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3.17. 오지 함박 스테이크 런치 코스(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 패밀리 레스토랑에서의 혼밥 by Ryunan

얼마 전 치즈케이크 영수증 쿠폰을 하나 받은 것 소진해야 하는 건도 있었고
혼자 패밀리레스토랑에서 밥 먹고싶다는 생각이 들어 점심시간에 무작정 찾아간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입니다.
평일의 회사원들 많은 동네 아웃백은 의외로 혼밥하러 온 직장인들이 있어 생각보다 분위기가 편했습니다.

. . . . . .



아웃백은 한때 매장이 많이 사라지면서 큰 위기설이 있었지만, 최근엔 신규 매장들도 다시 개점하면서
그래도 1세대 패밀리레스토랑 중에서는 가장 선전하고 있는 곳. 예전처럼 막 줄을 서서 들어가는 일은 없지만
방문해보면 어느 정도 북적거린다는 걸 느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런치타임 시간대에는요.


11시부터 17시까지 주문할 수 있는 런치 풀 코스 세트 메뉴판.
오래간만에 가 보니 몰랐는데, 평일 런치와 주말 런치 메뉴판이 따로 존재하더군요.
같은 메뉴를 주말에 돈을 더 받는 건 아닌 겹치는 메뉴도 있지만, 평일전용, 주말전용 메뉴가 몇 개 따로 있습니다.


기본 앞접시와 식기 세팅.


제일 먼저 제공되는 부시맨 브레드. 초콜릿 시럽은 별도로 추가하였습니다.


뭐 부시맨 브레드 맛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그냥 기본 제공되는 빵일 뿐이지만, 아웃백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내주는 대표적인 메뉴이기도 하고...


런치 음료로 제공되는 딸기 에이드. 얼음은 적게 넣어달라고 요청.


역시 빵과 함께 식전 제공되는 칠리 수프.


수프 안에 다진 고기, 콩, 양파 등이 들어가있고 많이 맵지 않아 양송이 수프보다 훨씬 풍족한 느낌.


부시맨 브레드를 같이 찍어먹어도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메인 식사가 나오기 전 빵을 한 번 더 리필.
메인이 나오기 전에 빵을 너무 많이 먹으면 메인을 잘 못 먹게 되는데, 한 개만으로는 항상 뭔가 아쉬워서...


오늘의 메인 요리는 오지 함박 스테이크(16,900원).
뜨거운 철판 위에 함박스테이크와 버터에 볶은 밥, 그리고 구운 야채 몇 종이 같이 제공되는 메뉴입니다.


오이 피클은 별도로 달라고 따로 요청해야 내어주니 참고하세요.


야채는 브로컬리, 앙파, 당근 세 종류가 나오더군요.


이미지 사진의 계란은 반숙 계란후라이였는데 이건 완전한 완숙...ㅡㅡ;;
평소 계란후라이를 완숙으로 즐겨먹는 편이라지만, 그래도 함박 스테이크에 올라간 것까지 완숙일 필요는 없는데...


이쯤해서 음료도 탄산으로 한 번 리필.


함박 스테이크의 양은 250g. 1인분으로 먹기엔 꽤 넉넉한 편이고 고기도 두툼하니 좋았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소스는 좀 취향에 안 맞았습니다. 새콤한 맛이 강한 소스라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


같이 제공되는 버터밥은 버터향이 밥 전체에서 느껴지고 야채도 들어가긴 했지만, 볶음밥까진 아니라
간이 거의 되어있지 않아 테이블의 소금을 살짝 치거나 혹은 함박 스테이크와 같이 먹으면 됩니다.
이건 구운 야채도 마찬가지. 예전에 왜 테이블에 소금이 비치되어있나 했더니 이런 때 사용하라는 뜻이었군요.


깔끔하게 잘 먹긴 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별로 맛있다... 라고까진 느끼지 못했던 메뉴.
그냥 역시 아웃백은 익히 잘 알려진 투움바 파스타 같은 안정적인 메뉴를 선택하는 게 옳았던 건가...


메인 식사를 먹고 나니 점심시간이 다 끝나가길래
한가롭게 커피랑 디저트 케이크 먹을 시간이 없어 이건 따로 포장해달라고 요청.


용기에 담겨 있는 치즈케이크와 함께 부시맨 브레드도 두 개나 포장해주셨습니다.


커피는 테이크아웃 잔에 담아주었길래 회사로 마시면서 돌아갔고요.
1시간 정도면 아웃백에서 천천히 식사하기 괜찮은 시간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좀 촉박했습니다.


올리비아 치즈 케이크는 나중에 퇴근하고 난 뒤 커피 하나 끓여서 가벼운 간식으로.
역시 매장에서 먹는 게 제일 나았는데 시간이 없었으니 뭐 그냥 이렇게 먹는 걸로 만족해야...


직장인들이 많은 도심에는 이렇게 일반 단품 식사보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음식을 제공하는
한식뷔페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대개 호프집 같은 저녁 장사를 하는 곳에서 점심에 가게를 놀릴 수 없으니
직장인 손님을 끌어들이기 위한 한식뷔페를 운영하곤 하는데요, 서로 손님을 한 명이라도 더 모으기 위해 경쟁하다보니
가끔 이 가격에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가성비 좋은 곳들이 꽤 많습니다. 이렇게 전단지도 경쟁적으로 나눠주고요.

이 날의 아웃백은 혼자 패밀리레스토랑 식사를 즐기는 욕구을 충족할 수 있었던 건 좋았으나
점심시간의 1시간은 여유있는 식사를 하기엔 시간이 너무 짧아 시간에 쫓겼던 것,
그리고 주문했던 메인 음식이 많이 아쉬웠던 방문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2018. 3. 17 // by RYUNAN



덧글

  • 알렉세이 2018/03/18 22:22 #

    원래 칠리수프도 주는 거였나요? 처음 봅니다.ㅎ
  • Ryunan 2018/03/20 21:41 #

    칠리수프와 양송이수프, 둘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 타마 2018/03/19 10:07 #

    아웃백 런치는... 초반엔 정말 괜찮은 가격으로 구성되었는데... 어느센가 쭉쭉 올라서... 좀 부담이 있더라구요 ㅠㅜ
    할인 신공이라도 열심히 펼쳐야 하나...
  • Ryunan 2018/03/20 21:41 #

    은근슬쩍 야금야금 올랐습니다. 예전 10,800원 런치 있던 때가 정말 좋았는데 말이지요.
    그래도 풀 코스로 빵부터 음료, 수프, 커피가 나오는지라 아직까지는 만족스러워요. 다른 외식물가가 오른 것도 있고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2460
3289
2004512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