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10.22. 이나경 송탄부대찌개 & 삼겹살(수원 인계동) / SNS에서 시끌시끌했던 압도적 비주얼의 스페셜 부대찌개, 실제로 만나보다! by Ryunan

한때 SNS에 화제를 몰고왔던 부대찌개 사진 하나가 있었습니다.
마치 실제 음식이 아닌 음식 모형처럼 햄과 쇠민찌가 수북하게 쌓여있는 부대찌개 사진인데요,
나중에 확인된 바로는 수원 인계동에 있는 '이나경 송탄부대찌개'에서 파는 '스페셜 부대찌개'의 비주얼이라 하며
졸지에 사람들에게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지게 되었는데요, 그 가게를 직접 확인해보러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방문한 가게는 수원 인계동의 나혜석거리에 있는 '이나경 송탄부대찌개 & 삼겹살' 입니다.
도보로 이동 가능한 가장 가까운 전철역은 분당선 수원시청역이고요 약도는 포스팅 아래를 참고해 주세요.


가게 위치는 나혜석거리 끝자락에 있더군요. 역에서 내려 조금 걸어야 합니다.


가게 입구에 걸려있는 배너 메뉴판. 일반 부대찌개는 8,000원인데 스페셜 부대찌개는 1인 10,000원.
부대찌개 1인분 가격 치고는 조금 비싼 가격이긴 한데 그래도 역시 호기심이 생깁니다.


배너 사진 아래에 소시지와 쇠민찌를 듬뿍 얹은 부대찌개가 스페셜 부대찌개입니다.
특이하게도 이미지 사진보다 실물로 나오는 스페셜 부대찌개 비주얼이 더 압도적...이었습니다.


어서오세요~!


오후 4시부터 5시까지는 재료 준비시간이라 영업을 하지 않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역시 입소문 덕인지 가게에 사람이 많아 식사시간대 방문하면 기다려야 할 수도 있습니다.
저희는 다행히 기다리진 않았지만, 가게 내부가 꽉 차서 바깥의 테라스 테이블에 앉아 식사를 했습니다.


기본 세팅. 대기시 사진에 있는 대기번호를 받는데 다행히 번호를 받자마자 테라스에 자리가 나서 착석.
방문했던 당시엔 낮 날씨가 꽤 따뜻했는데, 지금은 좀 추워져서 테라스는 조금 무리일지도...


기본 반찬으로는 김치 한 가지만 제공됩니다.


김치와 함께 반찬 그릇에 삶은 콩나물이 담겨나오는데, 반찬으로 먹는 용도가 아니니 주의.
실제 간이 전혀 안 되어있는 그냥 삶기만 한 콩나물이라 반찬으로의 의미가 없습니다. 찌개에 넣는 거에요.


테이블 위엔 가스렌지가 하나씩 설치되어 있습니다.


밥은 찌개를 덜어먹을 수 있게끔 넉넉하게 대접에 담겨 제공되는데, 양이 꽤 많은 편입니다.
공기밥 추가 요금이 따로 있는데 정말 양 많은 사람 아니면 추가로 밥 안 먹어도 충분히 배부르게 먹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대망의 스페셜 부대찌개 사진인데...

.
.
.
.
.
.
.


스페셜 부대찌개(4인 기준, 1인 10,000원)


뚜껑이 덮힌 채 나오는데, 직원도 사진 찍으려는 사람이 많다는 걸 아는지 뚜껑을 열고는 불 붙이기 전에
'사진 찍고 싶으시면 지금 얼른 찍으세요' 라며 사진 찍을 포토 타임을 따로 마련해주시더군요(...)
직원의 배려 덕에 덕택에 눈치보지 않고 마음껏 찰칵찰칵 할 수 있었습니다. 무슨 연예인 기자회견 하는 느낌.


사진으로 봤던 거라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이 비주얼을 실제로 보니 정말 압도적이란 생각만...
둥근 냄비 사이드에 소시지를 차곡차곡 쌓은 뒤 가운데 쇠민찌를 듬뿍 올리고 슬라이스 치즈 두 장으로 마무리.
파 등의 야채와 육수는 쇠민찌 아래에 담겨 있어 별도로 육수 붓지 않고 이대로 넣고 끓이면 된다고 합니다.


그대로 뚜껑을 덮고 불을 켠 채 몇 분 놔뒀다 꺼내니 이렇게 부글부글 끓고 있더군요.
직원이 와서 뚜껑을 열고 좀 전에 나왔던 삶은 콩나물을 찌개 안에 바로 넣어주었습니다.


