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8.11.25. 신락원(청량리-전농동) + 종구네통닭(청량리) / 맛있는 중화요리부터 치킨으로 이어지는 주말의 먹부림 by Ryunan

지난 10월 금요일 저녁, 모임이 있어 사람들과 만나 함께 다녀온
전농동의 '신락원' 이라는 중화요릿집입니다. 청량리역에서 만나 함께 이동하게 되었습니다.

. . . . . .



가게 접근성이 썩 좋지 않습니다. 그나마 가장 가까운 전철역이 청량리역이긴 한데,
청량리역에서도 좀 멀리 떨어져있기 때문에 동네 주민이 아닌 이상 외지인이 찾아가기 어려운 편.
가게 위치는 본 포스팅의 제일 하단을 참고해주세요.

이후 다시 한 번 설명하겠지만 위치는 별로 안 좋아도
유명한 중식요리 셰프가 운영하는 중화요릿집이라 동네 사람들에게는 숨겨진 가게로 꽤 유명하다고 합니다.

. . . . . .


홀에서 각종 단품요리 및 코스요리를 판매하는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 컨셉.


'서울 투어리스트 레스토랑' 이라는 간판도 가게 입구에 붙어있길래 한 컷.
그나저나 중국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이 일부러 찾아올 만한 위치가 도저히 아닌데, 여긴...;;


신락원은 청와대 중식 담당에서부터 세종호텔의 중식 레스토랑 '황궁' 에서 경력을 쌓은
왕기명 셰프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중화요리 레스토랑이라고 합니다.
찾아보니 청와대 중식 담당으로 일했던 시절은 옛날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이었다고 하는군요.


가게 내부는 꽤 고급스러운 분위기.
각종 중국풍 소품들이 이곳저곳에 진열되어 있습니다.


가게 안쪽에도 신락원 대표, 왕기명 셰프에 대한 소개가 붙은 액자가 걸려 있습니다.
본래 이 가게는 한때 '천원짜장'을 판매하는 매우 저렴한 중식당으로로 유명했었는데
지금 현재 왕기명 셰프가 부모님께서 하시던 가게를 물려받아 가업을 이으면서 고급 중식당으로
컨셉을 바꾸었다... 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메뉴판. 왼쪽은 요리메뉴, 오른쪽은 식사 메뉴.
가격대 꽤 높은 곳이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식사메뉴는 생각보다 그렇게까지 부담스런 수준은 아닙니다.
의외로 요리메뉴들도 생각했던것만큼 아주 비싸지는 않아 큰 부담이 느껴질 정도는 아닌 것 같고요.


이 곳을 대표하는 특색있는 면 요리로는 가게 이름을 딴 '신락면' 이라는 것이 있는데,
해산물과 매운 소스를 넣고 비벼먹는 면이라고 합니다. 어떤 음식일지 궁금해서 한 번 시켜보기로 했습니다.


도자기 그릇에 담긴 물.


고급 중화요리 레스토랑이라지만 반찬 나오는 건 보통 동네 중국집과 동일합니다.
단무지와 양파, 그리고 춘장이 나오는데, 짜사이는 따로 없습니다.


여럿이 갔기 때문에 각자의 식사메뉴와 함께 탕수육을 하나 주문했는데,
식사메뉴가 나오기 전 탕수육(대 사이즈 - 23,000원)이 먼저 나왔습니다.


탕수육의 찍먹, 부먹에 대한 취향차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크게 갈리지만
신락원의 탕수육은 찍먹도, 부먹도 아닌 '볶먹' 으로 나오는 것이 특징. 소스와 함께 볶아져 제공됩니다.
원래 고급 중화요리 레스토랑의 탕수육이 이렇게 볶아먹는 스타일로 나오는 곳이 꽤 많은 것도 있고요.


탕수육 꽤 맛있었습니다. 소스 간도 너무 시거나 달지 않게 딱 적당적당하게 잘 맞춰었고
돼지고기 튀김이 소스와 함께 볶았는데도 살짝 바삭하면서 쫄깃하게 느껴지는 식감이 아주 만족스러웠어요.
가격이 다른 중화요릿집 탕수육에 비해 약간 높은 편이었지만, 충분히 흠잡을 데 없는 좋은 요리였습니다.


