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2.17. 더 삼겹카페(노량진) / 인당 10,900원에 삼겹살, 목살, 항정살 세 부위가 제공되는 노량진 고깃집 by Ryunan

노량진 어뮤즈타운 게임센터 근처에 있는 삼겹살 전문점 '더 삼겹카페'
꽤 옛날 이야기지만 노량진 어뮤즈타운 말고 '어뮤즈월드' 라는 게임센터가 있었던 자리에 위치한 고깃집으로
몇 번 보고 지나쳤던 가게였는데 한 번 가봤더니 생각보다 꽤 괜찮은 곳이라 기록을 블로그에 남깁니다.

. . . . . .



인당 이용 가격은 10,900원. 총 네 종류의 돼지고기가 횟수 제한 없이 원하는 만큼 제공되는 가게입니다...만
재료 수급의 문제 때문인지 실제 제공되었던 고기는 세 가지 부위.
이외 소시지도 제공되긴 하지만, 소시지는 처음 1회에 한해 제공, 이후에는 추가 요금이 붙는다는군요.
점심 시간에 향해 고기가 아닌 두루치기, 김치찌개 같은 식사메뉴도 제공되니 참고하세요.


고기 외 판매되는 메뉴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용시간 100분이라 써 있지만, 뒤에 대기팀이 없을 땐 딱히 이용시간에 제한을 두진 않는 듯.


가게 내부 분위기는 여느 고깃집에서 볼 법한 평범한 분위기.
주방 바로 앞에 셀프 코너가 있어 원하는 밑반찬을 직접 가져올 수 있습니다.
보통 이런 류의 고깃집은 반찬을 셀프로 돌리는 곳이 많은데, 그만큼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목적이 큰 듯.
지역이 지역인지라 주 손님들도 근처 학원이라든가 고시촌의 학생들 비중이 월등히 높습니다.


삼겹살은 독일, 칠레산 돼지고기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그나저나 저 오른쪽 아래 액자는 신대방 모 돈까스집의 그것(...!)


고기 불판이 좀 특이하게 생겼는데요,
불판 윗쪽의 홈은 기름이 빠지는 쪽. 실제 불판이 약간 저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습니다.


셀프 코너에 있는 밑반찬류는 대충 이런 것들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양파나 파채, 그리고 마늘 정도만 구비되어 있으면 충분.


쌈야채가 흔한 상추 말고도 지난 돌배기집(
http://ryunan9903.egloos.com/4422368)에서 봤던
적겨자잎이라든가 케일 등이 비치되어 있다는 것이 나름 개성적인 장점이라면 장점.


제가 상당히 좋아하는 마카로니 샐러드도 있어 듬뿍 담아왔습니다.
그냥 마카로니만 들어간 게 아닌 양배추, 당근, 옥수수 통조림 등을 함께 넣고 무쳐낸 옛날 스타일의 사라다.


고기 굽기 전 큰 항아리에 된장국이 담겨 나옵니다. 셀프로 가져오는 것이 아닌 직원이 가져다줍니다.


된장찌개가 없는 대신 이렇게 된장국이 제공되는 듯 한데, 이것도 꽤 괜찮군요.


고기는 직접 직원이 가져다줍니다. 처음 나온 고기를 다 먹고, 추가 고기를 계속 주문해 먹는 방식.
요새 대부분의 무제한 제공 고깃집은 거의 이런 시스템이라 딱히 특이하다고 할 건 없습니다.
첫 제공되는 고기는 삼겹살과 목살, 그리고 항정살 조금과 콘소시지. 가게 입구에 대패삼겹살이라고 써 있긴 했는데
재료가 준비가 되지 않았는지, 실제 대패삼겹살은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뭐 크게 상관은 없었지만요.


마늘도 같이 올려놓고 맛있게 굽는 중.


모양은 좀 일정하지 않지만 그래도 적당히 한 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낸 뒤 계속 굽습니다.


오늘의 반주는 이 녀석으로 선택.
이 날은 맘 편하게 마셔도 괜찮은 분위기의 꽤 좋은 자리라 평소보다 좀 많이 마셨습니다.


삼겹살은 무난했습니다. 무엇보다 너무 두껍게 썰어져나오지 않아 굽기 편했던 것이 장점.
비계와 살코기의 비율도 나쁘지 않고 특별한 문제점은 딱히 없었던 구운 고기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삼겹살.


