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4.11. 24시 강원도 감자탕 · 쌈밥(사당동) / 다양한 쌈채와 해물된장, 그리고 제육볶음이 함께하는 쌈밥정식 by Ryunan

사당역에서 이수역으로 가는 길목의 골목 안에는 동네 식당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감자탕집이 하나 있는데,
이 곳에서 파는 쌈밥정식이 가격대비 음식이 꽤 충실하게 나오는 편이라 예전부터 몇 번 갔던 곳이었습니다.
예전에 블로그를 통해 한 번 소개한 적도 있었는데, 금요일 저녁, 모임이 있어 꽤 오래간만에
사당에 있는 '24시 강원도 감자탕 쌈밥' 집을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 . . . . .



주 메뉴는 쌈밥이 아닌 감자탕이긴 한데, 감자탕이 아니어도 취급하는 메뉴가 정말 다양한 편.
오징어볶음도 있고 삼겹살에 홍어회에 식사류는 종류가 또 어찌나 많은지...
보통 주메뉴가 없이 종류만  많은 터미널 앞 식당같은 곳은 맛이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여기 쌈밥은 꽤 괜찮습니다.


기본 식기 세팅.


쌈에 넣어먹기 위한 목적인지 거의 간이 되지 않은 콩나물무침.


가정집 밑반찬스런 깍두기.


미역초무침.


역시 가정집 반찬같은 느낌의 버섯볶음.


개인적인 입맛에는 안 맞는 스타일이었던 배추김치.


미리 부쳐놓고 자른 걸 갯수에 맞춰 내오는 듯한 부추전. 식어있긴 해도 있으면 괜찮은 기본찬.


슬라이스한 마늘과 청양고추.


기본 쌈장에 양념을 좀 더해 자체적으로 만든 듯한 쌈장.
여기까지가 쌈밥정식을 주문하면 기본적으로 테이블에 깔리는 밑반찬들입니다.


공기밥은 아주 평범한 쌀밥.
사실 밥 나오는 거라든가 밑반찬 깔리는 거 보면 진짜 별 특색없고 그저그런 동네 밥집처럼 보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 한 번씩 사당에서 약속 있을 때 이 가게를 찾는 이유는 쌈채가 꽤 잘 나오기 때문입니다.
위에 제공된 쌈채가 3인 기준으로 나온 양으로 적상추 뒤에 가려져 그렇지 종류가 꽤 다양한 편이라
쌈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꽤 만족스럽게 드실 수 있습니다. 다만 쌈채 리필은 적상추만 가능합니다.


같이 나온 된장찌개는 두부, 호박은 물론 조개와 우렁이 꽤 넉넉하게 들어있습니다.
고깃집에서 나오는 사이드메뉴 된장찌개가 아닌 단품 식사메뉴로 먹어도 손색없을 정도로 알찬 편.


국물 맛은 아주 깊고 진한 그런 집된장 스타일이 아닌 식당 된장찌개 느낌이지만 내용물이 많아 만족.


쌈채와 함께 쌈밥정식의 메인이기도 한 제육볶음. 사진에 보이는 제공된 양은 3인분.


큼직하게 썰어 적당히 국물 자작하게 만들어 낸 제육볶음은 쌈채에 싸서 함께 먹기 딱 좋습니다.
약간 비계가 몰려있는 부위도 좀 있긴 하지만, 살코기 비중이 더 높습니다. 큼직큼직하게 썰어내어 만족.


쌈채 여러 장을 바닥에 깐 뒤 그 위에  마늘과 제육볶음을 올려 한 쌈, 건강해지는 듯한 쌉싸름한 맛.
같이 간 일행들도 매일 고기류만 먹었는데 정말 오래간만에 야채 다양하게 먹어본다며 만족.


다양한 종류의 쌈야채와 함께 내용물 실한 된장찌개와 두툼한 제육볶음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가게로
분위기는 동네식당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조금 식당 내부가 낡고 정리가 안 된 감도 있지만
꽤 맛있게 먹을 수 있어 좋아하는 곳 중 하나입니다. 일부러 찾아온다기보단 근처에서 식사할 곳이 필요할 때
한 번 정도 찾아가볼 만한 곳. 혹시 리듬게임을 하는 분들이라면 모펀 게임센터에서 매우 가까우니 참고하세요.

. . . . . .


얼마 전 결혼하여 신혼여행으로 발리를 다녀온 분께 선물로 받은 발리 마카다미아 초콜릿.


마카다미아 초콜릿이라고 해서 꽤 큼직한 초콜릿을 생각했는데, 의외로 그리 크지 않은 초코볼 안에
마카다미아가 한 덩어리씩 통째로 들어가 고소한 맛이 좋았습니다. 아, 이게 바로 비행기도 되돌리는 맛인가...!!


그리고 발리 지역을 놀러 간 여행자들을 비롯한 현지인들이 즐겨 마신다는 맥주인 '빈땅맥주' 필스너.
'빈땅' 은 인도네시아 말로 '별' 을 뜻하는 단어로 발리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라고 합니다.
선물해주신 분 말로는 맥주 자체의 맛보다 음식과 함께 반주로 마시기 정말 좋았던 맥주라고 하더군요.


칼스버그 잔에 딱 맞춰 한 캔이 들어가는군요. 다른 맥주들과 큰 차이 없는 외형.


다른 맥주들에 비해 단맛이 매우 적다... 라고 느꼈던 빈땅맥주는
동남아 등의 더운 지역 맥주의 특징인지 가볍고 산뜻함, 그리고 뒤에 남는 청량감이 깔끔했던 맥주였습니다.
깊고 진한 맛보다는 가볍고 깔끔한 청량감. 차게 식힌 빈땅맥주를 발리의 에머랄드 빛 해변에 누워 마시면
아마 집에서 마시는 것보다 훨씬 좋은 분위기 덕에 더 맛있게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군요.

. . . . . .

PS : 잘 먹고 난 뒤엔 운동, 운동...

. . . . . .


※ 24시 강원도감자탕쌈밥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10번출구 하차, 새마을금고 뒤 골목에서 좌회전

2018. 4. 11 // by RYUNAN



덧글

  • 민초 2018/04/19 15:29 # 삭제

    얼마전에 아는 지인 소개로 들른곳이네요 저도 사당에서 게임을 한 뒤 들렀는데 정말 만족스러운 곳 이였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5376982
65112
1829137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