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7.23. 독도쭈꾸미 성내동본점(천호역-성내동) / 화끈하게 매운맛으로 스트레스 풀고 싶을 때 자신있게 권해주고 싶은 맛 by Ryunan

블로그를 통해 정말 여러 번 소개했던 천호역, 성내동 명물, 독도쭈꾸미를 다녀왔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이 동네로 놀러오는 친구들이 있으면 한번쯤은 꼭 데려가는 곳인데, 다행히도 데려간 사람 중
마음에 안 든다고 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만큼 사람들 취향도 덜 타면서 사랑받는 곳입니다.

. . . . . .



이 날은 일요일 조금 이른 저녁시간대 방문. 쭈꾸미 골목에 입장.


여러 가게가 있지만 저희가 방문하는 가게는 독도쭈꾸미 본점.
실제 이 근처에 있는 수많은 쭈꾸미 전문점 중에서도 이 가게가 제일 많은 손님들로 북적거립니다.


본점에 자리가 꽉 차서 바로 옆에 붙어있는 별관 쪽으로 안내받았습니다.


그러고보니 독도쭈꾸미를 언제 누구에게 처음 소개받았는지 기억이 잘 안 나는군요.
분명 누군가에게 소개를 받아 가게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되었는데, 워낙 오래 전 이야기라 기억이 가물가물.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메뉴는 돼지고기 삼겹살과 새우, 쭈꾸미가 함께 나오는 독도모듬.
독도모듬 시켜서 콩나물, 당면 추가해서 먹고난 뒤 날치알 팍팍 볶음밥으로 마무리하는 게 메인 코스.


본점은 자리가 꽉 찼지만, 별관은 비교적 자리 여유가 있었습니다. 여기도 금방 꽉 찼지만요.


드럼통 테이블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구조라 짐 보관하기 썩 편한 곳은 아니기 때문에
짐이 많거나 혹은 편안한 자리를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조금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을 듯 합니다.


무절임과 마요네즈, 쌈장, 그리고 슬라이스한 고추와 마늘.


쌈야채 약간. 너무 적게 나오지만, 추가 제공이 가능하니 모자라면 더 달라고 하면 됩니다.


쭈꾸미 안에 사리처럼 넣어먹는 삶은 콩나물과 당면은 원하는 만큼 제공됩니다.
양이 좀 부족하다 싶거나 혹은 너무 매워서 좀 맛을 순화시키고 싶다면 콩나물, 당면을 많이 넣으면 됩니다.


첫 뚝배기는 무료로 제공되는 누룽지. 이후 추가시엔 1,000원씩 받습니다.


콘버터는 원하는 만큼 제공되는데, 쭈꾸미 익을 때까지 가볍게 입 안을 달래기 좋습니다.
많이 먹을 수 있다고 하지만, 실제 쭈꾸미 다 익으면 딱히 추가하지 않아도 됩니다.


모듬 4인분(1인분 12,000원) 도착.
3인분만 시킬까 하다가 다들 잘 먹는 사람들이라 인원수에 맞춰 주문.


새우는 1인분당 두 마리씩 나옵니다. 예전엔 없었던 치즈떡이 몇 개 더 얹어져 나오는군요.


냄비 안에 양념이 다 되어있어 가만히 놔 두면 조금씩 끓어오르기 시작합니다.
어느정도 끓기 시작하면 직원이 직접 와서 조리해주므로 가만히 조리되는 과정을 구경하면 됩니다.


좋은 음식이 있으니 당연히...;;


많이 퍼마시는 자리는 아니기 때문에 부담없이 첫 잔은 가벼운 소맥으로.


어느정도 내용물이 익었다 싶을 때 콩나물, 그리고 당면을 넣어 다시 한 번 익히기 시작.


매운 정도는 사전 주문할 때 조절할 수 있고, 기본으로 나오는 매운 정도도 꽤 강한 편이니
매운 걸 못 먹는 분들은 사전에 좀 순하게 해달라 얘기하면 됩니다. 더 맵게 해 달라 요청하는 것도 가능하고요.


맛있게 철판 위에서 지글지글 끓는 중.


