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9.15. 사계진미(사당동) / 18,500원에 숯불구이 닭갈비와 후라이드 치킨, 맥스생맥주를 마음껏 즐기는 곳 by Ryunan

사당에서 어떤 모임의 뒷풀이 장소를 찾던 중 발견한 '사계진미' 라는 숯불닭갈비 전문점.
사당역 8, 9번출구 근처에 있는데 10명 가까이 되는 대인원이 들어가기 가장 무난할 것 같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주말 저녁시간대에 방문했는데 다행히 안쪽 자리에 단체석이 하나 남아있어 큰 무리없이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 . . . . .



사계진미는 숯불에 굽는 닭갈비(철판에 야채 넣고 볶는 닭갈비와 다른)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곳.
인당 13,500원을 지불하면 닭갈비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으며, 여기에 5,000원을 추가하면
생맥주까지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어 맥주 (아주) 많이 마시는 대식가들이라면 크게 환영할 만한 가게입니다.


가게 출입구 앞 벽에 붙어있는 안내 문구.
좋은 재료로 최대한 맛있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


자리에 앉은 뒤 모든 음식 이용은 셀프 바를 이용하여 직접 담아오는 시스템입니다.
각종 야채나 양념장, 그리고 구워먹는 닭고기와 몇 종류의 사이드메뉴까지 전부 비치되어 있습니다.
직원이 가져다주는 게 몸은 편하겠지만, 역시 마음 편하게 먹으려면 이런 셀프 시스템이 저는 더 좋습니다.


숯불 닭갈비는 총 세 가지 종류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각각의 이름은 '담백하계', '달달하계', '화끈하계' 로 왼쪽은 양념이 되지 않은 순살 닭고기,
가운데는 간장베이스의 달달한 갈비양념이 되어 있는 닭고기, 오른쪽은 매운 고추장양념이 된 닭고기입니다.


닭고기와 모든 야채는 국내산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다만 배추김치만 중국산을 사용한다고 솔직하게 밝혀놓았습니다.


파채절임, 상추, 무절임 등의 기본 반찬 세팅과 양념장 세팅.
양념장은 깨소금, 쌈장, 양념치킨 소스 같은 것들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무절임이나 상추는 조금 시들거나 색이 변한 느낌이 있어 선뜻 손이 잘 가진 않았는데(상한 건 아니고)
파채절임은 상당히 맛있게 잘 만들어져서 닭고기랑 같이 먹으니 매우 잘 어울렸습니다.


사이드 메뉴로 후라이드 치킨이 있는데, 전형적인 시장에서 나오는 옛날치킨 스타일.
튀김옷이 좀 불규칙하게 두껍긴 해도 살이 많은 편이라 치킨 좋아하시는 분은 많이 가져다먹어도 좋긴 한데
사실 아주 맛있는 치킨...까지는 아니라 두 조각 먹으니 금방 포만감이 차고 또 느끼해져서 저는 이 정도만.


생맥주 무제한은 테이블의 모든 인원이 다 신청해야만 제공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인원수에 맞춰 맥주잔을 가져다주는데, 역시 셀프 바에서 직접 맥주를 담아올 수 있습니다.
맥주는 맥스 생맥주가 준비되어 있고 인당 5,000원이니 3잔 이상 마시면 이득을 보게 되는군요. 관리 잘 하는 듯.


닭고기를 가져왔습니다.
사진에는 간장양념과 고추장양념 두 가지만 있는데, 양념이 안 된 닭고기는 사진 찍기 전 이미 불판에 올라가서..


고기 굽는 불판 위에 닭고기를 올려놓고 구워먹으면 됩니다.
닭고기는 뼈 없는 순살... 인 줄 알았으나, 갈비처럼 덩어리 한쪽 끝에 뼈가 붙어있습니다.
다만 뼈 바르기는 매우 쉽기 때문에 먹는 데 뼈로 인한 불편함은 전혀 없다고 봐도 될 정도.
불은 강불로 놓지 말고 중간불 정도에 놓아야 안 탄다는 직원의 안내가 있었습니다.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반대쪽 면으로 뒤집은 뒤, 뼈가 붙은 부분은 가위로 잘라 분리.


한 입 크기로 먹기 좋게 고기를 자른 뒤 다 익으면 맛있게 먹으면 됩니다.
얼핏 보면 다 익은 것 같지만, 오른쪽 아래를 보면 안 익은 부위도 있으니
익었는지 잘 살펴보는 것이 중요. 삼겹살 굽는 것보다 더 잘 살펴봐야 되더라고요.


수고한 사람들과 함께 건배!
인당 18,500원 상한선에 맥주까지 무제한 제공이니 추가 가격 부담 없이 마음껏 즐깁시다!