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국자로 저어줄 필요 없이 바로 먹어도 된다고 합니다.
라면사리 등을 넣어도 되는데, 워낙 건더기가 많아 라면사리는 햄, 쇠고기를 먹고난 뒤 넣기로 했어요.


일단 사이드에 차곡차곡 쌓여있는 소시지부터 하나씩 건져먹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맛있어요.
햄, 소시지, 고기가 워낙 많기 때문에 다른 사람 눈치보지 않고 양껏 집어먹을 수 있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국물 안에도 쇠고기와 소시지, 햄이 듬뿍 들어가 국자를 넣고 한 번 뜨면 잔뜩 딸려나옵니다.
물론 육류 말고도 파와 양파 등의 야채도 넉넉하게 들어가 더 칼칼하면서도 진한 국물맛을 내는데 도움.


비주얼만 화려하고 맛은 그저그런 부대찌개면 어쩌나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맛도 기본 이상은 하더군요.
내용물이 이렇게 많이 들어갔는데 맛 없을 리 없습니다. 얼큰하면서도 햄, 소시지 덕에 진하고
약간 달짝지근한 뒷맛이 남는, 그리고 마늘의 칼칼한 맛도 느낄 수 있는 잘 만든 부대찌개입니다.


추가로 SNS(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 부대찌개 인증을 하면
인당 하나씩 서비스로 음료 또는 라면사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테이블다 하나씩이 아닌 인원수대로 인증하면 그에 맞춰 준다고 하는데, 4명 전부 인증 사진을 올려놓으니
이렇게 서비스를 많이 가져다주셨습니다. 라면사리는 진라면 매운맛을 사용, 그리고 콜라와 스프라이트 하나씩.


꼭 SNS가 아니더라도 라면사리나 음료는 1,000원에 판매하고 있으니 추가해도 큰 부담은 없을 듯.
특히 음료가 작은 캔도 아니고 355ml 뚱뚱이 캔으로 1,000원에 판다는 것이 매우 마음에 드는군요.


어느 정도 건더기를 건져먹었다 싶었을 때 라면을 하나씩 집어넣고 다시 끓였습니다.
육수를 조금 모자라다 싶으면 더 부어주니 참고하세요.


취향이긴 하지만 라면은 살짝 꼬들꼬들하게 익혀서 먹는 걸 즐기는 편입니다.
라면사리가 아닌 진라면을 사용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찌개에 넣어먹는 라면은 놓치기 아깝지요.


초토화된 4인분의 스페셜 부대찌개.
부대찌개 1인 10,000원이면 가격이 좀 세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보통 일반적인 부대찌개집에서
기본 부대찌개에 햄사리를 추가하면 거의 비슷한 가격이 나오는데, 스페셜 부대찌개는 별도의 햄사리 추가 없이도
따로 추가한것처럼 햄과 소시지가 듬뿍 들어있고 또 SNS인증시 음료나 라면을 인당 하나씩 제공하는 걸 감안하면
그렇게 비싸다고는 생각되지 않는 가격입니다. 물론 놀부부대찌개 뷔페 같은 곳도 있지만 그건 예외로 두고...


그리고 다들 매우 만족했다면서 엄지 척(^^;;)
인터넷에 돌던 이미지를 실제로 확인할 수 있었고 맛도 만족했던 송탄 이나경부대찌개였습니다.


이나경부대찌개와 제휴하여 근처 카페 방문시 음료 할인을 해 주는 이벤트가 있는데요,
부대찌개집 근처에 있는 파스쿠찌 또는 근처의 도손도손 카페에 당일 영수증 들고 방문시 음료가 10% 할인됩니다.
둘 다 가까운 거리에 있으니 식사 후 카페에서 음료를 즐기려면 이 할인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부대찌개집 바로 맞은편에 예전엔 진주, 부산에서만 맛볼 수 있었던 진주냉면집이 있더군요.
박군자 진주냉면... 수도권에서 진주냉면 먹기가 쉽지 않은지라 일단 체크해놓고 다음에 또 찾아와야 할 것 같습니다.


부대찌개집에서 길 하나 건너면 바로 위치해있는 도손도손 카페로 이동.
영수증 제시하니 진짜 음료 총 가격의 10%를 즉석에서 바로 할인해줬습니다.
할인 액수가 그리 큰 편은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뭔가 이런 혜택을 받게 되니 기분이 꽤 좋더군요.
파스쿠찌도 좋지만 도손도손 카페는 넓은 테라스도 있고 매장이 꽤 아늑하고 커피도 싸서 이 쪽을 더 추천합니다.

. . . . . .


이 식당이 있는 거리를 '나혜석 거리' 라고 하는데, 이름의 유래가 뭔지 궁금해져서 찾아보았는데
'나혜석'은 근대 우리나라의 여류화가이자 독립운동가로 이 곳은 그를 기리기 위해 이름 붙인 거리라고 하더군요.

