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10.25. 비정기 그동안 먹었던 것들 모음. by Ryunan

비정기적으로 쌓인 사진 정리하는 그동안 먹었던 것들 이것저것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일단 첫 번째는 이수역 앞에 있는 유명한 '고기튀김' 집. 4호선 이수역 앞에는 포장마차가 꽤 많이 늘어서 있는데
이 중 '고기튀김'을 판매하는 노점이 사람들에게 꽤 유명합니다. 따로 간판은 없지만 알 사람은 다 아는 곳이지요.


고기튀김은 사진과 같이 동그랑땡에 들어가는 재료와 비슷한 다진 고기와 야채를 길쭉하게 뭉친 뒤
튀김옷을 묻혀 튀겨내는 음식입니다. 가격은 개당 1,000원. 인기가 많아 바로바로 튀긴 걸 먹을 수 있습니다.


고기튀김(1,000원). 크기는 보통 튀김 한 개 정도의 크기. 가격 생각하면 딱 적당한 정도의 크기입니다.
노점 앞에서 바로 먹고 갈 수도 있고 포장해달라고 요청하면 이렇게 종이 봉투에 담아주는데
튀김은 바로 튀긴 걸 먹는 게 가장 맛있기 때문에 그냥 매장 앞에서 가볍게 한두 개 먹는 쪽을 더 추천합니다.


바삭한 튀김 안에는 다진 돼지고기와 야채가 들어가있어 마치 동그랑땡을 씹는 것 같은 식감이 나는데,
튀김의 바삭한 맛과 풍부한 고기와 야채가 내는 육즙이 잘 어우러진 꽤 괜찮은 음식입니다.
소금간도 약간 되어있어 간장 없이 그냥 먹어도 괜찮고 밥반찬 등으로 먹어도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4호선 이수역 태평백화점 앞에 있는 노점이니 지나가면서 한두 개 정도 사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 . . . .


얼마 전 오래간만에 모 동생을 만나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기 위해 들어간 카페 '투썸 플레이스'


매장 자체 이벤트인데 오전 시간대에는 아메리카노 커피를 아이스, 핫 관계없이 2,000원에 판매중이라
주저할 것 없이 아메리카노 아이스를 선택. 그냥 커피만 마시기 좀 아쉬워 케이크도 하나 더했습니다.
평소대로라면 아메리카노 두 잔만 구매할 수 있는 가격에 케이크까지 같이하게 되니 뭔가 큰 이득을 본 기분.


투썸플레이스의 떠먹는 딸기레어치즈 케이크(5,800원)
상큼한 딸기퓨레와 부드러운 크림치즈, 고소한 크럼블, 라즈베리가 함께 어울려 봄을 닮은 맛의 떠먹는 케이크...
라고 홈페이지에 소개되어 있는데, 포크로 쉽게 잘릴 정도의 보들보들한 케이크의 식감도 좋았지만
위에 얹어진 새콤한 건조 딸기, 그리고 달콤한 소보루가 굉장히 마음에 들었던 맛있는 케이크였습니다.

. . . . . .


가까운 형님의 여동생분이 운영하시는 제기동의 케이크 카페 '블랑슈가' 에서 맛본 '누텔라 바나나 케이크'
케이크 안에 두툼한 바나나크림과 함께 생 바나나가 샌드되어 있는데 초콜릿 크림과의 조화가 너무 좋았습니다.
칼로리 폭탄이라는 건 알겠지만(...) 초콜릿과 바나나는 서로 잘 어울리는 무언가가 있는 듯.
물론 당연히 혼자 하나를 다 먹은 건 아니긴 합니다만, 맛있으면서도 또 어딘가 묘한 죄책감이 들었던 맛.

. . . . . .


과거 조이플라자 게임센터였던 압구정의 식당 송연(구 메밀마을)에서 사장님 호출로 가게 되어 먹었던 저녁.
메뉴판 사진 교체 건으로 촬영도 할 겸 음식을 내어주셔서 촬영 후 먹었던 저녁식사입니다.