돼지고기보다는 쭈꾸미가 먼저 익기 때문에 조리해주시는 직원분도 쭈꾸미부터 먼저 먹으라 하더군요.
대충 이 정도 익었다 싶으면 조금 더 익혔다가 쭈꾸미부터 먼저 먹으면 됩니다.


쭈꾸미와 삼겹살 속에 숨어있는 새우도 맛있게 잘 익었습니다.


개인 앞접시에 쭈꾸미와 삼겹살, 그리고 새우를 듬뿍 담아놓고 취향대로 즐기도록 합시다.
새우 같은 경우 저는 머리나 꼬리도 다 먹기 때문에 따로 머리를 떼놓거나 하진 않습니다.


여러 가지로 먹는 방법이 있지만, 저는 이렇게 쌈무 하나 올려놓고 깻잎에 싸 먹는 걸 제일 좋아합니다.
이렇게 싸 먹으면 절임무의 새콤한 맛과 쭈꾸미의 매운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꽤 맛있어요.


열심히 건져먹는 중. 국물이 좀 많다 싶을 때 콩나물과 당면을 더 넣어먹을 수 있습니다.


남은 양념이 꽤 맛있기 때문에 쭈꾸미를 다 건져먹은 양념에 이 두 개를 넣어 볶아먹어도 꽤 별미.
다만 어느정도 양념이 졸아들면 매운맛이 상당히 강해지기 때문에 이 점은 주의하셔야 할 듯.


밥 볶아먹기 전 남은 소스는 그릇에 옮겨놓고...


소스가 약간 남은 철판 위에 날치알 볶음밥 재료를 올려놓은 뒤 다시 한 번 볶기 시작.
예전엔 밥을 먼저 올린 뒤 그 위에 날치알을 붓는 식이었는데, 오래간만에 오니 밥 안에 날치알을 넣는 식으로
나오는 방식이 약간 변경되었습니다. 좀 아쉬웠어요. 잔뜩 얹어진 날치알을 보는 재미가 좋은 건데...


짠, 날치알 팍팍 볶음밥 완성.


날치알 볶음밥은 양념을 거의 걷어낸 뒤 볶아먹는 것이라 매운맛이 그리 강하지 않아 편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입 안에서 날치알이 톡톡 터지는 식감을 느끼면서 쭈꾸미 먹은 뒤 마무리하기 좋습니다.


이번에도 잘 먹었습니다.
날씨가 그냥 덥다... 수준을 넘어 폭염 수준으로 심각하게 찌는 요즘이라, 요새는 좀 가게 꺼려지긴 하지만
(에어컨을 풀로 틀어놓아도 매운 음식 + 가스불 열기 때문에 실내가 상당히 덥습니다)
매운 음식으로 화끈하게 스트레스를 풀고 싶을 때 가기 좋은 식당입니다. 다만 지금은 많이 힘들테니 좀 참으세요(...)

. . . . . .


강동역 근처에 있는 슈퍼마켓 겸 병맥주 전문점인 유미마트로 이동.
다들 맥주를 꺼냈지만, 이 날은 별로 술을 마시고 싶은 날이 아니라 저 혼자만 커피를 선택.


맥주와 함께(저 혼자 커피) 2차 시작.
안주를 시키는 것도 가능하지만, 슈퍼마켓에 있는 과자들을 사 와서 안주로 먹는 것도 가능합니다.


언제 봐도 '이 동네에 이런 마트가?' 라는 생각이 드는 힙한 실내 내부.


굉장히 탐났던(^^;;) 수많은 맥주잔들.


후, 이렇게 또다른 주말도 마무리되는군요.
역시 지금은 좀 과하게 더우니 이렇게 야외에서 맥주 마시는 게 썩 좋은 선택은 아니겠지요.

. . . . . .


※ 독도쭈꾸미 찾아가는 길 : 지하철 5호선 천호역 6번 출구 하차, 국민은행 골목 안 성내동 쭈꾸미골목에 위치

2018. 7. 23 // by RYUNAN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7/31 08:26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7월 31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Ryunan 2018/08/01 22:32 #

    감사합니다 :)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8/21 09:01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8월 21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110224
60555
1802909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