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2.9.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정 골든 포테이토 버거(맥도날드) / 맥도날드에서 평창을 만나다! by Ryunan

지난 1월 말, 하루 전국 맥도날드 1만개 한정으로 판매되었던 평창한우버거 프로모션이 끝난 뒤
그 문제의 '평창한우버거' 마이너 양산판(?)이라 할 수 있는 '골든 포테이토 버거' 가 새로 출시되었습니다.
골든 포테이토 버거는 맥도날드 프리미엄 버거인 '시그니처 버거' 라인업이 아닌 일반 버거 라인업의 제품으로
꽤 오래간만에 새롭게 출시된 맥도날드 신상품이기도 한데요, 가격은 단품 5,900원 세트 7,200원.

런치 시간대(11시~14시) 사이에는 세트 할인이 적용되어 800원 저렴한 6,4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 . . . .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출시된 기간한정 제품이라 포장지에도 '2018 스페셜' 로고가 프린팅되어 있습니다.
사진은 따로 찍지 않았지만 버거를 감싼 종이를 뒤집으면 역시 맥모닝 한정으로 판매되는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 베이컨 머핀' 이 프린팅되어 있어 세 종류의 한정 버거를 모두 한 포장지를 사용하는 듯.


포장지를 벗겨내면 그 안에 빅맥과 같이 빳빳한 종이로 고정이 되어있는 버거를 볼 수 있습니다.
내용물이 많이 들어가는 버거라 내용물이 흘러내리는 걸 방지하기 위해 고정된 장치.
버거에 사용된 빵은 일반적인 빅맥에 들어가는 참깨빵이 아닌 슈슈버거, 슈비버거에 사용되는 콘밀번.


버거 모양이 상당히 잘 잡혀 있습니다. '골든 포테이토' 감자가 버거 고명으로 얹어져 올라가기 때문에
모양이 흐트러지면 어쩌나 걱정했는에 운 좋게도 상당히 각이 잘 잡힌 버거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버거를 들어놓고 보니 내용물이 상당히 풍성해보인다는 게 한껏 더 돋보입니다.
확실히 같은 내용물이 들어간 버거라도 어떻게 조립이 되느냐에 따라 보이는 차가 이렇게 큰 것 같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평창한우버거 프로모션도 버거 모양새가 지점에 따라 다 달라 버거 가챠(...)라 말하는 사람도 있었지요.
골든 포테이토 버거의 내용물은 골든 포테이토와 빅맥에 들어가는 쇠고기 패티, 일반적인 노란 빛이 아닌
하얀색 체다 치즈, 그리고 야채로는 토마토와 양상추, 생양파가 들어가 있으며 송이버섯 소스로 마무리했습니다.

오, 구성 괜찮네... 라고 잘 먹고 있는데 반 조금 안 되게 먹었을 때 즈음 뭔가 좀 이상한 위화감을 느꼈는데,
버거 모양새도 괜찮았는데 먹는 내내 느꼈던 기묘한 위화감 때문에 결국 먹는 걸 중단하고
홈페이지에 들어가 이미지사진을 확인해보고 '아, 이 버거 잘못 만들어진 거다' 라는 걸 확신.

여러분께서는 뭐가 잘못되었는지 파악하셨습니까?

.
.
.
.
.
.
.
.
.
.


정답은 '쇠고기 패티 한 장이 덜 들어갔다' 입니다.
본래 이 제품은 빅맥과 마찬가지로 화이트체다치즈 위아래로 패티가 두 장 들어가는 더블패티 제품인데요,
만드는 사람의 실수로 쇠고기 패티가 한 장밖에 안 들어갔습니다.
그래서 카운터로 가져가서 패티 이야기를 꺼내니 바로 먹던 걸 회수 후 새로운 버거로 바꿔줬습니다.

맥도날드에서 버거가 잘못 나왔을 경우 새 제품으로 바꿔준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보았습니다만 실제 경험은 처음.
이런 경우가 생겨 먹던 버거를 반납하고 새 버거를 받을 때 기존 먹던 버거는 회수해간 후 바로 폐기하는데,
그 이유는 위생상의 문제 등 여러 요인이 있어 돌려주지 않는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새로 받은 골든 포테이토 버거는 이미지 사진과 동일하게 쇠고기 패티 두 장이 들어가 있습니다.
버거 모양새는 좀 전의 버거에 비해 좀 떨어지는데, 조금 아쉬웠던 부분. 아까 전 제품이 정말 잘 만들었는데...


