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2.6. 설 연휴 마무리 기념(?) 그동안 먹은 것들 이것저것 by Ryunan

설 연휴를 마무리하는 기념으로(?) 그동안 먹었던 것들을 이것저것 정리해보는 포스팅입니다.
단독 포스팅으로 쓰기엔 좀 애매하고, 그렇다고 그냥 흘려보내기엔 조금 아까운 것들을 한데 모아보았는데,
사실 대부분이 연휴기간에 먹은 게 아니긴 하지만(^^;;) 그냥 짧게 정리 한 번 하고 넘어가려고 합니다.

. . . . . .







어느 날, 야근 저녁으로 먹었던 버거킹의 '더블킹' 시리즈 신작인 '다이나믹 BBQ' 라는 제품입니다.
세트 가격은 3,900원(버거 단품 2,900원). 바베큐 소스의 돼지고기 패티 위에 치킨 패티 한 장이 올라가
치킨 패티와 돼지고기 패티, 두 종류 고기를 맛볼 수 있는 버거로 진하고 달콤한 바베큐소스와 고소한 마요네즈의 조합과
양상추, 양파가 들어간 햄버거. 치킨 + 돼지고기 패티 조합이라는 게 기존 몬스터베이비와 꽤 비슷하긴 하지만,
몬스터베이비가 매콤한 맛을 내는 베이스의 소스라면 이 쪽은 바베큐 베이스 소스라 취향에 따라 즐기시면 될 듯 합니다.

. . . . . .



동네 GS슈퍼마켓에서 망고를 상당히 싸게 팔길래 좀 사 왔습니다.
동남아에서야 망고가 아주 저렴한 과일 중 하나지만, 한국에 수입되는 망고는 개당 가격이 3~4,000원이 보통,
애플망고의 경우 개당 최대 몇만원까지 할 정도로 비싼 과일로 돌변하게 되는데요,
지나치게 익어 더 놔둘경우 판매가 어려워지는 망고를 개당 천원에 떨이판매하길래 좋은 기회다 하고 집어들었지요.
떨이로 집어온 망고이긴 하지만, 달콤한 맛만큼은 전혀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덕택에 싸고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 . . . .







이수역 태평백화점 지하 1층 식품관이 최근 GS슈퍼마켓으로 변경되어 리뉴얼 오픈하였고,
지금은 GS슈퍼마켓이 백화점 식품관의 역할을 하는데요, 이 식품관 내에는 식당 푸드코트같은 테이블이 몇 개 있어
슈퍼마켓에서 즉석으로 구매한 김밥, 도시락 등의 즉석식품을 바로 데워먹을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이수 쪽에 약속이 있어 나갔는데, 원래 가려고 했던 식당이 문을 닫아버리는 바람에 갑자기 김이 팍 새버려서(...)
그냥 밥은 대충 먹고 커피나 마시자... 하며 마침 마감할인 시간대 싸게 판매하는 도시락 데워서 대충 먹었습니다.
대충이라고는 해도 그래도 초밥까지 먹었으니 나름 화려하게(?) 먹은 셈이 된 걸까요...ㅋㅋ

. . . . . .






GS25 편의점에서 발견한 즉석 '바나나우유맛 원컵(1,000원)'
커피는 마시기 싫고, 다른 게 마시고 싶은데 피너츠의 스누피가 그려진 패키지가 맘에 들어 구매한 제품입니다.
바나나우유 분말에 뜨거운 물을 타서 저어 마시는 제품으로 탈지분유에 물을 타 우유처럼 마시는 음료에
바나나맛이 첨가된 제품. 바나나맛 우유 같은 걸 생각하기 쉬운데, 그것보다는 조금 새콤한 맛이 더 강했습니다.
다만 패키지가 예쁜 것에 반해 맛은 생각보다... 그렇게 좋았던 편이 아니라 그냥 한 번 맛보는 것 정도로만 만족.

. . . . . .




'츄파츕스 스파클링' 이라는 탄산음료가 있길래 대체 츄파츕스 사탕맛 탄산은 무슨 맛일까... 싶어 마셔본 제품.
츄파츕스 시리즈 중 '딸기크림맛' 을 탄산으로 재현한 제품인데, 진짜 딸기크림 사탕 맛이 납니다(...)
그런데 이게 괴식이라고 할 정도까진 아니고 의외로 꽤 괜찮은 맛이라 가볍게 마시기에 나쁘진 않았네요.

