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10.11. 아경면선(노량진) / 대만의 곱창국수와 버블티, 노량진 상륙 by Ryunan

노량진에서 저렴한 음식 팔기로 유명한 '이데아 푸드코트'에 새로운 가게가 들어왔습니다.
가게 이름은 '아경면선' - 대림과 이촌동, 고양 스타필드에 매장을 두고 있는 대만식 곱창국수 전문점인데요,
이데아 푸드코트의 까스마루 옆에 새로 점포를 냈더라고요. 예전에 여기 테이크아웃 카페 있었던 곳 같은데...


판매하는 메뉴가 매우 단촐합니다. 곱창국수와 대만 버블티 두 종류가 끝.
곱창국수는 중간컵과 큰 컵, 두 가지가 있고 버블티는 사이즈별로 2,000원과 3,000원.
곱창국수 중간컵 사이즈와 블랙 or 타로버블티 동시구매시 500원 할인해주는 혜택도 있습니다.


선불로 주문한 뒤 번호표를 받고 주문한 번호가 대기판에 나오면 음식을 가져와 먹으면 됩니다.
다른 지점은 어떤 방식으로 주문하는지 모르겠지만, 노량진점은 이데아 다른 푸드코트와 주문방식이 동일.


곱창국수 + 타로버블티 세트(국수 3,500원 + 타로버블티 2,000원 - 500원 세트할인 = 5,000원)
반찬으로는 단무지 한 가지가 제공되는데 앞에 비치된 일회용 접시를 이용해 직접 가져올 수 있습니다.


국수의 양이 중간컵 사이즈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국수 하나만으로 식사를 하기엔 조금 부족한 양.
양이 많이 적은 분들이라면 이 정도로 충분하겠지만 건장한 분(?)이라면 간식 정도라 보면 될 것 같아요.


걸쭉한 국물 안에 가느다란 면, 면 위에 고명으로 곱창, 부추, 그리고 매운 양념소스가 올라갑니다.
양념소스는 그리 맵진 않은데, 민감한 분이 있는지 주문할 때 확인을 하더군요.
'매운 양념소스가 올라가는데 올려드려도 될까요?' 라고 물어보는데, 뭐 이 정도 올라가는 건 전혀 상관없으니...


국수가 담긴 종이컵에 '아경면선'의 한자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국수와 부추, 양념소스를 한 데 섞어준 뒤 젓가락을 이용해서 적당히 건져먹으면 됩니다.


국물이 꽤 걸쭉하고 또 면이 아주 탄력있는 면이 아니라 적당히 면을 자른 뒤 숟가락으로 먹어도 될 듯.
국물의 식감은 그 뭐냐... 게살스프와 다소 비슷한 느낌의 식감이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매운 양념이 들어가긴 했지만 그렇게 크게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맵지 않아 먹는 데 부담은 없을 것 같습니다.


곱창 고명은 많이 들어가진 않았지만 쫄깃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이 나쁘지 않네요.
보는 것과 달리 양념간이 강하거나 혹은 자극적인 맛이 세지 않습니다. 그래서 먹는 데 부담이 적었습니다.
특유의 냄새도 별로 없어 냄새에 민감한 분이라도 괜찮게 먹을 수 있습니다. 의외로 순하고 덜 자극적인 맛.
고수를 따로 주는지 잘 모르겠는데, 이건 확인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별 얘기를 안 하니 고수는 따로 안 나왔습니다.


노량진점 한정으로 셀프 코너에 단무지와 함께 전기밥솥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남은 국물에 밥을 넣어먹어도 되는데, 밥은 직접 밥솥에 담긴 걸 담아올 수 있습니다.
다른 지점에는 없는 노량진점만의 서비스로 고시생, 학원생들 상대로 하는 곳이라 이 혜택이 있는 듯.


적당히 면을 건져먹은 뒤 쌀밥을 투하.


중 사이즈의 국수 양이 다소 적긴 하지만, 밥 반 공기 정도 추가로 넣어먹으면 포만감이 충분히 찹니다.
국수만으로는 다소 아쉽다 싶었는데 이렇게 밥 넣어서 국물까지 알차게 먹으니 좋네요.


국물이 걸쭉한 편이라 밥을 말면 국밥이 아닌 죽처럼 변하는데, 남기지 않고 잘 먹었습니다.


세트로 주문한 타로 버블티로 디저트 겸 입가심을 하면 대만 요리로 식사와 디저트까지 마무리!
다만 타로 버블티는 곱창국수를 먹는 동안 얼음이 녹아 음료가 싱거워진 것이 좀 많이 아쉬웠습니다.
음료를 나중에 따로 만들어달라고 요청하거나(가능하다면) 혹은 국수 먹으며 같이 먹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대만식 곱창국수 전문점 아경면선' - 노량진에서도 어렵지않게 만나볼 수 있으니 한 번 접해보세요.
가격 저렴하고 푸짐한 이데아의 다른 음식들에 비해 다소 단촐하지만 재밌는 경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 . . . . .


같이 간 일행인 이글루스 '폭식대마왕은 언제나 즐겁다'의 종화君은 까스마루를 주문하려 했으나
저녁시간대 가서 영업이 종료되는 바람에 곱창국수를 먹으려 했지만 그마저도 재료가 다 떨어져서 퇴짜(...)
어쩔 수 없이 이데아 노량진뷔페의 저녁뷔페를 이용했습니다. 가격이 5,900원으로 노량진 치고는 꽤 올랐습니다.


음식이 이것저것 있긴 한데, 보기와는 달리 정작 맛이 별로 없었다고(...) 아쉬워했던 종화君...
삼겹살구이라고 나온 돼지고기는 뒷다리살 같았고 오른쪽의 동그랑땡은 난자완스라고 하던데... 음음...^^;;


이건 같이 간 다른 분이 주문했던 까스마루의 정식. 의외로 푸짐하게 나와서 꽤 괜찮구나 느꼈습니다.
이데아 내 돈까스집은 일미돈까스, 까스마루 두 곳이 있는데 까스마루 쪽이 더 퀄리티가 낫다고 하는군요.
지난 번에 다녀온 이든돈카츠의 돈까스가 굉장히 좋긴 했습니다만(http://ryunan9903.egloos.com/4419254)
거리가 다소 떨어져있으니 이 쪽의 돈까스를 먹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 . . . . .


※ 아경면선 노량진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9호선 노량진역 3번출구 올라가는 길목의 이데아 지하 푸드코트 내

2017. 10. 11 // by RYUNAN



핑백

덧글

  • 알렉세이 2017/10/12 00:44 #

    양이 그렇게 넉넉하진 않군요. 다른 지점도 그런가;
  • Ryunan 2017/10/15 16:21 #

    아마 다른 지점도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ㅇㅇ 2017/10/12 11:04 # 삭제

    저녁이라 까스마루 영업이 종료됐는데 다른 일행분이 까스마루를 시켰네요? 혼돈이..
  • Ryunan 2017/10/12 11:55 #

    제가 오해를 사게끔 설명을 적절치 못하게 했군요.
    다른 일행분이 까스마루를 마지막으로 주문하고 바로 까스마루 영업이 끝나버려서 다른 사람들 주문 끝날동안 쉽게 뭐 먹을지 결정을 못한 종화君은 결국 저기에서 주문하지 못했다... 라는 의미였습니다.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0/16 09:25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0월 16일 줌(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772776
30211
1538240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