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18. 통일순대국(망월사 - 호원동) / 따끈한 순대국과 얼큰한 소곱창전골 전문점 by Ryunan

망월사역 근처에 있는 '통일순대국' 이라는 순대국 전문점.
역시 모종의 이유로(^^;;) 이 동네를 주말에 방문했을 때, 몇몇 친구들과 함께 저녁 먹으러 방문한 곳입니다.

. . . . . .



가게 내부는 대략 이런 분위기. 동네에 하나쯤 있을 법한 느낌의 식당입니다.


메뉴판. 순대국 가격이 7,000원이니 그냥 평범한 보통 순대국집 가격이라고 보면 되겠지요.
주류 중 소주가 3,000원인데, 서울이 아닌 경기도 외곽지역이라 상대적으로 저렴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이벤트가 있네요...ㅋㅋ 뭔가 순대국집과는 잘 어울리지 않아보이지만...


식사할 때 든든하게 드시는 분들이라면 꽤 좋아하실 듯.


기본 반찬으로 특이하게 두부조림이 나오던데, 이런 건 그날그날 바뀌는 반찬인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는 이런 스타일의 약간 맵게 졸여낸 두부조림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순대국집에 빠지지 않는 깍두기.


그리고 배추김치. 이렇게 반찬은 총 세 가지가 나오고, 주방 쪽에서 추가반찬은 직접 가져다먹을 수 있습니다.


고기 찍어먹는 양념장.


인당 하나씩 국밥 시켜서 먹어도 되었겠지만, 이 날은 그렇게 먹는 대신 곱창전골을 하나 시켰어요.
인원수가 많아 곱창전골 하나로는 부족할 것 같아 추가로 시킨 술국(12,000원).

어릴 적 '술국' 이라는 것이 진짜 술을 넣고 끓인 국인 줄 알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순대는 당면순대를 사용하긴 하지만, 고기도 넉넉하게 들어있고 국물도 적당히 진하니 괜찮았습니다.


메인으로 주문한 소곱창전골(대 사이즈 36,000원).
음식이 나오는 데 시간이 다소 걸린 편입니다. 깻잎을 냄비 전체에 뒤덮어 내는 게 특징.


어느 정도 끓여진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적당히 불에 올려놓으면 금방 팔팔 끓어오릅니다.


전골 안에 우동면도 약간 들어있습니다. 인당 밥을 주문한 대신, 별도 면사리는 추가하지 않았습니다.


깻잎이 들어가 적당히 향이 느껴지면서 얼큰하고 따끈따끈한 국물 맛.
구이류도 좋지만 역시 추운 겨울에는 이런 얼큰한 국물이 있는 음식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적당히 쫄깃쫄깃하면서 씹을수록 고소한 맛도 나고... 이 정도면 충분히 좋다는 느낌.


이 날은 따로 술을 하진 않았지만, 반주를 함께하기에 딱 이상적이었던 전골 요리였습니다.
괜찮긴 했지만, 뭔가 따로 묘사할만한 말이 생각이 나지 않아 이런 정도로밖에 더 말할 수 있는 게 없네요...^^;;


여튼 잘 먹었습니다.


요즘 프랜차이즈 순대국이나 전골 전문점도 많아지긴 해도, 이런 가게는 이 곳만의 개성이 느껴져 또 좋지요.
여튼 근처에서 따끈한 국물에 밥 말아먹거나 혹은 전골에 한 잔 하고 싶으시다면 충분히 가볼만한 곳.

. . . . . .


※ 통일순대국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1호선 망월사역 3번출구 하차 후 도봉산역 방향으로 쭉 직진

2019. 1. 18 // by RYUNAN



덧글

  • 2019/01/22 22:09 # 삭제 답글

    곱창전골에 술을 안마셨다뇨????!
  • Ryunan 2019/01/24 23:49 #

    그러게요, 지금 생각해봐도 왜 저때 술을 안 마신건지 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7228172
47881
16893458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