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11.18. 제임스 치즈 등갈비(동교동 - 홍대) / 한때 핫했던 치즈등갈비, 이제서야 처음 먹어보았습니다 by Ryunan

'제임스 치즈 등갈비'를 필두로 한 때 한국 외식업계에 '치즈등갈비' 열풍이 크게 불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엄청나게 많은 가게들이 너도나도 할것없이 치즈등갈비 전문점으로 탈바꿈하여 영업을 시작하여
진짜 안 먹어본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치즈등갈비는 줄 서서 먹는 외식업계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였는데
(심지어 한 블럭 안에 치즈등갈비집이 4곳이나 들어섰던 곳도 있을 정도로...)
그 유행이 마치 신기루이자 거짓말이었던 것처럼 어느 순간 인기가 팍 식어 지금은 언제 그랬냐 할 정도로
수많은 가게들이 전부 사라져, 이제 번화가 몇 군데 빼고는 아예 찾아보는 것조차 힘들어진 음식이 되어버렸지요.

사실 저는 치즈등갈비라는 걸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한창 유행할 때도 가본 적이 없었고요.
그래서 이제 치즈등갈비 다시 먹을 일은 없겠구나... 생각했는데, 유행이 끝나고 한참 뒤 우연히 먹게 될 기회가 생겨
이제서야 그 치즈등갈비를 처음으로 맛보게 되었습니다. 방문한 매장은 홍대입구역 8번출구의 '제임스 치즈 등갈비'
한때 전국적으로 매장이 매우 많았지만 다 정리되고 지금은 홍대를 비롯 극소수 몇 개의 매장만 남은 곳.


원래 치즈등갈비집이 이런 인테리어는 아니었던 것 같았는데, 유행이 끝나고 리뉴얼을 거친 것인지 모르겠지만
분위기가 식당이라기보다는 완전히 호프집으로 바뀌어 있더군요. 등갈비가 메인이 아닌 술이 메인인 듯한...


여튼 그 유명한 치즈등갈비를 한 번 시켜보았습니다. 1인분 가격은 16,000원.
등갈비 말고도 치즈와 함께 구워먹는 메뉴는 닭갈비, 곱창 등이 있고 별도의 술안주용 메뉴도 있습니다.


치즈등갈비를 먹은 후 볶음밥도 만들어먹을 수 있는데, 날치알, 치즈토핑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냥 볶음밥 가격은 3,700원, 그리고 날치알과 치즈토핑을 전부 올리면 5,700원으로 꽤 비싸지는 편.


테이블 위 기본 세팅. 자리에 앉으면 제일 먼저 앞접시와 함께 기본 반찬이 깔려 나옵니다.


기본 반찬은 오이피클과 절임무, 김치와 옥수수콘 통조림 네 가지.


중간에 컨셉을 한 번 크게 바꿨는지 맥주도 종류가 엄청 다양합니다. 심지어 IPA계열까지 있더군요.
다만 일행이 좀 많았고 그냥 음식과 같이 즐기는 반주 정도로 맥스 생맥주를 주문했습니다. 맥주야 뭐 맥주맛...


치즈등갈비(3인분) 도착. 치즈등갈비를 위해 만들어진 전용 냄비 안에 음식들이 담겨져 나옵니다.
등갈비와 모짜렐라 치즈, 그리고 사이드 메뉴로는 계란부침과 단호박, 옥수수샐러드 등이 담겨 나오더군요.


등갈비는 저 한 덩어리가 1인분 양인 듯. 3인분 주문을 하니 세 덩어리의 등갈비가 담겨 나왔습니다.
생갈비가 아닌 양념이 된 양념등갈비, 패밀리 레스토랑 등에서 제공되는 립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될 듯 하며
조리가 다 된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별도로 따로 구울 필요 없이 그냥 불판 위에서 조금 더 데우면 됩니다.


모짜렐라 치즈가 꽤 많이 담겨나오더군요. 열기를 이용해서 녹인 뒤 등갈비에 감싸먹는 방식인 듯.


가스렌지 불을 켜놓고 끓이기 시작하면 열기로 인해 모짜렐라 치즈가 서서히 녹는 과정을 볼 수 있습니다.
치즈 뒷편의 가장자리 부분에서 끓고 있는 건 계란부침인데 양이 그리 많지 않고 그냥 맛뵈기 정도.


직원이 처음에 조리를 직접 해 주는데, 가위를 써서 등갈비도 한 덩어리씩 능숙하게 슥슥 잘라주더군요.


