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3.12. 멕시칸스따일 치킨버거(파파이스) / 할라피뇨 고추가 통째로, 멕시코의 매운맛을 치킨버거에 by Ryunan

한국의 패스트푸드 브랜드 중 가장 찾기 힘들고 귀한(...) '파파이스' 에서 새로 나온 신상품
'멕시칸스따일(스따일이라고 쓰는 게 정식 명칭입니다) 치킨버거' 를 맛보았습니다.
가격은 단품 4,500원, 세트 6,900원.

. . . . . .



파파이스의 버거는 비슷한 라인업의 KFC에 비해 대체적으로 좀 작다는 인상이 듭니다.


멕시칸스따일 버거의 외형입니다.
번 안에 순살 치킨패티와 그 아래 매콤한 맛을 내는 살사소스 베이스의 마요네즈 소스,
야채로는 마요네즈에 버무린 양상추와 할라피뇨 고추가 통째로 올라간 구성입니다.
꽤 예전에 나온 버거킹의 '할라피뇨 와퍼'와 달리 할라피뇨는 튀겨지지 않고 피클 상태 그대로 얹어진 것이 특징.


한국 고추의 얼큰하게 매운 맛이 아닌 할라피뇨 고추가 만들어내는 알싸한 매운맛이 특징인 버거.
다만 생각했던 것만큼 입이 심하게 얼얼해질 정도로 많이 매운 건 아니라 먹는 데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만,
할라피뇨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께는 조금 추천하기 애매할 것 같단 생각이 드는군요. 할라피뇨 맛이 강한 편이라...
대체적으로 치킨 패티는 KFC의 그것에 비해 좀 더 튀김옷이 바삭하고 약간 식감이 퍽퍽한 느낌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한 번 정도 먹어보는 걸로 만족할 만한 버거였습니다.


케이준 후렌치 후라이는 뭐... 이젠 맘스터치에서도 맛볼 수 있어 예전만큼의 희소성은 떨어졌지요.


파파이스는 음료 리필 시스템이 매장마다 좀 제각각이던데, 어떤 곳은 리필이 불가능하고
어떤 곳은 한 번만 리필 가능, 그리고 또 어떤 곳은 자유 리필이 되던데 정확한 기준을 잘 모르겠습니다.


워낙 매장수가 없어 찾아보기 귀한 패스트푸드 브랜드 '파파이스'
그래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가는 동네에 매장이 있어 아주 만나기 힘든 것까진 아니라 나름 다행일지도...

2018. 3. 12 // by RYUNAN



덧글

  • 푸른별출장자 2018/03/13 00:34 # 답글

    90년대에는 분당에도 매장이 몇군데씩 있었는데 요즘은 많이 줄었나 보네요.
  • Ryunan 2018/03/14 00:07 #

    굉장히 많이 줄었습니다. 한국의 메이저 패스트푸드 전문점 중 가장 찾아보기 힘든 브랜드가 되었지요. 대신 비슷한 컨셉의 브랜드인 맘스터치는 엄청 많아졌지만요.
  • 2018/03/13 21:16 # 답글

    파파이스 오랜만이네요. 대학 다닐 때 너무 자주 가서 완전히 질려버렸지만 세월이 흐른 지금은 맛이 그립네요.
  • Ryunan 2018/03/14 00:07 #

    아무리 질린 음식이라도 오랫동안 안 먹다보면 다시 떠오르게 되는 법이지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0026140
33265
1456948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