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30. 즐거운맛 돈까스(신설동) / 돈까스는 고기 맛입니다! 소금만 찍어먹어도 맛있는 육즙 가득한 등심돈까스 by Ryunan

'즐거운맛 돈까스' 라는 꽤 유명한 돈까스 전문점을 얼마 전 다녀왔습니다.
수유에 매장이 있던 곳이 신설동으로 이전했다 - 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수유 매장을 가본 적은 없고
이번 신설동 매장 방문이 사실상 첫 방문이었습니다. 그 이전부터 사람들에게 꽤 유명한 가게라 들었습니다.

. . . . . .



즐거운맛 돈까스 매장은 신설동역 1호선 쪽 3번 출구 바로 위에 위치해 있습니다.
간판이 작아 그냥 지나치기 쉬운데, 3번출구로 나온 뒤 써브웨이 건물 2층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바 테이블과 일반 테이블이 섞여있는 실내.
사진은 바 테이블만 보이는데, 그리 넓지 않은 실내는 깔끔하고 단정한 분위기.


주방 쪽 액자에 붙어있는 '돈까스는 고기 맛입니다' 라는 명조체 글씨(명조체!)가 뭔가 신뢰를 주는 느낌.


테이블에는 휴지와 함께 물컵과 식기류, 그리고 각종 양념통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양념통은 양배추샐러드 드레싱, 그리고 돈까스 소스, 마지막으로 작은 통에 들어있는 것은 소금.


돈까스는 두 가지. 등심(12,000원)과 안심(13,000원)이 있고
여긴 공기밥 추가가 별도 요금입니다.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소금. 진짜 맛있는 돈까스는 소스 대신 소금에 찍어먹으라고 하는데,
이번에는 한 번 소스 찍어먹는 것과 별개로 소금에 찍어서 한 번 튀김을 즐겨보려 합니다.


테이블에 붙어있는 돈까스를 비롯한 사이드 메뉴를 좀 더 맛있게 즐기는 팁.


음식이 나오기 전, 따끈한 차가 먼저 제공되었습니다.
젓가락은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젓가락통에서 직접 꺼내면 됩니다.


안심돈까스(12,000원) 도착! 모든 음식은 1인 쟁반에 담겨 인원수에 맞춰 제공됩니다.


생맥주가 있어 한 번 주문해보았는데요, 돈까스 가격대가 좀 있는 곳이니만큼 맥주도 비쌀 줄 알았는데,
한 잔에 3,000원밖에 하지 않더라고요. 양은 350ml 정도긴 해도 생각보다 부담 있는 가격이 아닙니다.
맥주에 별도의 가격표가 없어 좀 가격이 셀 줄 알았는데, 의외였던 부분.


맥스 생맥주를 사용한다고 하는데, 맥주 관리가 잘 되는 것 같습니다.
돈까스가 튀김요리니만큼 맥주와 같이 먹으면 상당히 맛이 좋아지는데 반주로 가볍게 걸쳐도 좋을 듯.


작은 공기에 담겨 나온 밥. 밥의 양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양 많은 분들은 확실히 아쉽게 느낄 수 있을 듯.
추가 요금을 별도로 받기 때문에 밥에 있어서는 아쉽게 생각하는 분들이 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무 진하지 않고 적당히 깔끔한 장국.


반찬으로 나온 할라피뇨 고추 장아찌.


경양식 돈까스와 먹을 때 더 잘 어울리는(^^;;) 깍두기도 작은 그릇에 담겨 나왔습니다.


고기를 찍어먹는 소스 그릇은 사진과 같이 반으로 갈라져있는데요, 한쪽엔 소금, 한쪽엔 소스를 담으면 됩니다.
어느 쪽에 먹어야 된다 - 라는 규칙은 없지만, 소스에 찍어먹는 맛, 소금에 찍어먹는 맛을 동시에 즐기면 좋을 듯.


돈까스와 밥을 제외한 장국이라든가 반찬, 그리고 양배추는 리필이 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두툼하게 튀긴 돈까스는 적당한 크기로잘라져 체에 받쳐 나왔습니다.
확연하게 눈에 띌 정도로 가운데는 넓고 양 끝부분은 뾰족한 모양이 흡사 크루아상 빵을 보는 느낌입니다.