치즈가 다 녹았다 싶으면 사진과 같이 치즈를 쭉 잡아당겨 마치 붕대 감듯 슥슥 감아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굉장히 능숙하게 치즈를 쭉쭉 늘려서 감던데 저거 실제로 직접 해 보니 그리 어렵진 않더라고요.


나중에 직접 감아먹을 땐 이렇게 등갈비를 집고 치즈를 푹 찍어서 들어올린 뒤 돌돌 말아먹어도 됩니다.
등갈비는 손으로 집어먹는 게 살을 발라먹기 편하기 때문에 손에 양념 묻지 말라고 위생장갑이 따로 제공됩니다.


녹은 모짜렐라 치즈가 등갈비에 깔끔하게 돌돌 말린 상태로 등갈비살과 치즈를 같이 뜯어먹으면 됩니다.
매운맛의 정도는 중간 단계인 2단계를 선택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맵지 않아 2단계를 무난히 시키셔도 괜찮을 듯.
달달한 양념의 등갈비에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가 더해져서 아, 왜 사람들이 열광했는지 알 것 같은 맛.
소스의 맛이 꽤 자극적이고(매운 것이 아닌 달콤하고 진한 맛) 또 거기에 쭉쭉 늘어나는 치즈를 둘둘 감았으니
사실 이런 비주얼 화려한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충분히 열광할만한 요소가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등갈비가 뼈만 있고 먹을 수 있는 살은 별로 없을거다... 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뜯어먹을 살도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등갈비를 다 먹고난 뒤 밥을 볶아먹을 수 있는데, 치즈를 추가할 시 저렇게 볶음밥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얹어줍니다.
역시 밥 볶으면서 거기서 올라오는 열기로 치즈를 녹이는 식. 그리고 가운데 저렇게 구멍을 하나 내 주는데요...


구멍 안에는 계란을 하나 풀어주더군요. 계란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취향에 따라 밥과 함께 비벼고 되고
아니면 그냥 계란후라이 그 자체로 밥과 따로 먹어도 되고... 밥은 등갈비 소스의 맛이 약간 남아서인지
매운맛보다는 은근 달짝지근한 맛이 느껴졌습니다. 사이드 메뉴들도 그렇고 등갈비도 그렇고 전체적인 모든 음식이
간이 상당히 센 편이고 또 자극적이면서 단맛이 강해서 자극적인 음식 좋아하는 분들에게 어필할 것 같았어요.


생전 처음 체험해보는 치즈등갈비. 잘 먹었고 왜 이게 유행을 탔는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맛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왜 이 아이템이 유행을 크게 타고 또 '한순간에 갑자기 식어버렸는지'도 알 수 있었던 음식이었습니다.

두툼한 살이 있는 달콤한 양념의 등갈비에 쭉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를 돌돌 말아먹는 방식은 꽤 신선했고
의외로 맛도 괜찮았습니다만, 자극적인 맛이 좀 강하고 먹을 당시엔 맛있어도 몇 번 먹으면 금방 질릴 수 있겠다싶어
'아, 사람들이 맛있다 느껴도 꾸준하게 여러 번 가긴 어렵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이 음식에 대한 인상이라
아마 두세번 간 사람들이라 해도 꾸준한 재방문으로 이어지지 않아 유행이 금방 식어버린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오는 음식에 비해 가격이 비싸게 잡혀있는 것도 유행이 금방 식어버린 이유 중 하나라 생각되고요.


제임스 치즈 등갈비 열풍이 처음 시작한 홍대점이 이렇게 살아남아있는 것도
꾸준하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기보단 세계맥주를 파는 호프집으로 컨셉에 변화를 준 이유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
원래부터 분위기가 이랬는지 잘 모르겠지만, 초창기 때 앞을 지나갈 땐 이런 분위기가 아니었던 것 같았거든요.

뭐 이러니저러니해도 아주 늦게나마 치즈등갈비를 처음 접해보게 되어 음식에 대한 궁금증은 해소할 수 있었습니다.
오랜 시간 갖고있던 의문과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었던 방문이었어요.

. . . . . .


KFC에서는 밤 10시 이후로 모든 치킨을 1 + 1 할인행사를 하는데, 크리스피 뿐 아니라 오리지널도 해당되어
평소 판매되는 정가의 반값에 살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좋습니다. 치즈등갈비 집 방문한 시각이 꽤 늦은 시각이라
밖으로 나오니 거의 11시 가까이 되었는데, 집에 돌아가기 전 잠깐 홍대 9번출구 KFC를 들리니 행사 중...

. . . . . .


※ 제임스 치즈 등갈비 홍대역 8번출구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8번출구 하차, 어울마당로 내 위치

2017. 11. 18 // by RYUNAN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1/27 15:02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1월 27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6625
4499
20622568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