뿌려져 있습니다.


빙수도 만들어먹을 수 있어 아이스크림 얹어 하나 가져왔습니다.
옥수수 아이스크림이라고 하는데, 옥수수 특유의 향과 함께 단맛보다는 약간 짭짤한 맛이 느껴져 기묘했던 맛.


즉석에서 바로바로 구워내던 보리 팬케이크 위에 얹은 것은 단팥, 그리고 녹차크림.


뻥과자 위에 녹차 아이스크림 한 스쿱, 그리고 단팥과 연유, 미숫가루를 뿌려 마무리한 한국식(?) 디저트.


마지막에는 커피 한 잔으로 마무리.

계절밥상은 애슐리 같은 계열의 다른 레스토랑에 비해 전반적으로 음식 간이 좀 약한 편이고 채소 비중이 높아
상대적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나이 든 어른들이 좋아할만한 음식이 많다는 것이 장점인 곳입니다.
많이 먹는 시점에서 이미 아웃(?)이지만, 조금 더 건강한 음식이라는 느낌을 갖고 한국적인 것,
혹은 퓨전된 새로운 스타일의 다양한 음식들을 즐기고 싶다면 계절밥상을 이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7. 7. 24 // by RYUNAN


덧글

  • 2017/07/29 19:35 # 삭제

    저 감자칩 올라간 샐러드가 묘하게 맛있어서 ㅋㅋㅋㅋ 두번 먹었네요 전 ㅋㅋㅋㅋ
  • Ryunan 2017/07/31 22:48 #

    네, 저거 은근히 괜찮지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998201
60181
1796470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