일행이 주문한 돼지고기 볶음밥(6,000원). 따로 맛을 보지 못했지만, 꽤 좋았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짜장 소스를 얹어 나오는 스타일의 볶음밥이니 소스를 원치 않는 사람은 따로 달라고 하거나
아니면 사전에 미리 빼 달라 하는 게 좋을 듯. 참고로 저는 짜장소스 넣어 나오는 볶음밥을 더 좋아합니다.


제가 주문한 가게의 대표 메뉴인 신락면(9,000원).
각종 해산물과 특제 매운 소스를 함께 볶아 면과 함께 내는 메뉴입니다.


얼핏 보면 볶음면처럼 생겼지만, 볶음면이 아닌 면 위에 야채와 해산물 볶은 소스를 얹어 낸 음식.
해산물 안에 들어있는 면과 함께 짜장면처럼 잘 비벼서 먹으면 됩니다. 약간 볶음짬뽕 같기도 하네요.


매운 면요리라고는 하지만 생긴 것에 비해 의외로 매운맛이 그렇게까지 자극적으로 강하지는 않고
(매운 거 잘 못 먹는 일행은 맛보고는 소스가 맵다고 했습니다) 간도 짜지 않아 되게 자극적인 맛이 덜했습니다.
달고 짠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약간 심심하게 느껴질 지도 모르겠는데, 저는 그런 걸 좋아함에도
이건 꽤 맛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소스도 소스였지만 비싼 가격만큼이나 풍족하게 들어간 해산물과 야채의 볼륨이
꽤 만족스러웠던 면 요리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만 남은 소스와 밥의 조합은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


식사도 깔끔하게 잘 했고...


탕수육까지 깔끔하게 잘 먹었습니다.

식사하는 동안 가게 안은 저녁식사를 하러 찾아온 동네 사람들로 보이는 손님들이 꽤 많았는데,
위치가 썩 좋진 않지만 근처에 주택가가 많이 있어 동네 단골 손님들이 꽤 많이 모이는 것 같았습니다.
확실히 이 근처에 거주하신다면 중화요리가 먹고 싶을 때 찾아와 저희처럼 요리 하나에 식사 시켜 나눠먹어도 좋고
좀 더 힘 써야 하는 자리거나 혹은 여러 가지를 즐기고 싶다면 코스요리를 선택, 코스로 즐기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 . . . . .


먹고 난 뒤에 2차로 얼마 전 다녀왔던 청량리재래시장 내 '종구네 통닭' 으로 이동.
원래 종구네통닭으로 바로 갈 생각은 아니었는데, 좀 늦은 시각이라 여기 제외 다른 가게가 다 문 닫아서...
종구네통닭에 대한 자세한 포스팅은 얼마 전 작성한 글(http://ryunan9903.egloos.com/4427303)을 참고해주세요.

기본 찬으로 제공되는 치킨무와 백김치, 그리고 청양고추 넣은 간장.


이 날은 2차로 술 마시는 날 + 술 마시는 사람들이라 음료 대신 맥주 주문.


1차 중화요리 모임에서 마시지 못했기 때문에, 2차에서 치킨과 함께 가볍게 마셨습니다.
그리고 닭집에서 주문한 맥주 말고도 하나의 술이 또 등장했는데요...


시바스 리갈 12년산.


닭집 분위기와 어울리는 술은 아니지만, 혹시나 매장에서 마셔도 괜찮을까 싶어 꺼내기 전에
주인 아주머니께 우리가 가져온 술이 있는데 혹시 매장에서 마셔도 괜찮겠냐 라고 조심스레 여쭤보니
혼쾌히 허락해주신 건 물론 양주 따라마시라고 소주잔도 인원수에 맞춰 바로 내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치킨이 도착하기 전, 이번엔 닭똥집 튀김(10,000원) 단품메뉴를 먼저 주문.
지난 번 방문 때 술안주로는 닭똥집 주문해서 먹어도 괜찮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
닭똥집 주문시 닭똥집튀김과 함께 떡, 그리고 고구마튀김을 서비스로 같이 튀겨 내어줘서 좋은 안주가 됩니다.


