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7.12.10. (29) 비슷한 듯 조금 달랐던 일본 맥도날드의 애플파이와 기간한정 파나푸(PANAPP) 맥플러리 / 2017 피치항공 밤도깨비 주말여행 by Ryunan

= 2017 피치항공 밤도깨비 주말여행 =

(29) 비슷한 듯 조금 달랐던 일본 맥도날드의 애플파이와

기간한정 파나푸(PANAPP) 맥플러리

. . . . . .


거센 폭우를 뚫고 들어온 곳은 맥도날드(...)
식사를 하고 나와서 이동, 뭔가 마실만한 가게 위치를 확실히 아는 데가 여기 뿐이어서 급히 뛰어왔다.
커피 대신 때마침 기간한정으로 판매중인 맥플러리를 하나 샀는데 '기간한정 파나푸(PANAPP) 맥플러리' 라고 한다.
가격은 약 200엔대 중~후반 정도 했던 걸로 기억하고 아쉽게도 기간한정 제품이라 지금은 팔지 않는다.


맥플러리 안에는 포도 시럽과 함께 잘게 부순 과자가 고명으로 듬뿍 얹어져 있는데 그냥 포도맛...
것도 아주 진한 포도맛이라고 보면 된다.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고 과자의 바삭바삭한 식감도 잘 어울려서
아주 옛날, 슈퍼마켓에서 먹을 수 있었던 아이스크림인 '파르페'와 비슷한 걸 맛 보는듯한 기분을 받을 수 있었다.
다만 엄청 맛있거나 할 정도까진 아니라 그냥 한 번 맛을 봤다 정도로 만족이라 단종했다고 크게 아쉬운 건 없다.


좀 전에 정말 맛있는 애플파이를 먹었지만(이케부쿠로 링고의 애플파이 :
http://ryunan9903.egloos.com/4420745)
어째서인지 여기서도 애플파이를 하나 더 구입. 한국의 애플파이는 1,000원인데, 일본 애플파이도 100엔으로
한국과 가격이 거의 엇비슷하다. 지금은 환율이 1,000원 밑으로 떨어졌으니 한국보다 미묘하게 더 싸다고 봐야...

포장 종이박스 외형은 한국과 일본, 둘 다 동일한데 종이박스에 프린팅된 디자인이 서로 다른 것이 특징.
한국은 빨간 포장에 '한글로 애플파이'가 써 있는데, 일본 애플파이는 이미지 컬러가 녹색이다.


튀김만두 같아보이는(...) 애플파이 외형은 한국과 일본, 서로 동일하다. 심지어 크기까지도...


다만 속에 들어있는 사과잼에서 두 국가의 차이가 확연하게 느껴졌는데,
일본의 맥도날드 애플파이는 파이 안 사과 과육이 좀 아삭아삭하게 씹힌다 - 라는 특유의 식감이 느껴져
사과 과육이 육안으로 보여도 막상 씹을 때 몽글몽글하게 씹혔던 한국과는 확실히 다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파이에서 나는 시나몬향도 조금 약한 게 특징.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맛이나 식감은 전부 다르기 때문에
어떤 게 좋다... 라 할 순 없지만, 사과 과육의 씹히는 식감은 일본, 시나몬향은 한국 쪽이 더 나았던 것 같다.

아... 같은 맥도날드 디저트라 하더라도 국가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구나... 라는 걸 느꼈던 맥도날드의 애플파이였다.

. . . . . .


아키하바라 전기상점가 뒷편 UDX 근처에 마트 하나가 있는데, 가게 이름이 '후쿠시마야 테이스팅 마켓'
처음에 나랑 지인분 둘 다 이걸 무의식적으로 '후쿠시마 테이스팅 마켓' 으로 읽어버리는 실수를(...)


일반 슈퍼마켓과 동일한 구성까지는 아니고 이런 베이커리를 비롯하여 몇몇 농산물, 가공품을 판매하는 곳이었다.


무의식적으로 읽으면 진짜 '그 지역'으로 읽어버리는 실수를 범하기 쉽다.
실제 매장에서는 그 지역이 아닌 타 도도부현이 원산지로 되어있는 농산물, 혹은 가공품 위주로 판매되고 있었다.

. . . . . .


태풍이 지나간 건가... 좀 전까지 미친듯이 퍼붓던 비는 어느새 완전히 그쳐있었다.
원래대로라면 자정~다음날 새벽 2시 전후로 태풍이 절정에 달할 것이라 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지나갔다.
비행기가 새벽 1시 55분에 출발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태풍이 늦게 지나가면 비행기 스케줄에도
심각한 영향이 왔을텐데, 하늘이 도왔는지 날씨가 이렇게 갰다면 한국 돌아가는 것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 같다.

다만 여행하는 주말 내내 비가 날 괴롭혔는데 도쿄를 떠나려 하니 비가 그치는 날씨의 장난이 너무 원망스러웠지만...


주말마다 한다는 '차 없는 거리' 는 아직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다음에 오면 볼 기회가 있을까?


여전히 성업 중인 아키하바라의 상징이기도 한 '메이드 카페'


비가 그친 거리 앞에서 늦은 시각임에도 불구하고 메이드 한 명이 나와 열심히 호객 중.
길거리에서 관광객들에게 전단지를 나눠주며 호객을 하는 메이드들의 모습은 아키하바라의 또다른 상징이기도 하다.
좀 전에 비가 퍼부을 땐 우산을 쓰고 나와 일 하고 있던데, 겉으론 화려해보이지만 참 힘든 직업이구나 싶은 생각...