윗 사진은 스팸김치볶음밥. 두껍게 깍둑썰기한 스팸을 넣고 볶아낸 김치볶음밥.


김치와 돼지고기를 넣고 볶아낸 김치덮밥. 불맛이 잘 살아난 맛.


사이드메뉴 중 하나인 바싹 구운 메밀전병.


뚝배기 안에 끓여낸 된장찌개.
어느새 압구정 조이플라자가 폐업하고 식당으로 바뀐 지 5년이라는 세월이 지났군요. 시간 참 빠릅니다.

. . . . . .


일본 다녀온 친구에게 선물로 받은 카루비 에비센 큐슈한정 명란맛.
선물용으로 여러 봉지 들어있는 박스 중 한 봉지같은데 양은 매우 적습니다. 그냥 가볍게 맛볼 수 있는 정도.


제품의 원재료 및 함량, 그리고 영양성분표. 한 봉지 중량이 12g이고 열량이 58kcal니 양 정말 적지요.


한국의 새우깡과 동일한 모양에 명란젓으로 보이는 붉은 점이 곳곳에 찍혀있는 스낵.
일반적인 새우깡맛에 명란젓의 풍미가 강하진 않지만 그래도 약간 느껴져 조금 짠맛이 더 느껴지는 스낵입니다.
그냥 간식 등으로 먹는 것보다는 짠맛이 강한 과자라 맥주안주로 먹기에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맥주를 하나 꺼냈습니다. 스낵의 양이 적어 딱 355ml 맥주 한 캔 안주로 적당하더군요.
이 정도면 그래도 칼로리 너무 높게 먹지 않고 조절하는 거겠지... 라고 스스로 자기위안을 하면서(...^^;;)

. . . . . .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에서 새로 나와 할인행사를 하고 있었던 '오레오 초코 몬스터 설빙'
일반 설빙의 약 1.5배는 됨직한 큼직한 사이즈로 정가는 12,900원인가 했는데 9,900원으로 할인행사중이었습니다.
일반 설빙 그릇과 다른 꽤 무거운 도자기 그릇을 사용하더군요. 네 명이 방문해서 처음엔 일반 설빙 두 개 먹을까 했다
이 제품이 있는 걸 보고 그냥 이것 하나 시켜서 넷이 나눠먹어도 괜찮겠다 생각했는데 그게 정답이었습니다.


설빙 위에는 부순 오레오 쿠키와 생크림이 듬뿍 올라가있는데, 비주얼은 정말 살 찌기 좋은 압도적 비주얼.
하지만 빙수에는 역시 팥과 미숫가루가 들어가야 한다! 라고 생각하는 제겐 그다지 맛이 좋게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역시 초콜릿 계열의 빙수는 나랑 안 맞는 것 같다... 라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오레오초코 설빙이었어요.
하지만 이런 류의 설빙을 좋아하는 분들께는 추천. 다만 양이 매우 많으니 여럿이 왔을 때 주문하시길 바랍니다.

. . . . . .


한 캔씩 안주 없이 가볍게 마셨던 호로요이 시리즈. 여름한정 涼みあんず(스즈미 안즈 - 살구)맛.
스즈미 안즈가 무슨 뜻인가 생각해보았는데 '바람쐬는 살구...?' 라는 라는 식으로 해석하면 되려나 모르겠습니다.


여름 한정으로 항상 나오는 호로요이 파인애플 맛.
기간한정이 아닌 이상 최근 호로요이를 그렇게까지 즐기지 않는 저로서도 이건 꽤 좋아하는 맛이지요.


호로요이는 아닌 산토리에서 나온 츄하이 시리즈. 한정 '봄의 딸기맛'
호로요이보다 도수가 1% 높아 약간 알콜향이 좀 더 강하긴 하지만 달콤한 딸기의 맛을 느낄 수 있었던 술.