. . . . . .




일본 여행에서 사 온 탄산음료인 '윌킨슨 진저 에일'
진저에일이 생강이 들어간 음료라 기본적으로 톡 쏘는 매운맛이 있는 건 당연한 건데
제품 패키지에 '매운맛' 을 나타내는 辛口 라는 표기까지 있어 대체 매워봤자 얼마나 맵겠어 하고 얕보았다가
제대로 큰 코 다쳤던 음료입니다. 단맛도 없는 건 아니지만, 매운맛이 너무 강해 단맛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목구멍이 정말 따가운데요, 괴식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진짜 강렬한 매운맛은 지금도 잊지 못할 것 같아요.

. . . . . .




예전 타이완 여행 때 꽤 맛있게 마셨던 사과 스파클링 음료인 '애플 시드라(Apple Sidra)'
한국의 수입과자 판매점에서도 보이길래 '앗싸!' 하고 집어왔습니다. 게다가 250ml 캔 세 개 가격이 단돈 천원!
우리나라에서 이 음료와 가장 비슷한 음료를 하나 꼽자면 데미소다 사과 정도가 있겠는데요,
데미소다 사과에 비해 탄산의 강도라든가 단맛이 좀 더 강한 편이라 진한 사과주스에 탄산이 더해진 음료를
마셔보고 싶다면 추천해 볼 만 합니다. 한국에선 수입과자 파는 곳에서 만날 수 있고 타이완에선 쉽게 접할 수 있어요.

. . . . . .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1+1으로 행사를 하고 있길래 집어온 '바밤바 라떼' '누가바 초코라떼'
한때 비비빅라떼를 비롯하여 대표적인 인기 아이스크림을 음료로 재현한 제품들이 유행을 크게 탄 적이 있었는데,
그 유행에 편승하여 같이 나온 제품들입니다. 바밤바 라떼는 말 그대로 해태 바밤바를 음료로 만들면 딱 이런 맛이다
라는 게 느껴질 정도로 바밤바 맛에 충실했고, 누가바 초코라떼는 초콜릿 우유에 누가 향이 첨가된 맛으로
둘 다 단맛이 엄청난지라(...) 정말 정신이 번쩍 들 정도로 단 음료를 찾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제품이었습니다.

. . . . . .




예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할 때 로망(?) 중 하나가 바로 이 '삿포로 실버 컵' 을 내 돈 주고 사 마셔보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가격이 편의점 기준으로(12년 전) 7,900원이었는데, 학생으로서 상당한 고가였었지요.
그리고 이걸 한참동안 잊고 있다 12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불현듯 생각이 나서 구입해 마셔보게 되었는데요,
역시 로망은 그냥 로망일 뿐, 그냥 삿포로 맥주와 크게 다른 맛은 아니었습니다. 알콜 도수가 0.2도 더 높아서
살짝 쓴맛이 좀 더 체감상 느껴졌던 정도? 그래도 학생 때 꿈꾸었던 로망 중 하나를 달성하게 되어 기분은 좋군요.

. . . . . .

이상 그동안 접했던 음식들에 대한 짧은 정리 포스팅을 마칩니다.
여러분 모두 연휴 마무리 잘 하시고, 다시 활기찬 한 주가 되길 바랄께요. 그래도 이틀만 버티면 다시 주말이니까요.

2019. 2. 6 // by RYUNAN



덧글

  • 2019/02/06 20:33 # 삭제

    저 오무라이스 일본 편의점 느낌 나네요 ~~!
  • Ryunan 2019/02/10 23:13 #

    저도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ㅎㅎ
  • 핑크 코끼리 2019/02/06 22:07 #

    망고가 천원이라니! 바나나맛우유가 파우더 형식으로 나온다는거 자체가 신기하네요
  • Ryunan 2019/02/10 23:14 #

    나름 나쁘진 않았습니다만, 빙그레 바나나우유 같은 걸 생각했다가는 조금 낭패를 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
  • 웹하드 순위 2019/02/07 02:53 # 삭제

    잘보고 갑니다 ~
  • Ryunan 2019/02/10 23:14 #

    감사합니다 :)
  • 2019/02/07 15:15 # 삭제

    삿포로 맥주캔과 유리잔을 같이 파는건가요?
  • Ryunan 2019/02/10 23:14 #

    아뇨, 유리잔은 집에 있는 것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607919
48399
18486590

2016 대표이글루