튀겨진 상태가 상당히 좋아보입니다. 굉장히 잘 튀긴 돈까스라는 게 먹기 전부터 느껴지는군요.


양배추도 적당히 곱게 잘 썰어져 나온 편.
테이블에 비치된 소스는 참깨 소스인데, 적당한 단맛이 양배추의 맛을 한껏 더 돋워주는 느낌.


등심 고기가 상당히 두꺼운 편이고 또 사진에서도 충분히 느껴질 수 있을 정도로 육즙이 아주 풍부합니다.
고기 끝부분에 지방이 몰려있는 다른 고급 돈까스와 달리 전체적으로 지방이 골고루 퍼져있는 듯한 느낌.
상당한 두께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퍽퍽하지 않고 식감이 아주 부드럽게 씹히면서 씹으면 씹을수록
입 안에서 진하게 퍼져나가는 육즙이 진짜 괜찮더라고요. 전혀 딱딱하거나 퍽퍽하지 않고 아주아주 부드럽습니다.


겨자가 함께 나오는데, 겨자를 살짝 발라서 소금에 찍어먹으니 튀김 본연의 맛을 즐기기 너무 좋았습니다.
정말 맛있는 튀김류는 소스 없이 이렇게 소금만 찍어먹어도 아주 맛있다 - 는 걸 보여주는 모범적 표본인 듯.


물론 그렇다고 소스 찍어먹는 게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소스를 찍어먹는 것도 아주 맛있고 좋습니다.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소스 찍어먹는 쪽을 더 선호하지만, 이 정도 퀄리티면 소금 찍어먹는 것도 훌륭하다는 생각.


중간에 양배추를 한 번 추가했습니다. 따로 그릇에 넉넉하게 담아 내어주시더군요.


같이 나온 양배추에 참깨 드레싱을 살짝 뿌려 달콤하고 아삭아삭한 식감을 마음껏 즐길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돈까스를 먹을 땐 밥과 함께 먹는것도 좋지만, 양배추와 함께 즐기는 것을 좀 더 선호합니다.


과연 그 명성만큼이나 굉장히 만족스런 돈까스를 맛볼 수 있었던 곳.
가격대가 약간 있긴 하지만, 그 가격이 전혀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아주 맛있었습니다.


매주 일요일은 휴무, 그리고 영업 시간이 제한적인데다 찾아오는 손님들이 아주 많으니
매장을 한 번 찾아가고 싶으시다면 가능하면 오픈 시간에 맞춰 찾아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다른 건 몰라도 등심이 이 정도로 만족스러웠으니, 다음에는 안심을 먹으러 한 번 더 찾아가보고 싶습니다.


예전에 신당동에 있는 돈까스 전문점 'The92산들바다'(
http://ryunan9903.egloos.com/4428282) 를 이야기할 때
산들바다의 돈까스가 마치 '도덕교과서를 보는 듯한 모범적인 맛' 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같이 간 일행 중 하나가 말하길 산들바다가 도덕교과서 같은 돈까스라면 여긴 '사설과외' 같은 돈까스라고...ㅋㅋ

일행들 모두 이 말에 공감...ㅋㅋ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시다면 두 가게를 전부 찾아가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같은 돈까스에서 서로의 가게가 가진 개성이 확연히 다릅니다. 물론 저는 산들바다, 즐거운맛 둘 다 아주 만족했지만요.

. . . . . .


※ 즐거운맛 돈까스 찾아가는 길 : 지하철 1,2,우이신설선 신설동역 3번출구 앞 SUBWAY 건물 2층

2019. 1. 30 // by RYUNAN



덧글

  • 2019/01/31 20:28 # 삭제 답글

    질 좋은 고기 쓰는 고가의 돈까스집들은 소금을 꼭 주더라고요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여기 가고싶은데 집이랑 꽤 멀고 일요일에 닫아서 못가고있어요 ㅠㅜ
  • Ryunan 2019/02/04 00:07 #

    토요일밖에 시간이 없긴 한데, 그나마 토요일도 영업시간이 짧으니 정말 안타깝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425821
43394
1708240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