쇠고기 패티 한 장의 차이로 버거를 먹을 때 느껴지는 쇠고기의 맛 농도가 확실히 달랐습니다.
당연하지만 패티 두 장 들어간 제품이 훨씬 진한 쇠고기 풍미를 느낄 수 있어요. 좀 전에는 어째 밋밋하더라니...

블로그에 이 제품을 리뷰하신 다른 분의 후기를 보면 감자가 소스에 버무려져 눅눅해져 별로다... 라는 평이었는데
그나마 다행인지 저는 갓 만든 걸 바로 받아 소스로 인해 심하게 축축해지진 않았습니다.
미리 만든 버거를 받는 것, 갓 만든 걸 바로 받는 것의 식감 차이가 꽤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쇠고기 패티 사이에 끼워진 화이트 체다 치즈는 기존 맥도날드의 노란 체다치즈에 비해 치즈맛이 좀 약한 편이라
강렬한 치즈 맛 때문에 다른 소스의 맛이 묻히거나 혹은 불협화음을 일으키거나 하진 않는 것 같군요.

'송이버섯 소스' 라는 이름의 감자 위에 얹어진 소스의 양이 내용물 대비 적으며 간이 좀 약한 편입니다.
소스만 따로 떼어 먹어보았을 땐 꽤 괜찮은 풍미의 소스였으나, 버거 안에 들어간 수많은 내용물 -
골든 포테이토부터 두 장의 쇠고기 패티, 거기에 토마토, 양상추, 양파까지... 이것들을 전부 커버하기에는
송이버섯 소스와 양상추 쪽에 발라진 케이준 소스로는 많이 부족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음식의 간을 세게 먹는다 - 라는 걸 감안해야겠지만, 제 기준으로는 버거 전체적인 간이 좀 싱거웠어요.
소스의 양을 약간 더 늘리거나 혹은 간을 약간만 더 세게 잡아도 더 조화롭게 되지 않을까 싶은 의견이 있습니다.

다만 기존 햄버거가 너무 짜서 나는 덜 짜고 감자, 고기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조금 심심한 맛의 버거가 좋다!
라거나 혹은 소스 맛보다는 재료의 풍성함을 더느끼고 싶다! 라는 분들께는 딱 좋을 것입니다.

버거의 볼륨감 문제는 딱히 문제될 것 없습니다. 아니 볼륨감 측면에서는 아주 만족스러웠어요.
골든 포테이토가 워낙 두꺼워 먹기 좀 불편했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물수건이 반드시 필요할 듯 합니다.

. . . . . .


이런저런 아쉬움이 좀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기간한정으로 한 번 먹어볼만한 버거.
기존 평창한우버거를 못 먹어 아쉬웠다면 이 제품으로 약간이나마 대리만족을 느끼실 수 있길 바랍니다.
뭐가 되었든 간에 한정이란 건 좋은 것이니까요. 그게 식품이든, 굿즈든 가챠든 간에...^^;;

2018. 2. 9 // by RYUNAN



덧글

  • 웃긴 늑대개 2018/02/09 13:43 # 답글

    포인트는 감자가 살아있는가 죽어있는가... 일 것 같네요 ㅎ
  • Ryunan 2018/02/14 00:26 #

    다행히 제 감자는 살아있었습니다 :)
  • 히티틀러 2018/02/14 01:50 # 삭제 답글

    저랑 같은 경험을 하셨군요.
    저도 반쯤 먹다가 '뭔가 이상한데..?' 싶어서 보니 패티가 한 장.
    가서 이야기하니까 그 자리에서 제가 먹다 남은 걸 종이에 둘둘 싸서 버리고, 새로 만들어주시더라고요.
    햄버거 조립하시는 직원 분은 혼나고;;;
    제 감자는 죽은 거 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살아있는 것도 아닌 미적지근한 상태였어요.
    감자가 포실하게 꽉 차있는게 아니라 설겅설겅 비어있어서 식감이 별로더라고요.
  • Ryunan 2018/02/17 22:41 #

    저랑 똑같은 경험을 하신 분이 계실 줄은 몰랐습니다... 조립한 직원에게 애도를(...) 표하지만
    그래도 제 값 주고 주문한 버거니 제대로 된 걸 받아야 하는 건 당연한 권리라...

    확실히 바로 만들어낸 것과 만든지 좀 된 것의 차이가 좀 극심할 것 같은 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863095
18380
1431914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