닭고기는 꽤 맛이 괜찮은 편입니다. 살이 퍽퍽하지 않고 껍질과 살코기의 비율도 괜찮은 편입니다.
숯불에 구운 닭갈비라 철판에 볶은 닭고기와는 다른 불맛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만족.
양념이 안 된 닭고기는 깨소금에 살짝 찍어먹거나 혹은 파채에 곁들여먹는 게 가장 괜찮았습니다.


인원이 많아 고기가 빠르게 없어지기 때문에 다 먹는대로 바로바로 올려놓아 열심히 굽는 중.
삼겹살이나 다른 육류에 비해 고기가 익는 속도는 약간 느리다고 느껴지는 편
강한 불에 올려놓고 구우면 안 되는게, 겉 껍질만 타고 속이 안 익기 때문에 중불에 놓고 기다려야 합니다.


이렇게 야채와 함께 쌈을 싸 먹는 것도 좋습니다.


앞서 닭고기는 세 가지 종류가 있다고 이야기했는데, 사실 양념 안 된 고기 가져오는 게 제일 좋습니다.
간장양념, 고추장양념이 된 고기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은게, 불판에 올려놓으면 중불로 해 놓아도
속살이 익기 전 양념 묻은 겉부분이 너무 빨리 타기 때문에 굽기도 힘들고 먹기도 훨씬 불편하기 때문.

그래서 개인적으로 양념육은 맛과는 별개로 추천하기 좀 어렵고, 양념 안 된 고기 가져오는 게 제일 나았습니다.
나는 양념육도 잘 구워낼 자신이 있다! 라고 생각하신다면 물론 가져와 구워도 문제는 없겠지만요.


생맥주는 다섯 잔 정도 마셨던 것 같습니다.
맥주를 자주는 마셔도 한번에 많이는 안 마시지만, 이렇게 많이 마신 건 정말 오래간만.


너무 닭고기만 먹다보니 입 안이 좀 느끼해져서 셀프 코너에 있는 떡볶이도 약간 가져왔는데,
보통 떡볶이에 비해 약간 맵게 양념이 되어있어 느끼한 맛 중화시키는 용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불판의 문제라든가 양념육의 굽기 불편한 문제 등 아쉬운 부분도 몇 가지 있었습니다만,
그래도 기본적인 닭고기 자체의 퀄리티가 괜찮은 편이라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던 저녁 시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생맥주 무제한 제공 옵션이 꽤 강력한지라, 맥주 많이 마시는 분들은 쌍수들고 환영할 만한 곳.
사당역 근처에서 단체 모임 같은 게 있거나 혹은 대식가 친구들끼리 식사할 곳이 필요할 때 추천할 수 있을 것 같군요.

맥주는 테이블의 모든 인원이 다 신청해야만 제공 가능하니, 주류를 곁들이고 싶을 땐
맥주 잘 마시는 친구들끼리 뭉치거나, 그게 아니면 단품 병맥주를 주문하시는 게 좋을 듯 합니다.

※ 일단 고깃집이니만큼 실내 분위기는 차분하고 조용하지 않습니다.
또 술손님들이 꽤 많은 편이니 방문 시 참고해주세요.

. . . . . .

※ 사계진미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8, 9번출구 하차, 바로 앞 골목 백신의원 맞은편

2018. 9. 15 // by RYUNAN



덧글

  • 사계진미 2018/09/15 22:59 # 삭제

    손님 안녕하세요 ^^ 저희는 매일 아침 하루쓸정도의 야채 (상추1박스)를 입고하며, 한때 폭염과 태풍으로 상추가 싱싱하지 않았을때가 있었습니다. 다음엔 싱싱한 야채로 뵙겠습니다. 양해부탁드립니다.
  • Ryunan 2018/09/16 19:14 #

    앗, 제가 방문했을 때가 폭염이 심했을때가 상태가 좀 안 좋았을수도 있었군요. 그게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닭고기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맥주 상태도 좋았고요 :)
  • Arucia 2018/09/16 03:00 # 삭제

    이수역쪽에 한가네닭갈비 자주 가는데 여기도 한 번 가봐야겠네요
  • Ryunan 2018/09/16 19:14 #

    네, 여기 괜찮습니다.
  • Wishart 2018/09/16 11:50 # 삭제

    아, 이거 잠실새내쪽에도 있던데 체인점이군요...
    구워먹는 닭갈비 좋아하는데 한번 가 봐야 겠어요.^^
  • Ryunan 2018/09/16 19:14 #

    잠실새내에도 지점이 있었나요? 한 번 가봐야겠네요 :)
  • 이글루스 알리미 2018/10/05 08:04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0월 05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9647877
41663
16387506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