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8.18. 민(珉)손짜장(수원 성균관대-율전동) / 흑미를 넣어 반죽한 독특한 수타간짜장 by Ryunan

성균관대 모 게임센터 바로 맞은편에 있는 '민(珉) 손짜장' 이라는 중화요리 전문점.
모임이 있어 이 동네 찾았다가 간단히 식사할 목적으로 들어갔던 곳입니다. 그냥 이 근처 게임하는 친구들이
가볍게 식사 한 끼 하려고 자주 찾는 중화요릿집이라고 하더군요. 게임센터와 가까운 데 있기도 하고요.

. . . . . .



메뉴판은 이렇습니다. 왼쪽은 식사메뉴, 오른쪽은 요리메뉴 및 주류.


매장은 꽤 넓은 편. 중화요리 전문점 같지 않고 마치 감자탕집 같은(?) 분위기인데, 테이블 간격이 꽤 넓군요.


여느 중화요리 전문점과 마찬가지로 기본찬은 단무지와 양파, 그리고 춘장 약간.


간짜장(6,000원)을 주문했는데, 면이 좀 특이하게 담겨 나오더라고요.
까만 면의 정체가 뭔가 확인해보니 면을 반죽할 때 흑미를 넣어 반죽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색이 좀 검다고...
흑미를 넣은 밥은 알겠는데 면은 처음이라 조금 독특하다 싶었습니다. 굵기가 불규칙한 걸 보니 수타면인 듯.


간짜장 소스는 여러 명 먹을 분량이 한꺼번에 담겨 나와 적당량을 내 그릇에 담으면 됩니다.
양파가 많이 들어간 간짜장 소스는 다른 곳에 비해 국물이 좀 더 자작한 편.


짜장 소스의 색이 그리 진하지 않다는 것도 특징이겠네요.


확실히 간짜장 소스 색이 진하지 않고, 흑미가 들어간 독특한 면을 사용해 그런지
보통 중화요릿집 간짜장과는 확연히 다른 비주얼을 느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맛은 일반 짜장면에 비해 단맛이 좀 약한 대신 짠맛이 더 가미된 스타일.
보통 간짜장 먹을 때 생각하는 정도 양의 소스를 넣고 비비면 다소 짜다고 느낄 수 있으므로 조절해야 할 듯 합니다.
단맛을 최대한 억제하고 대신 춘장의 고소한 맛을 좀 더 강화시켰는데, 이 때문에 좀 더 짜게 느껴질지도...
처음에는 좀 적응 안 되는(?) 맛이긴 했는데, 먹다보니 단맛 적은 이런 느낌의 간짜장도 나쁘지만은 않군요.


국물이 좀 자작하기 때문에 조금 모자라다 싶은 분은 밥 추가해서 비벼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엄청 유명하고 대단하다기보다는, 그냥 근처에서 식사 한 끼 하러 찾아오기 무난한 가게였습니다.
매장이 꽤 넓은 편이라 여럿이 단체로 와서 먹기에도 좋을 것 같고요.

. . . . . .


※ 민손짜장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1호선 성균관대역 2번출구 하차, 길 건너에 위치

2018. 8. 18 // by RYUNAN



덧글

  • 디디무 2018/08/19 21:38 # 삭제

    학교다닐 때 몇번 갔었던 곳인데 아직도 있네요. 맛은 평타 치지만 위생상 괜찮은지는 의문이에요.. 지나가는 길에 뒤쪽에 쓰레기버리는곳(?) 바로 옆에서 담배피면서 양파다듬고,, 쓰레기통 옆에 바닥에 떨어진거 주워 그대로 담고.. 그랬던게 벌써 5년도 더 되었는데 아직도 떠오르네요.
  • Ryunan 2018/08/19 22:58 #

    으흠... 그런 일이 있었군요...;;
  • 알렉세이 2018/08/25 17:01 #

    간짜장 소스 색이 정말 연하군요. 양파도 다른 곳보다 많아 보이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917414
65112
1827864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