전기 상점가 출구 근처의 명소 '게이머즈(게마즈)'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했던 디지캐럿 간판은 시대가 바뀌면서 다른 간판으로 교체되어 있었다.
디지캐럿은 어찌보면 게이머즈의 이미지를 상징하는 캐릭터기도 한데... 세월이 많이 흘렀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역 앞에 '파블로 미니' 라는 치즈타르트 전문점이 새로 들어와 있었다.
오사카 명물인 파블로 치즈케이크는 시부야에서 처음 먹어본 적 있었고, 한국에도 지점이 있어 만날 수 있는데,
이 '미니' 브랜드는 처음. 지인분이 여기 문 열었으면 이거 한 번 먹어도 괜찮았을텐데... 하며 아쉬워하였다.


정말 맛있는 츠케멘을 먹었던 츠케멘 야스베도 여전히 영업 중. 늦은 밤이라 줄을 서 있진 않았다.
(츠케멘 야스베 : http://ryunan9903.egloos.com/4353373)


...아키하바라 가 보신 분이라면 이 가게가 무슨 가겐지 아시겠죠...^^;;
당연히 가게 안에서는 절대 촬영 금지.


슬슬 돌아가야 할 시간이 되어 짧게나마 뵈었던 지인분과 작별을 하고 열차에 몸을 실었다.
이번 여행으로 인해 새롭게 알게 된 귀한 인연. 비록 자주 보진 못하지만 다음에 또 만날 수 있길 바라며...


약 30여 분을 달려 다시 카마타역에 도착. 하루동안 열심히 썼던 도쿠나이 패스도 여기서 마지막.
이제 호텔로 돌아가 아침에 맡긴 짐을 찾은 뒤 공항으로 돌아갈 일만 남았다.

= Continue =

. . . . . .


※ 현재위치 : JR카마타역

. . . . . .


= 1일차 =

= 2일차 =

(29) 비슷한 듯 조금 달랐던 일본 맥도날드의 애플파이와 기간한정 파나푸(PANAPP) 맥플러리

2017. 12. 10 // by RYUNAN



핑백

덧글

  • ddd 2017/12/11 11:20 # 삭제

    예전에는 일본가서 디저트만 먹어도 감동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새는 한국에도 워낙 맛있는게 많아서, 이제 일본가서 먹는 걸로 느끼는 감흥은 조금 떨어진 것 같아요ㅋㅋ
  • Ryunan 2017/12/11 11:48 #

    맞습니다. 요 몇 년 사이에 한국도 디저트 퀄리티가 많이 올라가서 이제는 옛날처럼 일본이 크게 부럽거나 하진 않더라고요...ㅎㅎ
  • ㅇㅇㅇ 2017/12/11 13:47 # 삭제

    게이머즈 간판이 애니메이션 게이머즈 캐릭터들간판이네요 ㅋㅋ
  • Ryunan 2017/12/17 18:40 #

    아, 게이머즈 캐릭터였나요?
  • 곰돌군 2017/12/11 16:01 #

    저게.. 생각보다가- 아니라 꽤나 힘든 직업인게, 대부분 카페들이 지명제로 돌아가고 나름대로 인지도 관리란걸 해야 하기 때문에
    잠시 긴장 풀기도 힘들고.. 장소가 장소다 보니 소수의 단골들과 다수의 뜨네기 손님들로 운영되는데 처음 생겼을때만 해도 신선미가
    있었지만 지금은 아키바 A블록 B블록의 메이드 카페 숫자가 너무나 늘어나서 주말 성업타임쯤 되면 길에 행인 반, 메이드 반 이라는
    소리까지 나올정도로 호객이 심합니다. 뭐 그렇다고 잡아 끄는 그런 방식은 아니긴 하지만요.

    본인이 저런걸 즐기는 성격이면 그런대로 할만 하다고 합니다만, 그런게 아니면 오래 버틸수 없는 직장이라고 하네요.
  • Ryunan 2017/12/17 18:41 #

    그리고 또 항상 웃음을 잃지 말아야 하는 서비스업이라는 걸 생각하면... 확실히 힘든 직업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말씀하신대로 비슷한 가게들이 늘어나서 단골 관리라든가 경쟁까지 해야 하니까요.
  • Tabipero 2017/12/11 21:19 #

    모르긴 몰라도 게이머즈 간판은 기간한정이지 않을까요 ㅎㅎ
    윗윗분 말씀대로 라노벨/애니메이션 '게이머즈' 캐릭터들입니다. 작품 자체는 게이머즈 가게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데 엔딩크레딧 협찬에 '게이머즈(가게)'이 보이니 좀 웃기더군요.
  • Ryunan 2017/12/17 18:41 #

    아하, 그런 캐릭터가 있었다는 것은 지금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 다루루 2017/12/12 01:47 #

    그래도 아키바의 보행자 천국은 별 거 없는 듯 싶어도 접해보면 매번 묘한 감동이 느껴지곤 합니다.
  • Ryunan 2017/12/17 18:42 #

    보행자 천국은 아직도 직접 겪어보질 못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46
5330
2059021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