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2.28. THE 놀부족발 화덕구이(방이동) / 15,000원에 무제한 제공되는 '놀부' 브랜드의 화덕구이 족발전문점. by Ryunan

지난 설 연휴 첫 날에 다녀온 방이동 먹자골목 안에 있는 '더 놀부족발 화덕구이' 라는 곳입니다.
부대찌개와 보쌈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놀부' 브랜드의 보쌈 파는 매장에선 족발도 같이 취급하곤 합니다만
'화덕족발'을 컨셉으로 내세운 매장은 처음 보는지라 호기심에 한 번 '어떨까?' 싶어 들어가보게 되었습니다.
이때가 설 연휴라 문 연 가게가 그리 많지 않아 주변에 선택의 폭이 별로 없었던 것도 한 몫 했고요.

. . . . . .



매장은 1, 2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때마침 1층이 만석이라 2층으로 올라가라는 안내를 받았습니다.
1층은 사람이 꽉 차 바글바글한데 2층으로 올라오니 매장에 아무도 없는 황량함(...)
그래도 저희가 들어오고 난 뒤 사람들이 차기 시작해서, 나갈 때 즈음엔 대략 절반 정도 테이블이 차더군요.


단품 족발 메뉴도 취급하긴 합니다만, 놀부족발 화덕구이 매장의 기본 컨셉은 무한리필이라고 합니다.
1인 15,000원에 족발을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컨셉인데요, 윗 사진에 족발 말고도 여러가지 사이드가 있지만
사이드메뉴는 처음 한 판만 제공되고 이후 리필은 화덕족발에 한해서만 추가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좋은 안주, 그리고 꽤 오래간만에 만나는 사람이 있어 파란 걸로 한 병.


족발이 나오기 전, 기본 반찬들이 먼저 깔리기 시작합니다.


무생채와 부추절임. 둘 다 딱 족발같은 육류와 같이 즐기기 어울리는 맛.
특히 무생채는 약간 익히는 것보다 바로 무쳐낸 날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입맛에 딱 맞았습니다.


양파 장아찌도 같이 제공. 이 세 가지 야채는 화덕족발과 함께 추가가 가능합니다.
다른 족발집처럼 김치라던가 쌈야채 같은 건 따로 제공되지 않더군요.


마카로니와 옥수수통조림을 넣은 콘치즈. 꽤 맛있었는데, 리필이 되지 않았던 게 좀 아쉬웠어요.


보통 족발집에서 나오는 양념장 하면 새우젓이나 쌈장 등을 생각하기 쉬운데
이 매장은 화덕족발이란 바베큐 스타일의 컨셉 때문인지, 새우젓 대신 바베큐소스, 머스타드가 나왔습니다.
다른 사이드메뉴들을 찍어먹는 것 말고 정작 족발 자체의 간이 굉장히 셌던 편이라 소스는 거의 필요가 없었습니다.


화덕족발모듬 한 판 도착.
사진에 보이는 철판 위의 양은 2인분 기준의 양입니다.


차라리 철판 면적을 지금의 2/3정도 크기로 줄인 뒤에, 좀 더 오밀조밀하게 넣었더라면 보기 나았을텐데...
같은 양의 음식이라 해도 큰 철판에 휑하게 담겨있으니 메뉴판 이미지사진에 비해 많이 없어보이는 느낌.
음식을 먹기 전 담겨나온 모양새 때문에 '뭔가 아니다...' 싶은 느낌이 조금 들었습니다...ㅡㅡ;;


족발은 두 가지로 제공되는데요, 왼쪽은 매운양념, 오른쪽은 마늘양념입니다.
불에 구워나오는 화덕족발 스타일.

처음 한 판을 다 먹고난 뒤 추가하는 것은 족발에 한해 제공된다고 합니다.


불에 구운 보쌈 부위도 제공되는데, 좀 퍽퍽하고 시판 햄을 먹는듯한 기분이 들어 그다지...


모듬 야채는 뭐랄까... 모듬 바베큐라는 컨셉으로 나온 것 같은데, 너무 구색맞추기용 느낌이 강했습니다.
단호박은 덜 익었고 새송이버섯은 바짝 말랐는데, 그 와중에 파인애플은 통조림 깡통에서 바로 꺼낸 것 같고...
그래도 야채는 족발이랑 같이 먹으면 어떻게 괜찮겠지만, 개인적으로 정말 별로였던 건 왼쪽 치킨윙과 봉.
매콤한 소스를 발라 구워냈지만, 일단 전혀 따끈하지도 않았고 비린맛이 너무 심해 결국 한 쪽만 먹고 남겼습니다.


술안주라기보다는 너무 시판 햄 느낌이라 밥반찬 느낌에 더 가까웠어요.


그나마 족발이 나쁘지 않은 편이라는 게 위안거리이긴 했지만, 족발도 양념간이 너무 셉니다.
매운양념 족발도 그렇고 마늘족발도 그렇고 소스를 과하게 넣어서 너무 자극적이고 짜고 또 달아요.
평소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는 저조차도 간이 과하다고 느낄 정도였으니... 당연히 소스가 전혀 필요없습니다.
이렇게 구운 화덕족발을 소스 뿌리지 말고 그냥 내왔더라면 훨씬 나았을텐데 하는 큰 아쉬움...


소시지는 그냥 소시지맛이었습니다. 딱히 더 설명할 건...


족발을 한 번 리필했는데, 결국 딱 한 번 리필한 것도 다 못 먹지 못하고 포기.
사이드메뉴가 전부 별로였어도 그래도 족발의 고기 질은 나쁘진 않았는데, 그 고기질을 다 상쇄시킬 정도로
족발 위에 얹어진 소스 간이 너무 달고 강해서 금방 물려버리는 바람에 헛배가 차 버린 게 컸습니다.
뷔페 레스토랑 음식 간이 대체적으로 센 것처럼 어쩌면 이렇게 간이 강한 것도 의도한 게 아닐까 싶은데
족발에 굳이 이렇게 진한 간을 해서 고기맛을 죽일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의문.
보통 족발집에 가면 기본으로 나오는 따끈한 콩나물국 같이 속을 따뜻하게 해 주는 국물이 없었던 것도 마이너스.

많이 먹을 수 있을 것 같으면서 전혀 많이 먹을 수 없었던, 차라리 단품 족발을 파는 가게에 가서
두 명 기준 소 사이즈로 하나 시켜서 먹는 게 더 싸고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좋은 교훈을 얻었던 방문이었습니다.
이 날 같이 갔던 지금 이 글을 보고있을 H야, 그냥 니 말 듣고 그 곱창집 갈 걸 그랬나보다. 미안(...)

. . . . . .



그래도 뭐 이후에 이동한 스타벅스에서의 커피타임은 꽤 좋았습니다.

. . . . . .


※ 놀부화덕족발 방이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8호선 잠실역 10번출구 하차, 송파구청 맞은편 방이동 먹자골목 내 위치

2018. 2. 28 // by RYUNAN



핑백

덧글

  • ㅇㅇ 2018/03/01 20:14 # 삭제

    역시 믿고 거르는 놀부...
  • Ryunan 2018/03/01 21:24 #

    ㅠㅠ 부대찌개는 괜찮았는데 말이지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0589234
60181
1800893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