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5. 최준혁의 만원집(망월사-호원동) / 고기에 대한 자신감 뿜뿜, 맛있는 쇠고기 안창살이 한판 만원! by Ryunan

최근 의정부 망월사 - 호원동 근방 포스팅이 많아졌습니다. 이번 포스팅도 이 동네 이야기인데요...
근처에 있는 꽤 괜찮은 고깃집이라는 지인의 이야기를 들어 방문하게 된 '만원집' 이라는 가게입니다.
간판 이름만 봐서는 여기가 '고깃집인가' 싶은데, 이 동네에서는 사람 많이 오는 상당히 인기있는 고깃집이라는군요.

. . . . . .



주로 취급하는 고기는 양념이 된 안창살. 그 외에 갈비살과 목살, 돼지갈비도 취급하고 있는데,
갈비살(150g)을 제외한 나머지 부위는 1인분 가격이 딱 1만원으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한 판(150g) 가격이 1만원이라 하여 '만원집' 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 같습니다.


주말 저녁 시간대라  꽤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자리가 만석이라 약간 기다려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드럼통 테이블로 구성되어 있는 편한 자리는 아닌데, 의외로 가족단위 손님들도 꽤 있더군요.


가게 한쪽 외벽에 가훈, 혹은 급훈처럼 걸려있는 '육질, 육즙, 육향'
실제 카운터과 서빙을 왔다갔다하는 가게 주인아저씨께서 고기에 대한 자신감이 상당했습니다.
직접 본인이 고기를 떼어오기 때문에 고기 질만큼은 자신있으시다고...


메뉴판입니다. 돼지갈비는 최근에 추가된 메뉴라고 합니다.


특이하게 가게 입구에 업소용 전자렌지, 그리고 온수기가 비치되어 있는데
식사 메뉴를 따로 판매하지 않고 입구에 햇반과 신라면 컵을 비치해놓아 각 1,000원씩 판매하고 있습니다.
고기 먹다가 면이나 밥이 필요할 땐 카운터에 있는 라면을 가져와 먹으면 됩니다.


오늘의 반주는 가볍고 깔끔하게 청하 두 병.


고기에 집중하는 고깃집답게 반찬은 아주 단촐하게 열무김치 한 가지만 나옵니다.


고추와 쌈채로는 깻잎 한 가지가 제공.


쌈장 대신 고추장이 나오는데, 입구 쪽 전자렌지에 쌈장이 따로 비치되어 있는 걸 보면
쌈장을 따로 주는건가 싶기도 하고... 별도로 주문하는 것 같진 않은 데 말이지요.


고기 찍어먹는 양념장이 인당 그릇 하나씩 제공됩니다.
파, 청양고추 등을 넣고 직접 배합한 양념인 듯. 살짝 매콤하면서도 은은하게 단맛이 남는 소스.


안창살(3인분) 도착.


불판 위에 올라가는 마늘 넣은 양념장도 따로 제공됩니다.
다만 고기찍어먹는 같은 양념장을 사용하는 것 같은데, 그냥 여기에 슬라이스 마늘이 추가된 정도.


숯불이 깔려있는 불판 위에 안창살을 올려놓고 굽기 시작.
살짝 양념이 되어 있습니다.


일행 중 고기를 잘 굽는 분이 계셔서 그 분의 도움을 크게 받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도 구워본 사람이 구워야한다고, 잘 못 구우면 구박받지요. 제가 의외로(?) 못 굽는 쪽에 속하는 편이라...


양념장에 살짝 찍어서 맛보았는데, 육즙이 꽤 풍부하면서 쫄깃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이 매우 좋더라고요.
고기 안에 육즙이 가득 가둬져 있어 퍽퍽하거니 질기지 않고 풍부한 육즙이 씹을수록 느껴지는 게 뭔지 알 듯.
양념 또한 너무 과하게 되지 않아 살짝 은은하게 좋은 풍미와 향을 느낄 수 있을 정도.


쌈으로도 한 번 즐겨보았습니다만, 쌈으로 먹는 것보다는
그냥 개인당 하나씩 제공된 양념장에만 찍어 고기 그 자체를 즐기는 쪽이 더 괜찮았습니다.


이 정도 가격이면 밖에서 사 먹는 삼겹살 정도의 가격이라 가격 경쟁력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
괜히 주인 아저씨가 고기에 대해 자신감을 크게 가지는 게 아니라는 걸 확실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사이드메뉴로 주문한 묵사발(5,000원)
살얼음이 듬뿍 담긴 육수에 도토리묵을 숭덩숭덩 썰어넣고 그 위에 열무김치를 올려 마무리했습니다.


된장찌개와 함께 매장에서 조리되어 나오는 딱 두 가지의 유일한 사이드 메뉴인데,
살짝 톡 쏘는 자극적인 맛이라 고기랑 같이 먹으면 괜찮습니다. 고기만 먹기 살짝 아쉬울 때 같이 시키면 좋을 듯.
이런 류의 묵사발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무난하게 드실 수 있을 것 같군요.


두 번째 고기로는 최근 추가된 돼지갈비를 추천해주시기에 돼지갈비를 한 번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안창살을 구웠던 고기판이 빠지고 돼지갈비 굽는 석쇠로 교체되었습니다.


돼지갈비 주문시에는 슬라이스한 양파 양념장이 따로 나오더라고요.
맛은 그냥 평범한 고깃집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양파 양념장의 맛.


돼지갈비도 도착했습니다. 돼지갈비는 메뉴판에도 써 있었지만, 캐나다산 돼지고기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300g 기준으로 1인분에 1만원. '만원집' 이라는 컨셉답게 딱 만원에 맞춰져 있습니다.


고기 곳곳에 칼집을 내어 양념이 잘 배어들어 있습니다.
제일 끝부분에 뼈가 붙어있는데요, 으레 이런 갈비가 다 그렇듯 이것도 뼈와 고기를 접합한 게 아닐까 싶기도 하군요.
사실 이런 걸 잘 구분하지 못하는 편인데, 그냥 그렇다 하더라도 고기만 맛있으면 괜찮다고 생각하는지라.


돼지갈비 역시 숯불 위에서 맛있게 익어가는 중.


육즙이 안에 숨어있어 쫄깃하게 씹히는 안창살과는 또다른 매력적인 맛입니다.
육즙 자체나 식감은 아무래도 쇠고기인 안창살보다는 좀 못하지만, 적당히 달콤한 양념이 잘 배어있는 돼지갈비는
흰쌀밥 위에 올려먹으면 정말 맛있겠다 - 라는 욕구가 생길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고기 정말 맛있었어요.


만원집이라는 고깃집은 여기에만 있는 게 아닌 곳곳에 매장이 있는 프랜차이즈 식으로 운영되더라고요.
매장 수가 아주 많은 건 아닌데, 본점 주인이 다른 지역에 몇 군데 매장을 내면서 고기를 전수해주고 있다고...
망월사 본점 말고도 다른 지역에 몇 군데의 만원집이 있으니 궁금하신 분은 근처 매장을 찾아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 . . . . .


※ 만원집 호원동본점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1호선 망월사역 3번출구 하차, 망월사역 사거리 건너편

2019. 1. 5 // by RYUNAN



덧글

  • 다루루 2019/01/07 02:44 #

    왠지 익숙하더라니 역에서 '그 곳' 가는 길에 본 간판이군요 ㅎ
  • Ryunan 2019/01/08 21:35 #

    네, '그 곳' 에서 길 건너에 바로 간판이 보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509539
53016
1732427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