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4.22. 상상취(常相聚 - 한강로2가) + 근대골목도나스(용산역) / 매우 맛있는 탕수육이 숨어있던 골목 속 중화요릿집 by Ryunan

얼마 전 이글루스 녹두장군 님 블로그에서 용산 근처에 위치한 '상상취' 라는 곳을 다녀온 포스팅을 읽었습니다.
(녹두장군 님 블로그 상상취 방문 : http://hsong.egloos.com/3574593)
'반전의 탕수육' 이라는 제목, 그리고 가격대비 전국 상위 1%의 탕수육이라는 극찬을 듣고
대체 무슨 탕수육일까 너무 궁금해서 결국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금요일 저녁에 방문해보게 되었습니다.

상상취는 삼각지역 근처의 유명한 중화요리 전문점 '명화원' 근처에 있는 곳으로(명화원도 아직 안 가봤지만)
4호선 삼각지역과 신용산역 중간 쯤에 위치해있긴 한데, 삼각지역에서 찾아가는 것이 약간 더 가기 편합니다.

. . . . . .



불금의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매장 안에 손님이 없었습니다. 저희가 저녁시간대 첫 손님인 듯.
손님 없는 중화요릿집은 아닌게, 식사 하는 도중에 손님이 계속 들어오더니 나갈 때 즈음엔 거의 70% 이상 차더군요.
혼자 와서 식사를 하고 가는 손님도 있었지만 여럿이 와서 술과 함께 요리를 즐기는 손님이 더 많았습니다.
가게도 좀 낡은 분위기, 시내 번화가의 깔끔한 중화요릿집보다는 오래 된 시골 중화요릿집 같은 느낌.


식사 메뉴판입니다. 짜장면은 5,000원부터 시작하여 유산슬밥, 잡탕밥을 제외한 나머지는 1만원 이하.
중화요리도 가격이 많이 올라 이제 이 정도 가격이면 그냥 무난무난한 수준인 것 같습니다.


식사와 함께 몇 가지 요리를 같이 즐길 수 있는 세트 메뉴가 있습니다.
배달 중화요리에서 빠지지 않는 세트인 탕수육 + 짜장면2 세트도 있고 요리가 더 붙는 세트도 있는데,
탕수육 + 마파두부 + 식사2개(짜장면 또는 짬뽕) 나오는 세트가 1인 12,000원이라 가성비가 좋아 보여 이걸로 선택.


수저와 함께 잔 세팅. 저 조그만 잔은 물잔이 아닙니다...ㅎㅎ


반찬은 단무지와 양파, 춘장, 그리고 짜사이가 제공됩니다. 양파를 좀 큼직하게 썰어주셨네요.


오늘은 평소 약한 제 주량치곤 좀 센 술로... 고량주(7,000원) 주문.
고량주 도수가 50도나 되긴 했지만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하지만 결국 둘이서 한 병을 다 못 마셨지만요...ㅋㅋ


요리 두 개와 식사 두 개로 구성된 코스 메뉴에서 먼저 도착한 요리는 마파두부.


많이 먹어보았거나 혹은 일반적으로 생각하기 쉬웠던 마파두부와는 약간 다른듯한 모양새.
고추기름이 많이 들어가고 빨갛게 조리되어 보기만 해도 매워보이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마파두부의 이미지인데,
갈색에 약간 탕수육 소스같이 걸쭉함이 느껴지는 조금은 생소하게 보였던 마파두부의 외형이었습니다.


맵지 않은 마파두부도 이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네요. 보들보들하게 씹히는 두부 말고도
다진 고기와 양파, 버섯 등의 야채가 아낌없이 들어가 그냥 먹어도 좋고 밥과 같이 먹어도 좋을 것 같았어요.
간이 보기와달리 그렇게 세게 된 편이 아니라 밥 없이 그냥 요리만 먹어도 짜다고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두 번째 요리는 가장 기대했던 메인 요리인 탕수육.
탕수육은 요리 단품으로 따로 주문할 경우 소 사이즈가 13,000원인데, 저는 세트로 나오는 코스로 주문을 해서
녹두장군님 블로그에서 봤던 소 사이즈의 탕수육보다 약간 더 적은 양이 나왔습니다.
이 곳의 탕수육은 부먹 스타일. 혹시라도 부먹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은 사전에 미리 요청하셔야 할 듯.