올해로 탄생 113주년이 된 여류화가 나혜석이 재조명을 받기 시작한 것은 불과 10년 남짓 된 일이다.
그동안 불륜의 신여성 이미지만 부각되어 왜곡된 시선이 주를 이뤘다면 새롭게 알려진 나혜석의 모습은
신여성이자 독립운동가였고 재능있는 예술가였다. 지난 1999년 ‘제1회 나혜석 바로 알기 심포지엄’이 열린 이후
이듬해 2월에는 ‘이달의 문화인물’로 선정되며 그동안 가려졌던 진면목들이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이
그녀를 다시 돌아보게 된 계기라고 할 수 있다. 그녀의 출생지 수원시에서는 팔달구 인계동 효원공원부터
서쪽 600m 거리를 ‘나혜석거리’로 조성했고 거리에 우뚝 선 그녀의 동상은 수원 문화의 중심이 되고 있다.

. . . . . .


※ 이나경 송탄부대찌개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분당선 수원시청역 9,10번출구 하차, 수원나혜석거리 내 위치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37926756&entry=plt&query=%EC%9D%B4%EB%82%98%EA%B2%BD%EC%86%A1%ED%83%84%EB%B6%80%EB%8C%80%EC%B0%8C%EA%B0%9C

2017. 10. 22 // by RYUNAN



핑백

덧글

  • 으어아어아어 2017/10/23 00:39 # 삭제

    와.. 막 끓이기 직전 사진은 햄이 꽉꽉 차서 징그러워 보일 지경이네요ㄷㄷ
  • Ryunan 2017/10/24 22:11 #

    약간 환공포증 같은 거 있는 분들에게는 조금 혐오스럽게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알렉세이 2017/10/23 13:47 #

    라면사리를 진라면 주는 곳은 처음 봤습니다.
  • Ryunan 2017/10/24 22:11 #

    저도요, 아주 예전에 신천의 어떤 김치찌개집에서 신라면 주는 곳은 있었습니다만...
  • RainForON 2017/10/23 19:01 # 삭제

    집에서 앞구르기 다섯 번만 하면 되는 가게인데(...) 매번 사진으로만 보고 가야지 가야지 한 게 벌써 반년이네요. 개인적으로 치즈 들어간 부대찌개를 별로 선호하진 않지만 저렇게 재료가 많이 들어간 찌개가 맛이 없을 수가 없겠죠 ㅎㅎㅎ
    참고로 마지막에 나온 박군자 진주냉면은 개인적으로 비추천입니다...간이 심심한 건 이해하겠는데 들어간 사리와 고명에 비해 가격이 살인적으로 비싸서 한두번 가보고 도저히 갈 마음이 들질 않더라고요.
  • Ryunan 2017/10/24 22:12 #

    예전 진주 하연옥에서 먹었던 진주냉면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또 먹고싶단 생각을 했는데 조금 고민해봐야 할 것 같군요.
    수원시청 역 쪽 거주시라... 근처에 맛있는 가게들 많던데 좋은 곳 사시는군요...!!
  • 1 2017/10/23 21:10 # 삭제

    사진 잘 봤습니다. 고기및 햄이 듬뿍 들어갔으니 인상적 이네요.
  • Ryunan 2017/10/24 22:12 #

    굉장히 머릿속에 오래 기억될 비주얼입니다.
  • 농부 2017/10/24 04:48 #

    부대찌개 참 좋아하는데 읽으면서 실제로 "오.."하고 감탄했습니다.
  • Ryunan 2017/10/24 22:13 #

    부대찌개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확실히 환영할 만할 것 같아요.
  • 한우고기 2017/10/24 13:51 #

    우오 대박이네요.. 이 정도면 정말 이 가격이 아깝지 않네요...ㄷㄷ
  • Ryunan 2017/10/24 22:13 #

    네, 보통 부대찌개집에서 사리 추가하고 하는 가격 생각하면...
  • ㅇㅇ 2017/10/24 21:07 # 삭제

    감사합니다.. 햄성애자라 반드시 가봐야겠군요 +_+
  • Ryunan 2017/10/24 22:13 #

    좋은 방문이 되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맛나보여 2017/10/27 00:21 # 삭제

    류난님이 놀부부대에서 커스텀으로 만드신거 이상의 햄과 소고기 양이 네요 ㄷㄷ 저건 진짜 고농축으로 맛있겠다...
  • Ryunan 2017/10/27 17:28 #

    엄청 진한 맛이지요...ㅎㅎ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0/30 15:45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0월 30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3752
5095
2053693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