모인 사람들끼리 기분좋게 짠. 이 날, 되게 괜찮은 분위기의 자리였습니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살은 쫄깃쫄깃한 닭똥집튀김은 여기서 맛볼 수 있는 또다른 별미 중 하나.
치킨을 시켜도 서비스로 닭똥집이 같이 나오니, 이 곳에 오신 분들이라면 꼭 한 번 맛보셨으면 하는 것.


반반치킨 대 사이즈(16,000원)를 주문해서 먼저 나온 후라이드 치킨 반마리.


반마리 양이 다른 가게 한 마리에 거의 필적할 정도로 꽤 많이 나옵니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양이 푸짐하기 때문에 이 가게는 여러 사람이 한번에 찾아갈 때 유리한 곳.


양념치킨도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은박지를 깐 냄비 위에 담겨져 나왔습니다.
특이하게도 참깨와 함께 슬라이스한 아몬드를 살짝 뿌려 같이 내오더군요.


개인적으로 후라이드도 좋지만 여긴 양념치킨 쪽이 좀 더 맛있다고 생각하는 쪽.
적당한 매콤함과 단맛을 잘 배합한 양념 소스가 정말 괜찮아요.


이제 곧 연말이니 이런 자리가 많아질 것 같군요.
한 해를 정리하는 좋은 사람들과의 모임이 잘 만들어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 . . .


※ 중화요리 신락원 찾아가는 길 : 전농동 사거리에서 서울시립대방면으로 직진, 오른쪽 골목 입구에 위치


※ 종구네 통닭 찾아가는 길 : 지하철 1,경의중앙선 청량리역 1번출구 하차, 청량리재래시장 내 위치

2018. 11. 25 // by RYUNAN



덧글

  • Arucia 2018/11/25 22:27 # 삭제

    수요미식회 등등에 나오면 바로 엄청나게 사람 모일 것 같네요.. 시간 날때 꼭 가봐야겠습니다ㅋㅋ
  • Ryunan 2018/11/27 22:05 #

    동네에서는 이미 꽤 유명한 중화요리 전문점으로 정평이 나 있는 것 같았습니다.
  • 다루루 2018/11/26 03:41 #

    신락원 나쁘지는 않았습니다...만 저희 가족은 저기보다는 좀 더 즐겨찾는 곳이 있습니다. 외대 앞 '영화장'이 괜찮으니 다음에 기회 되시면 찾아보시는 것도...
  • Ryunan 2018/11/27 22:05 #

    아, 영화장 들어본 적 있어요. 그나저나 외대라면 그것 말고도 안 간지 너무 오래되었지만 진짜 소울푸드 식으로 좋아했던 식당이 하나 있었는데 지금도 남아있으려나 모르겠네요. 주말에 가 봐야 하나.
  • chagabi 2018/11/26 09:05 # 삭제

    신락면(?) 이거 뭔가 대구울산지역에 있는 야끼면 같이 생겼네요
  • Ryunan 2018/11/27 22:06 #

    맛도 비슷할지 모르겠네요. 궁금합니다 :)
  • JAYO♪ 2018/11/26 12:41 # 삭제

    선생님 사진 하나가 빠진 것 같은데(어흠
  • Ryunan 2018/11/27 22:06 #

    선생님 저는 아무것도 모릅니다...
  • 알렉세이 2018/11/27 22:43 #

    신락면도 맛있어 보이고 탕수육이 특히나 윤기좔좔 흐르는게 군침돕니다.
  • Ryunan 2018/11/29 23:57 #

    네, 정말 잘 하는 동네 중화요리 전문점이었습니다 :)
  • 2018/12/18 05:34 # 삭제

    코스 완벽하다 ㅠ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5719472
85404
17740916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