당근과 목이버섯, 양파 등의 야채가 소스와 함께 큼직하게 썰려 있습니다.
항상 강조하지만 저는 탕수육 부먹이나 찍먹 볶먹을 가리지 않습니다. 어떤 식으로 나오든 존중하는 편.
그리고 탕수육은 사 주는 사람 - 돈 내는 사람이 추구하는 방식을 따라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주의라...^^;;


소스가 새콤한 맛은 거의 없으면서 대신 단맛이 좀 강하고 걸쭉한 편인데, 확실히 매우 맛있었습니다.
소스 자체도 맛있었지만 탕수육 튀김이 매우 좋았는데요, 바삭하거나 딱딱하지 않고 튀김임에도 포실포실하면서
마치 꿔바로우 같이 쫄깃쫄깃하게 씹히는 식감 + 그리고 새콤함 없는 달짝지근한 소스가 매우 잘 어울렸습니다.
아, 이 정도 탕수육이면 충분히 칭찬받을 만 하다... 일부러 찾아오길 잘 한 것 같다 - 라는 만족스러움.


식사는 짜장면 하나, 그리고 짬뽕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단품 식사로 주문시 짜장면과 짬뽕은 1,000원의 가격 차이가 있는데, 코스요리에서는 가격 차액을 안 매깁니다.
마파두부, 탕수육과 함께 짜장면 둘이든 짜장하나 짬뽕하나든 혹은 짬뽕 둘을 시키든 같은 가격이라고 합니다.


보통 요리와 함께 나오는 식사 짜장이나 짬뽕은 맛뵈기용으로 적은 양이 나오는 거라 생각했는데,
단품 식사를 주문하는 것과 동일한 양이 나왔습니다. 단품으로 따로 주문은 안 했지만, 이 정도면 동일하다고 봐야...
양송이버섯을 비롯하여 야채, 해산물을 듬뿍 넣고 얼큰하게 끓여 낸 모범적인 짬뽕의 표본.


짬뽕의 외형은 그렇게까지 특색있다 - 라고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요새 워낙 특이한 짬뽕집이 많으니까요.
그래도 번거롭게 껍질을 하나하나 떼낼 필요가 있는 홍합이 들어가지 않은 건 좋습니다.
(딱히 싫어하는 것까진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홍합 잔뜩 넣은 짬뽕은 껍질 발라내기 귀찮아서 선호하진 않음)


맛은 무난무난. 아까 전 워낙 맛있는 탕수육을 먹어 그런지 상대적으로 짬뽕은 평범한 편이었으나
그래도 이 정도 짬뽕이면 딱히 아쉬운 점은 별로 없었습니다. 무난하고 또 맛있게 먹기에 나쁘지 않았던 수준.


짜장면은 소스가 다른 중화요릿집 짜장에 비해 조금 걸쭉하다고 느껴지는 감이 있더군요.


춘장 맛 강한 달지 않은 옛날 짜장이라기보다는 적당히 단맛과 고소한 맛이 느껴지는 중화요릿집 짜장면.
달지 않은 간짜장 같은 것도 좋지만, 이렇게 단맛 느껴지는 배달짜장 느낌의 짜장면도 좋은 것 같습니다.
짬뽕도 그렇고 짜장 역시 그냥 식사로 먹기에 적당히 괜찮다... 라는 느낌.


식사가 온전하게 1인분이 다 나오고, 요리들도 가격에 비해 꽤 충실하게 잘 나온 편이라
2인이 먹기에 상당히 배불렀던 저녁 식사. 조금 양 적은 분들이라면 이 구성으로 3인이 먹어도 적당할 듯 합니다.
물론 단품에 비해 할인혜택이 있는 세트 요리의 경우 인원수에 맞춰 시켜야 하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단품을 따로 주문하는 것에 비해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여러가지를 맛보고 싶다면 세트를 추천.