역시 호로요이 한정판이었던 호로요이 '리치'맛. 이 제품은 완전히 처음 보는 제품이었는데
꽤 신선한 리치 특유의 과육 많은 산뜻한 단맛이 느껴져서 위의 호로요이 시리즈보다도 더 맛있게 마셨습니다.

. . . . . .


네슬레의 킷캣 시리즈. 최근 3개입 소형 박스가 한국에도 정식 발매되어 편의점 등지에서 구할 수 있는데
이렇게 세 가지 맛을 한번에 합한 '킷캣 콜렉션'이라는 박스가 판매되고 있는 건 처음 봤습니다.
저는 편의점이 아닌 노량진의 모 마트에서 구매한 거라 정확한 정가는 모르겠는데 아마 편의점의 타 제품과 동일하다면
한 박스 가격이 1,200~1,500원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리지널, 다크, 녹차 세 가지가 한데 들어간 세트입니다.


제품 박스 뒷면. 각 초콜릿별 영양성분표, 그리고 원재료 및 함량이 표기되어 있습니다.
원재료 및 함량과 영양성분표를 그린티, 오리지널, 다크 종류별로 나누어 표기해놓은 것이 눈에 띄는군요.


똑같은 제품 세 개를 넣는 것보다 종류별로 하나씩 넣어 맛을 보게 하는 아이디어는 괜찮은 것 같아요.


왼쪽부터 차례대로 녹차, 오리지널, 다크 순.


가장 기본적인 밀크 초콜릿 맛인 달콤한 오리지널.


녹차 초콜릿이 코팅되어 녹차맛을 느낄 수 있긴 하지만 생각보다 단맛이 좀 강해
먹다보면 금방 물릴 수 있는 그린티. 우리나라에서는 오리지널보다 그린티 쪽이 좀 더 잘 나가는 것 같지만...


셋 중 초콜릿의 가장 진한맛과 쌉싸름함을 느낄 수 있어 가장 마음에 들었던 '다크'
킷캣 시리즈는 일본 여행을 다녀오는 사람들이 부담없이 선물로 많이 사 오는 것이기도 한데, 비록 맛의 종류는 적지만
최근 한국에도 이렇게 정식 발매되어 일본과 별 차이없는 가격에 구할 수 있게되어 잘 됐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 . . . . . .

이상 그동안 먹었던 것들에 대해 간략하게(?) 정리해 본 포스팅이었습니다.

2017. 10. 25 // by RYUNAN



덧글

  • 2017/10/25 19:2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10/27 17:3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Arucia 2017/10/25 23:08 # 삭제

    오 첫짤 익숙한 곳이네요! 저기서 뭔가 사먹어본 적은 없는데 나중에 지나갈 일 있으면 한 번 가볼께요ㅎ
  • Ryunan 2017/10/27 17:30 #

    네, 꽤 유명한 곳이라...ㅎㅎ
  • ㅎㄹㄱ 2017/10/26 09:39 # 삭제

    부정기라고 하면 채다인 따라하는거 같으니까 비정기라고 하는거 보소
  • Ryunan 2017/10/27 17:31 #

    별로 의식 안하고 그냥 쓴 건데...;;
  • 한우고기 2017/10/26 16:31 #

    호로요이중에서 리치는 처음 보는거라 상당히 신기합니다.. (다른건 다 먹어봤다고 자부했지만... 현지에 없는 이상...)
    다음에 한정기간이 맞게 방문하게 되면 꼭 한번 맛보고 싶습니다.
    킷캣은 물만 건너오면 너무너무 비싸져서 문제긴 하네요.. ㅠ
  • Ryunan 2017/10/27 17:31 #

    그래도 요새 수입식품 파는 곳 중 일부는 킷캣 싸게 판매하는 곳도 있더라고요. 대개 유통기한 임박이라는 게 함정이긴 하지만...^^;;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117102
52045
1852777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