고기 추가는 직원을 불러 요청하면 이런 방식으로 도마에 담아 가져다주는데요,
추가 요금이 있는 콘소시지가 빠지고 나머지 세 종류 - 삼겹살, 목살, 항정살 부위의 돼지고기가 제공됩니다.


추가 고기 올려놓고 열심히 굽는 중.
불판에 탄 자국이 크게 엉겨붙지 않고 기름도 나쁘지않게 잘 빠집니다.


처음 한 번만 제공된 콘소시지도 나쁘진 않았습니다만 굳이 3,000원 더 내고 추가하진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예전에 방송에서도 소개된 적 있었던 것으로, 이런 류의 고깃집에서 추가 고기를 주문할 땐
처음엔 살코기와 비계 비율이 적당한 좋은 부위의 고기가 나왔다가 뒤로 갈수록 비계 비중이 높은 걸 내온다고 하는데
사실... 이 집도 그 문제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순 없는 것 같았습니다만,
그래도 그 정도가 심하진 않아 추가 고기도 다행히 납득갈 수 있을 정도의 고기가 나옵니다.

다만 고기 위에 후추를 살짝 뿌려 내 오던데 잡내를 잡기 위한 목적인지 모르겠지만 굳이 안 뿌려도 괜찮을 듯 한데...


이번엔 김치와 콩나물도 같이 올려놓고 굽기.
양념 때문에 불판이 지저분해지긴 하지만 그만큼 더 맛있게 즐길 수 있지요.


양파도 한 번 추가해주고...


인원수가 많아(총 5인) 사진에 찍힌 것 말고도 여러 번 더 추가해 먹었는데,
마지막 먹을 때까지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이후에 계란찜도 한 번 추가했고요.

노량진 근처에서 방문한 삼겹살 전문 고깃집 중에서는 가장 만족스러웠던 곳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크게 기대하지 않고 그냥 고기 좋아하는 맘 편한 사람들끼리 가서 왁자지껄하게 즐기기 좋았던 삼겹살 전문점.
다른 곳에 비해 테이블 간격이 넓고 소리가 울리지 않아 떠드는 소리로 인한 소음도 상대적으로 적은 게 좋았어요.

. . . . . .


2차로 커피 마실까 맥주 마실까 하다가 맥주로 선택. 꽤 오래간만에 스몰비어 전문점 봉구비어로...


한때 스몰비어 열풍이 불어 여기저기 감자튀김과 맥주를 전문으로 파는 가게들이 꽤 많아졌지만,
지금은 이 열풍도 많이 사그라들고 자연스레 매장 정리가 되어 예전에 비해 점포 수가 많이 줄었습니다.
다만 예전이 워낙 많았던 거지 어느정도 안정적으로 정리가 되었다고 해야 할까...
개인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안주 메뉴도 그리 부담스럽지 않아 이 열풍만큼은 나쁘지 않다 생각했는데 말이지요.


스위티 맥주(4,000원)를 주문해 보았는데, 자몽과 과일인 스위티향이 진해서 상당히 상큼했던 맥주.
좀 전 삼겹살집에서 술을 좀 마셔 맥주가 좀 부담스럽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주스 마시는 느낌이었고 하나도 취하지 않더군요.


1차에서 많이 먹었으니 2차 안주로는 가볍게 갓 튀긴 감자튀김으로...


그리고 가장 싼 안주인 쥐포튀김을 주문했는데, 이게 생각 이상으로 너무 맛있어서
오히려 가격 비싼 안주인 감자튀김은 외면받고 쥐포만 인기만점이었습니다.
이후 쥐포를 추가 주문했는데, 아주머니께서 처음 나올 때보다 두 장 정도 덤으로 얹어주셔서 굉장히 좋았어요.

꽤 오래간만에 가 보는 스몰비어 전문점인데, 부담없이 한 잔 하러 오래간만에 가니 이것도 꽤 좋군요.

. . . . . .


※ 더 삼겹카페 찾아가는 길 :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3번출구 하차 후 오른편으로 직진, 지안공무원학원 건물 1층

2018. 2. 17 // by RYUNAN



덧글

  • 알렉세이 2018/02/18 12:30 # 답글

    저 돌판이 불도 오래 유지되고 해서 고기 굽기는 편하더군요.
  • Ryunan 2018/02/19 23:26 #

    네, 기름도 생각보다 잘 빠지고... 은근 괜찮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705947
33265
1457559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