그동안 생각해왔던 마파두부와는 조금 달랐던 맵지 않은 마파두부, 그리고 매우 맛있었던 탕수육과 무난한 식사.
근처에 있는 명화원이란 중화요릿집을 아직 안 가봐서 사실 비교를 하자면 잘 모르겠지만,
여기서 즐기는 탕수육도 좋았었던지라 근방에 계신 분이라면 찾아와 요리와 함께 식사를 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 . . . .


좀 소화를 시키려고 용산역까지 걸어갔습니다.
상상취가 삼각지역과 신용산역 사이라 용산역과도 가까운데, 용산역에서 가면 큰길을 건너야 해서 약간은 불편.
용산역 안에 '근대골목도나스' 라는 가게가 눈에 띄어 들어가봤는데, 약간 레트로풍의 베이커리 & 카페더군요.


커피와 함께 '도나스'를 하나 주문. 때마침 막 구워져 맛있는 냄새를 풍기기에 호기심에 주문해 보았습니다.


가게 대표메뉴인 링도너츠(2,000원)는 설탕이나 초콜릿 등이 코팅되지 않은 심플하고 담백한 링 모양.
던킨도너츠 등의 프랜차이즈 도너츠에 비해 크기가 약간 더 큼직합니다. 막 나와 따끈따끈한 상태.


 일반적으로 생각하기 쉬운 단맛 강한 달콤한 도너츠가 아닌 단맛을 최대한 억제한 담백한 맛의 도너츠.
지금은 한국에서 철수했지만, 일본에 있는 콩비지를 넣어 만든 도너츠 프랜차이즈 '하라도너츠' 와 비슷한 맛인데,
배가 워낙 부른 상태라 둘이서 한 개만 사서 커피와 함께 나눠마시긴 했지만, 배 고픈 상태에서는
커피와 함께 여러 개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은 따끈하면서 담백한 맛이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도너츠 말고도 속에 아이스크림을 채워넣은 소보루빵 등 맛있어보이는 빵 종류가 많고 선물세트도 팔고 있어
용산역에서 기차 타기 전, 간단히 열차 안에서 먹을 간식으로 구매해도 되고 선물용으로 사기에도 좋을 듯 합니다.

. . . . . .


※ 상상취 찾아가는 길 : 지하철 4,6호선 삼각지역 3번출구(4호선쪽) 하차, 신용산역 방향으로 이동 후 약도 참조

2018. 4. 22 // by RYUNAN



덧글

  • 고양이씨 2018/04/22 20:24 #

    안매운 마파두부라니 상상이 잘 가진 않지만 궁금해서라도 찾아갈 것 같네요 'ㅠ')....
  • Ryunan 2018/04/23 22:32 #

    마파두부는 무난하게 괜찮았고, 사실 저긴 탕수육이 취향에 정말 잘 맞았습니다.
  • 알렉세이 2018/04/23 21:35 #

    탕수육 너무 맛있어 보여요.;ㅅ;
  • Ryunan 2018/04/23 22:32 #

    탕수육 정말 좋았습니다 :)
  • 다루루 2018/04/24 03:52 #

    저도 홍합 잔뜩 들어간 짬뽕은 안 좋아합니다. 양 많아 보이려는 치졸한 짓 같기도 하고. 수고는 엄청 드는데 다 떼고 나면 양 얼마 안 되고.
  • Ryunan 2018/04/29 00:16 #

    저는 그 홍합을 발라내는 과정에서 손에 짬뽕양념 묻는 게 싫어서... 살 다 발라낸 홍합을 넣어서 내는 건 좋아합니다.
  • testa 2018/09/20 20:10 # 삭제

    10/8일부로 옆골목 대만원이 이 자리로 이전한다고 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05069
39513
1963405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