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8.9. 오리지널 버거(KFC) / KFC 금고 속 시크릿레시피는 그냥 오리지널 치킨 단품 튀길때만 쓰자. by Ryunan

'KFC 금고 속 시크릿레시피, 버거로 탄생하다'

...라는 거창한 이름을 달고 얼마 전 새롭게 출시한 KFC의 '오리지널 버거' 를 먹어보았습니다.
사실 '금고 속 시크릿레시피'라는 게 엄청 거창한 건 아니고, 그냥 KFC 오리지널 치킨 레시피를 말하는 거라
한국 한정으로 핫크리스피에 밀려 사람들에게 외면받는 '오리지널 치킨'을 베이스로 한 햄버거를 말하는 겁니다.
오리지널 버거의 단품 가격은 4,900원, 세트 6,400원, 그리고 박스는 7,900원입니다.

. . . . . .



출시 초기 프로모션으로 세트 가격(6,400원)에 박스(7,900원)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는 행사가 있어
이 때 한 번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박스 구성은 세트에서 감자튀김(후렌치후라이)가 빠지고
크리스피 치킨 한 조각 + 텐더 한 조각 + 비스킷, 그리고 탄산음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리지널 로고가 희미하게 프린팅되어 있는 노란 포장지.
오리지닐 버거 전용 포장지인 듯 한데, 어째 포장지가 굉장히 수수해 보이는군요.


오리지널 버거는 KFC 오리지널 치킨 전용 패티와 슬라이스 치즈,
그 위에 전용 마요네즈 계열 소스와 적양파, 양상추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체감상 같은 치킨통살버거인 징거버거에 비해 크기가 좀 작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는데요,
실제 조각치킨도 튀김옷 때문에 오리지널이 핫크리스피 치킨에 비해 사이즈가 작다는 것과 통하는 듯.


근데 문제는 이 오리지널 패티... 원래 오리지널 치킨 자체가 크리스피보다 좀 딱딱하다는 걸 감안해도
너무 뻣뻣하고 딱딱합니다. 갓 튀긴 건데도 식어서 딱딱하게 굳은 치킨을 먹는 것 같았어요.
튀김옷은 딱딱하고 그 안에 들어간 치킨 통살은 퍽퍽하고... 야채도 들어간 모양새가 영 부실한 것이
비슷한 라인업 가격대의 KFC 시그니처 메뉴인 징거버거 대비 너무 형편없을 정도로 매우 불만족스러웠는데요...

얼마 전 정말 맛있다고 엄청 호평했던 블랙라벨 클래식 버거(http://ryunan9903.egloos.com/4424067) 생각해 보면
이게 블랙라벨 클래식 버거를 낸 같은 패스트푸드 햄버거인가 싶을 정도로 완성도가 너무 떨어졌기에,
내가 먹었던 매장에 문제가 있는 건가? 라는 생각이 진지하게 들 정도의 매우 형편없었던 첫 인상이었습니다.

. . . . . .


그래서 매장에 문제가 있는건가 하여 다른 매장에서 한 번 더 먹어봤습니다.
중복 이벤트로 징거버거 단품 구매시 오리지널 버거 하나를 더 주는 행사가 있었을 때 재도전.


포장지도 처음 먹었을 때와 약간 다르네요.


야(...)

아무래도 행사 때문에 만들어놓은 지 좀 오래 된 버거가 걸린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떤 의미론 슬라이스 치즈가 패티 위에 녹아들어 좀 더 맛 자체는 괜찮을지도 모르겠는데요...


음, 첫 버거가 실망스러웠던 건 매장 문제가 아니라 그냥 이 제품 자체가 별로였던 거야...
라는 것에 대한 심증이 확신으로 바뀌었던 두 번째 오리지널 버거였습니다.
물론 첫 버거에 비해 약간 나아지긴 했지만, 기본적으로 오리지널 치킨패티 자체가 굉장히 딱딱하고 퍽퍽합니다.
이는 오리지널 치킨이 원래 그렇다고 말하기도 그런 게, 오리지널 치킨을 먹을 때보다 더 딱딱했거든요.
또한 바삭바삭한 크리스피 계열의 기름진 치킨패티와 달리
양상추 등의 야채와 치킨패티의 조합이 잘 안 어울리고 좀 따로 논다는 느낌도 받을 수 있었는데요...

오리지널 레시피는 햄버거 등 다른 재료와 결합시키지 말고 치킨 그 자체로만 먹는 게 제일 낫겠다...
라는 개인적 교훈(?)을 얻을 수 있었던 KFC 오리지널 버거였습니다.
정말 KFC 오리지널 치킨이 너무 사랑스워 견딜 수 없다는 분이 아닌 이상 그냥 징거버거나 블랙라벨치킨버거를 추천.

2018. 8. 9 // by RYUNAN



덧글

  • 포스21 2018/08/09 09:34 # 답글

    음... 저도 1+1 때 먹어 봤는데 그럭저럭 괜찮았던 걸로...
  • Ryunan 2018/08/09 23:42 #

    잘 튀기는 매장은 좀 괜찮을 것 같습니다.
  • 김안전 2018/08/09 11:22 # 답글

    징거 이벤트때 서너번 먹어봤는데 저만 느낀 식감도 아니고 똑같군요. 뭐 고기를 더 굳혔는지 아님 가슴근육을 키운 닭만 넣었는지 가슴살이 매우 퍽퍽하죠.
  • Ryunan 2018/08/09 23:42 #

    엄청 퍽퍽했던 게 저만 느꼈던 게 아니었군요. 무슨 근육운동한 닭을 잡아 튀긴 줄...
  • 김안전 2018/08/10 03:25 #

    근데 뭐 또 크게 보면 샐러드니 이런거 팔아먹을라고 큰 그림 그린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화이트 소스 아니면 커버가 안되는 맛이기도 하죠. 양상치가 곁가지로 꽤 잘들어가긴 하더군요. 하지만 단품으로 먹거나 감자하고 먹기에는 아주 별로죠.
  • Ryunan 2018/08/12 23:55 #

    네, 차라리 예전에 잠깐 나왔던 오리지널 더블다운의 패티였다면 더 나았을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 칼미드 2018/08/09 18:00 # 삭제 답글

    패티가 유난히 뻣뻣하다 못해 질겨서 행사중이라 미리 만들어두어서 그렇구나 하고 넘어갔는데 제품 자체의 문제라고 봐도 되겠네요.
    오리지널 더블 다운에 들어간 패티였다면 차라리 낫지 않았을까 셍각합니다.
  • Ryunan 2018/08/09 23:42 #

    오리지널 치킨 자체의 문제라기보단 저 패티의 레시피 자체가 잘못된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02776
30211
1538551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